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8/12/14 21:22:17
Name 읍읍
Subject [히어로즈] 히어로즈를 보며 느끼는 그때 그 감정



히어로즈 공식대회가 갑작스럽게 없어진다는 소식을 듣고
사실 특별한 감정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스포츠는 롤을 포함해서  플레이 하는 것보다 보는 것으로 바뀌었고
히오스는 침착맨 방송이나 트위치 스트리머 대전만 보는 정도였거든요

그런데
지클래프 해설이 서럽게 우는걸 보면서 예전 생각이 났습니다

파이가 작아서 그런지 국내에서는 하나의 게임이 자리를 잡으면
같은 장르의 다른게임은 들어갈 자리가 없었죠

저 같은 경우에는 그게 워3였습니다
(물론 워3보다 더 비주류,비인기 게임 팬들이 듣는다면 그분들도 할말이 많겠지만)

스타크래프트 위주의 판을 뚫고 들어가지 못했고
맵조작이 이어지면서 리그들은 문을 닫기시작했죠

그래도 비주류인 덕분인지 팬들과 유저들이 똘똘 뭉쳐서
엠겜에서 산소수 대회를 열어주기도했고
나이스게임티비가 개국하는데까지 이어지기도 했죠

히오스도 뭉쳐서 대회도 열고
스트리머 이벤트전 하면서 붐업시키려고 노력도하고
그 과정에서 신정민,김정민,지클래프,오프라임 공식해설자와
프로게이머들도 같이 참가하기도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예전 이터나, 단군, 조이럭, 쥬팬더, 죠죠리 BJ들과
와티비,지아레나 통해서 새벽에 같이 인컵,WC3L,NGL같이 보던 그때가 생각나기도 했습니다

지클래프 해설의 영상을 보면서
직장을 잃은것에 방점을 찍는분도 있지만
저는 그거보다 게임에 대한 애정이 느껴져서 좀 더 저릿한거 같습니다

제가 워3가 정말 재미있는 게임이었고 대회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것처럼

지클래프 해설은 히어로즈가 정말 재미있는 게임이고 대회가 이어졌으면 좋다고 하는것일테죠

워3는 1:1게임이었지만

히어로즈는 팀게임이라서 더 많은 선수가 필요하고
메이저대회가 없어지는 상황에서 미래가 밝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렇다고 워3처럼 중국이라는 시장이 있는것도 스타처럼 아프리카 시장이 있는것도 아니구요

블리자드가 다시한번 재고 해줬으면 좋겠고
그렇지 못하다면 팬들과 유저들이 뭉쳐서 좀 더 히어로즈 씬을 이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고통은없나
18/12/14 21:28
수정 아이콘
히오스는 캐릭터판타지 구현에 너무 미흡했어요.가시성이니 이런거 다 치우고 진짜 블리자드 영웅들이 원작처럼 뻥뻥 터트리면서 화려하게 싸우면 차라리 그게 더 재미있지않았을까요.
backtoback
18/12/14 21:53
수정 아이콘
awl nwl wc3l 열심히 챙겨봤었고 지금도 히오스 열심히 하는걸보면 비주류 감성인가 봅니다.

마스터즈 유민님이라고 wc3l 재밌게 중계해주셔서 잘봤었는데 근황도 궁금하네요
꿈꾸는드래곤
18/12/14 23:27
수정 아이콘
이 배를 버리기에는 너무 늦었습니다. 저는 이 배와 함께 가라앉겠습니다.
그대의품에Dive
18/12/15 00:05
수정 아이콘
몇몇 캐릭터의 원작 구현도는 한심한 수준이더라구요
18/12/15 00:06
수정 아이콘
아무리 장사 접기 싫어도, 고별 인사는 하고 가야지... 눈보라사 너무하네요.
랜슬롯
18/12/16 01:21
수정 아이콘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캐쥬얼한거, 전 괜찮다고 봅니다. 아이템 없고 글로벌 경험치. 뭐 그럴수도 있죠. 근데, 최소한 이팩트는 진짜 엄청 화려해야하는 거 아닙니까. 아서스가 얼음 오러 두르면서 평타나 때리고, 가로쉬는 원작에 없는 스킬 투성이에다가, 스킬 이팩트들도 솔직히 구리고. 기본 엔진의 한계라고 생각하는데... 에휴. 말해 뭐하겠습니까.
꿈꾸는꿈
18/12/16 06:43
수정 아이콘
다음은 스투가 될 거 같아서 남의 일 같지 않아요
장인정신의 눈보라사는 마사장 퇴임과 함께
사라진 거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772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76995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92816 9
66854 [히어로즈] 만물의 종결자. 대격변. 데스윙이 시공에 등장합니다. [23] 은하관제4074 19/10/23 4074 2
66624 [히어로즈] 역대급 경기가 나온 히오스 이벤트매치 [9] 침착해2244 19/09/24 2244 3
66242 [히어로즈] (대충 신 영웅 나왔다고 소개하는 글) [28] 은하관제3031 19/07/30 3031 2
65543 [히어로즈] 스톰윈드의 국왕이자 사제. 안두인 린이 시공에 찾아옵니다. [23] 은하관제3770 19/04/23 3770 9
65400 [히어로즈] 히오스에서 선수에게 실망감을 느끼네요 [61] 부렁쟁이5447 19/04/05 5447 6
65212 [히어로즈] 히어로즈 : 리바이벌 대회 일정이 확정되었습니다. [8] 은하관제3176 19/03/10 3176 3
65163 [히어로즈] '영웅은 죽지 않아요' 히어로즈 : 리바이벌. 대회가 돌아왔습니다. [45] 은하관제4205 19/03/04 4205 13
65058 [히어로즈] 저항군에 합류하세요! 업데이트 [7] 無名3015 19/02/14 3015 0
64839 [히어로즈] The Archangel of Valor. 대천사 임페리우스가 시공에 찾아옵니다. [40] 은하관제7070 19/01/03 7070 12
64796 [히어로즈] 블리자드가 명예퇴직?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42] 삭제됨7858 18/12/24 7858 0
64772 [히어로즈] 전문가와 수비군, 독창성과 게임의 와꾸 [17] 헥스밤3601 18/12/18 3601 8
64770 [히어로즈] 진지한 고찰 [30] 인생은서른부터3472 18/12/18 3472 2
64767 [히어로즈] 망겜 소리좀 그만 듣고싶네요 [166] 뭐로하지8621 18/12/18 8621 19
64766 [히어로즈] 히오스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들.. [67] Restar4546 18/12/17 4546 0
64765 [히어로즈] 히어로즈 오브 스톰이 실패한 이유는 명확합니다. [139] 굿럭감사6400 18/12/17 6400 16
64763 [히어로즈] 히오스가 재미없었던 이유(feat. 아이템) [119] 기사조련가7026 18/12/17 7026 7
64759 [히어로즈] 히오스에서 워크래프트 비중이 확 더 높았으면 어땠을까요? [50] 와!3625 18/12/17 3625 0
64746 [히어로즈] 블리자드는 팬들을 우롱하는가. 라이트유저의 분노. [30] 랜슬롯6113 18/12/15 6113 7
64745 [히어로즈] Heroes, You're Fired. [75] 은하관제7959 18/12/14 7959 54
64744 [히어로즈] 히어로즈를 보며 느끼는 그때 그 감정 [7] 읍읍3247 18/12/14 3247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