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3/31 23:48:07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401482397
Subject [PC]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후기. (스포!)
방금 인디게임,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의 엔딩을 보고 왔습니다. 이 게임은 포인트 앤 클릭 형태의 퍼즐 추리라고 해야할 것 같은데요. 서로 다른 인물들을 통해서 많은 이야기를 듣고, 이를 순서대로 연결하는 것이 게임플레이의 핵심인 게임입니다. 그를 통해서 열쇠를 모으고, 날짜를 맞춰가면서 게임을 전개하는 방식입니다.

게임 플레이 자체는 한 두 시간 정도면 엔딩까지 넉넉하게 볼 수 있구요(제가 딱 두시간 걸렸네요) 인디게임 치고는 꽤 충실한 CG와 몰입력 있는 음악이 인상적입니다. 스토리가 매우 중요한 게임이다보니,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없지만, 본격 추리의 느낌보다는 오히려, 엔딩을 보고난 후의 아릿한 마음이 더 인상적인 게임이었습니다. 이후의 이야기는 스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

이 게임의 주된 트릭은 '서술트릭'입니다. 카드를 열다보면 두 개의 진상을 발견할 수 있고, 그 두 개는 너무나도 쉽게 풀리는 트릭이긴 합니다. 두 명의 같은 이름을 가진 아이와 그로 인한 사건이고, 서술트릭이 굉장히 높은 수준으로 맞춰지는 게임은 아니라고 생각이 들어요. 그러니까, 어떤 머리싸움이나 추리의 재미를 위해서 이 게임을 선택하시는 건 그닥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하진 않아요. 물론, 초반부의 미스터리함은 굉장히 인상적이지만요. 그렇지만, 저는 이 게임을 추천하고 싶고, 또 개인적으로 이 게임의 두 개의 엔딩을 모두, 순서대로 보시길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두 엔딩은 서로 같은 세계선의 앞뒤일 거 같네요.

묘하게도, 저는 이 게임의 엔딩 크레딧을 보면서 영화 <1917>의 그 유명한 달리기 장면이 생각났어요. 아니면, 영화 <설국열차>의 횃불 이어달리기 장면 같은 거요. 그러니까, 게임의 이야기는 하나의 횃불이 다른 하나에게 이어지는 이야기, 혹은 서로가 서로에게 일종의 구원과 도움이 되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게임은 결국 마지막 모든 엔딩을 보고 났을 때의 도전과제 이름처럼, '연대'와 그로 인한 구원과 같은 이야기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사이퍼
24/03/31 23:49
수정 아이콘
트릭이 엄청 놀랍진 않은데 게임의 형식 자체가 재밌어가지구 몰입이 잘 되더라구요
aDayInTheLife
24/03/31 23:51
수정 아이콘
서술트릭이 잘 쓰였다기보단 이야기의 힘이 좋더라구요. 이걸 어떻게 쓸까 고민했는데 스포 없이 쓰기가 너무 힘들더라구요. 크크
Winter_SkaDi
24/04/01 00:45
수정 아이콘
전작?인 레플리카도 나름 재밌게 했는데 이 게임도 너무 재밌어서 리갈던전하고 다른 게임들도 전부 구매했습니다. 몰입력 있더라구요. 볼륨이 아주 살짝 아쉽지만..?흐흐
aDayInTheLife
24/04/01 04:15
수정 아이콘
볼륨은 뭐 어쩔 수가.. 흐흐
24/04/01 00:50
수정 아이콘
재밌었는데 볼륨이 아쉽더라구요. 다 클리어하고 끄니까 플탐 116분 찍혀있는거 보고 으잉? 했네요 크크
aDayInTheLife
24/04/01 04:16
수정 아이콘
아쉽긴 하죠 흐흐흐 저도 한 딱 두시간쯤 걸렸습니다.
24/04/01 03:47
수정 아이콘
저도 옥냥이가 플레이 하는거 처음 5분 보고 바로 사서 했는데
게임플레이와 서사가 정말 잘 어우러진 게임이라고 느꼈습니다.
스토리가 하나뿐인게 아쉽더라고요... 1인개발의 한계인건가
aDayInTheLife
24/04/01 04:17
수정 아이콘
아쉽긴 한데 또 너무 복잡하면 나오기 힘드니까요ㅠㅠ
ridewitme
24/04/01 07:53
수정 아이콘
넘좋은게임
aDayInTheLife
24/04/01 08:19
수정 아이콘
인상적이고 좋더라구요.
24/04/01 17:56
수정 아이콘
짧지만 영화 한편 보는 느낌으로 재밌게 했습니다.
aDayInTheLife
24/04/01 17:58
수정 아이콘
재밌고 좋았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68934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39753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01402 13
79426 [LOL] 페이커의 팬이된 이유 [1] dlwlrma284 24/04/17 284 0
79425 [LOL] 젠지 공식 사과문 [17] Leeka2935 24/04/16 2935 0
79424 [뉴스] e스포츠 월드컵 총상금 6000만 달러 규모로 개최 확정 [21] EnergyFlow2012 24/04/16 2012 0
79423 [콘솔] 오픈월드를 통한 srpg의 한계극복(2) [9] Kaestro1440 24/04/16 1440 0
79422 [기타] 스포) 유니콘 오버로드 제노이라 클리어 후기 [3] 티아라멘츠1130 24/04/16 1130 0
79421 [기타] [림월드] 4번째 DLC 어노말리 출시 [5] 겨울삼각형2024 24/04/16 2024 2
79420 [LOL] 우승 순간의 개인캠. 느껴지는 기인의 감정 [55] Leeka7506 24/04/16 7506 21
79419 [LOL] LCK 결승전을 5회 이상 가본 선수들 [21] Leeka4979 24/04/15 4979 0
79417 [콘솔] 오픈월드를 통한 srpg의 한계 극복(1) [61] Kaestro5155 24/04/15 5155 1
79416 [모바일] [블루 아카이브] 4/16(화) 업데이트 상세 안내 [9] 캬옹쉬바나2387 24/04/15 2387 0
79415 [LOL] LCK 경기 수 별로 최고 승률 선수 정리 [27] Leeka4597 24/04/15 4597 2
79414 [LOL] LCK에서 유일한 선수 기록들 [21] Leeka3819 24/04/15 3819 2
79413 [LOL] 롤은 5명 전부 잘해야 이기는 게임일까? [115] 임의드랍쉽7293 24/04/15 7293 4
79412 [LOL] T1의 MSI 선전을 기대합니다 [80] PARANDAL6559 24/04/15 6559 8
79411 [LOL] 젠지, 역대 최초 4연속 미디어데이 10% 우승 달성 [32] Leeka6714 24/04/14 6714 5
79410 [LOL] 돌돌티젠? 내용은 돌돌이 아니었다 그리고 뷰잉파티 [35] SAS Tony Parker 6568 24/04/14 6568 5
79409 [LOL] LPL 2024 스프링 결승은 BLG vs TES [17] 껌정4181 24/04/14 4181 1
79408 [LOL] 시리즈를 가져온 크랙, 캐니언 [31] 종말메이커5664 24/04/14 5664 18
79407 [LOL] 기인의 링거투혼, 나는 진짜 무관을 탈출할꺼다. [43] Leeka6035 24/04/14 6035 13
79406 [LOL] 중국 제외, 온라인 100만뷰 넘긴 LCK 경기들 [9] Leeka2582 24/04/14 2582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