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5/17 13:30:16
Name 잘생김용현
Subject [LOL] 밸류의 악마가 초반도 잘함
젠지는 몇년간 끝까지 가면 내가 다 이기는 팀이라 후반에 잘하는건 놀라울 게 없는데

지금젠지는 초중반 시야플레이가 미쳤습니다. 약밸류픽으로 고밸류를 뽑다보니 초반에 메이킹을 해서 리드를 해 나가야 하는데 다보고 안걸려줘요 특히 봇듀오
대표예시는 어제 젠지 비엘지 2세트

거기에 더해서 쵸비가 비상식적으로 라인전을 합니다. 다피하고 다맞추는데 설계할게 뭐있어요...
대표예시는 스프링 결승 5세트 오리 코르키

마지막으로 크게 버는 운영을 체득했습니다.
이기는 각과 심리와 상황에 대한 판단이 빠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역전도모가 어렵네요
미드에서 우다다 때려잡는걸 되게 여러번 본것같아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우유속에모카치노
24/05/17 13:39
수정 아이콘
일단 기인-쵸비 상체는 어떤 챔프를 잡아도 절대 지지 않는 라인전 덕분에 후반챔을 픽하는데 부담이 없고
덕분에 캐리형 정글로는 둘째가라면 아쉬울 캐니언이 맘편히 정글을 돌며
바텀은 어떤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역할을 200프로 수행하는듯 합니다..(킬캐치머신 페이즈에, 미움받을용기가 충분한 리헨즈까지)
거기다 어제 보니까 코치진까지 밴픽을 엄청 잘하네요.(물론 선수들 챔프폭 덕도 있겠지만)
그냥 엄청 센팀이에요.

티원 응원하는 입장에서 포핏 당하는 동안
24스프링까지는 그래도 어찌어찌 잘하면 이길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이었는데
이번 MSI 보면서는, 와 지금 메타에서는 도저히 이길 각이 없다 싶네요.
24/05/17 14:50
수정 아이콘
탑미드 챔프폭 생각하면 밴픽을 못할수가 없습니다
24/05/17 15:05
수정 아이콘
럼자오자레의 팀...
사바나
24/05/17 16:30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저 GDB!
안군시대
24/05/17 13:40
수정 아이콘
옛날 삼화의 탈수기 운영이 떠오르더라고요. 이게 다 마타코치의 힘인건지..
지금의 젠지를 상대하려면 아예 박치기공룡식 운영이 차라리 나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서귀포스포츠클럽
24/05/17 13:47
수정 아이콘
캐니언이 초반에 무리만 안하면!!
24/05/17 13:47
수정 아이콘
소위 체급의 젠지라는 전통의 이미지가 내심 불안한 적이 한두번이 아닌데 기인-쵸비 라는 높은 벽 덕분인지 완성이 되가는 느낌입니다.
기사조련가
24/05/17 13:55
수정 아이콘
저는 젠지의 가장 큰 약점으로 리핸즈의 이해할 수 없는 기행을 꼽았습니다. 중요한 순간에 상대를 무시? 얕잡아본다? 느낌의 기행이 너무 많았거든요. 최근엔 거의 안해서 젠지도 좋은 흐름을 타고 있는거 같은데, 결승에서만 안했으면 좋겠네요.
Karmotrine
24/05/17 13:57
수정 아이콘
그간 몰랐던 캐니언의 강점과 약점을 확실하게 객관화한것도 성과 같고
당근케익
24/05/17 14:00
수정 아이콘
'기쵸'체급
아이폰12PRO
24/05/17 16:08
수정 아이콘
완벽한 요약이죠
사실 겜게+불판 롤붕이들이 한 3-4년전부터 기쵸보고싶다 노래를 불렀는데 막상 결성되니까 “좀 늦은거 아닌가...” 싶었는데 막상 둘이 붙여놓으니까 말이 안됨... 그냥 “상수” 이게 다른팀 입장에선 뭔 개사긴가싶죠
다시마두장
24/05/18 02:15
수정 아이콘
모든 롤 커뮤니티에서 암묵적으로 인정하던 '솔로라인 순수 실력 최강자'들이 모이니 상체에서 뭔 변수가 없어요 크크크
반반치킨
24/05/17 14:06
수정 아이콘
초반 버텨주기만 한다면 캐리해줄수 있는 캐니언과 어떤픽을 해도 반이상을 무조건가는 탑, 미드가 있어서 바텀만 잘해주면 되는 젠지였는데.

바텀도 잘해주네요.
호기인거 같아요 msi 우승할수있을거 같습니다.
안군시대
24/05/17 14:11
수정 아이콘
어제 마지막 경기 보고, 그동안 페이즈가 기쵸캐 빨로 버스탔다는 편견을 완전히 버렸습니다.
단순히 킬캐치만 잘하는 게 아니라, 급박한 상황에서 대처가 엄청나게 좋더라고요.
24/05/17 14:21
수정 아이콘
전 버스탄것도 맞다고 보는데, 버스만 아슬아슬하게 탄게 아니라 본인 클래스도 그 캐리머신들 클래스에 맞게 끌어 올려주고 있는 것 같아요. 젠지 팬분들은 행복사할듯.
타팀의 슈퍼에이스 미드가 돌고돌아 젠지에서 둥지틀고 1옵션
기존 슈퍼에이스 원딜은 해줄거 다 해주고 해외진출 좋은성적
성골 유스 원딜은 기대 이상(리그 탑클래스)의 퍼포먼스
거기에 타팀의 슈퍼에이스였던 탑/정글마저 좋은 적응
헤나투
24/05/17 14:26
수정 아이콘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자리에 어울리는 실력을 갖추어가는거 같아요. 세라인중에 누가봐도 바텀이 약점이었는데 타팀들이 하도 찔러오니 이제 내성이 생긴거 같아요
다크드래곤
24/05/17 14:47
수정 아이콘
버스도 워낙 운전이 거칠다 보니 보통 사람은 타지도 못하는 버스인거죠
롯데리아
24/05/17 14:13
수정 아이콘
쵸비가 무럭무럭 크는데 기인이 상수로 버텨주고 정글이 뛰어다니고... 바텀도 졸라 잘 싸우고...완벽하네요.

티원팬인데 다시 붙어도 질 것 같은데...무시무시합니다
응 아니야
24/05/17 14:15
수정 아이콘
기쵸 칭찬이 많은데

어제 캐년 마오카이가 용앞에서 3대1로 장판파 펼치는 장면이 제일 소름돋았습니다
24/05/17 14:23
수정 아이콘
속으로 뭐야 캐니언 왜 저래!! 소리가 나왔습니다
24/05/17 14:56
수정 아이콘
날조자제좀 4대1이었습니다 크크
헤나투
24/05/17 14:24
수정 아이콘
쵸비의 파괴적인 라인전때문에 캐니언과 상성이 잘맞을거 같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그모습이 나오는거 같습니다.
캐니언이 오락가락하다가 팀적으로 잘활용라면서 좋아지는거 같아요.
24/05/17 14:25
수정 아이콘
상체 칭찬이 많으니까 바텀 라인도 칭찬 한 줄 더해보자면 어제 경기는 바텀이 결정지었다고 봅니다. 2,3 세트 다이브 받아내고 다이브 성공시키고 한 힘으로 상체가 다 풀린거죠. 엘크가 이렇게 무기력하게 발리는 거 올 해 들어 처음 봤네요. 의심을 확신으로 해소시킨 페이즈는 현시점 세체원 소리 듣기 충분합니다.
바카스
24/05/17 14:28
수정 아이콘
국제전 공포증도 극복한거 같은데


기쵸 최상의 폼이니 올시즌 골든로드 기대해봐도 될 것 같아요.
24/05/17 14:42
수정 아이콘
오히려 밸류픽은 BLG 상대로 독이 든 잔이 될 확률이 높아보입니다. BLG의 로켓박치기 너무 무섭고
무딜링호흡머신
24/05/17 15:32
수정 아이콘
지금 젠지의 카운터는
본인 자신 뿐일듯

셀프 럼자오자레

방심,자만,오만

이 정도?
반반치킨
24/05/17 15:42
수정 아이콘
마타가 있어서 그럴일은 많이 줄어들듯
과수원
24/05/17 16:02
수정 아이콘
코치진들의 피드백이 굉장히 빠르다는 게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면에서 전임 감코진이 좀 아쉬웠죠
24/05/17 16:18
수정 아이콘
스프링 플옵 보면서 리그 때 폼만 찾아오길 빌었는데 찾아온 거 같아서 진짜 다행입니다.
또 바텀에서 터뜨리라고 욕심 안 부릴테니 그냥 지금 폼 그대로 쭉 갔으면 좋겠습니다.
24/05/17 16:21
수정 아이콘
너무들 이러시니... 갑자기 불안해집니다...
24/05/17 16:36
수정 아이콘
기대를 멈춰 주세요 !!!
다시마두장
24/05/18 02:18
수정 아이콘
솔직히 이젠 기대마저도 극복할만한 폼을 갖췄다고 생각합니다 크크
24/05/17 17:27
수정 아이콘
기대받는 젠지 이거 무섭죠(^^)
마작에진심인남자
24/05/17 18:36
수정 아이콘
기대컨 실패의 현장...
toujours..
24/05/18 07:58
수정 아이콘
성지순례 미리 해 봅니다 크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721 [LOL] DRX 최상인 대표 사임 [42] Leeka9506 24/06/13 9506 4
79720 [LOL] 한화생명 서머 개막전 잔혹사 [16] SAS Tony Parker 6616 24/06/12 6616 2
79719 [LOL] LCK 서머 오프닝 [14] Leeka4933 24/06/12 4933 1
79718 [LOL] 점점 쇠락해가고 또한 고인물이 다되어가는 LOL 근황 [89] 보리야밥먹자10992 24/06/12 10992 2
79717 [LOL] 2024 LCK 서머 프리뷰 [47] 키모이맨5592 24/06/12 5592 20
79716 [LOL] 무신사 LCK 스폰서 합류 [4] SAS Tony Parker 4425 24/06/12 4425 1
79715 [LOL] 2025 LOL 이스포츠 APAC 지역 개편안 [3] BitSae2616 24/06/12 2616 1
79714 [LOL] 전세계 리그 대격변인건 잘 알겠다. 그러면 2025 LCK는 어떻게 되는건데? [65] Karmotrine4935 24/06/12 4935 4
79713 [LOL] 북미 남미리그에 대격변이 일어났습니다. [17] 매번같은6576 24/06/12 6576 1
79712 [LOL] 2025 시즌 롤 대회 대격변 공개 [45] Leeka5853 24/06/12 5853 4
79711 [LOL] 아케인 시즌2 티저 예고편 [9] SAS Tony Parker 2644 24/06/12 2644 2
79710 [디아블로] 디아4 시즌4 잘 즐기고 계신가요? (시즌4 소개) [41] TAEYEON4169 24/06/11 4169 1
79709 [LOL] DRX, 라스칼 제외 전원 재계약 [21] BitSae5858 24/06/11 5858 0
79708 [LOL] 24 LCK SPRING HYPE MOMENTS [14] 껌정2337 24/06/11 2337 2
79707 [모바일] [블루 아카이브] 6/11 업데이트 안내 [15] 캬옹쉬바나2946 24/06/11 2946 1
79706 [발로란트] 젠지가 퍼시픽 최초로 국제전에서 우승합니다 [31] 말레우스6202 24/06/10 6202 8
79705 [LOL] 라이엇 롤 IP 총괄이 디도스에 대해 트윗을 남겼습니다 [59] Leeka12087 24/06/10 12087 2
79704 [LOL] 피어엑스 폭스 1군 로스터 발표, 랩터 1군 승격, 윌러 2군 강등 [23] 반니스텔루이6957 24/06/10 6957 0
79703 [LOL] 형편없는 MSI 다큐멘터리. [186] 임의드랍쉽15312 24/06/10 15312 72
79702 [콘솔] 스파 6 캐릭터 선택 가이드 - 모던 캐릭터 11개 플레이해본 경험을 중심으로 [13] Kaestro3684 24/06/10 3684 2
79701 [기타] 나의 마음을 돌린 게임트레일러 best 3 [23] 꿈꾸는드래곤4127 24/06/09 4127 1
79700 [기타] '비싸다'는 기준은 어떻게 정해지는가 (feat.온라인게임) [14] 한입3374 24/06/09 3374 7
79699 [발로란트] 젠지가 지구최초로 라이엇 시리즈 석권가능할까요. [108] 김삼관7219 24/06/09 721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