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11/15 14:42:27
Name 루윈
Subject [기타] 어떤 뇌지컬 게임이 나와 어울릴까 (수정됨)
 이번 년도 뇌지컬 게임이 참 많이 나왔습니다. 아무래도 오토체스가 그 시작이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이른바 '체스 류' 게임과 함께 이번엔 레전드 오브 룬테라(별칭:롤스스톤)까지 참전했죠. 저같은 카드쟁이야 모든 게임을 즐기지만 다른 분들에겐 하나 배우기도 쉽지 않다는걸 느껴서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자세하게 들어가기 보단 대략적인 내용만 다루겠습니다.


글에 포함된 게임
 도타 오토체스/오토체스 모바일
 언더로드
 하스스톤(전장 포함)
 전략적 팀 전투 (롤토체스)
 레전드 오브 룬테라
 매직 더 개더링
 슬레이 더 스파이어
 



도타 오토체스/오토체스 모바일
: 체스 류의 시작을 가져온 원조 체스

 이제는 한국에서 하는 사람이 얼마없지만 체스의 기본을 정립한 제대로 된 뇌지컬 게임입니다. 스타크래프트는 '같은 시간 동안 누가 더 많은 플레이를 하는가(APM)'가 중요하다면, 뇌지컬 게임은 '같은 시간 동안 누가 더 많은 생각을 하는가'가 굉장히 중요합니다. 오토체스는 바둑의 초읽기와 비슷한 '동시 턴'을 도입하면서 지금까지 있었던 턴제 카드 게임들의 한계를 어느 정도 극복했습니다.
 이제는 한국에 플레이어가 별로 없어서 혼자 배우기 쉽지 않아 추천드리진 않습니다만, 유명한 카드 게임 유저들과 게임사들을 놀라게 했던 체스의 원조입니다.

(동시턴은 오토체스에서 처음 도입된 개념은 아닙니다. 문명 멀티만 봐도 동시 턴으로 진행이 됩니다)
(도타 오토체스와 모바일은 스탯이나 모양만 다를뿐, 거의 동일한 구성을 갖고 있습니다)


언더로드
: 스팀의 오토체스

 오토체스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다만 오토체스 모바일은 중국 느낌이 너무 심해서 거부감이 느끼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언더 로드도 모바일로 플레이가 가능해서 목록에 추가했습니다.





하스스톤
: '카드 게임 중'에서 가장 쉽습니다

 카드 게임을 할줄 모르던 사람도 하스스톤을 하면서 '할만하다'라고 언급할 정도로 쉽습니다. 최근에는 전장이 추가되면서 하스스톤의 최대 약점인 너무 심한 과금이 어느 정도 해소된 느낌이 있어 '나는 재밌어도 추천하기 힘든 게임'에서 '추천할만한 게임'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만 하스스톤은 카드 게임이라 부르기 애매할 정도로 단순해서 이 게임이 재밌다고 다른 뇌지컬 게임까지 재밌으란 보장은 없습니다.




전략적 팀 전투
: 직관성, 캐쥬얼

 롤과 도타를 비교할 때 직관성과 캐쥬얼함을 언급합니다. 이는 전략적 팀 전투와 오토 체스를 비교할 때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대표적으로 오토체스는 아이템 현황을 살펴보기 힘든 부분이 있는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챔피언의 체력바 아래에 아이템을 표시하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익혀야할 덱이 적고 전략적 요소도 많지 않아서 체스 류 입문에 좋습니다.
 다만 롤의 잦은 패치가 전략적 팀 전투에는 단점으로 작용하는데, 아무래도 1티어 돌려막기 식의 패치가 다양한 덱이 서로 상성 관계로 물려야하는 뇌지컬 게임하고 안 어울리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도타는 1000시간 정도 해야 '도타를 이제 안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익혀야할게 많습니다)





레전드 오브 룬테라
: 롤 '카드 게임'

 하스스톤처럼 캐쥬얼함을 기대했던 사람들이 실망하고, 오히려 큰 기대가 없었던 진성 카드 게임 유저들 쪽에서 큰 반응이 왔습니다. 하스스톤이 카드간 상호 작용 사실상 없애버리면서 '자기 턴'의 개념을 확고히 하고 싱글 플레이의 느낌을 살려 난이도를 낮추려 노력했다면, 레전드 오브 룬테라는 오히려 좀 더 카드 게임스럽게 만들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상호 작용에 있는데, 레전드 오브 룬테라는 카드를 쓰면 무조건 상대의 대응턴이 오고 서로 아무 카드를 쓰기 전까지 라운드가 종료되지 않습니다. 즉, 카드를 여러 장 연속적으로 쓰는게 거의 불가능합니다.
 아직 베타 단계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패치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라이엇은 이 게임을 확실히 카드 게임으로 밀고갈 생각으로 보입니다.





매직 더 개더링

 저는 매직 더 개더링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 다만 목록에 추가한 이유는 단순한데, 우리 나라에 매직 더 개더링 유저분들의 대부분 룬테라를 즐기기 때문입니다. 거기에 가장 유명한 카드 게임이기도 하고 8.5점 이상을 잘 주지 않는 제 친구가 9점을 준 게임이기 때문입니다. 진짜 카드 게임을 좋아하신다면 이 게임을 꾸준히 파는 것도 좋습니다.







슬레이 더 스파이어
: 싱글 카드 게임의 최종 버전

 카드 게임은 사실 처음 접하면 혼자 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저에게 근본과 다름 없는 슬레이 더 스파이어를 추천해드립니다. 하스스톤의 모험 모드를 본 따 만든 것으로 추정되지만, 이렇게까지 뇌세포를 활성화해야하는 게임은 흔치 않습니다. 특히 하나의 판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 끊임없이 고민해야 한다는 점이 정말 재밌습니다. 이 이상 진화된 카드 게임이 등장하기 힘들 지 않을까 생각하곤 합니다.
 선택의 횟수가 늘어나면 곧 실력으로 발현된다는 점을 제대로 보여준 게임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홍준표
19/11/15 14:47
수정 아이콘
마지막에 슬레이 더 스파이어는 싱글플레이 전용 게임인가요?
Sinister
19/11/15 14:49
수정 아이콘
전 도미니언이 온라인 게임으로 나왔으면 좋겠어요
19/11/15 14:50
수정 아이콘
네 멀티 플레이가 아예 없습니다.
아르네트
19/11/15 14:57
수정 아이콘
일본에서 만든 도미니언 형식의 하트오브크라운이 스팀에서 발매된 것으로 압니다... 그리고 도미니언도 있는걸로 아는데 이건 얼핏 들은거라..
Sinister
19/11/15 15:04
수정 아이콘
오 그러네요. 본편이 안드 어플로 개발 중이네요. 하트 오브 크라운은 저런 류 일러 카드 게임을 제가 안 좋아해서..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19/11/15 15:06
수정 아이콘
혹시 유튜브 입만산김루윈님입니까? 크크
19/11/15 15:18
수정 아이콘
왜 안 궨트입니까????
ㅠㅜ
잉차잉차
19/11/15 15:38
수정 아이콘
매직 더 개더링 21년차 유저입니다.
본문 내용처럼 하스스톤은 너무 단순해서 관심이 없었는데 룬테라는 굉장히 땡깁니다.

슬레이 더 스파이어는 정말 혜자 갓겜. 조만간 4번째 캐릭터 무료 업뎃됩니다.

페어리아, 이터널 카드게임도 꽤 잘 만든 카드게임입니다. 무료로 할 수 있어서 가볍게 즐기기 좋아요.
Knightmare
19/11/15 15:47
수정 아이콘
4번째..슬더스를 다시 킬 때가 오는군요..
고스트
19/11/15 15:53
수정 아이콘
매직 아레나 가장 큰 단점은 체인 처리 과정이 너무 답답하다는 점이라 해당 과정이 직관적으로 표현된 룬테라 기대중입니다.
잠이온다
19/11/15 15:57
수정 아이콘
슬레이 더 스파이어는 다 좋은데 2막 애들만 너프좀 먹었으면.....

뭐 이것도 실력이라면 실력이겠지만요.
거울방패
19/11/15 16:40
수정 아이콘
언더로드가 패치를 통해서 점점 오토체스랑 많이 다른 게임이 되고 있어서.. 비슷하다고 한줄로 평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지 않나 싶네요;

언더로드 선택부터 특성, 아이템 선택 방식, 감옥 시스템 등등..
통속의뇌
19/11/15 16:42
수정 아이콘
슬더스 4번째 캐릭터가 베타로 추가되었는데 요즘 여기에다 시간을 녹이고 있네요. 잊을만하면 돌아오는 철새같은 게임입니다
거울방패
19/11/15 16:46
수정 아이콘
MTG는 https://media.wizards.com/2017/images/daily/41mztsnrdm.jpg
쓰시면 될거 같습니다. 25주년 공식 로고입니다.

사실 진짜 완벽히 상호작용을 시켜주는게 MTG고.. 룬테라는 아티팩트에서 시스템을 따왔기에 대응을 못하는 경우가 은근히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룬테라에서 상호작용을 못하지만 MTG에서 상호작용이 가능한 요소를 몇개 꼽아보면

즉발 카드 사용, 생물 소환, 공격 선언, 패스를 누른 이후의 상대 행동 정도가 있겠네요.

매직의 경우 전부 상호작용이 가능한데 룬테라에서는 눈뜨고 당할수밖에 없는것들이죠.
19/11/15 18:14
수정 아이콘
상호 작용(카운터).. 부들부들
거울방패
19/11/15 18:19
수정 아이콘
그러면 카운터 말고 바운스를 드리겠읍니다
코드읽는아조씨
19/11/15 19:25
수정 아이콘
19/11/15 19:33
수정 아이콘
추가했습니다 감사합니다
19/11/15 19:34
수정 아이콘
뇌지컬 게임 유저들 입장에서 보면 다르지만 이 글은 정말 입문자들이 게임을 선택하는 가이드라, 그렇게 적었습니다.
거울방패
19/11/15 19:41
수정 아이콘
저도 안좋아하는데 할인하길래 재미없으면 환불하려고 사서 해봤는데

의외로 도미니언 게임성 잘 살렸더라구요. 한국어로 발매되어있으니 해보시는것도 괜찮아보입니다.

스팀이니 2시간내면 환불도 가능하구요 흐흐
19/11/15 21:28
수정 아이콘
크크 궨트도 홈커밍 초기에는 인공물 망겜이 되어버려서 개악이라 생각했는데 얼마 전에 모바일판 나와서 복귀하고 보니 상당히 괜찮아졌더라고요.
브록레슬러
19/11/15 21:48
수정 아이콘
mtg 샨달라판이 최고입니다 흐흐흐
아시는분 없을듯.. 전설의 8대 기보를 4장씩 꽉꽉 다모아서 쓸수있었던..
19/11/15 21:50
수정 아이콘
POE 하면서 나만의 빌드 만드는 중입니다. 뇌가 녹아 없어졌습니다. (커런시는 덤)
클로로 루실후르
19/11/15 23:48
수정 아이콘
김루윈님..? 롤토체스 2시즌은 어떻게 보세요.?
잉차잉차
19/11/15 23:58
수정 아이콘
전 요즘도 가끔 합니다. 파워나인을 꽉꽉 채워쓰는 뽕맛!!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7461 [하스스톤] 지금 전장은 밸런스가 엉망입니다. [1] 세이젤175 19/12/09 175 0
67460 [LOL] 카나비 선수의 FA 비하인드 [10] Leeka2396 19/12/09 2396 3
67459 [LOL] 오늘 토론회 문체부 입장에 대한 의문 [10] 비역슨2991 19/12/09 2991 15
67458 [LOL] 라코 대표는 자기 주장대로라면 자진사퇴해야 합니다. [16] 김은동2670 19/12/09 2670 26
67457 [LOL] 라이엇 본사에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8] 興盡悲來2655 19/12/09 2655 11
67456 [LOL] 도란 징계와 다른 징계에 대해 알아보자. (feat 1경기 정지) [31] Leeka2804 19/12/09 2804 21
67454 [LOL] 카나비 사건은 시스템이 문제였습니다. [45] Leeka4070 19/12/09 4070 27
67453 [LOL] 한국e스포츠협회의 이름을 바꿔야합니다. [43] 예킨야3392 19/12/09 3392 32
67452 [LOL] 캐니언, 쇼메이커. 담원과 2년 재계약 채결. [16] Leeka2917 19/12/09 2917 1
67451 [LOL] 하태경 e스포츠 세미나 프리뷰 [8] 기사조련가3861 19/12/09 3861 5
67450 [LOL] LCK 1군 등록 선수들 출생년도별 분포 - 동갑내기 팀들 중 최강팀은? [28] Ensis3126 19/12/09 3126 4
67449 [LOL] 올스타전이 작년대비 반토막의 시청자 수를 기록했습니다. [61] Leeka5658 19/12/09 5658 1
67448 [기타] 와우 틀래식이 너무 재미 있어서 정신 못차리겠습니다. [57] SNIPER-SOUND5790 19/12/08 5790 2
67447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4 "과거는 떨쳐낼 수 없어" [2] 은하관제454 19/12/08 454 2
67446 [LOL] 12월 LoL 대회들의 행방에 관하여 [14] 비오는풍경3822 19/12/08 3822 1
67445 [LOL] 얀코스 "브록사는 NA로 가서 점점 클래스가 더 떨어질것." [49] 신불해6260 19/12/08 6260 3
67444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3 "산을 넘어 이어지는 인연의 끈" 은하관제401 19/12/08 401 3
67443 [LOL] 올스타전 1:1 토너먼트 우승/준우승 히스토리 [4] Leeka2998 19/12/08 2998 0
67442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2 "미국 중부에서" [1] 은하관제471 19/12/08 471 5
67441 [기타] [삼국지 14] 시리즈 지력 Top 10 장수 공개 [30] 손금불산입2349 19/12/08 2349 2
67440 [기타] [철권]2019년 철권7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가 12시에 시작됩니다 [15] 불대가리2428 19/12/08 2428 0
67439 [기타] 데스 스트랜딩 : 메인 스토리 #1 "미국 동부에서" [1] 은하관제1529 19/12/07 1529 9
67438 [LOL] 관심이 팍 식어버린 롤 올스타전 (feat.LCK 올스타전?) [144] 스위치 메이커9416 19/12/07 9416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