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8/26 12:38:20
Name Wicked
Subject 이영호의 스타1 마지막경기가 시작되는군요
네이트에 메일 확인하러 들어갔다가
프로리그 중계하는중이라서 눌러봤더니

스타1의 갓 이영호의 마지막 경기가 이제 막 시작되려고 하네요.

T1을 좋아하고 정명훈 선수팬이지만
갓영호를 싫어하지도 않고 좋아하는 편이기에
갓영호의 마지막 경기를 좀 지켜봐야겠군요.

스타2로 넘어간 스타리그도 간간히 보고
GSL도 간간히 보지만 더 이상은 볼 수 없는 갓영호의 마지막 스타크래프트 경기입니다.
보실분들은 잠깐이라도 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듯 싶네요

경기결과는
김민철선수의 초반 저글링 러쉬에
더블을 하던 이영호 선수가 막지 못함에따라 패배로 끝났습니다

KT,공군의 경우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함에 따라 오늘 스타크래프트1의 마지막게임을 치르게 되고,
T1의 경우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못할 경우 마지막 게임이 됩니다.
남은 3경기 혹은 4경기의 스타1 경기를 멋있게 장식해줬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무적LG
12/08/26 12:39
수정 아이콘
마지막 경기 패배네요.
호로토스
12/08/26 12:40
수정 아이콘
끝나버렸네요
12/08/26 12:40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글 쓰고 나서 1분도 안돼서 -_-...
12/08/26 12:40
수정 아이콘
또 더블하다가 초반저글링러쉬에 무참하게 무너졌네요.. 먼가 허무한 느낌;;
여문사과
12/08/26 12:41
수정 아이콘
마지막 경기인데 이리 허무하게 패배라니...
미래인
12/08/26 12:41
수정 아이콘
김민철이 그래도 부르드워 마지막에 드디어 이영호 한번 잡네요.

이걸로 멘탈 회복 좀 했으면 좋겠네요.
12/08/26 12:42
수정 아이콘
어쩄거나 이영호에게 스타크래프트는 끝난게임이니
이젠 스타크래프트2에서 하나만 쳐다보는 갓영호의 복귀를 기다리면 되겠네요.
마바라
12/08/26 12:43
수정 아이콘
헉.. 갓의 스1 마지막 경기가 이렇게 허무하게.. -_-;;
12/08/26 12:43
수정 아이콘
다음 시즌도 병행 아닌가요?
12/08/26 12:43
수정 아이콘
설마요;;
꼬깔콘▽
12/08/26 12:44
수정 아이콘
에이... 설마요
사티레브
12/08/26 12:45
수정 아이콘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여문사과
12/08/26 12:46
수정 아이콘
케스파의 거대프로젝트가 설마...?
꼬깔콘▽
12/08/26 12:47
수정 아이콘
왠지 케스파라면 할 것 같은?
사티레브
12/08/26 12:49
수정 아이콘
e-sports 대공생 프로젝트!
1경기 스타1
2경기 스타2
3경기 스페셜포스
4경기 lol
5경기 추첨!
꼬깔콘▽
12/08/26 12:50
수정 아이콘
5경기는 1~4선수 출전선수 중에서 한명씩 나와 철권태그2 단판
사티레브
12/08/26 12:51
수정 아이콘
5경기받고 6경기 카트라이더
꼬깔콘▽
12/08/26 12:53
수정 아이콘
6경기 받고 7경기 킹오파 단판
12/08/26 12:58
수정 아이콘
공군이 빠진다면
케스파 7팀 + 비케스파 7팀이
야구처럼 리그 나눠서 1라운드, 인터리그2라운드, 다시 나눠서 3라운드--> 반복
각 리그 결승자끼리 마지막 결승

이런 아름다운 모습을 보는건 꿈에서나 가능하겠죠..
Zakk WyldE
12/08/26 12:59
수정 아이콘
7경기 받고 8경기 가위바위보
꼬깔콘▽
12/08/26 13:00
수정 아이콘
8경기 받고 9경기 제기차기
지게로봇
12/08/26 13:02
수정 아이콘
9경기 받고 10경기는 문명으로....
지게로봇
12/08/26 13:02
수정 아이콘
10경기는 문명...
12/08/26 13:03
수정 아이콘
심판: 이 모든 것이 케스파 규정에 모두 어긋남. 비공인 경기 출전자 몰수패. 스타크래프트 부터 다시 재경기 진행.
12/08/26 13:06
수정 아이콘
꿈의리그네요. 꿈에서나 이루어질 수 있는 리그..
꼬깔콘▽
12/08/26 13:07
수정 아이콘
그냥 꿈이죠 뭐
운체풍신
12/08/26 13:15
수정 아이콘
하필 11시였던게 아쉽네요. 11시만 아니었다면 마린이 안쪽으로 나오는데 11시만 바깥으로 나오죠
12/08/26 13:18
수정 아이콘
다음시즌 프로리그가 진행 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인 상황입니다. 공군 뿐만 아니라 8게임단도 아직 창단을 못햇고 STX와 웅진이 생각보다 상황이 안 좋기 때문에 프로리그가 진행 될 수 있을지도 의문입니다.
12/08/26 13:21
수정 아이콘
선수들이 불쌍하긴 하지만
요즘 케스파 윗분들 돌아가는걸로 봐선 요번시즌이 프로리그 마지막 시즌이었으면 좋겠네요.
12/08/26 13:42
수정 아이콘
와 정말 흥미진진하고 재미있을거같은데.. 아.. 개스파 정말..
12/08/26 13:53
수정 아이콘
다음 시즌은 몰라도 다다음 시즌은 자유의 날개, 군단의 심장 병행 아닐까요?
또르르
12/08/26 14:09
수정 아이콘
병행할 필요가 없죠. 그냥 군심으로 넘어가면 되는걸요...
또르르
12/08/26 14:11
수정 아이콘
전 프로리그/팀리그 갈려있을때부터 개인리그보다 단체리그를 더 열심히 봤던 사람으로서 프로리그가 그렇게 사라지면 너무 슬플꺼 같습니다.
같이 손잡아 이기길 기원하고 이겼을대 얼싸안고 지면 슬퍼서 같이 우는 그런 단체경기의 느낌을 좋아했거든요.
협회만 사라지고 프로리그는 유지됐으면 하지만 불가능하니까요... 하하하...ㅠㅠ
12/08/26 14:46
수정 아이콘
아아.. KT 아아;;
겜알못
12/08/26 14:49
수정 아이콘
애석한 저글링러쉬...ㅠㅠ
불쌍한오빠
12/08/26 14:59
수정 아이콘
T1vs공군전을 바라보는 송승완코치의 모습이 진짜 간절해 보이네요;;
sHellfire
12/08/26 23:18
수정 아이콘
이영호선수의 스타1 마지막 경긴데 좀 허무하더군요.
중후반 운영싸움을 보고싶었는데 운영으론 힘들거같아서 초반러시했다는 김민철 선수 크크...
어쨌거나 이젠 스타2에서 응원하는 일밖에 남지 않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9721 2012 GSL Blizzard Cup - 10강 B조 풀리그 [226] Marionette3823 12/12/18 3823 0
49720 헛개수 NLB 윈터 2012-2013 골드리그 8강 1일차 #1 [255] 키토4221 12/12/18 4221 0
49719 스타1 아프리카 개인방송 주소입니다... [18] 손만잡고잘께7672 12/12/18 7672 1
49718 오늘자 리그오브레전드 밸런스패치노트입니다. (2012-12-18) [96] 테페리안7510 12/12/18 7510 0
49717 블리자드, 2012 GSL 블리자드컵에서 군단의 심장 인비테이셔널 개최 [6] kimbilly4604 12/12/18 4604 0
49715 Teamliquid 염보성, 스타크래프트2 프로게이머 은퇴 발표 [43] kimbilly9000 12/12/17 9000 0
49714 Azubu, 강찬용 선수의 룬 페이지 명에 대한 사과문 발표 [86] kimbilly22718 12/12/17 22718 0
49713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12-13 1R - 제8게임단 vs SKT [140] kimbilly4608 12/12/17 4608 0
49711 2012 GSL Blizzard Cup - 10강 A조 풀리그, 6경기 ~ 10경기 [253] Marionette3164 12/12/17 3164 0
49709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12-13 1R - KT vs 웅진 [190] 삼성전자홧팅3991 12/12/17 3991 0
49708 2012 GSL Blizzard Cup - 10강 A조 풀리그, 1경기 ~ 5경기 [182] 저그네버다��3328 12/12/17 3328 0
49707 Azubu, 스타크래프트2 팀에 이윤열 전 선수를 매니저로 영입 [31] kimbilly6556 12/12/17 6556 0
49706 직접 군단의 심장 발매 홍보(?)영상을 만들어 봤습니다. [4] EVERGREEN3586 12/12/17 3586 0
49705 12월 셋째 주 (12/17~12/23) 스2 주요 대회일정 + 진행상황 [9] Marionette3247 12/12/17 3247 0
49704 2012년 12월 셋째주 통합 WP 랭킹 (2012.12.16 기준) [3] Davi4ever3389 12/12/17 3389 0
49702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7 [300] 키토5520 12/12/17 5520 0
49701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6 [300] 키토3593 12/12/17 3593 0
49700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5 [320] 키토3718 12/12/17 3718 0
49699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4 [334] 키토3519 12/12/17 3519 0
49698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3 [379] 곡물처리용군락5426 12/12/17 5426 0
49697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2 [366] 곡물처리용군락3798 12/12/16 3798 0
49696 IEM Season VII Global Challenge Cologne 3일차 #1 [347] sisipipi4620 12/12/16 4620 0
49695 그들은 성공적이었나 (김택용 1편) [11] 영웅과몽상가4564 12/12/16 4564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