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8/24 22:22:54
Name NLostPsiki
Subject 다난한 하루의 끝즈음에 이르러, 연맹-협회 갈등을 보고.
심란한 하루입니다.
일련의 사태를 보면서, 정말 많은 것이 생각납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기억은, 2008년의 일이었습니다. 곰TV 클래식 말입니다.
이전 세 번 연속된 MSL 스폰으로 곰TV는 E-Sports 바닥에 충분한 관심과 흥미가 있음을 보여주었고, 인비테이셔널을 거쳐 독자적인 리그를 런칭했습니다. 그러나 오래가지 못했죠. 3회만에 문을 닫고 맙니다.

이제, 2012년.
똑같은 일이 또 일어납니다.
그 때와는 많은 것이 달라졌습니다. 그 시간동안 케이블 방송국 하나가 문을 닫고, 역사와 전통과 권위가 살아있는 리그는 일년에 고작 1~2회 밖에 열리지 못할만큼 위기에 봉착했었으며, 새로운 흐름이 병행이라는 이름 아래 간신히 비집고 들어옵니다.
그러나 달라지지 않은 점은 있습니다. 바로 우리가 본 오늘의 일입니다.

@GSL_Chae 한 번 일어난 일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두 번 일어난 일은 반드시 다시 일어난다.

많은 것이 달라졌다고 말했지요.
그때와는 다른, 새로운 게임이 생겼고 새로운 선수들이 자리를 메우고 있으며 그때와는 비교할수 없을만큼의 노하우와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모두가 값지고 귀중한 것이며, 감히 Global Standard의 이름에 걸맞은 것입니다. 부끄러움이 약간 있기는 하지만.(결승전 야외 무대 운영이라던가, 아직 조금 미비한 스튜디오라던가 하는 것들이 모자라기는 합니다.)

그 두 번째 일이 일어 났으니, 곰TV를 믿습니다.
정정당당한 대의로, 무소의 뿔처럼 가는 자세를 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Global Standard라는 자신들의 주장이 헛되지 않음을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이 판에 남아있는 사람들과, 여전히 애정을 가지고 보는 사람들이 그들의 결정, 관심을 가지고 사랑을 쏟는다는 그 결단에 후회가 없도록 해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8/24 22:25
수정 아이콘
한 번 일어난 일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두 번 일어난 일은 반드시 다시 일어난다.

케스파를 정말 잘 설명해주는 말이네요.
12/08/24 22:39
수정 아이콘
뭐 당장에 경기를 보더라도 프로리그 스2보다 GSL쪽이 훨씬 더좋으니 그냥 이번시즌은 양쪽다 참가하지말고 그대로 갔으면좋겟네요.
프로리그와 스타리그는 지금 자생력이 애매한 상황인데 얼마나 버틸지 기대되는군요
12/08/24 22:42
수정 아이콘
사실 본문에 나와 있는 역사와 전통과 권위가 살아있는 대회는 스타1에 대해 한정입니다.
비록 짧은 역사라도 스타2에 대하여선 GSL이 더 역사와 전통과 권위가 살아 있는 대회죠.
스키드
12/08/24 22:45
수정 아이콘
이번 사태로 이것저것 예전일들을 찾다가..
문득 07년 선수들 짐쌀때 MSL 중계진의 얼굴과 WCG 2010 닥말의 오열을 다시한번 봤습니다.
케스파 진짜 어디 리폿할데도 없고..
NLostPsiki
12/08/24 22:45
수정 아이콘
뭐 그렇죠. 그 부분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 권위가 '고작 1년에 한번밖에 열리지 못할 정도의 몰락'을 겪었다는 것에 초점을 더 두긴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제 표현이 약간 미흡했던 모양입니다.
포프의대모험
12/08/24 22:46
수정 아이콘
김성식!..
NLostPsiki
12/08/24 22:46
수정 아이콘
여담이긴 한데 리폿도 답이 없고 빨리 트리뷰날 도입되어야 한다고 봐요.
스키드
12/08/24 22:47
수정 아이콘
그쵸 GM들 짐도 좀 덜어줘야하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0086 GSL Code S 32강 조 1위 혜택 부여는 안될까요? [8] Marionette4927 13/01/10 4927 0
50085 인터넷게임중독 예방에 관한 법률안 [22] 지포스24565 13/01/10 4565 0
50084 진중권이 말하는 게임 [68] 어강됴리8117 13/01/09 8117 0
50083 글쓰기의 자유 vs 게시판의 역할 [99] 멍하니하늘만6270 13/01/10 6270 2
50082 LOL The Champions 4강 A조 1회차 Azubu Frost vs Azubu Blaze 소소한 픽 이야기들 [18] 노틸러스6974 13/01/10 6974 0
50081 아주부 프로스트의 다전제 마지막 경기 승률 [10] Leeka7829 13/01/09 7829 0
50080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10 [400] 키토7534 13/01/09 7534 0
50079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9 [334] 키토5222 13/01/09 5222 0
50078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8 [358] 키토6022 13/01/09 6022 0
50077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7 [380] 키토5028 13/01/09 5028 0
50076 2013 GSL Season1 승격 강등전 D조 #3 [119] Marionette4935 13/01/09 4935 0
50075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6 [348] 키토5701 13/01/09 5701 0
50074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5 [339] 키토5437 13/01/09 5437 0
50073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4 [327] 키토5325 13/01/09 5325 0
50072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3 [331] 키토5156 13/01/09 5156 0
50071 2013 GSL Season 1 승격 강등전 D조 #2 [313] 저퀴4630 13/01/09 4630 0
50070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2 [306] 키토5302 13/01/09 5302 0
50069 OLYMPUS LOL Champions Winter 4강 1일차 - A조, Azubu Frost vs Azubu Blaze #1 [283] 키토6380 13/01/09 6380 1
50068 2013 GSL Season 1 승격 강등전 D조 #1 [302] 저퀴4836 13/01/09 4836 0
50067 스타크래프트1 소닉 11차 랭킹전 4강전! [6] 소닉4763 13/01/09 4763 0
50066 [확밀아] 힐 딜레마. [53] Love&Hate5795 13/01/09 5795 0
50065 LOL The Champions 4강 A조 1회차 Azubu Frost vs Azubu Blaze 간략 프리뷰 [26] 노틸러스5412 13/01/09 5412 0
50064 나겜에서 김로렌의 정신승리 방송중입니다. [62] sisipipi8274 13/01/09 827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