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8/25 01:06:48
Name F1rst
Subject KeSPA 의 거대 프로젝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23&aid=0002429433

기사 中

불참 사유: "비시즌이라고는 하지만 포스트시즌 일정도 있고, 현재 협회에서 준비중인 거대 프로젝트로 인해 쉽사리 선수들의 출전을 결정지을 수 없었다."

뉴스게시판에 올라오기도 한 뉴스인데

현재 '불참'이라는 사실 하나에 이목이 집중되서인지

kespa의 거대프로젝트는 무엇일까에 대한 얘기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여태껏 협회가 해온 업보대로라면 이 거대 프로젝트는 분명 달갑지 않은 프로젝트일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리 조금은 의논을 해야할거라보는데요.

제 생각에는 아마도 kespa주최 스타2 개인리그일거라 봅니다.

이번 일로 kespa는 곰tv와 함께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고 봅니다.

GSL 없이, 온게임넷 주최 스타리그만이 전부인 100여명의 선수들의 허전한 스케쥴을 채울려면

이만한 카드가 없겠죠.

게다가 이 대회를 염으로써 gsl과 일정이 겹친다는 핑계를 앞으로도 계속 할 수 있게 됩니다.

블리자드의 허가가 관문인데, kespa 특유의 땡깡부리기,변명대기로 열릴 확률이 은근히 높다고 생각합니다.

대회를 열겠다는게 딱히 겉으로 악의가 느껴지지 않거든요.

스폰서,비용 문제는 당장은 자체스폰으로 어떻게든 때울 수 있을거라 봅니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이 거대프로젝트는 무엇인가요?

단순히 이번 gsl 참가 안할려고 있지도 않은 일을 거대프로젝트라고 했던걸까요?

제 생각이 틀렸으면 좋겠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꼬깔콘▽
12/08/25 01:07
수정 아이콘
케스파컵 시즌2에 걸어봅니다
근데 문제는 방송을 할 수 있나?
12/08/25 01:08
수정 아이콘
거대 프로젝트는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고
지금쯤 구상중이라 생각합니다
스치파이
12/08/25 01:09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12/08/25 01:09
수정 아이콘
개스파 주최 개인리그를 연다고 치고,
그거 누가 방송합니까?

온게임넷 스타리그와 경쟁관계이고, 이제는 연맹 선수라는 대체제로 온게임넷 스타리그를 돌릴 수 있는 온게임넷?
지금 엿먹은 곰TV?
다음팟에서 개인방송?

방송할데가 없어요..
꼬깔콘▽
12/08/25 01:10
수정 아이콘
저렴한 자체 300k 스트리밍으로 4:3 방송 예상합니다
어강됴리
12/08/25 01:10
수정 아이콘
거대 프로젝트는 이미 다 까발려지지 않았습니까?

GSL 못나간다. MLG 못나간다 우리는 바쁘다.

"스타리그2일, 프로리그4일 MLG와의 '온라인'교류전 2일" 일주일에 8일 경기한다 우와아앙?

그 거대 프로젝트는 온라인 쇼매치인거로 오늘 발표로 다 공개되었는데 ..
참 오늘따라 여기저기 똥을 뿌리고 다니는 케스파입니다.
지게로봇
12/08/25 01:11
수정 아이콘
까짓꺼 우리들이 공허포격기 생산해내서
녹여버리죠...
12/08/25 01:15
수정 아이콘
그리고 전설의 우승기 해설 컴백까지하면 닥본사
라라 안티포바
12/08/25 01:15
수정 아이콘
케스파 주최 개인리그는 그다지 설득력이 없습니다.
있던 개인리그보다 프로리그를 중시하는 양반들인데요.
아이유
12/08/25 01:17
수정 아이콘
뭔 짓거리를 하던간에 전 안볼랍니다.
12/08/25 01:21
수정 아이콘
그냥 레디액션이 반응이 좋았으니까
자기들도 초청전해서 이목 좀 끌려고 했었을지도 모른단 생각이 듭니다.
스타리그는 떨어졌지만 네임밸류는 아주 훌륭한 연맹 선수들로.
거기에 이제동 김택용 송병구 같은 선수들 넣어주면 딱이었을테고요.
12/08/25 01:21
수정 아이콘
개인리그 죽이기를 앞장서서 하던 양반들이 개인리그를 만들리가 없지요. 그냥 말장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겁니다.
뚫훓쀓꿿삟낅
12/08/25 01:22
수정 아이콘
거대프로젝트

1. GSTL과 프로리그 통폐합 발표
엉?

2. 스타리그 전격 폐지
엉?

3. 케스파 전격 해체

야호!
성유리
12/08/25 01:24
수정 아이콘
지금 밤새며 미친듯이 구상하고 있을겁니다..
Eluphant Bakery
12/08/25 01:25
수정 아이콘
곰tv죽이기라는 거대한 프로젝트를 구상중이고 그 시작으로 보이콧
12/08/25 01:29
수정 아이콘
개스파가 밤을 새며 미친듯이 대응을 구상하고 있.. 을 놈들이면 이것보단 일 잘 했겠죠.
12/08/25 01:31
수정 아이콘
지금 밤새며 미친듯이 술을 퍼마시고 있을 듯 ...
12/08/25 01:31
수정 아이콘
하하 오늘부터 캐스파 기획팀 밤새서 구상할듯
성유리
12/08/25 01:32
수정 아이콘
음 또 그렇네요 ..크 아마 일당 알바생을 시켜 구상하라고 시켰을 겁니다..
12/08/25 01:43
수정 아이콘
이판에서 케스파가 주도권을 잡는거 자체가 거대프로젝트죠 뭐 껄껄.
12/08/25 02:17
수정 아이콘
이판에 발을 빼고 싶은데 뺄 명분도 없고 해서 스스로 만들고 있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드는 케스파입니다...

그래서 전 그 뜻을 존중해서 프로리그는 앞으로 안보려구요..
타테시
12/08/25 02:21
수정 아이콘
그거 MLG 온라인 대회로 밝혀졌어요.
http://esports.dailygame.co.kr/news/read.php?id=65669
오는 9월부터 MLG에 참가하는 북미, 유럽 지역 선수들과 한국e스포츠협회 소속 선수들의 온라인 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 대회에서 상위 입상하는 선수들을 선발해 MLG 본선 대회에 출전시킬 예정이다.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MLG와의 교류전은 프로리그 포스트 시즌 일정이 끝나는 시점에 개시할 것이다.

아마 GSL 견제용일 가능성이 높아요. 제 생각에는...
자유수호애국연대
12/08/25 02:28
수정 아이콘
제가 스타판 쫑나는날까지 꼭 보고 싶었고 동참하고 싶었던 광경이 두가지가 있습니다.

1. 홍진호 우승하는 날 서울광장에 운집한 수만명의 인파가 단체 콩댄스
2. 우승기 해설 컴백무대에서 오프 관람객들이 해설과 하나되어 "아 망했어요 망했어요~" 떼창
라라 안티포바
12/08/25 03:23
수정 아이콘
GSL 견제든 뭐든 프로젝트 자체에 대해서는 환영입니다.
그런데 그 프로젝트가 모든 선수들을 GSL에 불참시킬 이유가 됩니까?
선수들이 무리한 일정 소화로 바쁘다며, 혹은 포스트 시즌 문제로 8게임단이나 주전 선수들 일부가 불참했다면 이해가 됩니다.
12/08/25 03:28
수정 아이콘
우리는 포스트시즌 진출했는데 쟤네는 떨어져서 우리가 리그 준비하는데 더 힘들어.

어? 정말? 그럼 공평하게 전부 금지.

감사감사~

뭐 그런 게 있었나보죠 뭐..
라라 안티포바
12/08/25 03:34
수정 아이콘
하긴 생각해보면 SKT의 경우 포스트 시즌이나 결승 진출 여부 때문에 온게임넷 스타리그 조지명식도 미뤄지곤 했었죠.
어쩌면 단순히 '프로리그에 방해되서' 가 이유일수도 있겠습니다. 뭐 그 뒤에 깔린 정치적 의도가 더 다분해 보입니다만...
레드얼렛
12/08/25 08:23
수정 아이콘
그 거대 프로젝트라는 게 겨우 온라인 대회라면 하하하하 이거 진짜 웃음 밖에 안 나오네요. 현 스2판에는 온라인 대회가 차고 넘치고 또 선수들은 거기에 참여하지만 그렇다고 그거 때문에 그슬을 포기한다거나 해외 프리미어 대회를 포기 하지 않습니다. 온라인 대회인만큼 어디든 경기를 할 수 있고(심지어 해외 대회 가서도 호텔에서 할 수 있으니까요), 시간 조절도 자유로우며(선수 둘만 동의하면 그만이니까요) 무엇보다도 온라인 대회는gsl이나 해외 프리미어 대회같은 메이저 오프라인 대회보단 아무래도 권위가 딸립니다. (메이저급 온라인 대회도 4강 내지 결승은 오프로 치릅니다. 큰 대회장 빌려서요.)
뭐 협회 선수들이 외국인 선수와 붙는 걸 보여주면 팬들도 납득하겠지 이런 생각인가 본데... 그렇다면 케스파가 바보이든가 아니면 팬들을 바보로 본다든가 둘 중 하나임을 인증하는 꼴밖에 안됩니다. 해외팬들도 이런 게 거대 프로젝트라면 '와우 택뱅리쌍이 외국인 선수들과 붙는다고?' 이렇게 반응하는 게 아니라 케스파 욕을 할겁니다. 그들도 온라인이 아니라 오프라인에서 붙기를 바랄테니까요.
하여튼 이런 뭐같은 것이 거대 프로젝트가 아니길 빕니다.
the hive
12/08/25 08:55
수정 아이콘
미뤄지는것과 보이콧은 하늘과 땅차이죠
The xian
12/08/25 09:40
수정 아이콘
제가 뉴스게시판에 저 뉴스를 링크하긴 했습니다만. 지난 몇 년간 KeSPA가 했던 프로젝트 중 성공한 게 무엇이 있는지 기억에 없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8707 [LOL] 나진 소드 vs AZUBU Blaze 5경기 픽 상황에 대하여 [49] 스텔5260 12/09/22 5260 0
48706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결승전, 삼성전자 vs CJ #1 [248] kimbilly4977 12/09/22 4977 0
48705 2012 HOT6 GSTL Season 3 - 2R B조 1경기 SlayerS vs LG-IM (+GSTL 올킬명단) [185] Marionette3349 12/09/22 3349 1
48704 [LOL] 막눈 그리고 나진 소드 이야기 [18] 화잇밀크러버4973 12/09/22 4973 5
48702 가식의 위선자 = MLG?? [20] 여망3864 12/09/22 3864 0
48701 LOL 월챔 시즌2 대진표 및 일정 총 정리 [25] Leeka4396 12/09/22 4396 2
48700 MvP (MLG vs Proleague) 의 MLG 멤버도 나왔습니다. [8] 곰성병기3449 12/09/22 3449 0
48699 프로리그 결승, 에결 선수는 누구? [14] noknow3306 12/09/22 3306 0
48698 여러분 토스 때려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1년 [17] Marionette4202 12/09/22 4202 0
48697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조 편성 발표 [56] 저퀴3326 12/09/22 3326 0
48696 [LOL] 드디어 금장을 달았습니다.... 다시(?) [10] 켈모리안3182 12/09/22 3182 2
48695 [LOL] 나진 소드와 막눈 선수의 쉔 딜레마... [23] 불굴의토스5635 12/09/22 5635 1
48694 롤러와 6화 #2 [273] 저퀴3883 12/09/22 3883 0
48692 롤러와 6화 #1 [283] 저퀴3523 12/09/22 3523 0
48691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 시드 추첨 결과 및 일정 [21] Leeka3061 12/09/22 3061 0
48690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7 [367] The_Blues4869 12/09/21 4869 0
48689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6 [465] The_Blues4062 12/09/21 4062 0
48688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5 [370] The_Blues3931 12/09/21 3931 1
48687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4 [381] The_Blues4123 12/09/21 4123 0
48686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3 [240] The_Blues3498 12/09/21 3498 0
48685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쉽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2 [306] The_Blues3675 12/09/21 3675 1
48684 LOL 시즌2 월드 챔피언십 한국 예선 결승 : Azubu Blaze vs 나진 소드 1 [336] The_Blues4262 12/09/21 4262 0
48683 이영호의 GSL 데뷔전! Dr.채의 큐레이션과 함께하세요! [42] RENTON4038 12/09/21 403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