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7/17 21:41:51
Name Leeka
Subject 정명훈. 새로운 시대를 열다.
최후의 테란을 가리는 자리에서..

정명훈선수가.. 갓을.. 운영으로.. 3:0으로 보내버렸습니다.

스타리그 3회연속 결승 진출 성공(기존엔 임요환,이영호 선수만 3회 연속 진출)

사상 최초 스타리그 전승 우승 도전!!

이영호 선수와의 상대전적도 이제 9:9로 완전한 동률입니다.
(최근 위너스리그 결승전 승리,  최근 프로리그 결승전 승리,  최근 개인리그 다전제 3:0 승리.  를 이영호 선수에게 다 만들어냅니다.)

이제 바로 저번 시즌.. 정명훈 선수를 좌절시켰던..

허영무 선수를 상대로 결승전에서 붙습니다.


7월 28일 결승전..  과연 허영무 선수를 상대로.. 정명훈 선수가 리벤지 매치에 성공할 것인지..


스타리그 최초로 같은 결승전이 연속으로 펼쳐지는 진기록 속에(기존엔 몇시즌 텀을 두고 같은 대진이였죠..)

스타리그 프로토스 최초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허영무 선수와

스타리그 최초 전승 우승에 도전하는 정명훈 선수..



정명훈 선수의 각오가 담겼던 인터뷰와 함께 글 마무리 해봅니다.

> (이)영호와 스타리그에서 스타1으로 만나는 게 마지막이라 팀에 따로 연습 시간을 부탁할 생각이다. 팀에서 많이 도와주시면 좋겠다.
전승은 힘들 것 같고, 5경기까지 바라보고 있다.
영호도 워낙 잘 하는 선수라 쉬운 경기가 하나도 없을 것 같고, 빅파일 MSL 4강만큼 힘든 대결이 예상된다.
이렇게 마지막까지 지면서 끝나면 후회와 아쉬움이 남을 것이다.
내가 이긴다면 최고는 되지 못했어도 나름 만족스럽게 스타1 게이머를 했다고 나중에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명훈 선수의 스타1 게이머 마지막에..  후회가 없길 바랍니다.


p.s 정명훈 선수는.. 송병구 선수와 결승에서 처음 만났을 때 패배 -> 다음에 만나서 승리
허영무 선수와 결승에서 처음 만났을 때 패배 -> 그리고 이번에 만납니다..  송병구 선수와의 공식처럼.. 또 이길까요?

  
p.s2
역대로 따진다면.. 임이최에 택뱅리쌍등이..  앞자리를 차지하겠지만 (사람마다 우선순위는 다르더라도)
마지막에 누가 가장 쎘냐.. 라고 물으면..
프로토스에는 허영무,  테란에는 정명훈이 남을겁니다.
   최후의 승자니까요.  두선수 모두 축하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루스터스
12/07/17 21:44
수정 아이콘
마지막 스1 스타리그라는게 너무 아쉬울 따름입니다.
아직 여력이 남아 보이건만...
마빠이
12/07/17 21:44
수정 아이콘
이영호 선수는 3연속 양대결승 진출 기록을 가지고 있죠 (당연히 스타리그3회는 부수적으로 크크)
그나저나 결승전이 리벤치 매치라니 과연 복수에 성공할지 아니면 허영무의 스타리그 3회 우승으로
올타임 프로토스 원탑이 될지 기대가 됩니다.
빅토리고
12/07/17 21:44
수정 아이콘
정명훈 선수 마지막에 갓 슬레이어로 남게 되네요.... 결승전도 기대됩니다.
불쌍한오빠
12/07/17 21:44
수정 아이콘
정명훈은 진짜 임요환+최연성인듯
완성형 T1테란
12/07/17 21:44
수정 아이콘
스타 1 한 경기 한 경기가 너무 소중하거든요 ㅠㅠ
12/07/17 21:45
수정 아이콘
본문 살짝 수정했어요... 근데 허영무 선수는 우승해도 2회 아닌가요..?
개남자
12/07/17 21:45
수정 아이콘
새로운 시대가 열리자마자 닫히게 생겼네요 크크
거간 충달
12/07/17 21:45
수정 아이콘
허영무의 4강전이 스타리의 프로토스의 낭만을 보여줬다면
정명훈의 4강전은 이 게임이, 솔직히 진짜 아직도 애들이나 하는 컴퓨터 오락이라고 무시하는 사람들에게 크게 호통 칠 수 있을정도의 전략성을 증명한 경기였다고 생각합니다. 1,2 경기의 '포석'은 정말 예술이었고 3경기에서 배럭정찰을 통해 투스타를 예측한 모습등은 정말 소름이 돋았습니다.
잊혀진꿈
12/07/17 21:45
수정 아이콘
이 시대를 결코 택뱅리쌍만으로 마치게 하지 않는군요.
멋집니다. 이제 끝나는데, 그래도 아직도 변화하고 있군요...
바다밑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진짜 결승은 택뱅리쌍중에 아무도 없군요
마프리프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저 그인터뷰보면서 감동 그전까지 경기력에 실망해서 뜨문뜨문봤는대 그인터뷰본이후 각잡고 스타리그 다봤어요 크
RealityBites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크크크
마빠이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잉 스타리그 하도 오랫만에 보니 저도 헷갈리네요 크크
다음세기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그렇네요......
마이너리티
12/07/17 21:46
수정 아이콘
사실 티원팀도 별로 안좋아했고, 정명훈 선수도 그닥이었습니다.
그냥 저번 한 경기 한 경기가 소중하다는 인터뷰로 호감이 생겨서 오늘 응원했는데..
이런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주다니..
결승에서도 10년 넘게 응원한 토스를 버리고 정명훈 선수를 응원하려구요.
흑백수
12/07/17 21:47
수정 아이콘
스1 스타리그 진짜 아직 더해도 충분할 거 같은데...
내가 돈만 있었어도 스폰하는 건데...
moisture
12/07/17 21:47
수정 아이콘
스타 1 한 경기 한 경기가 너무 소중하거든요 ㅠㅠ (2)
RealityBites
12/07/17 21:47
수정 아이콘
스타크래프트 브루드워는 이미 게임을 넘어섰죠...문화고, 스포츠고, 역사입니다.
12/07/17 21:47
수정 아이콘
마지막 시대라는 표현이 더 적합할듯 합니다
12/07/17 21:48
수정 아이콘
이영호선수 안타깝네요.

역대 최강자로 군림하다가
마지막 프로리그 결승 2연패로 준우승
마지막 스타리그 4강에서 3:0 셧아웃.
내겐오로지원
12/07/17 21:48
수정 아이콘
결승에서도 10년 넘게 응원한 토스(특히 김택용 아 ㅠㅠ 스타리그여 올라간적이 있어야 응원을 하지)를 버리고 정명훈 선수를 응원하려구요.(2)
부스터온
12/07/17 21:48
수정 아이콘
이영호선수 팬인데 오늘은 그냥 압도당했습니다
1경기도 그렇지만, 2경기 본진역습 보는순간 아,명훈선수가 결승가겠구나 싶더라구요
경기후 인터뷰 도중 울먹울먹하던데 짠하네요

이영호 vs 허영무가 마지막 스타리그를 장식하기에 알맞지않나 싶었는데
결국 콩라인-홍의 후예들이 택뱅리쌍을 밀어내고 그 자리를 차지하네요
정명훈선수, 최고의 테란은 아니었지만 최후의 테란이 된것을 축하합니다
결승 기대되네요
Sviatoslav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정명훈 선수는 늘 겸손하면서도 필요할 때는 단호한 모습도 보여주기 때문에 참 호감이 갑니다.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평생 토스빠로서 이젠 마음놓고 최후의 전쟁에서 프로토스를 응원할 수 있게 되어서 마음은 편하네요.

영호 선수 팬으로서 아쉽지만, 기왕 이렇게 된거 토스로 대동단결 해야겠습니다. 크크크크...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이거 뭐 시대가 바뀔려는찰나에 끝이라니ㅡㅡ

진짜 pgr에서 돈모아서 올스타전하면 안되나요... 금액에따라 경기좌석배치가능하면 앞쪽에앉을자신있는데요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정말로 전승우승이 실현될지...... 진짜 분위기보면 전승우승도 불가능은 아닌것 같아요.... 물론 허영무선수가 송병구선수의 경우를 잘 봤을테고 그래서 허영무선수가 무지하게 준비하겠지만;;
몽키.D.루피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허영무와 정명훈.. 두명다 황신라인으로 놀림 받던 선수들인데 결국 최종 결승에 오르는군요.. 황신의 가호란 참.... 의미있는 대진인 듯 합니다.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그냥.. 마지막으로 보내긴 싫어서..
moisture
12/07/17 21:49
수정 아이콘
결국 스타리그의 마지막은 홍진호의 후예자들이 장식하는군요...
잊혀진꿈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따지고보면 택뱅리쌍 시대를 가장 먼저 깬것도 정명훈이었습니다.
근 4년동안 오직 택뱅리쌍 4명만이 케스파 1위였지만, 그 4명을 밀어내고 결국 택뱅리쌍외에 처음으로 케스파 1위를 차지한 선수가 정명훈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포스없는 1위니 뭐니 비아냥이 장난아니었는데, 결국 본인이 다 증명해내는군요.
언제나남규리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테테전도 안좋아하고 테란은 적이라 생각하고 보는데
진짜 오늘 경기 정명훈 선수 대박이고 진짜 완벽한 경기
플토빠인데 결승에서 정명훈 선수한테 더 기대 되네요.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1경기끝나고 5차전까지는 안갈거 같고 3:1정도로 정명훈의 승리를 예상했는데 3:0이네요.

요즘 퍼포먼스로 봐서 정명훈이 이길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제 예상보다 더 잘하더라고요.

이렇게 된거 정명훈에게 걸어보렵니다.

마지막은 인간이 승리해야죠+_+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임요환 선수 기록이 안깨진게 왠지 기쁘네요... 그것이 실제로 일어나다니...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기세상 허영무선수가 많이 밀릴지 모르겠네요.
영호선수까지 완봉한 기세가 엄청나서..;
아까 인터뷰에서 그냥 얼핏느끼기에 현재의 나에게 프로토스는 안된다는 속내가 표정에서 느껴지던데..
겜알못
12/07/17 21:50
수정 아이콘
진짜 역대 가장 아쉽지만 뭐, 어쩌겠나요...스2 열심히 해라..ㅠㅠ
저는 제 닉네임의 주인공인 앞마당 허영무선수를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부스터온
12/07/17 21:51
수정 아이콘
아 그리고 주어없이 응원하겠습니다
허영무 정명훈 승패에 상관없이 스타리그 최후의 2인으로 남아줘서 고맙네요 흐 ㅠ
마이너리티
12/07/17 21:51
수정 아이콘
콩 of 콩 match
홍진호의 염원이었던 우승의 한을 '2'번 씩이나 풀어줄 후계자는 과연 누구?
오세돌이
12/07/17 21:52
수정 아이콘
누구보다 우직하게 최고를 향해 전진해온 정명훈이 마침내 모두를 납득시키는 모습이 더없이 감동적입니다.
우승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에서 도타운 확신과 자신감을 느꼈습니다.
전승우승 기도합니다!
스웨트
12/07/17 21:52
수정 아이콘
저번주 4강이 감동이었다면
이번주 4강은 전율 입니다.

그에게 아픔과 실연을 주었던 택뱅리쌍
두번은 지지않는다를 보여주는 그의 모습은 정말 대단하기까지 합니다.
또다른나
12/07/17 21:52
수정 아이콘
정명훈선수입장에선 이제 시작일텐데 아쉽겠습니다...
전승우승하길 빕니다.
매콤한맛
12/07/17 21:53
수정 아이콘
스타1의 마지막은 콩라인의 두명이 마무리짓네요.
허영무 정명훈 두선수 모두 판단력을 보면 지금이 최전성기같은데 이제 스타1은 끝이 나게 되었으니 너무 아쉬울거같습니다.
잠잘까
12/07/17 21:53
수정 아이콘
부스터온님 말씀이 후벼파네요.
정명훈 선수 최고의 테란은 아닐지라도. 최후의 테란이 되셨습니다.

브루드워의 마지막이 될 인간과 고등종족의 최후의 전쟁. 아 기대됩니다.
허영무 선수 오늘 1,2,3경기 봤으면 미친듯이 연습해야합니다.
전 우주최강종족 프로토스 응원합니다.
텔레파시
12/07/17 21:54
수정 아이콘
같은팀인 송병구에게 밀려 팀내 2인자토스였던 허영무.
다른팀인 이영호에게 밀려 2인자테란이었던 정명훈...
the hive
12/07/17 21:54
수정 아이콘
두선수모두 스2성적도 괜찮은편이니 잘풀릴거라 믿습니다..
TWINSEEDS
12/07/17 21:55
수정 아이콘
인크루트 때 듣보잡 이미지에서, 흥행 테러, 저막, 최연성의 마리오네트, 2인자.. 최강의 2인자까지 긴 설움을 끊어내고 이영호를 3:0으로 잡고 결승만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응원하는 입장에서도 참 마음 아픈 순간이 많았는데, 결승전 반드시 우승해서 최강의 게이머로 남아주길 바랍니다.
greensocks
12/07/17 21:57
수정 아이콘
인크루트 스타리그에서 36강에서 이윤열잡고 올라오던게 아직 기억에 나네요...
그당시만 해도 왠 양산형 듣보 테란선수가 이윤열 탈락시켜서 괜히 짜증났던 기억이 있는데....
그 테란이 최후의 왕좌를 노리고 있습니다....
디레지에
12/07/17 21:57
수정 아이콘
정명훈의 우승을 기원합니다!
12/07/17 21:57
수정 아이콘
만약 스원 리그가 계속 된다면
지금과는 다른 세상이 만들어 지지 않을까 하는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쩌면 택뱅리쌍은 사대천왕 처럼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정명훈의 시대가 열릴지도 모른다거나
혹은 또다른 신흥강자들의 세상이 말이죠.
이 뒷이야기를 더 볼수 없다는 게 참 슬프네요.
12/07/17 22:01
수정 아이콘
그러고보니 스갤에서 가끔 보이던 임코치 최코치 로보트라던가, 혼자는 아무것도 못하고 시키는 것만 잘한다는 그런 비아냥도 이번에 다 날아가겠군요. 그냥 모두를 데꿀멍 시킨 미친 경기력이었습니다. 정명훈 선수.
원래 저는 항상 허영무 선수 응원했는데 오늘 경기가 하도 임팩트가 커서 누굴 응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ミルク
12/07/17 22:02
수정 아이콘
이영호는 결국 끝에 와서 오점을 남기고 말았네요.
사실 만년 저그빠인지라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상관은 없었습니다만...

정명훈의 약진은 -만년 콩빠이기도 했던 저에게- 분명 묘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주었지만, 이영호의 역대 최강 이미지가 막판에 조금이나마 훼손당한 것 또한 아쉽네요.
둘 다 양립할 수는 없는 것이겠지요.
노비츠키
12/07/17 22:02
수정 아이콘
흡사 예전 이세돌 9단 같은 정명훈이었네요

이창호 9단 만큼이나 패배를 몰랐던 이영호를..
Daybreak
12/07/17 22:04
수정 아이콘
새로운 시대를 연 최후의 테란이군요..
이 뒷이야기를 더 볼수 없다는 게 참 슬프네요.(2)
12/07/17 22:04
수정 아이콘
리벤지매치는 처음인가요???
12/07/17 22:05
수정 아이콘
영원할 것 같았던 기존 본좌들의 시대가 결국 새로운 도전자에게 무너졌던 것처럼 스타판은 마지막에 영원한 강자를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으아~
부스터온
12/07/17 22:07
수정 아이콘
영호선수의 최강이미지야뭐 양대우승,떱시쥐 그랜드슬램에서 이미 완성되었잖아요 크
그 직후였다면 모르겠지만 이미 그 시점에서 2년 가까이 흘렀고
충분히 역대최강 이미지는 만끽했으니, 마지막에 스타가 몇년 더 지속되었다면 혹시~
하는 떡밥을 남긴것도 괜찮아보어요
물론 4회우승이 두고두고 아쉽지만요 ㅠ
sHellfire
12/07/17 22:08
수정 아이콘
정명훈선수의 우승을 바라지만 그런다고 해도 역대 최강의 테란은 이영호, 최후의 테란은 정명훈 정도가 될듯 하네요.
진심으로 우승하길 바랍니다. 정명훈선수!
본호라이즌
12/07/17 22:12
수정 아이콘
확실히 그 인터뷰가... 본인 뿐 아니라, 스타를 보는 팬들에게도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하다는 걸 깨닫게 해준 거 같아요..
키타무라 코우
12/07/17 22:12
수정 아이콘
연이은 시즌은 첨이죠.
light in August
12/07/17 22:38
수정 아이콘
이글을 보니 경기전 엄옹의 삼국지 얘기와 연결되면서 정명훈에게 사마의가 오버랩되네요 흐흐
12/07/17 22:42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m/zboard4/zboard.php?id=recommend&no=564

이럴때 한번 링크걸어줘야 제맛
청보랏빛 영혼 s
12/07/18 00:22
수정 아이콘
마지막 전쟁에 테란 황제로는 정명훈이 추대되었네요.
T1팀 팬으로는 혈통 덕분이라 하고 싶지만 오늘 경기를 보고 오니 그냥 정명훈 스스로 얻어낸 것 같습니다.
테란 한시라는건 옵션 정도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오늘 정말 정말 끝내주게 잘해서 기뻤습니다.
정명훈이 T1팀이라는게 정말 자랑스럽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8275 [스타2] 정종현 선수의 저그전 메카닉 빌드 [39] SuNo4690 12/08/20 4690 1
48274 LOL 월드 챔피언쉽 시즌2 전세계 진출 현황 [13] Leeka3504 12/08/20 3504 0
48273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 2012 스타2 부문 결승전 - 정종현 vs AcerNerchio [184] 신예terran3667 12/08/20 3667 0
48272 IEM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유럽 예선 결승전 M5 vs SK.Gaming [345] 마빠이5071 12/08/19 5071 0
48271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 2012 스타2 부문 4강전 - 김동환, 정종현 출전 [243] 신예terran3200 12/08/19 3200 0
48270 IEM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유럽 예선 3.4위전 CLG.EU vs FnaticRC [224] 마빠이4291 12/08/19 4291 0
48269 [LOL] 아이템의 가성비 (마법 아이템) [17] 반반쓰3453 12/08/19 3453 3
48268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3R 6주차, 공군 vs STX [228] SKY923032 12/08/19 3032 0
48267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3R 6주차, 삼성전자 vs 웅진 [203] SKY923241 12/08/19 3241 0
48265 아주부 프로스트 매라 선수의 어뷰징 의혹 논란이 결론(?)이 난 것 같습니다? [37] 기적의미학5274 12/08/19 5274 0
48264 IEM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유럽 예선 3일차 #2 [378] 키토3812 12/08/18 3812 0
48263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IEM) 2012 스타2 부문 4일차 - 정종현, 장민철 출전 [249] 자유수호애국연대3496 12/08/18 3496 0
48262 [LOL] 생애 첫 배치고사, 은장을 찍었습니다. [33] 헥스밤4094 12/08/18 4094 0
48261 IEM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유럽 예선 3일차 #1 [306] 키토3199 12/08/18 3199 0
48259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3R 5주차, KT vs 8게임단 [388] 공고리5098 12/08/18 5098 1
48258 [WOT] 현재 월드오브탱크 WCG 대표선발전 중입니다. [2] 김티모2876 12/08/18 2876 0
48257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3R 5주차, CJ vs SKT [419] 공고리4514 12/08/18 4514 0
48256 롤 대회가 갈수록 재밌어지네요 [27] Leeka5562 12/08/18 5562 0
48255 LOL 월드 챔피언쉽 시즌2 한국 대표전 대진표 경우의 수 [8] Leeka3389 12/08/18 3389 0
48253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Azubu Frost vs Azubu Blaze #8 [564] 키토5548 12/08/18 5548 1
48252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 LOL 월드챔피언쉽 유럽 예선 2일차 #7 [400] 키토3607 12/08/17 3607 0
48251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 LOL 월드챔피언쉽 유럽 예선 2일차 #6 [404] 키토3189 12/08/17 3189 0
48250 Azubu The Champions Summer 4강 / LOL 월드챔피언쉽 유럽 예선 2일차 #5 [341] 키토3889 12/08/17 388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