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6/18 00:38:21
Name 회심의고니
Subject 사라져가는 스타1 그리고 아프리카 BJ소닉
안녕하세요..

오늘 이렇게 용기를 내어 글을 씁니다. 저는 스타1 골수 팬입니다.

(현재 스타2는 한 10게임 정도밖에 안해봤습니다.)

지금 병행을 하면서 사라가져 가는 스1을 보면서 마음 한구석이 허전해지고 더이상은 케이블에서 볼수없다는  생각에 아쉬움이 가득한데

아프리카 tv를 보면서 스타1의 허전함을 채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재미있게 보고 있구요 물론 부정적인 시선이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누군지 아시겠죠)

그러나 사라져가는 스1의 대회를 25살의 젊은 청년이 자신의 쇼핑몰로 지속적으로 후원해주고 있고 이번 여름 방학시기를 통해서

타회사에 대규모 스폰을 얻어서 오프라인 대회까지 만들려는 계획도 가지고있다고 합니다.

어쩌면 케스파가 못하는 것을 젊은 청년이 닉네임을 따서 소스파도 만들고 랭킹까지 산정해서 하니 아직 스2를 받아들이지 못한

저로써는 참으로 고마운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피지알에서 아프리카 방송에 대한 언급이 너무 없길래 제가한번 글 적어 봤습니다. 또한 회원 분들이 아프리카 티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궁금하고요 ...

지금 한 BJ에 고정매니저를 하면서 아직까지도 스1을 보는 제가 이상한건지 그것도 궁금해서 한번 적어 봤습니다.

비록 이제 온게임넷에서는 볼수 없지만 아프리카를 통해서 허전함을 달래고 있는 한 사람으로써 피지알에도 아프리카 티비를 보면서

글이 활성화 되기를 바라는 1인으로서 용기있게 글 적어봤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6/18 00:39
수정 아이콘
민주희남친...
넨네론도
12/06/18 00:45
수정 아이콘
네?!!!
로일단당자
12/06/18 00:46
수정 아이콘
저도 엄청 재밌게보고있어요 비록 별풍선은 하나도 안쏴봤지만 추천은 꼬박꼬박 하고 시청하는중입니다 흐흐

그리고 소닉님방은 별풍선 수익 전부 기부하는걸로 알고있는데 참 제또래지만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마모씨를 아프리카로 불러들인것때문에 싫어하는분들도 많을텐데 정신차려서 마모씨랑은 인연끈은거 같더라구요 크크
헤나투
12/06/18 00:46
수정 아이콘
워3가 케이블 방송에서 사라진다음 아프리카방송등의 온라인대회를 통해 다시 인기를 얻어 w3라는 대회도 한번 더 열게 되었죠.
스타1은 어찌될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워3랑 비슷한 테크를 타게 될거 같습니다.
나는 나
12/06/18 01:03
수정 아이콘
소닉♡민주희
coolasice
12/06/18 01:07
수정 아이콘
소닉님 열심히 하는 모습은 너무 보기 좋은데
캐스터로서의 실력과 드립이 너무...
재미가 없습니다...
옛날 온게임넷 옵저버보다 조금 나은느낌..

철구가 한번씩 진지하게 해설하면 정말 잘하던데..
만수르
12/06/18 01:07
수정 아이콘
소닉이 마재윤을 봉인해제시킨 장본인 아닌가요?
12/06/18 01:09
수정 아이콘
인터넷 방송이라지만 거친 언행과 고압적인 태도때문에 꼴보기 싫어서 잘 안봅니다. 해설 질도 떨어지구요.
그분보다 훨씬 거칠게 말하는 bj도 많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서도 재밌게 잘하는 분들도 많거든요.
12/06/18 01:09
수정 아이콘
일단 조작시리즈 나온것만으로도 빡쳐서 안봅니다..
12/06/18 01:10
수정 아이콘
소닉씨 마모씨 몇일전에 자기리그 올스타전 초대해놓고서 포모스에 뻔뻔하게 처음에 몇 번만 초대한거고 요즘은 완전히 연을 끊었다고 거짓 인터뷰했었죠. 지금 가보니까 기사 수정됬네요. 댓글보면 대충 무슨상황인지 알 수 있을 겁니다.
http://www.fomos.kr/board/board.php?mode=read&keyno=121548&db=interview

그 이후로 소닉씨 좀 그렇더라구요.
잠잘까
12/06/18 01:18
수정 아이콘
아마 워3와 같은 테크를 타지 않을까 생각해요. 아프리카 등의 인터넷매체를 통한 대회가 초반에 많아지고, 그리고 나서 슬슬 그 규모가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근데 줄어들 지언정 없어지지는 않을거에요. 워3도 지금까지 줄어들긴 했으나 꾸준히 유지되는 팬층이 있으니까요. 현재 워3 대회를 주관하시는 쥬팬더님이 인터넷으로 대회를 연지가 3년이 넘었네요...(워3는 참 알게모르게 선례가 많군요. 아흑..)

얼마전 BJ쥬팬더님과 메인블락측이 협의 해서 총상금이 천만원짜리 대형 워3대회인 한중전을 열었고(아프리카 최대), 지금도 잘 하고 계세요. 스타는 우리나라 게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게임이기 때문에 더 잘될 것이라 믿어요.

다만 어쩔수 없이 받아드려야 하는 현실은 전략은 더 많이 발전되고 나올 수 있지만, 그 전략에 맞춰야할 컨트롤이 떨어지게 되어 살짝 지루해지실수는 있어요. 그래서 나중에 시간이 더 오래되면 결국 정말 매니아만이 남게됩니다. 더군다나 예를 들면 스2나 LOL이 상대적으로 대회상금도 크고, 선수층의 갭도 크다보니 이러한 현실이 스2 or LOL or 과거 스1의 영광에 비교가 되곤 해요. 더 시간이 흐르면 이 현실에 개탄하고 떠나가는 시청자들이 많은데, 이때가 분수령이 아닐까 싶네요.

그리고 결정적으로 워3가 한국에서는 3~4년전부터 지는해였는데, 세계에서 만큼은 정말 많이 했던 게임이라 지금도 zotac cup 이라는 세계대회가 있거든요(물론 비루한...) 그나마 이런 대회가 있으니 저도 우리나라 선수 응원하고, 전략등도 선수들끼리 꾸준히 공유 되는 듯 싶어요.
그래서 스1이 인터넷에서 유명해져서 다시 방송국에 새로운 장을 마련한다거나, 아니면 아프리카 대회를 통해 꾸준히 많은 팬층을 이끌려면은 어떻게 만들어지든 체계화된 대회가 반드시 있어야 하고, 그 대회를 이끌 BJ가 필요하지 않나 싶네요.

갑자기 옛날 생각이 나네요. 쥬팬더 여친 생기면 워3 망한다라던가...라던가...라던가...
12/06/18 01:43
수정 아이콘
소닉씨도 호불호가 갈리죠.
조작범을 끌어들였다는 이유로 아주 싫어하시는 분들이 있는 반면,
그래도 자신의 돈을 써가면서 스1 대회를 여는걸 모습을 보고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죠.

개인적으론 따로 해설하시는 분이 계셨으면 싶습니다...
캐스터 해설 옵저빙 세가지를 동시에 하려니 세마리 토끼 다 놓치고 있거든요 지금.
(물론 해설 능력 자체도 좀 떨어지긴 합니다.)
세르니안
12/06/18 01:55
수정 아이콘
마모씨를 불러서 봉인해제 시킨뒤에 자기는 몰랐다고 인연끊었다고 언플했죠. 그런데 팀대항전에 마모씨가 딱!
12/06/18 02:06
수정 아이콘
포모스 리플 쭉 읽다보니 그렇게 좋은 사람 같지는 않아보이는게 -_-;
캐간지볼러
12/06/18 02:07
수정 아이콘
아프리카에서도 스타1에 대한 애정을 유지할 수 있으면 좋죠. 가끔 아프리카에서 오영종 전 프로의 방송은 가끔 봅니다.
소닉씨는 뭐... 위에서도 충분히 알 수 있는 이유로 별로 안 좋아하구요.
저 역시 스타2, LOL 모두 하지 않는 유저로서 지금은 스타1만 아주 가끔 즐기는 정도네요.
제가 마지막으로 봤던 리그가 스타1 실력의 정점이라고 생각하니 좋은 추억이기도 하겠구요.
타블로장생
12/06/18 02:44
수정 아이콘
이것이 트루인가요 ??
Empire State Of Mind
12/06/18 02:45
수정 아이콘
딱 좋은건.. 온게임넷보다 게임화면이 큼지막해서 대규모 물량전 같은경우 한눈에 확 들어옵니다.
따로 프로그램같은거 써서 스타창화면을 크게 만든뒤 자기얼굴&쇼핑몰소개 같은거 넣드라구요
Empire State Of Mind
12/06/18 02:50
수정 아이콘
Real 입니다.
12/06/18 03:07
수정 아이콘
마모씨를 두둔하면서 아프리카 방송에 도움을 준 쓰레기 방송 아닌가요?
카프카
12/06/18 03:10
수정 아이콘
스타1에 대한 추억은 이해하지만, 전 요즘 볼때마다 너무 재밌어 죽겠는 스타2를 왜 못받아들시는걸까 그게 더 궁금하네요. 그리고 스타1이라는 게임리그야 끝나지만 그 선수들도 계속 있고요. 그냥 룰 좀 바꾸고 그래픽 좀 향상시켰다고 생각해도 되는건데요. 물론 고전게임매니아들도 있는거니까 취존합니다.
12/06/18 03:18
수정 아이콘
강원도 삼척 도계 산골 중학교 후배라서 방송 몇번 찾아가 형동생 하면서 알던 친구입니다.
군대 간 이후로는 잘 안봤는데 전역하고 꽤나 방송 열심히 하는것 같더라고요. 저는 그때부터 스타를 잘 안봤지만;
그런데 마모씨 등등 하고 스타1의 인기가 식어가면서 이래저래 이야기가 많더군요. 뭔가 잘 해 나갔으면 좋겠는데...
(改) Ntka
12/06/18 03:20
수정 아이콘
그저 생각나는 건

6시!!!!! 드랍쉽 내렸어요!!!!!
아, 아니구나. 아이... 흐흐흐... 하이 씨...


이거더군요. 응-_-?
12/06/18 03:25
수정 아이콘
마재윤 방송에 끌어들여서 아프리카 방송하게끔 해준 장본인이 소닉이라 별로였어요.

스타1리그를 여는건 좋은데 혹여나 오프라인이고 케이블 방송이 아니라서 마재윤까지 참가할수 있도록 한다면...

진짜.. 엄청난 폭풍 예상되네요.
원 빈
12/06/18 03:38
수정 아이콘
마씨를 배척한지는 꽤 됐습니다.
아마 요번에도 참여를 시키지 않을 겁니다.
근데 진짜 초반에 마씨를 참여시킨 건... 왜 그랬어야 했는지 모르겠네요
이름과 숫자
12/06/18 03:44
수정 아이콘
올 4월에 수상한 사람은 믿으면 안된다고 배울 일이 있었죠.
블루나인
12/06/18 05:55
수정 아이콘
철구같이 게임실력으로 무장한 BJ들의 역습에 대항할 회심의 카드로 불러들인 마재윤은 시청자 다 뺏어가고 욕은 욕대로 먹고
중계진의 능력으로서도 학교 축제 스타리그 캐스터 하는 학생이랑 비교해서 뭐가 나은지도 모르겠구요.
아프리카에서 스타방송 보면 정말 오영종 전프로나 철구 정도만 보지 소닉 방송은 더이상 볼 매력을 못 느끼겠어요
일 벌이는 수완 하나는 인정해줄만 하지만 단순 방송 자체의 퀄리티만 보면 끝물인 듯. 요즘 중계하는거 보면 딱히 스1에 대한 열정도 없어보이구요. 그래도 대회를 꾸준히 열어준다는 건 고맙습니다.
하긴 본인 쇼핑몰도 굴려야 하고 스1로 얻은 인기라지만 지금쯤이면 지칠만도 하지요...
싸구려신사
12/06/18 08:13
수정 아이콘
마재윤을 소닉이 끌여들렸나요? 소닉리그에도 초대안하고
말만나와도 자제해달라는거보고 증오하는지알았는데 말이죠
싸구려신사
12/06/18 08:21
수정 아이콘
생각이상으로 소닉에 대한 평가가 상당히안좋네요. 별풍수익전액 리그에 쓰고,
본인이 직접 번 돈으로 스1에 투자하는것만으로도 스1팬이볼땐 대단하다고 생각됩니다
해설도 승원좌나 해변김 만큼은 아니지만 적당한 수준은 유지하고요..
뜬금없는 욕설을 퍼부울때가있지만 인터넷방송이고 하니 안좋은생각은 안들더군요
12/06/18 08:57
수정 아이콘
싸구려신사님// 마재윤을 아피리카에 처음 불러낸 것만으로도 까일 여지야 충분한 것 같아요.
이후에 그거 보고 박찬수도 방송할 정도였으니...
개인적으로는 구성훈이나 오영종 같이 마재윤 때문에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이들마저 마재윤과 게임하지 않으면 뜰 수 없게 된 지금 풍조를 만들어낸 것 같아 별로네요. [m]
유리바다
12/06/18 09:14
수정 아이콘
이런저런 개그 동영상 올릴때는 좋게 생각했는데, 마재윤 등장 이후로는 쳐다보고 싶지도 않네요.
sleeping0ju
12/06/18 09:16
수정 아이콘
한 번 출연시켰다가 진짜 엄청나게 욕먹었죠... 그 이후로 그렇게 된거 같네요
싸구려신사
12/06/18 09:17
수정 아이콘
깔려면 마씨를 까야죠. 더군다나 지금쏘닉은 마씨 애기만 나와도 쫓아낼만큼
멀리합니다. 지금도 마씨랑 경기하려하는 박지호, 그리고 라인을 형성한 철구가
훨씬 더 까여야겠네요
구성훈,오영종 전프로는 마씨랑 경기한거 같은데 어쩔수없이 하게된거라지만
그냥 안하면 됐죠.
분당우유
12/06/18 09:29
수정 아이콘
저도 이 의견에 동의하네요. 까일 여지가 충분하다고 봅니다.
애초에 왜 마재윤을 불렀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결국 자기 리그 흥행을 위해서 모든 스1팬들의 적인 마씨를 불러들인거죠.
12/06/18 09:37
수정 아이콘
그래도 아프리카하면 소닉,철구보는재미죠.
뭐 욕은먹지만 퀄리티는괜찮더군요
퍼거슨
12/06/18 09:43
수정 아이콘
소닉의 해설이 지금은 적당한 수준을 유지하나요?
정 떨어지기전 챙겨볼때만 해도 게임 보는 눈이 정말 형편없었는데요..
예전에 아프리카 랭킹 1위 다투던 시절에 억지로 최고 시청자 뽑아서
랭킹 유지하던 이런저런 행동에 정 떨어지기 시작했는데
결국에 범죄자까지 섭외하면서 시선에서 out
SNIPER-SOUND
12/06/18 09:58
수정 아이콘
그래도 스1에대한 열정하나는 인정해 줍니다.
계속 지속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고요.

전 개인적으로 도토리 빵이 제일 재밋더군요.
12/06/18 10:07
수정 아이콘
마재윤,박찬수 등 조작동자들이 활개치고 다니는 이상..

조작한 XX들이랑 같히 방송하는 구성훈,오영종,박지호,BJ철구 등도 마찬가지구

아프리카도 별다를게 없다고 생각하기 죽기 직전까지 아프리카로 스타를 보는일은 없을껍니다.

그리고 아프리카 클라이언트 자체가 쓰레기라고 생각하기 땜시롱..
다레니안
12/06/18 10:19
수정 아이콘
아프리카 시청자 수를 보면 스1이 하락세라는걸 믿을 수가 없어집니다. 그런데 막상보면 여기도 정석빌드만 사용하는 평범한 게임인데 왜 방송경기보다 재밌다고 하는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_-;; 선수의 개인화면을 볼 수 있어서일까요.
12/06/18 10:29
수정 아이콘
카프카님// 저도 스타투를 재밌게 하긴 했습니다만 스타원이랑 스타투는 다른게임입니다.
왜 안좋아하냐고 하는게 더 이상하네요. [m]
싸구려신사
12/06/18 10:56
수정 아이콘
그많은 시청자들이 TV로도 스1을 봐왔는데 TV에서의 수치는
워낙 다른프로를 보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거아닐까요?
12/06/18 11:02
수정 아이콘
소통이 되고 게임하는 사람의 입장을 말로써 들을 수 있어서 일까요? 개인화면으로 배우고자하는 사람들도 있을테고..
봄바람
12/06/18 11:27
수정 아이콘
스타1 인터넷 방송에도 쥬팬더님이나 인드라 조이럭 같은 분들 좀 있으면 좋겠네요.
뭐 게임성은 14년을 인증받아서 리그가 아예 없어지지는 않을겁니다.
다만 비제이들이 너무 가벼워요. 비제이들 때문에 보기가 싫을 정도임...
12/06/18 11:28
수정 아이콘
저도 한번씩 보긴했는데 영 거북하더군요. 인터넷 방송이라고 해도 언행같은걸 보면 도저히 참고 보기가 힘들어서 못봅니다.
개인방송이고 인터넷이긴 하지만 스타1의 팬층을 흡수하려면 진중한 해설이 필요해요. 이게 시장판에서 초딩들이 쓰는말이지
뭔지 모르겠습니다. 간간히 커뮤니티에서 스타1 대회를 아프리카에서 개최하는데 괜찮은곳은 정말 방송이라는 느낌이 들거든요.
12/06/18 11:28
수정 아이콘
마레기가 당당하게 방송으로 복귀할수있게 계기를 만들어놓은게 첫번째 까여야 되는 이유이며 두번째로 여론 안좋아지니까 입 싹닫고 자기는 마레기와 관계가 없다고 거짓말해대는데 이게 까임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신다면야...
마레기 복귀시킬때 개인적으로 봐야된다, 그럴 이유가 있었을 수도 있다라는 말을 할때부터 이미 소닉은 글러먹었어요. BJ랭킹올려먹으려고 스1멸망을 불러온 범죄자 초대하는 놈이 별풍좀 기부했다고 스1의 희망소리듣는게 기가 차네요.
또다른나
12/06/18 12:52
수정 아이콘
아프리카자체를 잘 안보지만 소닉방송은 종종봅니다.
종종 재밌는경기도나오고 리그퀄리티도 나름 괜찮다고생각해서 좋게보고있습니다.
ace_creat
12/06/18 12:56
수정 아이콘
아주 옛날 요Bj가 군대가기전부터 열정적이진 않았지만 꾸준히 봐왔었는데 마씨사건터지고 아프리카 방송국 게시판에 나름 진중한 글을 올렸었는데 얼마 후 삭제당하고 블랙먹이더군요 크크 그 후로 관심끊고 살고 있습니다. 근데 또 이렇게 이미지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거보니 안쓰럽네요 [m]
하늘보리차
12/06/18 14:50
수정 아이콘
스타 실력이나 해설의 질적인 면은 제외하고
포모스 댓글보니 별풍 전액기부도 저 인터뷰하기 바로 전부터 시작한거같고 마씨 대놓고 디스하다가 인터뷰 수정된거같고...
마씨건을 봐서도 그렇고 팬들을 위해서라는 말도 과하고 그냥 쇼핑몰 홍보용인거 같네요.
전 아프리카 보게되면 구성훈, 오영종 전선수 방송만 보는데
예전에 마씨랑 리그에서 경기하는거보고 실망하다가 끊었었는데 요즘엔 마씨나오면 클랜단위로 출전거부하겠다고 하더라구요.
호나우당직™
12/06/19 01:00
수정 아이콘
(삭제, 벌점)
소문의벽
12/06/19 02:49
수정 아이콘
위 댓글을 포함한 몇몇 댓글들이 아주 가관이군요. 소닉bj를 응원하는 분들도 계신데, 필요 이상의 비난의 글이 눈에 띄는 군요. 피지알이 맞나 싶을 정도 입니다.
12/06/19 05:14
수정 아이콘
댓글이 과한거 같네요. Dcinside가 아닙니다, Pgr입니다. 정정해주세요. 눈쌀이 찌푸려지네요.
싸구려신사
12/06/19 14:12
수정 아이콘
운영진분들 이댓글 신고안되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8479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대만/홍콩 대표선발전 [88] 마빠이3857 12/09/01 3857 1
48478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준 PO 1차전, 8게임단 vs SKT #2 [123] SKY923930 12/09/01 3930 1
48477 SK planet StarCraft II Proleague Season 2 - 준 PO 1차전, 8게임단 vs SKT [356] SKY924017 12/09/01 4017 0
48476 LOL 한국팀 라인 별 TOP 3 이야기 [72] Leeka4959 12/09/01 4959 0
48475 PAX Prime LOL 월드챔피언쉽 시즌2 북미 예선 2일차 [268] 스키드3891 12/09/01 3891 0
48474 LOL 더챔스 경기 후기 및, 향후 일정 [1] Leeka3351 12/09/01 3351 0
48473 가입 후 첫글인데 이것저것 고민털어봅니다.. [27] Skyblue4113 12/08/31 4113 0
48472 2012 HOT6 GSL 시즌4 32강이 확정 되었습니다. [22] 이승엽3691 12/09/01 3691 0
48471 롤러와 4회 #1 [291] 저퀴5280 12/08/31 5280 0
48470 Azubu The Champions Summer 시드챌린지, Azubu Blaze vs MVP White #1 [394] 키토5297 12/08/31 5297 1
48469 2012 HOT6 GSL 시즌 4 승격/강등전 C조 [177] Marionette3095 12/08/31 3095 0
48468 Azubu The Champions Summer 3,4위전, Azubu Blaze vs NaJin e-mfire Sword #2 [406] 키토5630 12/08/31 5630 0
48467 Azubu The Champions Summer 3,4위전, Azubu Blaze vs NaJin e-mfire Sword #1 [344] 키토4544 12/08/31 4544 0
48466 2012 HOT6 GSL 시즌4 승격/강등전 E조 [62] 삼성전자홧팅3041 12/08/31 3041 0
48464 처음 접하시는 분들을 위한 GSL 리그방식 설명 [45] Marionette11136 12/08/31 11136 1
48463 e스포츠계의 분쟁을 먹는 자 [14] The xian5758 12/08/31 5758 1
48462 [LOL] 정글러와 친해지는 방법. [61] 헥스밤5448 12/08/30 5448 1
48461 2012년 8월까지의 협회 vs 연맹 전적 계산 [207] storq5613 12/08/30 5613 1
48460 2012 GSL 시즌4 승격/강등전 D조 #2 [386] Marionette2943 12/08/30 2943 0
48458 2012 GSL 시즌4 승격/강등전 D조 + GSL 시즌4 KeSPA 시드 명단 [231] Marionette4326 12/08/30 4326 0
48456 NLB Summer 2012 결승전 MVP White vs Tempest [342] 스키드3669 12/08/30 3669 0
48455 한국e스포츠협회, IeSF 2012 한국 국가대표 선발전 개최 예정 [12] kimbilly3689 12/08/30 3689 0
48454 WCG 2012 한국 대표 선발전 - 스타크래프트2 16강 1회차 [132] 감모여재4981 12/08/30 498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