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9/03 16:28:30
Name 홍승식
Subject [기타] 코에이 삼국지 14 정보 (수정됨)
⊙19년 겨울 발매예정

⊙한국어화 확정

⊙군주제

⊙삼국지 11과 비슷하게 전체맵하나로 플레이

⊙46도시, 340지역으로 구분



⊙이번작의 중요한 신요소는 땅따먹기



영토개념의 확장으로, 단순히 대도시 하나씩을 점령하는 것보다 마을등의 토지를 확실히 늘려가는게 중요해짐.
위나라 수도인 허창을 예로 들면 허창 한곳이 수익을 100%내는게 아니라 주변의 소도시, 마을에서 수익을 얻어내는방식.



위 사진에서 허창은 함락되지 않았지만 주변 지역을 모두 먹혀버려서 (파란 영역이 위나라의 영토)
허창의 수익이 제로에 가까워진 상황. 허창으로 가야했을 수익은 마을을 점령한 유비군(녹색)이 가져가고 있음.

⊙영토는 적군사가 진군하면 작아짐

⊙자신의 영토 안에서는 군사들이 여러 보너스 효과를 받아 강력해짐



군대가 진군했는데 너무 깊이 들어가거나 적이 뒤에 나타나는 상황등으로 자기 영토와의 연결이 끊히면 약해짐.
예전처럼 강한 장수가 이끄는 부대 하나로 밀고나가는 플레이는 어려워질듯.



위나라가 위치한 중원의 모습.



촉나라가 위치한 파촉의 산지.



오나라가 위치한 장강.

---------------------

삼국지 11 방식이라니까 기대가 되네요.
그리고 도시 주변의 영토를 먹는다고 하고 헥사타일이다 보니 문명이 많이 생각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오호츠크해
19/09/03 16:33
수정 아이콘
전 장수제 중심의 삼국지를 사랑 했는데 완전히 가버렸네요. 10인가? 그 때부터 완전히 노선 정했군요.
코우사카 호노카
19/09/03 16:34
수정 아이콘
이야 헥사 턴제 군주제 같은데 제 베스트3가 다 들어가있군요. 마음에 듭니다.
마인부우
19/09/03 16:36
수정 아이콘
또 속아봐야하나봐요,,,이번엔 다르다 였으면 크크
19/09/03 16:38
수정 아이콘
대충 꿈은 높은데 현실은 시궁창이야 짤
신불해
19/09/03 16:39
수정 아이콘
다른건 그렇다치고 발매가 좀 빠른 느낌인게 걸리네요. 내년 여름 즈음이면 그러려니 했을텐데

뭔가 미완성작 일단 내놓고 PK에서 완성 이럴까봐
StayAway
19/09/03 16:40
수정 아이콘
11 수준만 되도 지난번 보단 낫겠지..
1perlson
19/09/03 16:40
수정 아이콘
최근에 게임 라이프 중에 잘한일이라고 꼽는게 전작 삼국지 한글이라고 덥석 구입하지 않은건데... 저런 컨셉이 문제가 아니라 완성도를 어떻게 내줄지 고민되긴 하네요. 한글화도 할거면 좀 제대로 해주던가
홍승식
19/09/03 16:40
수정 아이콘
그건 유구한 전통 아닙니까 크크크크
타카이
19/09/03 16:40
수정 아이콘
13 장수제...
리자몽
19/09/03 16:41
수정 아이콘
13 너무 실망해서 선발대 반응 보고 사렵니다.
파엠에 쏟은 열정을 여기도 해달라고
19/09/03 16:43
수정 아이콘
속지마십시오 14의 진짜 출시는 20년도 pk 출시입니다..
19/09/03 16:44
수정 아이콘
9 리메이크 안해주려나......;;;
19/09/03 16:44
수정 아이콘
맞는 말씀
라라 안티포바
19/09/03 16:47
수정 아이콘
일단 캐릭터 게임인거 감안해도 소꿉놀이같은 게임성좀 어떻게해야...
19/09/03 16:50
수정 아이콘
타일 보니 턴제일 가능성이 높군요. 다행...
19/09/03 16:51
수정 아이콘
....안그런 적이 있었나요 크크
애플주식좀살걸
19/09/03 16:55
수정 아이콘
일본은 pc 포기하는거 같아서 삼국지 기대가좀 덜되네요
토탈워에 자극좀 많이받았으면 좋겠는대
캬옹쉬바나
19/09/03 16:55
수정 아이콘
장수제가 더 할게 많은데..
캬옹쉬바나
19/09/03 16:55
수정 아이콘
13은 장수제였는데 너무 못 만들었죠 ㅠㅠ.. 그래도 전 13하고 있습니다.
블리츠크랭크
19/09/03 16:56
수정 아이콘
삼탈워 때문에 각잡고 만든건가요? 이전 버전들에 비해 그래픽 개선이 눈에 띄네요
及時雨
19/09/03 16:57
수정 아이콘
자기네 영걸전도 진삼국무쌍 영걸전으로 말아먹은 회사라...
솔직히 파엠을 어뜨케 그렇게 만든건지가 신기한 일입니다.
강동원
19/09/03 17:02
수정 아이콘
일단 PK를 보자
19/09/03 17:05
수정 아이콘
재밌나요 이거... 스팀에 보니까 십몇년된 것도 드릅게 비싸던데...
修人事待天命
19/09/03 17:09
수정 아이콘
장수제좀 재밋게 만들어줭...
19/09/03 17:17
수정 아이콘
역시 경쟁작이 있어야..
Summer Pockets
19/09/03 17:19
수정 아이콘
프로듀서 인터뷰 보면 삼국지 9와 11을 언급한 걸 봐선 9의 요소도 있을 것 같습니다.
삼9가 최애 삼국지인 입장에서 기대중입니다.
보영님
19/09/03 17:31
수정 아이콘
10도 장수제고 전작도 장수제...
저도 잘 만든 장수제하고 싶네요 ㅠㅠ 언제까지 10만 ㅠㅠ
19/09/03 17:31
수정 아이콘
파엠에 쏟은 노력의 반만큼만 만들어주면...
19/09/03 17:32
수정 아이콘
군신포위망 관우와 1차북벌 마속의 구현이 잘되겠군요...
양현종
19/09/03 17:41
수정 아이콘
삼국지11 내정 시스템 바꾸고
전투는 밸런스만 조금 잡아도 재밌을 듯
19/09/03 17:44
수정 아이콘
다른거보다 제발 인공지능 좀 개선되었으면 좋겠네요.
역대 삼국지 시리즈 하면 항상 힘빠지는게 컴이 너무 멍청해요.
멀티도 없는 게임이
초짜장
19/09/03 17:52
수정 아이콘
하려면 할 수 있잖아 이 자식들아...
19/09/03 17:57
수정 아이콘
7pk가 제일 재밌..
19/09/03 18:04
수정 아이콘
저는 12 전투가 마음에 들던데 다들 극혐하시더라고요.
적당히 좋아하는 장수 키우면서 + 땅따먹기 + 라이트한 전투.

특히 이런 시뮬레이션 게임은 후반가면
균형붕괴 ㅡ 혼자 잘큼 ㅡ 노잼
이런 양상으로가서 빨리 천통하는 것만 남잖아요? 그게 어택땅만 찍으면 끝나서 굉장히 편했습니다.
19/09/03 18:04
수정 아이콘
나름 시리즈의 확고한 정체성입니다만?
Lord Be Goja
19/09/03 18:30
수정 아이콘
12,13수준이면 8달이면 만들거같네요
이건 개발정보 공개고 13이 은근 팔려서 제작은 꽤 오래전부터 했을거 같습니다.
19/09/03 18:34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에선 망해도 명예사 할 수는 있겠네요.
19/09/03 18:40
수정 아이콘
외교 메뉴는 없애도 되는데
마음속의빛
19/09/03 18:59
수정 아이콘
저도 삼국지9pk가.. 유저가 발버둥을 쳐도 ai가 만만치 않다는 점이 너무 매력적이더군요.
탐색을 일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거 하나만 (이미 콘솔에 있는 요소) 컴퓨터 버전에도 패치해줬으면 했는데...

코에이의 사후지원 서비스는 역시 명불허전...
19/09/03 19:00
수정 아이콘
삼탈워는 못넘을듯 그래도..
19/09/03 19:02
수정 아이콘
와우 클래식도 나왔는데
삼국지도 11 버젼 처럼 하는 클래식. . . ?
19/09/03 19:06
수정 아이콘
도시수는 줄어들었네요?
쌀스틱
19/09/03 19:12
수정 아이콘
군주제는 뭔가 피곤해서 이젠 장수제가 아님 좀 그렇더라구요
19/09/03 19:17
수정 아이콘
솔직히 이제 기대 안 되요.
Placentapede
19/09/03 19:37
수정 아이콘
9하고 11 장점만 합쳐서 좀 만들어 뭐 하려고 하지 말고
아이고배야
19/09/03 20:53
수정 아이콘
이야 헥사 턴제 군주제 같은데 제 베스트3가 다 들어가있군요. 마음에 듭니다. (2)
좌종당
19/09/03 22:06
수정 아이콘
군주제인건 괜찮네요
신불해
19/09/03 22:14
수정 아이콘
인터뷰 하는 프로듀서가 딱 정확히 그 두개를 언급하긴 하더군요.
홍다희
19/09/03 22:41
수정 아이콘
삼국지 11을 가장 재밌게 했었어서 기대됩니다.
달콤한휴식
19/09/03 23:12
수정 아이콘
뱀발인데 삼탈워는 계속 dlc나오는건가요? 스트리밍 조금 봤는데 에피소드가 없어도 너무 없었는데
19/09/03 23:52
수정 아이콘
네. 8월 8일에 사마염의 진나라의 삼국 통일 이후를 배경으로하는 팔왕의 난dlc가 출시되었습니다. 비록 다들 관심없는 배경이라 욕은 많이 먹었습니다만... 삼탈워가 ca입장에서도 흥행대박난 게임이라 dlc는 계속 나올것 같습니다.
19/09/04 01:31
수정 아이콘
삼국지 PK전에 사는 흑우 없제?
꺄르르뭥미
19/09/04 08:25
수정 아이콘
요건 좀 기대가 되네요.

다른 게임은 예고의 예고를 하는데 얘네는 바로 네달후 발매 선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6675 [LOL] 독일에서 프로게이머와 코치 고용 관련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합니다. [14] 부렁쟁이5576 19/10/02 5576 1
66674 [LOL] 롤드컵 한국 중계 구성이 공개되었습니다. [90] Leeka9720 19/10/02 9720 3
66673 [LOL] 만병통치약 [45] 후추통6215 19/10/02 6215 6
66672 [LOL] 2019 롤드컵 특집 다큐 - Weight of the World [3] 스톤에이지2771 19/10/02 2771 2
66671 롤드컵 다큐 - 순수하게 무력 최강으로 느껴졌던 팀 [42] 신불해5988 19/10/02 5988 4
66670 [오버워치]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우승 팀은 [28] 손금불산입2060 19/10/01 2060 2
66669 [LOL] 이적시장은 이미 열렸다? [31] 비오는풍경8172 19/10/01 8172 0
66668 [LOL] 라이엇 코리아는 대체 뭘 하려고 하는가 [112] 대관람차8405 19/10/01 8405 22
66667 [LOL] G2의 강점 - 강력한 다전제 멘탈리티 [16] Leeka3183 19/10/01 3183 0
66666 [LOL] 관계자들 및 팬들이 뽑은 롤드컵 파워랭킹 1~10위 [49] Leeka5632 19/10/01 5632 1
66665 [LOL] 롤드컵 플레이인 1주차 일정 [32] 파란무테5594 19/10/01 5594 3
66664 [LOL] 2019년 롤드컵 특집 다큐 - Giantslayers [33] 내일은해가뜬다3982 19/10/01 3982 0
66663 [LOL] OPPO,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의 글로벌 파트너 [16] 스위치 메이커3791 19/09/30 3791 0
66662 [LOL] 한화생명e스포츠 고교 챌린지가 종료되었습니다. [36] 비오는풍경7583 19/09/29 7583 0
66661 [스타1] KSL 시즌4 개막 [16] Waldstein_3278 19/09/29 3278 2
66660 [LOL] 폰 선수의 은퇴에 대한 여러 반응들 [54] Leeka6743 19/09/29 6743 1
66659 [LOL] 큰 온도차를 느낍니다(폰 은퇴 관련) [195] SuperSlam10769 19/09/29 10769 8
66658 [기타] 플래닛 주 베타 후기 - 갓겜의 향기 [11] 다크템플러2640 19/09/29 2640 2
66657 [LOL] 유럽에서 부는 AP 비원딜 열풍 [66] 비역슨8579 19/09/29 8579 0
66656 [LOL] 폰 선수의 은퇴. 강박증에 관해서 [42] 민트밍크7505 19/09/29 7505 10
66655 [LOL] 폰에게 보내는 마지막 찬사 [47] 기세파5746 19/09/29 5746 14
66654 [스타2] 2019 GSL 시즌3 코드S 결승전 우승 "이병렬" [4] 김치찌개847 19/09/29 847 1
66653 [LOL] 국적별로 보는 롤드컵 로스터 [17] 반니스텔루이3028 19/09/29 302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