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03/26 01:15:35
Name 골드쉽
Subject [기타] 디아블로 4 베타 후기 입니다
안녕하세요 횐님덜 !
따끈따끈한 좋은 말씀 전하러 왔습니다~

공개된 액트 완료하고 맵좀 돌아다니면서 던전도 들어가보고
서브퀘스트도 좀 해보고 그러다가 방금 껐습니다.

시스템적인 것, 전문적인 분석 등등은 이미 유튜브에 엄청 올라와 있을 거예요!
고로 저는 오롯이 제가 느낀 점만 몇 가지 키워드로 정리해 기술해보려 합니다.
'베타' 후기이니  만큼 지금 나와 있는 것들에 대한 것만 적어본터라 꽤 단편적으로 읽힐 수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공감되거나 첨언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함께 의견 나누어주세요!


1. 예상치 못한 감동

게임을 시작하면 갖가지 옵션을 먼저 설정하게 해줍니다.
뭐 어차피 그래픽이야 들어가서 조금씩 조절해보고 하면 되니까
다음. 다음. 누르다가 무슨 광원...기기... 어쩌구 있길래 무심코 체크하고 게임을 시작했습니다.
"Wow shit!!!!!" 2레벨이 되자마자 소리를 질렀습니다.

제가 쓰는 키보드가 커세어 MK2 RGB인데... 레벨업 하는 이펙트가 키보드에 갑자기 뙇!!!!!!!!!!!!!
몰랐는데 게임 중에는 제가 원래 설정해 놓은 색깔 다 쌩까고 키보드 전체가 빨간색으로 물들어 있었고
레벨업하는 이펙트에 맞춰서 푸른 불빛이 키보드를 한번 쫘라라락 훑고 지나가더라구요.
진심으로 감동했습니다. 게이밍 무슨 무슨 주변기기가 참 많이 나와있는 세상이지만
게임 내에서 주변기기의 광원을 함께 컨트롤 하는건 처음 봤거든요... 진짜 놀랍고도 멋졌습니다.
(심지어 영상 촬영해서 인스타에 올림 크크)
또 이런 기능을 지원하는 기기들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것도 유튜브나 다른 커뮤니티 등에 누군가가 정리해서 혹은 발견해서 올려주시겠죠...?!


2. 길다...

길어요. 진짜 너~무 길어요. 스토리 라인이 어떻고를 떠나서 그냥 이동하는 모든 것이 너무 깁니다.
어디 가는 것도 너무 먼데... 어디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게 진짜 성질날 만큼 고역입니다.
왔던 길 그대로... 아무 몹도 안 남겨져 있는 그 황량한 길을 돌아서 나오는 건... 정말 괴로웠습니다.
맵이 단순히 넓은 게 문제가 아닙니다. 맵이 아무리 넓어도 이동 간의 지루함을 해소할 요소가 있다면 맵 크기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디아2 어땠습니까. 동선이 무척이나 선형적이었습니다. 어느 한 곳을 쭈우우욱... 가면 다음 지역이 나오거나
다음 지역이 안 나오더라도 포탈을 타고 웨이를 타고 다시 선형적 구조로 탐험이 가능했어요.
그래서 스토리에 치중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지루하지 않았고 정해진 흐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는 안도감으로 진행이 가능했습니다.

디아3 어땠습니까. 물론 발매 초기에는 돌보루에서 퀘스트밀기... 고난의 벌판에서 오데그 찾기의 막막함등이 존재했지만
적어도 내가 오면서 싹 쓸어놓은 길 다시 돌아서 가세요~ 하는 일은 없었고 던전 맵의 끝엔 귀환석도 배치해 주는 친절함이 있었죠.
그리고 지금은 거의 점형맵, 옴니버스식 구성이라고 해도 될 만큼 필요한 곳만 가서 딱 필요한 일만 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물론 정식 출시 후에 탈것이 생기거나 웨이포인트가 좀 더 세분화되거나 던전 입구로 바로 나갈 수 있게 해주는 장치가 생긴다거나...
그렇게 된다면 한결 수월해지겠지만 지금의 상태로는 이렇게 밖에 말씀을 못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이 때문인지는 몰라도 스토리에 몰입이 잘 안됐습니다. 처음 디아블로3 스토리밀때의 느낌과 몰입도에는 정말 비교도 안될 정도예요.
스토리라인은 정발 때 변경이 되어서 출시될 일은 없으니 정발 이후에도 이렇게 시작한다고 봐야겠죠.
제가 뭐 때문에 싸우는지... 무엇을 위해 어디로 가야 하는지 목표의식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스토리였습니다.
이나리우스와 릴리트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내긴 합니다만 제가 게임 속에 몰입해서 이야기를 풀어가는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3. 자유롭지 못한 기술

야만용사만 플레이했습니다. 레벨업을 하면서 오... 이런 시스템!? 하며 스킬+패시브트리를 팍팍팍 찍고
소수의 적을 상대할 땐 아흔야만셋의 느낌으로...
우루루루 모여있는 적을 상대할 땐 황야셋의 느낌으로...
정예를 뚜드려 패야 할 땐 양손베기로 바꿔서 촥촥촥...
특히 우리 비고좌께서 펴주신 보호막에 숨어 급히 스킬 환불하고 다시 팍팍 찍고 뚜드러 팰 땐
제가 마치 디아블로 4 프로게이머가 된 것처럼 스스로의 현란한 컨트롤에 감탄하며 게임을 했습니다.

근데 이거 엄밀히 말하면 단점입니다.

정식 출시가 되어도 만렙 찍는 동안엔 꽤 오래도록 주기술+핵심기술 체제로 사냥을 해야 하는데
핵심기술을 두개 쓰기엔 포인트가 너무 아깝습니다. 그렇다고 팍팍 때려 박기엔 무려 7~8포인트다 들어가고...
중요한 건 그 7~8포인트 아껴서 다음 트리의 무언가를 찍기도 아쉽습니다.
당장 나 혼자 사냥하고 스토리 밀 땐 함성(무려 8초씩이나 지속되는...)찍기도 애매하고 되도 않는 발차기로 싸우기도 애매하고...
물론 다른 캐릭터의 스킬트리는 "찍고 싶은 스킬이 넘쳐나서 행복해!" 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어지간한 딜 뽑으려면
한 기술에 포인트 최소 5개 이상 박는건 마찬가지입니다.

디아2에 비해 자유도가 높고 디아3에 비해 자유도가 낮은 약간은 애매한 느낌이었습니다.


4. 합격!!!!!!!!!!

이럼에도 불구하고 저럼에도 불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임 플레이 딱 10분 만에 제가 허공에다 외친 외마디 비명입니다.
"합격!!!!!!!!!!!!!!!"
그동안 타격감이 어떻고... 사운드가 어떻고... 고어함이 어떻고... 하는 기대도 우려도 감상도 많았습니다만
제겐 다 합격이었습니다. 다 맘에 들었어요. 기대를 크게 하지도 그렇다고 아예 안 하지도 않았는데 너무 만족스러웠습니다.
빨리 출시해 줬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위에 언급한 단점들은 다 10분 이후에 느낀 점들입니다 크크크... 풀레이 하다보면 불편한 점이 분명 있어요.
뜯어고치고 갈아엎는다는 느낌보다는 좀 더 개선해 주고 배려해 줬으면 하는 부분이 꽤나 있습니다.
각종 재화가 들어가는 컨텐츠나 수집, 업적 등의 요소는 이번엔 깊게 체험해 보지 않았고
정발 이후에도 이런 요소가 게임의 큰 축을 담당한다고는 생각하지 않기 떄문에 (제가 그런 걸 잘 안 해서요...)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나름 '디아블로 세계 내에서도 이런 일들을 하는구나!' 하는 감상으로 기대 중입니다.


이 외에도 참 많은 생각들이 드는 베타테스트였습니다만
많은 생각이 들었다는 이야기는 제가 그만큼 몰입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할 것이고
기대하고 바라는 점이 많았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할 겁니다.
'G식의 밤'에서 전혜정 교수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디아블로4가 잘만 뽑혀 나온다면 진짜 평생 반려 게임으로 삼고 싶은 마음이니까요.

하지만 어쨌든 전체적으론 만족스러운 게임이었습니다.
원래 '어차피 정발 되면 죽어라 할 텐데... 뭐 하러 하나... 접속도 안 될 테고...' 하다가
그냥 무심코 깔아봤는데 접속이 안되고 튕기고 뭐 이런 게 하나도 없길래 에라 모르겠다 달려! 하고서 해봤거든요... 크크
근데 해보길 잘했단 생각이 듭니다. 조금 더 기대하게 되었어요.

빨리 6월이 왔음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03/26 01:30
수정 아이콘
저도 2번이 아쉬웠는데
그래도 패키지 게임이니까
재밌게 하자는 마인드로 하고 있습니다
빨리 정식 오픈 했으면 좋겠네요
23/03/26 01:31
수정 아이콘
지도 열고 던전 입구 쪽 클릭하면 던전 밖으로 나가져요.
골드쉽
23/03/26 01:35
수정 아이콘
한군데 그런데가 있었는데 안되는데가 더 많더라구요... 스토리상 못하게 해놓은건지 버그가 걸린건지...
아이유가아이유
23/03/26 08:54
수정 아이콘
E키 누르면 던전떠나기도 있습니다
서지훈'카리스
23/03/28 17:33
수정 아이콘
다 되요
마을로도 바로 갈 수 있구요
만찐두빵
23/03/26 01:32
수정 아이콘
3개월동안 버그만 잘잡아도 돈값 이상하는 게임일건데. 진짜 간절하게 빕니다. 요즘 괜춘한 pc겜이 없어서 더더욱

던전은 맵에서 던전 입구 클릭하면 나가집니다. 근데 이건 저도 몰랏다 안거라 시스템좀 친절하게 바꿔야할듯
스토리북
23/03/26 02:22
수정 아이콘
어차피 게임개발에서 마지막 몇개월은 그간 쌩깠던 버그들 몰아잡는 시간이라서 괜찮을 것 같습니다.
지금 보이는 버그들은 다 잡혀서 나올 거예요.

물론 대량테스트 안된 후반부는 몰?루?
23/03/26 01:42
수정 아이콘
E(감정표현) 누르면 던전탈출 나오는데 저는 이거 처음에 어디서 알려주지도 않아서 몰랐었습니다 크크
This-Plus
23/03/26 02:01
수정 아이콘
던전 입구로 나가기는 있습니다 ㅜㅠ
눈물고기
23/03/26 02:40
수정 아이콘
E누르시면 던전 입구로 나가기 있습니다.
이부키
23/03/26 06:10
수정 아이콘
바바가 좀 평이 안좋더라구요 특히...
23/03/26 07:19
수정 아이콘
커세어 조명 변하는건 디아3에서도 그랬었죠 흐흐
스팅어
23/03/26 07:54
수정 아이콘
오버워치는 키보드 백라이트가 해당 캐릭터 색깔로 비뀌고
스킬 쿨 차면 해당 키가 반짝입니다.
궁 쓰면 빛이 퍼져나가죠
23/03/26 09:28
수정 아이콘
전 마우스질 하는 게임은 조금만 길게 하면 어깨가 아파서 오래 못하는데
새로 산 패드 적용해 봤더니 나름 할만하더라구요. 덕분에 재밌게 즐기고 있습니다.
등푸른하늘
23/03/26 10:20
수정 아이콘
템영향이 엄청 큰느낌 그래서 폐지 줍는 재미는 확실할듯 이동하는 거리가 많기는한데 탈것 나오니 큰 상관은 없을듯
한방에발할라
23/03/26 10:37
수정 아이콘
일단 야만용사는 지금 걍 노잼 구린 캐릭이라 다른 캐릭도 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야만용사 20찍고 강령술사 했는데 내가 왜 야만용사 따위를 하면서 시간을 버리고 있었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쥴레이
23/03/26 11:40
수정 아이콘
드루이드로 1막 다 밀고 25레벨찍으면서 아이템 파밍하다가
25레벨제한이라 스킬을 다 못찍어서 그런가... 하다가도
캐릭터가 너무 쓰레기이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8시간정도 했으니.. 그런데 같이 하던 친구 강령술사 보니..

제가 했던 드루가 진짜.... 전투 플레이가 쓰레기였습니다.

다시 캐릭터 생성해서 강령술사하니 와 게임이 전혀 다른 게임이 되네? 2시간정도만에 1막 다밀고 아이템 적당히 파밍하면서 하는데 재미있네요.

드루를 해서 너무 빡세게 한게 억울하더군요. ㅠㅠ
네오크로우
23/03/26 12:15
수정 아이콘
접속하고는 좀 진행하다가~ '아.. 보상이고 뭐고 이거 아꼈다가 정발되면 깨끗한 맘으로 해야지~' 하고 과감하게 로그아웃 했습니다.
어우 분위기 진짜 끝내주더군요. 디3 때도 그랬지만 오베 때 죽어라 하고 막상 정발되니 1막 하는 게 너무 지루했어서
신선한 맘으로 정발 기다리렵니다.
밤가이
23/03/26 15:36
수정 아이콘
도적이랑 강령술사 2개를 해봤는데 참 재미있네요. 다시할 생각하니 실제 출시되면 안해볼 야만용사나 드루이드를 해봤어야 싶네요.
한방에발할라
23/03/26 15:46
수정 아이콘
야만용사를 하셨으면 디아블로4를 다시 안할 수도 있었을 테니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척척석사
23/03/26 16:30
수정 아이콘
크크 다들 글 읽으시다가 던전탈출 알려주고 싶어서 드릉드릉하신
Yi_JiHwan
23/03/26 16:55
수정 아이콘
일단 재밌습니다. 원소술사였습니다.
강형욱네보신탕
23/03/26 17:51
수정 아이콘
야만이랑 강령 해봤는데 야만은 못쓰겠더라고요..
EurobeatMIX
23/03/26 17:52
수정 아이콘
빌드짜는 게임은 아니고 좋은 arpg는 맞다고 생각합니다.
디아2나 poe하던 분들한테는 안맞는 테이스트긴 한데 다른게임이라고 생각해야
AraTa_PEACE
23/03/26 17:54
수정 아이콘
디아3 클랜장? 아라타입니다...하핫

저는 클로즈베타도 당첨되어서 해봤지만,
첫째로 맵 상 이동은 탈 것이 있어야 되는 시스템이고..
나머지는 종합적으로, 6월 출시 후 긴 호흡으로 맞이해야 하는 게임이구나..를 다시 한 번 느꼈습니다.

6월부터 아마, 긴 시간 동안 함께 할 게임이 되겠네요.
메가트롤
23/03/26 17:57
수정 아이콘
약한용사 또 너야?
23/03/26 19:36
수정 아이콘
이게 만렙 다 찍었을때는 야만용사가 더 쎘다고 하더라구요.. 리프어택으로 뛰어들고 스킬 하나만 쓰면 다 녹아내렸다던데;;
valewalker
23/03/26 20:12
수정 아이콘
무기를 여러개 장착한다는 점 때문에 만랩때 스펙 차이가 커지지 않을까요?
저는 지금 오베 시점에서 캐릭터 성능평가가 의미없다고 보는게 강령술사의 경우 디아3에서도 렙업과정에서는 전천후 약점없는 불도저였는데
엔드게임컨텐츠에서 몹들 피가 늘어날 수록 시체 활용 기술을 사용하는게 힘들어져서 망땅이라는 궁극기 스킬 시전시간동안 극딜을 박고 쿨시간동안은 몹 몰면서 도망다니는 운영난이도 상위권의 캐릭터가 되어버렸거든요.

디아4도 정발하면 캐릭들 다양한 빌드들이 나오면서 어느정도 캐릭 밸런스는 맞춰지지않을까 회로 굴리는 중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72655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43413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05739 13
79563 [LOL] 구마유시가 비리비리가 젠지에게 안진다는걸 인정했습니다 [10] Leeka1500 24/05/18 1500 1
79562 [기타] 게임은 어떻게 두려움을 통해 유저를 영웅으로 만드는가 [1] Kaestro609 24/05/18 609 0
79561 [LOL] 이상하게 자신감 넘치는 티원 [38] roqur2176 24/05/18 2176 1
79560 [LOL] 첫 3밴으로 알아보는 T1 vs BLG 밴픽구도 예상 [20] 종말메이커2828 24/05/18 2828 4
79559 [LOL] 마지막 3세트 페이커의 몸니시 [30] 2차대전의 서막8189 24/05/18 8189 1
79558 [LOL] 구마유시 근황 [29] Leeka7869 24/05/17 7869 4
79557 [LOL] 또 돌돌티젠이 나올수 있을것인가? [55] Leeka6413 24/05/17 6413 3
79556 [LOL] 서커스는 끝나지 않았다. [61] 잘생김용현9652 24/05/17 9652 14
79555 [LOL] 밸류의 악마가 초반도 잘함 [35] 잘생김용현8144 24/05/17 8144 1
79554 [LOL] 선수들의 G2 칭찬 [101] Leeka9276 24/05/17 9276 7
79553 [LOL] 쵸비가 므시에서 사기치고 있는 지표 [44] Leeka8716 24/05/17 8716 8
79552 [LOL] 젠지 결승 진출! LCK 4장 확정! [202] Leeka12838 24/05/16 12838 4
79551 [기타] 곽민선 아나운서, 시력 손상 위기 "축포 맞아 부상 심각" [15] Davi4ever9814 24/05/16 9814 0
79550 [기타] 닼앤닼 가처분신청 최신 근황 [11] 아드리아나5959 24/05/16 5959 3
79549 [뉴스] 빨간불 들어왔다는 게임패스 [55] 주말6776 24/05/16 6776 0
79548 [기타] [철권] 2024 ATL S1 결승 - 5.26.일 킨텍스 PlayX4 [1] 염력의세계1787 24/05/16 1787 1
79546 [LOL] ‘엄티’ 엄성현 “우리는 동양에 ‘발리는’ 리그가 아니다” [87] 카린10218 24/05/16 10218 11
79545 [스타2] SC1 vs SC2 슈퍼매치 간단 리뷰 [34] 원장5385 24/05/15 5385 9
79544 [LOL] LCK가 4장 못받는 경우의 수는 딱 하나 [34] Leeka7112 24/05/15 7112 1
79543 [LOL] 확정된 두 경기의 승부예측을 해본다면? [34] 라면4991 24/05/15 4991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