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3/01/20 14:20:02
Name Love&Hate
Subject [기타] [확밀아] 스킬발동률조사 중간점검. 부제-왜 토르여야하는가.
간단하게 PGR 불판으로 스킬발동률을 조사하기 위한 raw data를 모집중에 있습니다. 동참을 청하기 위한 광고도 할겸, 이제껏 제공해주신 분들에 대해 감사의 뜻에서 중간점검을 해보았습니다.

https://pgr21.com/?b=19&n=1776
일단 스킬발동률 조사 불판은 이곳입니다.

자료제공 양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토르-세이메이-다빈치 1줄덱
1턴 토르
2턴 X
3턴 세이메이
4턴 다빈치. 종료.

이렇게 전투에 임한 덱을 먼저 쓰고 각턴에 스킬이 터진 캐릭터 이름을 남겨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이제까지 조사에 많이 응해주셨는데 세이메이는 이제 어느정도 합리적인 정보를 얻은거 같습니다. (그래도 계속 조사하는건 유의미합니다.) 시저, 모르가즈, 다빈치 정도는 아직 정확하게 신뢰할 정도는 아니지만 재미로 볼만할 정도의 결과는 얻었습니다.



본 표의 상황 기준은 각각의 카드를 덱에서 맨 왼쪽에 두었을때로 보시면 됩니다. 시저같이 1턴에만 발동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당연히 1턴발동률이 높은쪽이 높으므로 카드끼리의 발동률 비교는 1턴만 하시면 됩니다. 4턴까지 적은 이유는 시저같은 스킬과 비교해기 위해서입니다. 다빈치와 모르가즈 무시무시하네요. (아직 세이메이 외에는 정확히 신뢰할 정도가 아닙니다. 그냥 재미로 봐주세요)


왜 토르여야 하는가 토르는 조사결과 아직 실패한적이 없습니다.(제가 쓸때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발동률을 99.9%로 설정해보겠습니다.
그렇다면



토르/세이메이/다빈치의 한줄덱을 활용하면 위와같은 결과가 나옵니다. 3번 공격을 했을때 그 이내에 스킬이 터질 확률들입니다. 다빈치 뻘힐이라는 파트는 다빈치가 첫턴에 힐할 확률입니다.



발동률이 토르 다음으로 높은 시저로 대신해보겠습니다.



시저로 막아도 20% 즉 다섯번에 한번에 가까운 수치로 뻘힐이 발동합니다. 역시 토르님이 최고시네요. 일러도 최고! 오늘 토르나 나오길 기원합니다.





[끝으로 자료제공에 참여해주신분들께 감사드리며 계속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honnysun
13/01/20 14:23
수정 아이콘
한장만 더 나오면 풀돌이라서 그런지 각성 잡을때마다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고죠 뭐!
로트리버
13/01/20 14:24
수정 아이콘
역시 토르님이 체고시다... 저도 아직 토르를 1번자리에 놔뒀을때 실패한적이 없었네요.
토르는 정말 힐막이로는 최고의 성능입니다. 거기다 기본 성능까지 좋다니!
에반스
13/01/20 14:24
수정 아이콘
역시 토르님이 체고시다... 한장만 주쎼여 ㅜㅜ
LenaParkLove
13/01/20 14:25
수정 아이콘
최소한 몇 천 건의 소스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몇 백 건으로는 아직 부족하단 느낌. 물론 토르 같은 건 더 조사할 필요가 없겠죠.
그리고 번거로우시겠지만... 가능하시면 각 카드의 표본 수도 언급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신뢰도를 짐작하기 좋으니까요.
Love&Hate
13/01/20 14:29
수정 아이콘
표본은 카드당 100-200회정도면 될거같습니다. 그리고 표본수는 그냥 재미로보는 중간점검이라 언급하지 않은겁니다.
Rorschach
13/01/20 14:51
수정 아이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가능한 최대한 많은 정보를 스킬발동률 게시판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토르 정말 좋군요... 어떻게 일단 한 장만이라도 얻어봤으면 좋겠네요 크크
TheWeaVer
13/01/20 14:53
수정 아이콘
일단, 선추천이요~
해볼까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실천을 하시는군요 대단하고 감사합니다 :)

그래서 저 같은 경우는 토르가 참 안나와서 걱정입니다..
토르는 딱 한장밖에 없는데, 다빈치는 풀돌... 쓸일이 없어요ㅜㅜ

이번달은 배수카드로 버티고 있는데, 이번 달이 지나기 전에 토르가 3장 이상정도는 좀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13/01/20 14:55
수정 아이콘
토르 팔고싶네요...트레이드좀...하아..

이제 포기하고 쉬엄쉬엄해야겠습니다 저도.

마음을 비워야겠어요
김민규
13/01/20 15:08
수정 아이콘
아 토르님을 어제 첫번째 장을 영접했는데 더 안나오니까 막 화나네요
자꾸 가웨인만 나와요 ㅠ 벌써 가웨인은 3돌 ㅠㅠ
토르가 어서 나오길..
Practice
13/01/20 15:11
수정 아이콘
토르에 비견할 만한 스킬 발동률은 시저보다 갤러해드 아닌가용? 8, 9할은 터지는 것 같던데 흐흐
Love&Hate
13/01/20 15:18
수정 아이콘
표본이 작지만 시저나 갤러해드나 첫턴 발동률은 현재 비슷합니다.
갤러해드가 많이 터진다고 느끼시는건 세턴이내에 터지는것에 대한 기억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당연히 갤러해드가 더 많이 터지지만 첫턴에서 시저보다 많이 터진다고 보기는 어렵고
뻘힐에 작용하는것은 첫턴에 터지는 확률이겠죠.
아이유
13/01/20 15:23
수정 아이콘
토르가 한장밖에 안 나와서 못 쓰고 있습니다.
뭐, 어차피 다빈치도 없으니까요. 허허..
착한밥팅z
13/01/20 15:34
수정 아이콘
저는 둘다 한장씩...
LenaParkLove
13/01/20 15:51
수정 아이콘
추천하고 싶지만 이번 글엔 안 하겠습니다. 중간 결과니까요. 크크크크.
Practice
13/01/20 16:06
수정 아이콘
아 그렇군요 흐흐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은하관제
13/01/20 16:20
수정 아이콘
스킬 중에서도, 루크레시아같이 전투 승리 후에 일정 확률로 무언가 획득하는 녀석들은
대체적으로 발동 확률이 좀 낮은거 같이 느껴지더군요. 저번 금욜에 류넷을 풀돌시켜놔서
간간히 쓰고는 있는데(물론 전투 승리 자체 표본은 적지만요. 막타를 먹어야 확인가능하니)
이쪽 계열 카드 써보신 분들은 체감이 어떻게 느껴지는지 궁금합니다.
착한밥팅z
13/01/20 16:29
수정 아이콘
루크레시아는 처음 시작할때 썼던지라 기억이 잘 안나지만, 숟가락용으로 리넷 류넷 비스트의 10코짜리를 가끔 쓰는데, 요정 저렙일때는 막타도 간간히 먹어서 그때마다 기대를 하는데 류넷은 잘 모르겠고 리넷은 발동되는 걸 한번도 못봤네요..
WhistleSky
13/01/20 16:30
수정 아이콘
확실히 토르는 스킬이 무조건 나간다고 생각했고 매력적인 카드인데 이번달 배수카드와 피버타임의 영향으로 한줄덱에 넣기가 참 고민되네요.
3돌 토르와 키라풀돌 블루캡을 번갈아 넣어보고 있는데 스킬터지고 들어가는 데미지는 둘이 비슷한데 블루캡의 높은 피통때문에 한방 더 치냐 못치냐를 가르는 경우가 꽤 되서 한줄덱에서는 블루캡을 더 많이 넣게 되네요. 1돌 다빈치는 두줄덱 쓸때 첫번쨰 덱에 3번째나 두번째 덱에 2번째 정도로 넣어놓는데 애초에 두줄덱을 쓰는 경우가 풀피 각요나 일요 딜할때 쓰는경우가 많아서 2~3번째에 터지면 힐량이 몇천밖에 안되네요. 어디에 넣어야 간당간당할때 쓰는지 잘 모르겠어요.
Love&Hate
13/01/20 16:43
수정 아이콘
4성은 가끔 발동됩니다. 제가 초기에 루크레시아랑 기네비어 각성시켜 썼었죠. 물론 그후로 밥이되었습니다만.
Love&Hate
13/01/20 16:45
수정 아이콘
다빈치는 상대 피가 70%이상 빠졌을때 넣고 치시면 최고의 발동률과 적절한 힐량이 어우러질겁니다.
풀피용은 아니죠. 막타용입니다.
시즈플레어
13/01/20 17:11
수정 아이콘
스킬 발동률이 오차5% 정도의 데이터가 주어진다면 전투를 시뮬레이션하는 프로그램을 짜서
지금처럼 스킬은 없다고 생각하고 계산해서 낭비되는 BC를 줄일 수 있을텐데 말입니다.
혹시 일본 확밀아를 즐기시는 분중에 확률은 집계 시도나 스킬 발동 확률에 대한 정보를 가지고 계시는분은 안계실까요?
되는데요
13/01/20 17:46
수정 아이콘
라피스, 페르세우스 같은 배수형 카드 스킬이 터지는게 토르 스킬이 터지는것보다 이득이기때문에

한줄덱에서 배수카드와 토르를 같이 쓰기는 좀 애매하긴 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0579 [스타2] 협회의 e스포츠대상 스타2 부문 후보선정이 굉장히 파격적입니다. [35] Ahri8123 13/02/14 8123 0
50577 [LOL] 소환사 주문의 재사용 대기시간과 탐욕의 검에 대해서 [14] AirQuick11476 13/02/14 11476 0
50576 [LOL] 북미서버 3.0.2 + PBE서버 비공식 패치노트 [71] AirQuick8372 13/02/14 8372 0
50575 [공지] 겜게 스팟공지 - 이모티콘 추가 [20] Toby6757 13/02/13 6757 1
50574 [LOL] 나이스게임TV 배틀로얄 시즌2,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개막 [26] kimbilly9428 13/02/13 9428 0
50573 [스타2] 군단의 심장 GSTL 프리시즌 8강 1주차 선봉 공개 [13] 삼성전자홧팅6598 13/02/13 6598 1
50571 [LOL] LOL 클럽마스터즈 엔트리 공개 [180] 콩쥐팥쥐10694 13/02/13 10694 0
50570 [스타2] 이스포츠 연맹, IPL 시드 선발전 대진 공개 [3] kimbilly6731 13/02/13 6731 0
50569 [LOL] 윈터시즌 비판 [44] 信主8245 13/02/13 8245 0
50568 [기타] 원피스 해적무쌍2 3월 20일 발매! [27] par333k17132 13/02/13 17132 0
50567 [기타] 디아블로3 1.0.7 공개 테스트 서버 패치 노트 [13] 사랑비6714 13/02/13 6714 0
50566 [스타2] 드디어 그랜드마스터에 진입했습니다(+군단의 심장 플레이 후기) [27] 스카이바람10270 13/02/13 10270 0
50565 [LOL] 다이아 달성기념. 마스터하면 그 누구든 상대할 수 있는 미드제이스 공략 [24] 삭제됨9582 13/02/13 9582 0
50564 [스타2] Team AZUBU, 팀 활동 앞두고 이스포츠 연맹 가입 [4] kimbilly8377 13/02/13 8377 0
50563 [스타2] 곰TV, 강남구 삼성역 인근으로 스튜디오 이전 발표 [21] kimbilly8232 13/02/13 8232 0
50562 [LOL] 온게임넷 LOL 클럽 마스터즈 - 현장 관람 안내 [10] kimbilly6662 13/02/13 6662 0
50561 [LOL] 서포터 입문자를 위한 챔프별 간단 소개 [68] 까망13540 13/02/13 13540 11
50558 [스타2] [HIGHLIGHT] 2013 GSL S1 Ro.16 Group B Critcal Strike [9] 워크초짜10214 13/02/12 10214 0
50557 [기타] 박서의 주먹은 아직 날카로울까? [5] Love.of.Tears.7435 13/02/12 7435 2
50556 [LOL] IEM7 월드 챔피언쉽 참가팀이 나왔네요 [54] 모리아스8215 13/02/12 8215 0
50552 [LOL] HOW TO PLAY 레오나 - (2) 라인전 [30] 쌀이없어요7396 13/02/12 7396 0
50551 [스타2] 군심 흥행 방안에 대해... [26] sisipipi8287 13/02/12 8287 1
50550 [기타] [퍼즐&드래곤] 허접한 유저의 연속이벤트 기간지내기~ [30] Meanzof4518 13/02/12 451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