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12/27 16:55:03
Name 대한민국질럿
Subject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3 (下)
1편:https://pgr21.com/?b=6&n=49741
2편(上):https://pgr21.com/?b=6&n=49762
2편(下):https://pgr21.com/?b=6&n=49783
3편(上):https://pgr21.com/?b=6&n=49807

---------------------------------------------------------------------------------


3-3.



옵드라로 대표되는 이재훈식 운영의 장점은 테란의 어지간한 초반 공세에 모두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테란이 시즈탱크 두세기에 의존해 앞마당에 커맨드센터를 지을때, 옵저버로 보면서 프로토스는 앞마당 멀티를 따라갈 수밖에 없다는 단점역시 존재했다. 물론 이윤열 이전에는 원팩 더블커맨드란 그저 뒷심이 좀 더 오래 지속되는 투팩러쉬에 불과한 것이어서, 이재훈을 위시한 프로토스들은 테란보다 앞마당을 조금 늦게 가져가고서도 기동성이 부족한 메카닉의 단점을 십분 활용하여 비교적 어렵지 않게 승리할수 있었다. 그러나, 이윤열이 등장하고부터 테란의 원팩 더블커맨드가 프로토스 입장에서 꽤나 스트레스로 다가올 수밖에 없었는데, 원팩더블의 병력폭발을 막기 위해서는 프로토스도 병력폭발을 해야했고, 그를 위해선 테란보다 최소 한군데의 자원기지를 더 확보해야 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박지호가 이윤열의 물량이 터지기 전에 프로토스가 먼저 물량을 터뜨릴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고 이는 잘 먹히는가 싶었으나 이내 테란들은 진출타이밍을 프로토스의 물량폭발 이전으로 앞당기며 대응하기 시작했다. 이른바 4팩토리러쉬와 6팩토리러쉬로 대표되는 타이밍러쉬의 등장인데, 메카닉유닛의 장점중 하나인 업그레이드와 수비하며 가져가는 추가자원을 과감히 포기하고 팩토리를 좀더 빨리 늘려서 병력폭발 타이밍을 더욱 앞당기는 것이었다. 이렇게 앞당겨진 병력폭발타이밍으로 인해, 테란의 조합된 메카닉 병력이 프로토스 진영 근처에 당도했을 때 프로토스들은 자원폭발은 되었으나 생산기지폭발은 채 되지 않았던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생산기지폭발까지도 완료되었으나 병력폭발이 아직 되지 않은 상황인 경우도 있었다. 다만 벌쳐견제를 막기위해 최소한으로 생산한 사업드라군 몇기가 전부였으니, 프로토스는 테란이 자신의 턱밑에 조이기라인을 형성하는것을 막을 방법이 없었고 심한경우 그냥 퉁퉁포에 밀려버리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 물론 이런 타이밍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테란 역시 쓸데없는 자원낭비를 하면 안되었고 프로토스들은 이점을 노려 옵저버를 생략한채 원게이트 드라군푸쉬 이후 앞마당에 넥서스를 소환해버리는 방법을 사용하게 되었다. 이는 선리버와 선다크로 대표되는 초반 테크트리를 이용한 공격과 이지선다를 걸수 있었기에 가능한 플레이였으며, 토스들은 이 이지선다를 가지고 테란의 진출타이밍 이전에 병력을 폭발시킬 시간을 벌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테란 역시 속업벌쳐나 드랍쉽으로 토스의 일꾼을 공략하는식으로 프로토스의 병력폭발을 늦출 수 있었고, 테란과 프로토스의 싸움은 이런 변수들을 확실히 제어하는 쪽이 승리를 가져가는, 초반부터 게임 끝까지 정말 치열한 수싸움의 장이 되었다. 그러나 역시 원팩 더블커맨드의 태생적 한계로 인하여 초반 주도권을 쥔쪽은 프로토스일수밖에 없었고, 주도권을 내준 상황에서도 테란이 이길방법이 없지는 않았으나 대부분의 경우에는 주도권을 쥔 프로토스가 조금 더 유리한 출발을 할 수 있었다.






3-4.



이렇듯 프로토스가 점점 이윤열의 물량에 내성이 생겨갈 무렵, 이윤열에 이어 등장한 최연성은 앞마당먹은 이윤열의 물량에 커맨드센터 한동을 더 추가시키며 트리플커맨드라는 무지막지하게 폭발하는 메카닉물량을 보여주었다. 물론 트리플커맨드라는것이 말처럼 쉬운일은 아니었으나 최연성은 순전히 개인의 능력으로 이를 가능케 만들며 특유의 무지막지한 물량으로 당하는 이들은 물론 보는 이들까지 경악시키며 괴물테란이라는 닉네임을 얻게 된다. 투팩, 원팩원스타, 더블이후 벌쳐플레이 그리고 몰래멀티 등 다양한 카드를 이용한 최연성의 능수능란한 심리전에 프로토스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고, 그 심리전에 일단 한번 말려들어 최연성의 자원확보를 막지 못한 프로토스가 이후 커맨드센터 세동에서 뿜어져나오는 병력폭발을 감당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웠다. 이재훈식 운영이 이윤열의 병력폭발에 무너진 이후에도 끝까지 그의 방법론을 고집하며 테란의 물량공세를 신기에 가까운 교전컨트롤로 극복해 나갔던 박정석조차, 최연성의 트리플커맨드에서 나오는 무지막지한 물량을 처음 접한 순간에는 그 위력앞에 무기력하게 무너지기도 하였다.

물론 프로토스들도 당하고만 있지는 않았다. 그들역시 주도권을 되찾아오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했는데, 강민의 사업드라군이후 다크템플러라던가 박지호가 보여준 본진 3게이트 발업질럿 러쉬가 그 대표적인 예였다. 원팩 더블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시도였는데 결국은 이윤열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와 같은, 원팩더블 자체를 망가뜨리기 위한 1회성 빌드들이었다. 혹은 과감히 드랍쉽을 배제하고 본진 입구를 게이트웨이 두개와 사이버네틱스코어 그리고 파일런으로 아예 막아버리며 벌쳐견제에 대한 방어비용의 투자를 최소화하는 방식과 초반 견제를 위해 빠른 리버테크를 탄뒤 상대와의 중규모 교전에서 리버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원팩더블을 인정하고 들어가면서 최대한 상대와의 자원격차를 벌리려는 시도들도 많이 있었다. 그리고, 이것들만으로도 최연성의 물량은 따라할수 있었으나 최연성의 심리전은 따라할수 없었던 기타 보통테란들은 손쉽게 제압할 수 있었다. 그러나 심리전의 달인이자 그 심리전을 바탕으로 한 트리플커맨드 물량의 창시자인 최연성을 다전제에서 꺾을수는 없었다. 이당시 벌어졌던  당대 최강의 피지컬을 자랑하는 프로토스였던 박정석과 괴물테란 최연성이 스타리그 준결승에서 벌인 다섯번의 혈투는 그당시 프로토스와 테란의 모든것이 다 나온 경기였는데, 박정석은 그 다섯번의 경기에서 도망자 프로토스, 최상급의 교전 컨트롤, 그리고 더블커맨드를 노린 극초반 올인러쉬까지 당시 프로토스가 보여줄수 있는 모든것을 다 꺼내들어 싸웠고 또한 두번씩이나 승리하며 자존심을 지키는 데 성공했다. 보통테란이었다면 3:0으로 셧아웃 당할만한 경기력이었으나 결국 마지막 5경기의 승자는 '괴물' 최연성이었다. 꺼낼수 있는 전략의 가짓수에서 오는 종족상성과 극상급의 피지컬을 순전히 심리전과 운영능력으로 극복해낸 결과였으니 한명의 프로토스 입장에서 그당시 최연성의 프로토스전이란 놀라움을 넘어 경외감마저 들게하는 것이었다.

또한 그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원팩더블의 태생적 약점인 '선수비'의 개념을 송두리째 뒤바꾸며 테플전의 기본 상성을 뒤흔드는 빌드가 등장하게 되면서 테란과 프로토스의 종족상성관계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



---------------------------------------------------------------------------------

다음편에 계속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12/27 17:05
수정 아이콘
이 글 시리즈에 드리는 제목 제안으로
Protossology

크크. 예전에 zergology라는 글이있었듯..
대한민국질럿
12/12/27 17:07
수정 아이콘
그 글에 비하면 내용면에서나 필력면에서나 너무나 부족한 글입니다...
사티레브
12/12/27 17:18
수정 아이콘
피지알에는 있지않았던...
포프의대모험
12/12/27 17:25
수정 아이콘
FD의 탄생‥ ‥악몽같았죠
캐리어가모함한다
12/12/27 17:34
수정 아이콘
FD...온겜이 So1배 16강 끝나고 특집시간까지 할애했던...
그런데 돌이켜보니 그러한 난세가 영웅을 만들었나 봅니다.
대한민국질럿
12/12/27 17:42
수정 아이콘
그당시 프로토스란 저그한테 뺨맞고 테란한테 화풀이하러 가다가 마인밟고 폭사하는 그런 종족이었죠....
이슬먹고살죠
12/12/27 23:50
수정 아이콘
자음연타요 크크크크크크
이슬먹고살죠
12/12/27 23:50
수정 아이콘
빨리 써주세요 현기증난단 말이에요 ㅠㅠ
12/12/28 13:44
수정 아이콘
느낌상 다음은 배럭더블이 나오는 건가요? 크크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FD도 있으니, 배럭 더블도 BD라 부르면 좋을 거 같네요..아니 이미 그렇게 부르고 있나요?

베넷에서 일반인들이랑 할때는 배럭더블에 대해 생더블이나 초반질럿푸시로 깨곤 했었는데...
조금 잘 하는 사람과 하면 워낙에 수비가 후덜덜해서 초반 질럿푸시는 먹히지도않고, 초중반이후 5탱 12벌쳐 3마린 타이밍 러쉬 에 많이 지곤 했습니다.
최종적으로 거의 마지막 프로리그쯤 나왔던 SK 프로토스의 새로운 빌드가 FD나BD 모두에 단단해서 즐겨썼었습니다..
저 나름으로는 질럿을 많이 좋아하는 편이라 드라곤 1줄이고 질럿 3개 정도 늘리는 식으로 변형에서 사용했구요..
이 빌드 투혼에서는 상당히 승률이 좋았습니다. 그때 김택용을 빌드를 따라해 보려 진짜 VOD보면서 초시계로 시간 적고 했었는데...^^

어쨌든 막판으로 가면 초반빌드가 뭐건 33테란의 메카닉이 너무 숴워서 프로토스는 결국 도망자 컨셉으로 가야 하는데...그게 참 싫더군요..
그래서 송병구의 단단함이나 김택용의 빠른 회전을 통한 압살을 그렇게 좋아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음편도 기대합니다..
FD야 이제 무섭지 않은 만큼 다음편에 나올 무서운 빌드가 참 궁금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73665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145994 4
공지 [LOL] 아직 무엇이 중헌지 모르는 라이엇코리아, 다시 받아적으세요 [64] 스니스니 19/12/11 77956 290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270896 9
54348 [LOL] 태어나서 처음으로 골론즈에 입성했습니다.. [15] 대한민국질럿5880 14/06/04 5880 3
54108 [LOL] 미니언 웨이브를 통한 운영의 발전. [22] 대한민국질럿8361 14/05/01 8361 14
54104 [LOL] 오존의 탈수기에 대처하는 블루의 픽과 운영- 4강전 1세트. [7] 대한민국질럿7384 14/05/01 7384 4
53913 [LOL] 심심풀이로 해보는 주관적인 롤챔스 8강 예측. [26] 대한민국질럿7260 14/04/12 7260 0
53400 [LOL] 실론즈의 눈으로 본 실버티어의 문제점-킬각. [83] 대한민국질럿10437 14/02/06 10437 0
49955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4~5 [3] 대한민국질럿8694 13/01/01 8694 5
49871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3 (下) [9] 대한민국질럿6681 12/12/27 6681 4
49807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3 (上) [11] 대한민국질럿6939 12/12/25 6939 2
49783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2 (下) [13] 대한민국질럿8378 12/12/23 8378 5
49762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2 (上) [6] 대한민국질럿7856 12/12/22 7856 2
49741 (가칭) 브루드워 프로토스 패러다임 개론-1 [27] 대한민국질럿11378 12/12/20 11378 5
48601 [LOL] 초가스에 대하여 [44] 대한민국질럿6498 12/09/13 6498 0
46150 김용택. [38] 대한민국질럿9592 12/01/13 9592 0
44864 허영무, 자신을 믿어라. [5] 대한민국질럿4903 11/07/13 4903 0
43586 팀플을 추억하며.(부제:고인드립) [29] 대한민국질럿6531 10/11/06 6531 0
43257 양심선언. [11] 대한민국질럿6367 10/10/14 6367 0
42996 스토브리그 단상. [22] 대한민국질럿5594 10/09/15 5594 0
42754 굉장히 주관적인 맵 밸런스 이야기. [2] 대한민국질럿4597 10/08/29 4597 0
42689 송병구와 캐리어. [12] 대한민국질럿5975 10/08/25 597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