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1/06/22 23:25:16
Name Riina
File #1 Standings_Midseason.jpg (421.9 KB), Download : 2
Subject [오버워치] [OWL] 전반기 결산 (수정됨)


동부 지역 (아시아)

순위표 위에서부터 1황 4강 2중 1약.
상하이가 다른 동부 팀들이 토너먼트에서 포인트를 1점도 못 따는 동안 토너먼트에서 혼자 5점을 따면서 저 멀리 앞서나가고 있고,
4강인 서울 다이너스티, 필라델피아 퓨전, 항저우 스파크, 청두 헌터즈 4팀이 승률 5할 위에서 다닥다닥 붙어있습니다.
승률 5할 밑에는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중인 뉴욕과 광저우가 있고, 바닥을 뚫고 내핵에 발리언트가 있습니다.

상하이의 경우 아시아의 독보적인 원탑입니다.
6월 토너먼트에서 댈러스에 질 때만 해도 아시아에서 잘 했어도 북미팀에는 안된다는 말도 있었는데
며칠 사이에 진화하면서 훨씬 더 강력해졌고, 댈러스의 네오 고츠를 레킹볼로 파훼하며 우승까지 차지했습니다.
이미 다른 팀들과는 리그 포인트가 더블 스코어 가까이 벌어진데다, 홈스탠드도 남아 있어서 무난히 1등을 할 것 같습니다.

상하이 밑의 네 팀은 강팀이라고 불러야 하나 좀 의문이 들긴 합니다. 6월 경기만 봐서는 북미 상위권 팀을 못 이길 것 같았거든요.
그래도 6월 경기력은 영웅 밴으로 메타 영향이 커서 그랬던 것 같아서, 적절히 메타만 잘 받혀준다면 충분히 좋은 경기력을 보일 것 같습니다.

뉴욕과 광저우는 위의 다섯팀보다 확실히 밑에 있습니다.
두 팀 모두 세트 득실이 마이너스고 기적적으로 토너먼트까지 진출한 뉴욕도 한계를 너무 명확히 보여서..
뉴욕은 발리언트랑 두 경기나 남았고, 광저우도 감독을 바꿨기 때문에 후반기에 반등할 요소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높진 않습니다.

발리언트는 몇 승을 할 것인가가 아닌 몇 세트를 딸 것인가가 더 중요한 수준에 있습니다.
이미 상대팀들이 발리언트 전에서는 편하게 후보 선수를 낼 정도니까요.
그래도 발리언트에게 세트를 내줘서 스노우볼에 휩쓸린 필퓨같은 사례가 있는 만큼 완전히 마음을 놓으면은 안되겠습니다.


서부 지역 (북미)

마찬가지로 순위표 위에서부터 1황 6강 3중 2약.
정규시즌 성적은 5승 3패에 불과하지만 토너먼트에서 정규시즌 만큼의 점수를 딴 댈러스가 선두에 있고,
샌프란시스코부터 플로리다까지 6팀이 리그 포인트 7점에서 5점 사이에 모여있습니다.
그 밑에는 중위권 수문장 토론토, 보스턴, 파리 세 팀이, 더 밑에는 발리언트와 같은 레벨의 런던과 밴쿠버가 있습니다.

상하이와 나머지 동부 지구 팀만큼은 아니지만 댈러스도 밑의 6팀과 차이가 있습니다.
히트스캔 때문에 메타에 못 따라가서 중위권에 있을 것 같던 팀이 메타를 만들어내면서 선두에 올라갔습니다.
흠 잡을 곳이 거의 없는 완벽한 팀이지만 무엇보다도 다른 서부 팀들을 압도하는 팀 합 때문에 더 강력해보입니다.

댈러스 바로 밑의 6팀도 상하이를 제외한 다른 동부 팀 보다는 위인것 같고, 좀 더 가다듬는다면 댈러스도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넉아웃에서 왕창 깨진게 임팩트가 커서 그렇지 예선에서는 댈러스보다도 더 좋은 모습을 보였던 팀들도 있었고요.
후반기에는 전반기보다도 위 6팀끼리 맞붙는 경기가 많아지는 만큼 순위싸움이 더 볼만할 것 같습니다.

3중인 토론토, 보스턴, 파리는 위의 7팀과는 좀 차이가 납니다.
그렇지만 하위권 팀들이 아무 힘을 못 썼던 작년의 북미와는 다르게 한 방을 날릴 능력은 충분히 갖췄습니다.
실제로 메타와 대진에 따라서는 위의 팀들을 제치고 넉아웃까지 가기도 했고요.

맨 밑의 두 팀은 뭐라 할 말이 없네요.
비슷하거나 더 아래라고 평가를 받았고 열악한 환경에 놓인 파리도 분전하는데 이 두 팀은 끔찍합니다.
두 팀의 맞대결이 후반기에 있기 때문에 한 팀은 전패에서 탈출할 수 있다는 것은 다행이네요. (멸망전은 시즌 마지막 날 경기입니다.)


MVP, 신인왕

제 주관적인 MVP는 댈러스 퓨얼의 피어리스 선수입니다.
댈러스 선수들이 IBM 파워랭킹을 독식할 정도로 하나같이 뛰어난 기량을 보이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6월 토너먼트 결승을 제외하면, 상대 메인 탱커에게 밀린다는 느낌을 받은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상하이 드래곤즈도 모든 선수들이 다 잘 하지만 그래도 립 선수가 가장 눈에 띕니다.
작년에는 히트스캔과 솜브라만 하던 선수가 올해는 트레이서, 리퍼까지 장착하면서 만능형에 가깝게 진화했습니다.
남은 시즌동안 상하이가 좀 더 압도적인 성적을 낸다면 MVP를 충분히 차지할 것 같습니다.

신인왕은 압도적인 후보는 없지만 그래도 애틀랜타 레인의 펠리컨 선수가 가장 앞선 것 같습니다.
5월에는 잘 하긴 했지만 팀 성적도 별로였고 압도적이진 않았는데 6월 토너먼트에 에코 메타가 오면서 신이 됐습니다.
에코로 분당 처치 1위, 딜량 2위, 데스는 뒤에서 2위를 하는 괴물같은 실력으로 팀을 6월 토너먼트 결선으로 이끌었습니다.

7승 1패로 북미 3위에 있는 휴스턴 아웃로즈에서는 피기 선수를 주목해볼만 합니다.
대부분의 시그마 영웅 지표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고, 디바도 리그 상위권으로 잘 다룹니다.
다만 시그마가 디바만큼 자주 나오는 영웅은 아니고, 단테, 해피, 짱구에 묻혀서 기량에 비해 팀 내 존재감이 별로 없다는 점은 아쉽습니다.

아시아에서는 현재 중최딜 포스를 보이는 항저우 스파크의 샤이 선수가 독보적입니다.
시즌 3번째 경기부터 갓스비를 대신해서 들어와 시즌 3연패로 시작한 팀을 5연승으로 반등시켰습니다.
실력도 뛰어나지만 리그의 다수를 차지하는 한국인이 아니라는 점도 신인왕 레이스에서 가산점 요소가 될 수 있어보입니다.

그 외에도 시즌 시작 전부터 주목받았던 워싱턴의 매그, 글래디의 뮤즈, 청두의 가가 등도 신인왕 후보에 오를만 합니다.
각 지역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댈러스나 상하이에 신인이 한 명도 없는 관계로 후반기 팀 성적에 따라서 신인왕이 결정될 것 같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Lina Inverse
21/06/23 01:55
수정 아이콘
신인왕 플로라 안됩니까 팀 성적이 좀만 받쳐주면 좋을텐데 흑흑
21/06/23 03:07
수정 아이콘
시즌 1 파인 정도의 활약을 하면서 뉴욕이 토너먼트 우승을 한 번쯤 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Ashen One
21/06/23 03:03
수정 아이콘
옵치 리그 관련 글 매번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런데 두번째 문단에 "6월 토너먼트에서 애틀랜타에 질 때만 해도"라는 내용이 있는데
제가 알기로는 상하이는 애틀랜타에게 진 적이 없습니다. 이 부분 확인 한 번 부탁드려요.
21/06/23 03:06
수정 아이콘
아 착각했네요. 댈러스였네요. 감사합니다.
상하이드래곤즈
21/06/23 08:08
수정 아이콘
작년 상하이와 올해 댈러스의 핵심은 피어리스 윈스턴이라고 생각해서 올해엔 꼭 MVP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게임체인져로 서울전에 3패 상태에서 교체 출전하여 역스윕한 경기는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죠.
21/06/23 12:09
수정 아이콘
스스스피피피피. 정말 역사에 남을만한 경기였죠.
피잘모모
21/06/23 08:50
수정 아이콘
동부 지역 2등 서울.... ㅠㅠㅠㅠ 또 이러다가 작년 시즌처럼 치고 올라가길 고대하고 있습니당
닉네임을바꾸다
21/06/23 10:50
수정 아이콘
작년처럼 상하이에게 마지막만 이겨서 그파 떨군다던가 크크...
상하이드래곤즈
21/06/23 12:27
수정 아이콘
댈러스에게라면 양보하겠습니다!
작년에 쇼크에게 졌을 땐… 그말싫
개인적으로 파인도 좋지만 이팩트 복귀했으면…
레드미스트
21/06/24 12:00
수정 아이콘
이펙트는 입대를 해버려서...
21/06/23 12:12
수정 아이콘
메타만 잘 따라준다면 올라갈 수 있을거 같긴 한데..
21/06/23 13:02
수정 아이콘
최근엔 오버워치를 잘 안봤었는데
요즘 리그 근황은 어떤가요 시청자수는 좀 잘 나오나요?
21/06/23 13:17
수정 아이콘
작년이랑 같은 규모에서 유지되고 있는데 별로 좋진 않죠.
업데이트 없는 게임 + 유튜브 독점 등 시청자수에 나쁜 요소만 가득해서..
21/06/23 13:31
수정 아이콘
아... 제가 안보기시작하게된것도 유튜브 독점인게 크긴 하더라구요
하스스톤도 그렇고... 정보 감사합니다
트루할러데이
21/06/24 09:16
수정 아이콘
항상 정리 해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상하이에서 불쌍맨 하던 피어리스가 리그 MVP 라니 참 감개무량하네요. 댈러스 너무 강해요
21/06/24 12:12
수정 아이콘
넉아웃에서 두 번이나 만나서 셧아웃 당한 휴스턴 팬으로서 댈러스 너무 강합니다.
솔직히 그만 만났으면 좋겠는데 당장 서머 쇼다운에서 또 만나네요 ㅠㅠ
태을사자
21/06/24 09:22
수정 아이콘
돌아올 리그에선 소리 안나는등 방송 송출문제가 깨끗해졌으면 좋겠네요 소림좌 고생 그만시켜라 이것들아
신캐는 영 관심이 없는건지 ㅜㅜ 밴되는 영웅 개수 만큼만이라도 늘려줬으면
아쉬운 운영과 별개로 리그는 그래도 재미있게 시청중입니다 꿀잼 기대중!
21/06/24 12:09
수정 아이콘
방송문제는 작년보다 나아지긴 했는데 나아진게 이 정도라..
해설진들 너무 고생 많으십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게임뉴스게시판 게임게시판 임시 통합 안내 [20] 박진호 21/05/03 32218 20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69766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341663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477867 10
72440 [오버워치] [OWL] '화룡점정' 상하이 드래곤즈 2021 오버워치 리그 우승 [13] Riina1687 21/09/27 1687 11
72437 [오버워치] 오버워치 2 솜브라, 바스티온 리워크 [29] 아이작존스3155 21/09/26 3155 1
72435 [오버워치] [OWL] 그랜드 파이널 대진 확정 + 사소한 이벤트 [24] Riina1683 21/09/25 1683 2
72427 [오버워치] [OWL] 플레이오프 1-2일차 리뷰 + 개인 수상자 발표 [6] Riina775 21/09/23 775 1
72408 [오버워치] [OWL] 플레이오프 프리뷰 [5] Riina905 21/09/21 905 4
72294 [오버워치] [OWL] 플레이오프 대진 확정 [12] Riina1872 21/09/07 1872 1
72262 [오버워치] 오버워치2 '초기 버전'으로 내년 오버워치 리그 진행 [48] 모쿠카카5659 21/09/04 5659 0
72125 [오버워치] [OWL] 카운트다운 컵 우승 'LA 글래디에이터즈' [15] Riina2043 21/08/23 2043 1
72050 [오버워치] [OWL] 포스트시즌 경우의 수 + 기타 소식들 [10] Riina2132 21/08/16 2132 1
72048 [오버워치] [OWL] 카운트다운 컵, '무관' 팀들의 격돌! [3] 피잘모모1491 21/08/16 1491 1
71984 [오버워치] [OWL] 카운트다운 컵 예선 2주차 리뷰 [12] Riina2873 21/08/09 2873 4
71955 [오버워치] [OWL] 카운트다운 컵 예선 1주차 리뷰 [11] Riina3465 21/08/04 3465 2
71896 [오버워치] [OWL] 포스트시즌 일정 발표 + 경우의 수 [11] Riina2720 21/07/26 2720 2
71863 [오버워치] [OWL] 서머 쇼다운 우승 '상하이 드래곤즈' [31] Riina4120 21/07/19 4120 1
71815 [오버워치] [OWL] 서머 쇼다운 토너먼트 진출팀 확정 [9] Riina3858 21/07/12 3858 1
71775 [오버워치] [OWL] 서머 쇼다운 예선 2주차 리뷰 [13] Riina2488 21/07/06 2488 2
71770 [오버워치] [OWL] 이제는 다시 밸런스 패치가 필요할 때 [17] Daniel Plainview3860 21/07/05 3860 1
71717 [오버워치] [OWL] 서머 쇼다운 예선 1주차 리뷰 [11] Riina2575 21/06/30 2575 0
71656 [오버워치] [OWL] 전반기 결산 [18] Riina3211 21/06/22 3211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