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12/11 14:53:17
Name 영호충
File #1 IMG_2747.jpeg (267.9 KB), Download : 19
Subject 비가 온다


비가 온다.
비오는 걸 좋아했다. 밖은 눅눅하고, 축축하지만 나는 비맞을 일이 없으니, 상대적인 안락함이 좋았던 것 같다. 아니면 그냥 이유를 붙인 것일 수도 있다. 사람은 이유가 필요하니까.

비오는 날, 행선지 모르는 버스를 타고 기사님 운전석 뒷자리에 앉는다. 버스안에서 그자리가 가장 라디오 소리가 잘들린다. 라디오 진행자는 말한다. '대전은 오후부터 밤까지 점점 빗발이 거세질 것이고, 어쩌고 저쩌고~' 시간은 점심 쯤. 타고 내리는 사람이 많지도, 적지도 않아서 딱 좋다. 어둑함이 배어있는 시내를 목적지 없이 달린다. 빗방울이 굵어질 수록 밖의 풍경이 다이나믹 해진다. 미소가 번진다. 우산을 쓰고 달리는 사람과 쓰지 않고 달리는 사람들. 두 종류의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폭우속에서 우산은 의미가 퇴색된다. 오토바이를 탄 배달원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안쓰럽군..'
콜로세움에서 관객석에 앉아있는 사람들의 희열은 상대적 안락함에 있다는 말을 들었다. 죽음의 기로에서 동분사주하는 경기장 안의 모습과 안전하게 관람하는 사람의 사정은 180도 다르니말이다. 비오는 와중에 난감한 사람들을 보며 이런 생각을 하는 나는 어떻게 보면 심술궂은 사람인 것 같기도 하다. 벌 받으려나?

라는 생각을 했을법도 하다. 10년도 더 예전에 어느날 나는 말이다. 물론 안했을 수도 있다.  

지금 그 죄값을 치르고 있는 중인것 같다. 내가 마트에서 일을 할줄은 예측하지 못했다. 비오는데 의미없는 우비를 입고, 오토바이를 달린다.  온몸에 물기는 마를 새가 없다.  저기 보이는 버스 안에 운전석 바로 뒷자리에 않은 한 남자가 물끄러미 쳐다보며 미소를 짓는다. '안쓰럽군..' 하면서 말이다. 배달을 마치고 나는 또 밖으로 나가 바깥에 진열해 놓은 물건이 젖는지 확인하고, 비를 덜맞는 차양 안으로 끙끙대며 옮기는 중이다. 홀딱 젖은 몸에 초겨울 추위는 살인적이다. '의식을 잃으면 안돼!! '라고 되내이는 나는 죽음의 기로에 서있다.

위에 비오는 날, 버스안에서 비맞는 사람들을 보며 비웃는 얘기는 방금 지어낸 얘기다. 지금 하늘을 원망하며 비로 인해 고생하고 있는 내가 과거에 죄를 지어서 이런 시련이 닥친거라는 식으로.  그냥 이유를 붙여 본 것이다. 사람은 이유가 필요하니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12/11 15:10
수정 아이콘
잘 읽었습니다. 운전 조심하세요.
지그제프
23/12/11 16:03
수정 아이콘
어릴땐 비 맞는게 좋아서 일부러 비맞으러 나가 길에 패인 웅덩이에 신발 참방거리고 그랬었는데, 늙으니까 비맞는거 극혐요.
내년엔아마독수리
23/12/11 18:28
수정 아이콘
안녕하새요. 재택 프리랜서입니다.
올해는 눈이 펑펑 내렸으면 좋겠다 헤헤
23/12/12 01:13
수정 아이콘
그래서 비가 오는 걸 좋아합니다. 이유가 필요한 사람도 흐릿해지니까.
귓가를 흐르는 노래에 떠밀려 당신도, 나도 서서히 번져가기를.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769 잊혀진 다이어트 - 32kg의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난 후기 [23] 랜슬롯6055 24/01/25 6055 16
100767 서천 시장 방문 관련 논란, 대통령실과 상인들의 다른 의견 [61] 빼사스11612 24/01/24 11612 0
100766 주말에 23년을 회고할 장소 추천 합니다.(feat. 홍대 T팩토리) [3] 판을흔들어라6509 24/01/24 6509 4
100765 가사를 좋아하는 노래들. [47] aDayInTheLife3654 24/01/24 3654 2
100764 이준석-양향자 합당 선언…"서로 비전·가치에 동의" [34] Davi4ever9063 24/01/24 9063 0
100763 위선도 안떠는 놈들 [179] 김홍기21486 24/01/23 21486 0
100761 [역사] 손톱깎이 777 말고 아는 사람? / 손톱깎이의 역사 [29] Fig.16547 24/01/23 6547 14
100760 우리 정치의 일면 [58] 하늘을보면9975 24/01/23 9975 0
100759 이언주 전 의원이 이재명의 요청을 받고 민주당으로 복당한다는군요. [78] 홍철12035 24/01/23 12035 0
100758 대한민국 인구구조의 변화를 왜이리 낙관적으로 예상할까요? [59] 마르키아르9004 24/01/23 9004 0
100757 윤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 서천서 극적 만남 '화해' 모드 [103] 쀼레기11019 24/01/23 11019 0
100755 [번역] AGI 사례 연구로서의 자율 주행 [3] Charli4013 24/01/23 4013 6
100754 한국 부동산의 미래가 미국(서브프라임), 일본(거품붕괴)보다도 더 처참하게 진행될 이유 [187] 보리야밥먹자13526 24/01/23 13526 0
100753 [고향사랑기부금] 세액공제가 90,909원으로 나오는 이유 [18] Regentag7874 24/01/23 7874 2
100752 김건희 명품백 촬영 '기획자'가 국회에서 밝힌 '사건의 전말' [80] 머스테인17075 24/01/22 17075 0
100751 [자작 단편소설] 스스로 날개를 꺾은 새 [5] 시드마이어3254 24/01/22 3254 10
100750 정부, 대형마트 휴일 의무휴업과 단통법 전면 폐지, 도서정가제 개정 추진 [146] EnergyFlow13068 24/01/22 13068 0
100749 <덤 머니> - 흥미로운 소재의 재구성. [11] aDayInTheLife4359 24/01/22 4359 2
100748 구조적 저성장에 빠진 세계, AI는 이 한계를 뚫을 수 있을까 [34] 사람되고싶다9120 24/01/21 9120 30
100747 애니 나혼자만레벨업 3화까지 감상평 [28] 꽃차8217 24/01/21 8217 3
100746 윤석열 한동훈 갈등설 실화입니까? 점점 커지는데요? [294] 홍철24629 24/01/21 24629 0
100745 아버지가 보이스 피싱을 당하셨습니다 [42] 서귀포스포츠클럽9038 24/01/21 9038 33
100744 농산물유통의 빌런으로 지목받는 도매법인 [68] VictoryFood12160 24/01/21 12160 2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