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7/17 21:50:59
Name 스웨트
Subject 국본이여 전설이 되어라
처음 인쿠르트 결승전에 김준영을 메카닉으로 잡아내며 결승에 간 신인테란.
모두가 눈물의 한 프로토스의 우승을 원하고 원했기에 그 그늘에 가려져 아무도 바라봐주지 않았던 그 신인테란
국본이라는 깃발이 휘날리는 것을 보면서 무슨 국본이냐 말도안되는 치어풀이다 말이 많았던 신인테란

그 신인테란은 한때 최강을 이루어냈던 황제와 괴물과 함께 만들어냈던 과거의 영광에 취해있던 무너져버린 t1 테란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하는 무거운 짐을 두 어깨로 짊어져야 했습니다.

제국을 계승한 국본이었으나 테러리스트로 불려야 했던 그 테란.

정 명 훈

그는 결국 그 자신의 힘으로 t1제국의 테란을 남들이 무시하지 못할 모습으로 우뚝 올라섰고
마지막 최후의 테란이라는 자리에서 제국의 국민들의 염원을 안고 신이라 불리는 사나이에게 테러를 감행했습니다.

국본은 황제를 이을 자리입니다. 그는 이미 그 자리를 받을 모든 것을 인정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신을 테러합니다. 그에게 있어 안주하는 것은 있을수 없는 것이기에..

신에게 하는 테러는 반역에서 혁명으로

그리고 그는 살아남았습니다.

신을 테러하는 신을 잡는 사나이. 그는 낭만시대 이후 이 시대를 풍미했던 택뱅리쌍을
자신의 발목을 잡아내던 그 택뱅리쌍을 결국 모두 잡아내며 최후의 자리에 서게 됩니다.

마지막 남은 full up mind, Last Protoss,
그 신을 또 잡기 위해 국본은 또다시 테러를 준비 합니다.

그에게 제가 남길말은 이제 이것뿐입니다.

국본이여. 전설이 되어라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The_Blues
12/07/17 21:52
수정 아이콘
전설의 출현~!!!
전승 우승을 향해 갑시다!
the hive
12/07/17 21:53
수정 아이콘
여봐라 나의시대를 찬양해라
전하 이제 통치기간이 2주가 채 남지 않으셨사옵니다.
ㅠㅠ
하늘이어두워
12/07/17 21:53
수정 아이콘
캬. 신에게하는테러는 반역에서 혁명이다. 멋지네요.
잊혀진꿈
12/07/17 21:53
수정 아이콘
이제 더이상 돌아설 곳도 없이 여기까지 왔다.
끝을 보자 명훈아.
그리고 영원히 내 인생의 추억에 남아다오...
수퍼쪼씨
12/07/17 21:54
수정 아이콘
임요환 선수부터 시작한 T1빠로써 마지막 테란이 정명훈이라는 게 너무 기분 좋습니다!!!
전설이 되자 명훈아!!!!
moisture
12/07/17 21:54
수정 아이콘
TERRORIST님이 DEICIDE로 전직하셨습니다.
빅토리고
12/07/17 21:56
수정 아이콘
오늘 경기 정말 대단했습니다. 전 티빙에서 봤는데 결과 보니 시청률이 30%까지 올라갔더군요.
12/07/17 21:56
수정 아이콘
투니버스때 임요환부터 T1테란 외길 10년...그런대...지금 무슨 말을 해야할지...아...정말...
찰진심장
12/07/17 21:59
수정 아이콘
삼성토스 팬으로써 허영무선수는 송병구선수랑은 다르죠. 전승우승은 없다에 제 방 저금통에 있는 동전 모두를 걸겠습니다.
아무튼 멋진 결승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결승만큼만 되도 성공적일텐데요.
디레지에
12/07/17 22:00
수정 아이콘
테러로 우승까지 가버려엇~
Go_TheMarine
12/07/17 22:01
수정 아이콘
음...
산왕전끝난후의 북산처럼
정명훈선수도 힘이 빠질지....
아니면 전승우승은아니어도 우승을 할지
기대됩니다

이영호선수도 잘했죠 4강진출인데..
텔레파시
12/07/17 22:05
수정 아이콘
기우일지 모르나.. 정명훈선수가 지더라도 이영호라면 달랐을텐데.. 하는 말은 없길 바랍니다.
그런말이 안나올정도로 양선수가 치열했으면 좋겠구요.
이영호선수가 떨어졌으니 정명훈선수도 사활을 다해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기를..
짱구™
12/07/17 22:05
수정 아이콘
모태임빠로 시작해 다른 생각할 겨를도 없이 자연스레 티원빠에 택빠 국본빠로 12년을 보냈습니다.

스타1 최후의 프로리그, 최후의 스타리그에서 최종병기라 불리는 이영호 선수는 패배의 쓴잔을 마셨지만

누구도 그가 지금까지의 스타판에서 최강자의 위치에 줄곧 우뚝 서있었음을 부정하지는 못할 것입니다.

솔직히 이영호 선수가 두각을 나타낸 이후부터, 아니 그보다 훨씬 전부터 KTF라는 숙명의 라이벌을 싫어하기 시작하면서부터

나름 악질 팬인 제가 상대방을 인정하는 날이 올거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마지막이라는 것이 이렇게도 사람의 마음을 뒤흔들어버리네요.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닌 것을 알기에, 앞으로의 스타리그에서도 프로리그에서도 모두가 최선을 다하는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감동을 주는 플레이를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아...
스웨트
12/07/17 22:08
수정 아이콘
사실 경기에 취해 글은 이렇게 썼지만
제 본진은 이영호 선수였습니다..(.. 영호야 미안.. 니글을 썼어야 했는데.. )
아무도 부정하지 못할겁니다. 과연 역사상 최강의 프로게이머는 누구였는가에 대해서

그리고 오늘 직관가지 못했는데 결승은 무조건 직관 갈 생각입니다. 이건 무슨일이 있어도 가야겠습니다..
제리드
12/07/17 22:12
수정 아이콘
하늘이 최후에 국본을 버리지 않는군요!!
데미캣
12/07/17 22:12
수정 아이콘
추게의 한니발님 글이 너무나도 와닿는 오늘입니다.
12/07/17 22:16
수정 아이콘
결국 국본이 갓을끌어내리고 테란의 진정한 황제가되었네요... 이제 스타크래프트만 정복하는일만남았습니다
청보랏빛 영혼 s
12/07/18 00:18
수정 아이콘
진실로 테란이 정명훈을 버리지 않았네요.
테란적통 정명훈의 전승 우승을 응원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8369 짧은 글들 [17] The xian4091 12/08/24 4091 44
48368 협회에는 없고 연맹에는 있는것 [11] 어강됴리4156 12/08/24 4156 4
48367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CLG.eu vs NaJin e-mfire Sword #5 [412] 키토3866 12/08/24 3866 0
48365 파국을 두려워할게 아니라 회생불가능한 환부를 도려내야죠 [63] rechtmacht3423 12/08/24 3423 6
48364 다난한 하루의 끝즈음에 이르러, 연맹-협회 갈등을 보고. [8] NLostPsiki3177 12/08/24 3177 1
48362 케스파가 GSL을 공식대회로 인정할것을 요구합니다 [59] 불쌍한오빠3044 12/08/24 3044 0
48360 케스파가 gg 쳤습니다. (수정... gg가 아니라 pp) [215] greensocks5983 12/08/24 5983 0
48359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CLG.eu vs NaJin e-mfire Sword #4 [285] 키토3120 12/08/24 3120 2
48358 온게임넷 관계자 분들은 보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 HD 서비스 문제에 관해) [46] 영비천4660 12/08/24 4660 13
48357 지금은 판을 넓히고 신뢰관계를 쌓을때 입니다 [16] 불쌍한오빠3344 12/08/24 3344 0
48356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CLG.eu vs NaJin e-mfire Sword #3 [324] 키토3031 12/08/24 3031 1
48355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CLG.eu vs NaJin e-mfire Sword #2 [347] 키토2913 12/08/24 2913 0
48354 2012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한국 대표 선발전 - 승자조 결승 [294] kimbilly3019 12/08/24 3019 0
48352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CLG.eu vs NaJin e-mfire Sword #1 [346] 키토3338 12/08/24 3338 0
48351 다시한번 뒤져보는 주옥같은 케스파 횡포의 역사 [19] 어강됴리6003 12/08/24 6003 5
48350 역시 협회는 이익집단이네요. 무서울 따름입니다. [90] 타테시4064 12/08/24 4064 0
48349 2012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한국 대표 선발전 - 패자조 4강 2R [234] kimbilly3121 12/08/24 3121 1
48348 e-Sports 연맹, 옥션 올킬 온게임넷 스타리그 2012 출전 유보 [325] 엘더스크롤7621 12/08/24 7621 25
48347 스타리그, MSL, 프로리그... [2] liuxiang3058 12/08/24 3058 4
48346 Team Azubu 홈페이지를 소개합니다. [32] 뚫훓쀓꿿삟낅3675 12/08/24 3675 0
48344 나이스게임TV는 NLB의 정체성을 고민해야 할거 같습니다. [27] 마빠이3919 12/08/24 3919 0
48343 마모씨보다 수백배는 나쁜 전 프로게이머도 있군요.. [51] Leeka7585 12/08/24 7585 0
48341 CLG.EU VS Najin Sword 썸머 시즌 라인별 비교 [30] Leeka3238 12/08/24 323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