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10/20 11:38:55
Name 아빠는외계인
Subject [일반] 아니 이게 왜 좋음? (수정됨)
최근 아들 녀석이 우주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아직 유치원생인데도 우주와 관련된 책이기만 하면 제법 글밥이 많은 것들도 집중해서 읽더라고요. 유튜브를 볼 때도 요새 행성 크기 비교 영상 같은 것들을 찾아서 봅니다. 가끔은 저도 모르는 지식을 알려줄 때도 있어서 신기하네요^^;

그리고 아이가 이 나이대이면 아무래도 영어교육에 신경을 쓰게되죠. 자연스럽게 영어로 된 유아용 영상도 많이 찾아보게 되는데, 마침 아이가 좋아할만한 The Planet Song이라는 영상이 있길래 틀어봤죠. 

그런데 이게 왠걸, 노래가 동요같은게 아니라 거의 가요 느낌이고, 어른이 듣기에도 너무 좋고 재밌는 겁니다. 

https://youtu.be/RvfVTPYw-kA
기본적으로 행성 캐릭터도 귀여운데, 행성마다 노래 장르가 다른 것도 신선하고, 그걸 어떻게 한 곡으로 엮어내는 것도 비교적 부드럽게 잘 해내더라고요. 

같은 곳에서 만든 Sun Song과 Dwarf Planet Song도 아주 좋아서 와이프가 한동안 업무할때의 노동요 BGM으로 썼을 정도였습니다

https://youtu.be/bOKGWaXBR_c

https://youtu.be/ws3kWuMi0Y8


개인적으로는 Dwarf Planet Song이 제일 좋았네요. 후반부에 행성에서 왜소행성으로 격하된 명왕성이 나와서 약간 씁쓸한 감정이 담긴채 노래를 하고, 약간의 연결다리 부분을 거쳐서 후렴구로 이어지는 부분이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except for" 라는 문구로 두 문장을 이어주는데 그 논리 순서가 한국어와 정반대이기 때문에 더 머리에 강하게 박혔나 싶기도 하네요


이 채널엔 꼭 우주와 관련된 노래만 있는게 아니고 다양한 학습 관련 주제의 노래들이 많이 있는데 전반적으로 다들 좋더라고요. 특히 Mass Volume Density Song이 ^^; 제목은 참 딱딱해보이는데 랩과 뮤지컬과 오페라 장르를 넘나드는 과감한 구성이 돋보였습니다. 
이건 아들도 좋아하던데 신기하더라고요. 아이들한테도 재밌나봐요. 얼마전 추석때 처가집으로 내려가면서 몇번이나 돌려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크크

https://youtu.be/SYsflJxCbQg


직장생활을 하고 점점 여유가 없어지면서 취미나 음악 같은것도 점점 하던 것만 하는 경향이 생기는 것 같은데
아이들을 계기로도 이렇게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게 되는 게 예상치 못한 행복인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10/20 11:42
수정 아이콘
저희 아들도 좋아라 하는 노래... 인줄 알았는데, 다시 찾아보니 한글버전이었군요. 이런 노래도 다양하게 만들어지는것 같아요.
보면서, 요즘은 정말 지식습득이 쉬워졌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예전같으면 책으로 써있을 얘기가, 영상+노래로 나오는걸 보면서 감탄 많이 했습니다.
돔페리뇽
23/10/20 11:55
수정 아이콘
영유 다니시나요?
거기서 배웠던거 같더라고요
저도 한동안 같이 외웠었네요 크크크
카즈하
23/10/20 12:02
수정 아이콘
작성자 : [아빠는외계인]
23/10/20 12:53
수정 아이콘
이유가 여기에...
23/10/20 12:04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noiwY7kQ5NQ?feature=shared

이거도 꽤 중독적입니다. 저는 한 1년 들었네요
토마스에요
23/10/20 12:35
수정 아이콘
우주판 아기상어?
일반상대성이론
23/10/20 13:53
수정 아이콘
열심히해서 과학자가 되자구
Janzisuka
23/10/20 14:32
수정 아이콘
오 좋당
23/10/20 22:42
수정 아이콘
이거 들으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크크
23/10/22 12:20
수정 아이콘
아엠더썬 암어 버닝 볼 옵 빠이야 한 백번 들었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995 [정치] [의료이슈] 개인 사직 vs 단체 사직, 1년뒤는? + 제가 생각하는 방안중하나. [40] lexial2403 24/02/22 2403 0
100992 [정치] 지금 이정도 지지도면 민주당이 안 질 겁니다. [105] 대추나무7515 24/02/22 7515 0
100991 [정치] 필수과 의사 수를 늘릴 방안이 있을까요? [237] 마지막좀비3464 24/02/22 3464 0
100990 [정치] 윤석열 지지율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159] 붕붕붕3771 24/02/22 3771 0
100987 [일반] [파묘]보고 왔습니다. (스포 제로) [24] 우주전쟁3341 24/02/22 3341 6
100986 [정치] 이낙연 "국힘 압승하고, 민주 참패할 것" [59] youcu6922 24/02/22 6922 0
100985 [일반] 지식이 임계를 넘으면, 그것을 알리지 않는다 [17] meson2304 24/02/22 2304 9
100984 [일반] 삼국지 영걸전, 조조전, 그리고 영걸전 리메이크 [25] 烏鳳2250 24/02/22 2250 14
100983 [일반] 폭설이 온날 등산 [22] 그렇군요2051 24/02/22 2051 1
100982 [정치] 포퓰리즘은 좌우를 구분하지 않는다. [11] kien3040 24/02/22 3040 0
100981 [정치] 이소영 의원 공천을 환영하는 이유 [56] 홍철6545 24/02/22 6545 0
100980 [정치] 이번엔 대한소아청소년과 회장을 입막아 끌어낸 대통령실 [129] Croove12671 24/02/21 12671 0
100979 [정치] 민주비례정당, 진보당·새진보연합에 비례 3석씩, 울산북구 진보당으로 단일화 [133] 마바라7514 24/02/21 7514 0
100978 [일반] [역사] 페리에에 발암물질이?! / 탄산수의 역사 [4] Fig.11427 24/02/21 1427 8
100977 [일반] 일본 정계를 실시간으로 뒤흔드는 중인 비자금 문제 [35] Nacht5479 24/02/21 5479 32
100976 [정치] 의사증원 필요성 및 필수의료 대책에 대해 어제 있었던 100분 토론 내용을 정리해보았습니다. [90] 자유형다람쥐6490 24/02/21 6490 0
100974 [정치] 독립기념관 이사에 낙성대경제연구소장 임명 [43] 빼사스4240 24/02/21 4240 0
100973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대전 유성 을에 허태정 전 시장이 아니라 황정아 박사를 공천했습니다. [209] 계층방정9181 24/02/21 9181 0
100971 [정치] 어쩌면 우리 사회는 한 번 공멸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 [29] 사람되고싶다5054 24/02/21 5054 0
100970 [일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심상치가 않네요 [54] 아우구스티너헬7522 24/02/21 7522 1
100969 [정치] 미국과 일본의 의사 연봉 [41] 경계인5194 24/02/21 5194 0
100968 [정치] 당장 내년에 필수의료는 누가 지망할까요? [196] lexial5777 24/02/21 5777 0
100966 [정치] 문재인이 '이재명 사당화'를 주장하는 이낙연 지지자의 트윗에 '좋아요'를 눌렀네요. [89] 홍철7426 24/02/20 742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