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4/09 15:55:13
Name Leeka
Subject [LOL] Q. 페이커는 작년 징동의 골든로드를 막을거라는 발언이 화제가 되었다. 젠지와 한화를 상대로 한 각오는?
다른 팀이 커리어를 이룬다면 축하할 일이다. 징동이 골든 로드를 이뤘다면 축하했을 것이다.
저는 저희 팀 우승으로 팬분들께 기쁨을 드리는 것만 생각하고 있다.


--------

실제로 데프트에게

혁규야~ 롤드컵 우승 축하한다..  라고..  4회 우승이 좌절된 뒤에 직접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라이브로 전한걸 생각하면..

페이커 다운 인터뷰가 아닌가 싶네요


https://m.gamechosun.co.kr/news/view.php?no=204332

미디어데이 전문은 위 링크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웸반야마
24/04/09 15:57
수정 아이콘
다 이룬자만이 할 수 있는 인터뷰네요

근데 어떻게 다 이뤘는데도 동기부여를 계속 하는거지...
24/04/09 16:04
수정 아이콘
이기적인 페선생께서는
세번째 자신을 위한 우승,
네번째 팀을 위한 우승까지만 했습니다.
아직 팬들을 위한 다섯번째 우승을 못했습니다
닉네임을바꾸다
24/04/09 16:27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
Betelgeuse
24/04/09 16:51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판을 위한 여섯번째 우승과
한국을 위한 일곱번째 우승,
지구를 위한 여덟번째 우승도 추가해주세요!
VinHaDaddy
24/04/09 16:58
수정 아이콘
"열 번째 우승은 우리 은하계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열 한번째 우승은, 우리 국부 은하군을 위한 것입니다."
일반회원
24/04/09 18:28
수정 아이콘
삼체인들도 기뻐하겠군요
24/04/09 17:03
수정 아이콘
솔직히 게임을 도구로 삼는 수도자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요. 말하는 언행이나 행동, 그리고 평소 취미 같은것들 보면, 극도로 절제하는 삶에 가깝죠. 모든 관심은 게임을 어떻게 더 잘할까에 모두 몰빵되어 있구요. 책읽는 이유도 멘탈관리, 생각의 깊이를 위해서라고 했으니까요. 결국 승리가 동기였죠.

다른 스포츠 스타와의 차이가 있는데, 다른 스포츠는 보통 비시즌에 연애를 하던가 파티를 하던가, 그런 경우가 꽤 많죠. 경쟁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풀려다 보니 즐기고, 그렇다보니 바람둥이도 심심찮게 있는데, 페이커는 절제하는 유형의 스포츠 스타들 중에서도 더 독보적인 느낌입니다. 평소 생활보면 정말 수도자 같아요. 이게 어릴 땐 그럴수 있는데, 충분히 성공하고 돈이 있으면 연애하고 싶다거나 다른 곳에 눈이 가는게 보통일텐데, 페이커는 10년간 이렇게 살았는데도 여전히 그게 된다니 정말 기이합니다.
문문문무
24/04/09 19:04
수정 아이콘
그런부류가 극소수지만 있긴하죠
유게에 가끔올라오는 바실리우스2세같은 그런사람들
24/04/09 20:52
수정 아이콘
예전에 코비였는지 조던이었는지 둘다였는지…
선수도 우승 다음날 부터 연습했다나 하는 일화가 있었는데 정상급 재능의 정상급 노력은 종목 불문 존경스럽네요
웸반야마
24/04/10 09:20
수정 아이콘
그 조던도 결국 동기부여가 안되서 은퇴했죠...
제라그
24/04/09 21:18
수정 아이콘
페이커와 같은 팀에서 활동하고 함께 영광을 누렸던 여러 선수들마저 페이커에게 혀를 내두르는 부분인듯 합니다. 다들 게임에 대한 재능+자부심+커리어로 어디가서 꿀리지 않는 분들이고, 평소에는 장난기로 페까 모드일째도 있지만… 십년 동안 꾸준히 자기 관리 하면서 성적 내는 부분에 대해, 같이 해본만큼 더더욱 리스펙 이상의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는게 느껴질때가 있습니다.
디스커버리
24/04/09 15:59
수정 아이콘
그래 올해 한번만 더 해먹자
QuickSohee
24/04/09 16:06
수정 아이콘
10년 후 : 올해 한 번만 더 먹자!!!
Winter_SkaDi
24/04/09 16:57
수정 아이콘
동준좌 소환!?
nekorean
24/04/10 13:03
수정 아이콘
저 페이커 우승하는 거 세번 보고 싶은데 작년에 한 번 봤어요
앞으로 두 번만 더 우승하면 소원이 없을 것 같아요흐흐
콩순이
24/04/09 17:00
수정 아이콘
응원합니다!
이웃집개발자
24/04/09 17:06
수정 아이콘
어떻게 이런 인터뷰를 허허
VinHaDaddy
24/04/09 17:08
수정 아이콘
"혁규야."
"왜."
"우승 축하한다."

저 말을 할 때 페이커의 상황 : 데프트와 1:1 매치 중 요네로 야스오를 때려잡던 중. 우승 축하(물리)
스웨트
24/04/09 17:35
수정 아이콘
작년 월즈 영상이나 다시 봐야겠네요
이른취침
24/04/09 17:44
수정 아이콘
이게 LCK에겐 비상이었지만
T1한텐 더없는 서사가 되어서... 진짜 뽕이 차오르는 스토리였습니다.
24/04/10 01:52
수정 아이콘
지금도 가끔 스위스 라운드 티져부터 결승까지 쭉~ 이어서 봅니다.
아직도 소름이 돋을 때가 있어요.
엔지니어
24/04/10 08:21
수정 아이콘
LCK영상으로 시작하고, 울프 해설영상까지 너무 많이 봤네요.. 요즘도 가끔 복습합니다.
비상하는로그
24/04/09 20:09
수정 아이콘
한번더!!! 한번더!!!
mooncake
24/04/09 20:54
수정 아이콘
므시만 가다오~
No.99 AaronJudge
24/04/10 14:11
수정 아이콘
대 상 혁
24/04/10 17:33
수정 아이콘
작년 월즈는 결과적으로 젠지가 떨어지고 홀로 남아 모든 중국팀을 이긴 구조가 너무 좋았죠. 올해도 변함없는 향상심으로 좋은 결과 보여주면 좋겠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589 [LOL] 제오페구케 vs LPL 다전제 상대전적 [29] Leeka5226 24/05/20 5226 1
79588 [LOL] 페이커 명예의 전당 아리 스킨은 5월 22일에서 23일 넘어가는 자정에 공개됩니다 [38] EnergyFlow8094 24/05/20 8094 3
79587 [기타] 다크 소울과 마리오를 필두로 한 게임에서 두려움을 다루는 방법 [48] Kaestro4095 24/05/20 4095 10
79586 [LOL] MSI에서 G2의 스크림 성적 [37] 라면9152 24/05/20 9152 2
79584 [LOL] [MSI] '카서스, 블리츠크랭크, 마오카이'...;조커픽' 자신있게 꺼내든 김정수 감독 [46] Leeka7667 24/05/19 7667 2
79583 [LOL] LCK 팀으로 MSI 우승팀의 또 다른 소소한 특전 [20] manymaster6460 24/05/19 6460 1
79582 [LOL] 24 젠지 로스터 커리어 최신버전 [25] EnergyFlow5034 24/05/19 5034 2
79581 [LOL] 이번 MSI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83] 껌정5185 24/05/19 5185 10
79580 [LOL] 페이즈의 누적킬 페이스를 알아보자 [11] Leeka3175 24/05/19 3175 1
79579 [LOL] 드디어 증명한 국제전의 쵸비 [52] 원장5399 24/05/19 5399 9
79578 [LOL] 라이엇 글로벌 공식방송 우승콜 번역 [15] Leeka4031 24/05/19 4031 6
79577 [LOL] 역체정이 된 사나이 [147] AGRS7051 24/05/19 7051 33
79576 [LOL] 젠지, 로스터 전원 파엠팀이 되다 [17] Leeka3679 24/05/19 3679 5
79575 [LOL] LCK, 7년만에 MSI 우승!! [159] Leeka6817 24/05/19 6817 14
79574 [LOL] 페이즈 국제대회 단일경기 최다킬 기록 갱신 [19] Leeka3506 24/05/19 3506 0
79573 [LOL] 당연한 우승은 없다. - 젠지 응원글 [40] 종말메이커4779 24/05/19 4779 26
79572 [LOL] 어제 한타를 보다가 떠오른 아이디어 (LOL 패치 관련) [53] 79년생5273 24/05/19 5273 1
79571 [LOL] 롤민일보 : 고생 많았어요 T1 Faker 인터뷰 [33] 리니어8831 24/05/19 8831 8
79570 [LOL] BLG vs T1 퍼즈사유가 나왔네요 [29] Leeka9295 24/05/19 9295 0
79569 [LOL] BLG vs T1 지표 [44] Leeka9005 24/05/18 9005 0
79568 [LOL] T1 선수들 수고하셨습니다. [32] 용자마스터6159 24/05/18 6159 8
79567 [LOL] 빈, T1 상대 5전제 전승 유지 [16] 묻고 더블로 가!4561 24/05/18 4561 1
79566 [LOL] 부진은 있고 그건 보통 여름이었다 [28] 잘생김용현4188 24/05/18 4188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