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20/11/19 14:49:01
Name 아롱이다롱이
File #1 캡처_(1).jpg (65.7 KB), Download : 1
Link #1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236&aid=0000208170
Subject [LOL] 막 오른 LoL 이적시장...12월까지 갈 수 있다 (수정됨)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236&aid=0000208170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위 링크를 따라가세요

요약하자면

1. 예상하지 못한팀까지 자금을 확보해 선수 영입에 뛰어들었다 (LCK 팀들이 총알은 충분하다던 국민일보 기사 내용의 연장선상인듯)
2. 선수들이 예년과 달리 엄청 신중해졌다
3. 중국팀으로 가려면 12월 2일 안에는 계약을 해야한다, 코로나로 인해 비자 및 워크퍼밋 발급등이 더욱 어려워져
    기간안에 계약 못하면 사실상 못간다고 봐야한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11/19 14:51
수정 아이콘
그때까지 안갈것같은데 만에 하나 초비 너구리 에이밍 스카웃 이 4명의 행선지가 계속 딜레이되고 안정해지면 그땐 12월까지 가고 아니면 11월중에 끝날걸로 봅니다. 지금 쓴 4명이 제일 중요함
스토리북
20/11/19 14:54
수정 아이콘
코로나 때문에 중국행이 부담스럽긴 하겠네요. 전염은 둘째치고 2주 격리가 진짜 골치 아프죠.
에너지
20/11/19 14:56
수정 아이콘
작년 기인 케이스가 있으니까요.
돈 좀 덜 받아도 좋은 메이트 보고 가야 또 내년에 자신의 값어치를 더욱 올릴 수 있다는 생각에 신중한 것 같습니다.
잠만보스키
20/11/19 14:58
수정 아이콘
DRX 사례를 통해 팀선택이 더욱 신중해지겠지요 게임해서 성적내려고 갔는데 BL물이나 찍고 있으면 현타 오지게 올 듯...
강나라
20/11/19 15:03
수정 아이콘
돈과 명예를 둘 다 줄 수 있는 티원같은 팀이 아니라면 결국 남은 선수들은 돈이냐 명예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되지 않을까요.
비오는월요일
20/11/19 15:10
수정 아이콘
결국은 빅네임이 얼마나 빨리 결정하느냐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한두명 시작하면 바로 연쇄적으로 후다닥 계약 될겁니다.
물론, 경쟁력이 있는 선수들에 한해서.
크림커피
20/11/19 15:13
수정 아이콘
축구나 야구도 보통 스토브리그가 이정도로 길던가요? 저러면 거의 1~2달동안 이적시장이란 얘긴데...
폰지사기
20/11/19 15:19
수정 아이콘
야구는 계약 늦는 선수들은 스프링 캠프 열린 뒤로 계약하기도합니다.
20/11/19 15:20
수정 아이콘
네 길죠... 메이저도 스프링캠프 열리고 계약하는 선수들 종종나와요
20/11/19 15:43
수정 아이콘
요 내용에 직접적이진 않지만
축구 야구 얘기 나오셔서 든 생각이
축구 야구야 주전도 많고 주전 외에도 선수 풀이 넓으니 눈치 안보고 적당히 강팀 가면 성공이라 계산하고 계약할 수 있는데
롤이야 강팀이 약팀 되는게 한시즌이고 꼴찌팀이 우승하는게 한시즌이 되가느라, 윗 댓글들 처럼 다른 주전 자리 보고 결정하고 싶어서 신중해지는 것 같네요.
이렇게 보니 되게 특이한 스포츠네요
MicroStation
20/11/19 15:55
수정 아이콘
야구는 개막 며칠전에 계약하는 경우도 있죠.
TranceDJ
20/11/19 15:18
수정 아이콘
중국에서도 노리고있던데 흠..
장고끝에악수
20/11/19 15:37
수정 아이콘
코로나 때문에 lck는 뜻밖의 이득을 볼수도있겠는데요.
중국 상태를 잘 모르니 선수들이 진출을 꺼릴수도..
다레니안
20/11/19 15:40
수정 아이콘
얼마전 케리아처럼 그냥 격이 다른 배팅, 아예 다른 팀이 손 놔버릴정도로 거액 지르는거 아닌이상 (게다가 그 팀이 근본의 티원이라는 특수성까지) 선수들이 계약을 서두르지 않을겁니다. 마지막까지 선수단 구성 보고, 정말로 도장 찍었는지 보고나서 팀을 고르지 않을까 싶어요.
다들 말하고 계시듯, "너구리 어디감? 베릴 어디감? 쵸비 어디감? 에이밍 어디감?" 등등 S급 선수들 어디가는지에 다른 선수들도 여기저기 연락하고 어떻게든 찌라시(?)라도 들으려고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을겁니다. 크크
당근케익
20/11/19 16:14
수정 아이콘
기존 로스터 채워진팀으로 가는게 아닌 이상 (ex.케리아)
다른 선수들은 라인업보고 가고 싶어하겠죠
기인-쵸비-에이밍 묶이는게 지금 상황에선 제일 경쟁력있는데 (아니면 그들중 두명이라도)
엔타이어
20/11/19 16:16
수정 아이콘
축구나 농구, 야구 같은 경우를 봐도 FA는 빅네임부터 정해져야 나머지도 차례가 돌아오죠.
포지션별 탑급 선수들이 케리아처럼 빠른 결정을 내려주길 기다리는 팀과 선수들이 굉장히 많을거 같네요.
1등급 저지방 우유
20/11/19 16:51
수정 아이콘
되려 코로나때문에 해외로 가는걸 꺼릴 가능성도 높다고 보여집니다
가깝다곤 해도 일간 해외 한번 가려면 약 한달은 격리해야하는게 ..
키모이맨
20/11/19 17:08
수정 아이콘
저도 그부분이 좀 영향이 있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는 중국 가도 한국이 가깝다보니 긴 휴가는 물론이고 시즌중에 짧은 2~3일정도 휴가때도 한국 잠깐 왔다갔다하기 부담없었는데
이제는 격리때문에 한번 가면 서머or롤드컵 끝날때까지 아예 한국에 못온다고 봐야되는데 해외생활에 거부감없는
선수들도 좀 고민해볼만하죠
바람의바람
20/11/19 17:22
수정 아이콘
그러면 늦어도 11월 말까지는 결론이 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0572 [기타] 이번 카트리그 예선서 여러 논란이 있었네요. [14] Broccoli5192 21/01/07 5192 0
70571 [LOL] 자낳대 D-DAY 예선전 예상해봐요~ [35] 처음이란3987 21/01/07 3987 3
70570 [LOL] (뻘글주의) 153 챔피언으로 노말 1승씩 챙기기(153승)에 성공했습니다. [20] bifrost2767 21/01/06 2767 22
70569 [LOL] 스프링 우승 예상 감독 만장일치 담원이네요 [66] 따라큐8817 21/01/06 8817 4
70568 [LOL] 2021 LCK 스프링 세부사항 정리 [37] 아롱이다롱이4671 21/01/06 4671 0
70567 [LOL] 6년 12번의 스프릿 그리고 단 한번의 [33] 공항아저씨3556 21/01/06 3556 2
70566 [LOL] 대한미국놈 LCK 해외해설진 합류 [21] 공항아저씨4753 21/01/06 4753 0
70565 [LOL] 변경된 플옵 방법의 4가지 장점. [78] 아우어케이팝_Chris6607 21/01/05 6607 12
70563 [기타] 부산 서면 E스포츠 경기장 활용 [40] 공항아저씨4504 21/01/05 4504 0
70562 [기타] 턴제 로그라이트 게임 Star Renegade 후기 [11] 황금경 엘드리치2977 21/01/05 2977 1
70561 [LOL] 11.1 패치 프리뷰 [27] BitSae4244 21/01/05 4244 0
70560 [LOL] 변경된 LCK 플레이 오프 방식의 첫 수혜자는 누구일까요? [82] 비오는풍경6233 21/01/05 6233 2
70559 [LOL] 프리시즌 쉬바나로 골드가기 [14] 람머스3358 21/01/05 3358 0
70558 [LOL] LPL 연간 어워드 - 2020년도 시상 결과 [21] ELESIS2900 21/01/04 2900 0
70557 [스타1]ASTL S2 조지명식 결과 [19] Bukayo Saka_72257 21/01/04 2257 0
70556 [LOL] 트위치 자낳대, 다들 재밌게 보고 계신가요 [79] 길갈8705 21/01/04 8705 0
70555 [LOL] LCK Brand 에 대한 잡다한 의견과 잡담 [24] Leeka4640 21/01/04 4640 1
70554 [스타1] 최근 테프전 최신 메타 [88] 비후간휴7238 21/01/03 7238 2
70553 [기타] Getting Over It - 괴짜들을 위한 러브레터 [18] RapidSilver3003 21/01/03 3003 27
70552 [기타] [DOTA2] TI 우승 경력 팀 Newbee 대회 영구밴 [8] 이호철2813 21/01/03 2813 1
70551 [LOL] LCK 리브랜드 소개 사이트가 오픈되었습니다. (재오픈) [63] telracScarlet5179 21/01/03 5179 0
70550 [모바일] [가디언 테일즈] 길마의 삶 [46] 은때까치4359 21/01/02 4359 24
70549 [스타1] 20년 게이머인생 최고의 날 (feat. 장례식장에 틀 영상) [47] bifrost5815 21/01/02 5815 3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