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12/14 16:52:18
Name 김파이
File #1 이윤열.jpg (21.9 KB), Download : 1
Link #1 https://pgr21.com/free2/43155
Subject [기타] [한국e스포츠협회]오랜만에 다시보는 이윤열 의문의 은퇴


한국 e스포츠 협회의 이런 만행은 한 두번 있던 일이 아닙니다.

E스포츠 협회의 만행은 대스타 이윤열에게도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스타2 대회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기록 말살형에 처해진 이윤열 선수의 케이스를 기억하시나요?
대스타 이윤열도 저렇게 보내버렸는데, 변변한 커리어 하나 없는 감독 하나 보내는거는 어린애 손목 비틀기보다 쉽겠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월광의밤
20/12/14 16:55
수정 아이콘
사실 e스포츠가 문제가 아니라 전반적으로 한국스포츠 협회들이 너무 치졸하고 비겁한 경우가 많죠. 태권도나쇼트트랙 같은 인기종목 중에서도 사건이 많은데 비인기종목들은 얼마나 심하겠어요.
나 미스춘향이야
20/12/14 16:55
수정 아이콘
졸렬 그 자체
천혜향
20/12/14 16:56
수정 아이콘
이런게 진짜 적폐고 갑질이죠.
Termless
20/12/14 16:57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gamefocus.co.kr/detail.php?number=1876

스타2 나왔을 때 이윤열과 임요환에게 대한 태도, 지재권 분쟁을 본 사람으로서 클래스는 영원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리드
20/12/14 17:03
수정 아이콘
돈모자라서 현상금 사냥하러 갔다고 했었나요...
진짜 졸렬 그 자체
이교도약제사
20/12/14 18:21
수정 아이콘
이윤열 스타2로 전향 파문, 영예로운 프로게이머에서 상금사냥꾼으로?뭐 그런 타이틀이었던걸로 기억납니다;
자작나무
20/12/14 17:03
수정 아이콘
정말 대단한 집단이에요.
20/12/14 17:06
수정 아이콘
저 스타2 사태에 입을 턴 cj인사가 현재 롤판에도 있다는게 사실인가요?
20/12/14 17: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 스타 적폐들이 롤 판에서도 다 높은 자리 차지하고 있지 않나요?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됐는데
사람은누구나죽습니다
20/12/14 17:14
수정 아이콘
그 명예로운 프로게이머 드립 생각나네요.....
아따따뚜르겐
20/12/14 17:17
수정 아이콘
애초에 스타판이 롤판으로 넘어 가면서 의도적으로 블리자드와 스2 죽이기 한거 모르는 사람 없을겁니다.
피지알러
20/12/14 17:24
수정 아이콘
이번 일이랑 별 상관은 없는 이야기네요.
이정재
20/12/14 18:1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공정위가 케스파 산하단체라 나오는이야기 아닐까요

공정위 규정에 보면
제1조 [설치근거]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라 한다)는 협회 정관 제40조에 따라 e스포츠공
정위원회(이하 “위원회”라 한다)를 설치하고, 위원회의 운영에 관한 e스포츠
공정위원회 규정(이하 “이 규정”이라 한다)을 제정한다

라 나와있습니다
shooooting
20/12/14 17:34
수정 아이콘
적폐다 적폐. 진짜 스타 적폐들이 아직도 있다는게 지긋지긋하네요.
청춘시대
20/12/14 17:41
수정 아이콘
(수정됨) E스포츠공정위에서 내린 첫징계니까 비교할 전례가 다른 스포츠밖에 없는데
작년 이맘때 다른스포츠 징계사례랑 비교한 기사도 나고 했었는데 개무시하고 지들 멋대로 징계내리는군요.
소드가 폭행당시에 한국나이로 23살이었는데 미성년자 드립은 왜 치며, 20서머 기준으로 10개팀 로스터 84명중에 6명이 미성년자(02년생 이하, 클로저 구마유시 케리아 쿼드 영재 캐드)라 대부분이 미성년자라는 위원회 발표내용도 사실과 다릅니다.

뭐 알고나 한건지 의문. 이래서 회의록을 공개해야 합니다.
라라 안티포바
20/12/14 17:52
수정 아이콘
저때 색출좌와 비슷한 사상을 가지던 분들 날뛰던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그후 기세 한풀 꺾였다가 리마스터때 다시 움찔하셨던게 더 웃겼음.
TranceDJ
20/12/14 17:55
수정 아이콘
[협회] 했을뿐인데 무슨 문제라도..?
20/12/14 18:41
수정 아이콘
이윤열하고 임요환한테 한 짓거리 생각하면 진심..
20/12/14 18: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근데 여기도 지재권 사태에서 협회,ogn,엠겜 지지하면서 블자 까고 스타2로 넘어가는 선수들 비난하고 무시하는 사람들이 꽤 있는 유이한 곳 아니었나요? 한게임 로우 바둑이 드립으로 스타2 까는 밈도 나온 곳이기도 하고 당시에 스타2 커뮤니티는 설거지 드립치던 스갤보다 여기 더 싫어했었어요.
탐사정의위엄
20/12/14 18:56
수정 아이콘
여기도 스타2 관련해서는 상당한 광기였죠 크크
20/12/14 19:0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커뮤니티가 하나의 인격을 가진건 아니지만 pgr21 지재권 분쟁 당시의 스타2 때 분위기랑 롤판 와서 스타1판 인물들 까는거 비교하면 의아한 기분이 들때가 많습니다.
곰성병기
20/12/15 00:07
수정 아이콘
저때는 피지알도 협회의견에 대부분 동조했는데 지금와서 비교하면 웃기긴하네요.
이번사건은 저도 협회가 불공정하게 처리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다만 저때사건을 협회깔려고 피지알에서 끄집어내기에는 부끄럽다고 생각하네요.
김재규열사
20/12/15 08:10
수정 아이콘
그때 당시 회원들보다 그 이후 가입한 회원들이 더 많을 수도 있겠네요
좌종당
20/12/15 10:22
수정 아이콘
예전일은 잘 모르겠지만(검색으로 조금은 볼 수 있지만) 저 같은 경우는 여긴 고전겜, 콘솔겜, 스2 등등 많은 얘기 다양하게 하는구나 해서 유입됐는데, 말씀하시는 내용은 상당히 오래전이라...
아마 해당안되는 분들이 많을걸요.
세츠나
20/12/15 15:05
수정 아이콘
해당안되는 분들도 많을거고, 해당되는 분들을 얘기하자면 노조와 비슷하지 않을까요? 노조가 부패해도 어느 정도까지는 사람들의 지지를 갖고가기 마련이죠. 무턱대고 지지하는 경우도 있고 나도 저렇게 되고싶다 하는 경우도 있고 아무리 그래도 노조가 없는 것보다는 나으니까 지지해줘야겠다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다만 어떤 이유로건 지재권 사태때 협회를 지지했던 사람들이라도 내심으로는 점수를 많이 깎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멀면 벙커링
20/12/14 19:01
수정 아이콘
협회뿐만 아니라 유사기자들도 같이 달라붙어서 이스포츠 레전드를 난도질 했었죠. 진짜 구역질 나는 일이었습니다.
RapidSilver
20/12/14 19:15
수정 아이콘
Class is permanent
곰성병기
20/12/14 23:46
수정 아이콘
저때 여기도 꽤나많이 케스파를 지지하고 그랬는데 세월이 많이변하긴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0789 [LOL] Official) FPX, Prince 이채환 FA, LCK구단과 이미 계약(추가) [52] 먹설턴트7295 21/02/07 7295 0
70788 [LOL] 대체 왜 구단이라고 하는거야! [158] 갓럭시10826 21/02/07 10826 15
70787 [콘솔] XBOX series X 수령 소감 [20] 엑세리온2849 21/02/07 2849 1
70786 [LOL] 1군 2군 콜업과 샌드다운을 좀 더 유연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74] Pokemon8191 21/02/06 8191 13
70785 [LOL] KT 아프리카 라인업 (유칼 빠졌네요) [44] insane6716 21/02/06 6716 0
70784 [LOL] 탑 녹턴? feat 트할 [19] TAEYEON5799 21/02/06 5799 0
70783 [LOL] 현재 롤 재미력 원탑인 팀 [22] iwyh7965 21/02/06 7965 1
70782 [모바일] WOW 모바일 MMORPG 출시 가능성?? [18] Meridian4383 21/02/06 4383 0
70781 [LOL] 롤계의 메이저리그 탄생하나요? [86] 아지매11678 21/02/05 11678 2
70780 [LOL] 한화에서 쵸비보다 더 영향력 쎄다는 한전드 인터뷰.jpg [47] insane10044 21/02/05 10044 14
70779 [기타] AOE2 여섯 번째 확장판 'Lords of the West' [29] 에어크래프트3744 21/02/05 3744 2
70778 [LOL] 성장해 나가고 있는 브리온과 감독에 대한 잡다한 이야기 [30] Leeka7163 21/02/04 7163 3
70777 [LOL] 한화생명의 승리로 인해 LCK 300승을 달성한 데프트의 통산 리그 전적 [18] lck우승기원4928 21/02/04 4928 0
70776 [LOL] T1과 한화의 자리만 바뀐 21 스프링 현재까지 현황 [111] Leeka13753 21/02/03 13753 3
70775 [LOL] 페이커 포모스 인터뷰 LCK 600전 원동력은 '꾸준함'이었다" +설인사 [234] 박수영16544 21/02/03 16544 2
70774 [LOL] 여러분이 선호하는 해설조합은? [101] TAEYEON5649 21/02/03 5649 3
70773 [기타] 블랙 서바이벌 골드 달성 후 잡담 [31] 아보카도피자2623 21/02/03 2623 1
70770 [LOL] 오늘 T1의 로스터는 제엘페구케입니다. [161] 10848 21/02/03 10848 2
70769 [PC] 개인적으로 최근 즐겨 하는 국산 게임. Skul: The Hero Slayer [11] 時雨2998 21/02/03 2998 0
70768 [PC] 드래곤볼Z 카카로트 60% 할인 (~2/6) [26] 고쿠4229 21/02/03 4229 0
70767 [LOL] '트루 T1'이 있는 LCK CL 3주차 [28] 길갈7206 21/02/02 7206 0
70766 [LOL] LEC 2주차 까지의 감상평 [10] 초갼2431 21/02/02 2431 3
70765 [LOL] lpl 전반기 5강 주관적인 감상평 [40] gardhi5634 21/02/02 5634 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