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2/04/18 16:56:55
Name 루크레티아
Subject [LOL] 한가하고 시간이 남아서 쓰는 어설픈 케일 이야기
아래 시나님의 이즈리얼 공략을 잘 보다가 DEICIDE님께서 케일 이야기를 하셔서 문득 써보게 되었습니다.
어설픈 경험과 입롤이 첨부된 상황인지라 많은 분들께서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사정없이 지적과 태클을 걸어주시길 바랍니다.

비인기이지만 남자니까 당연히 [이뻐서] 하게 된 챔프인 케일에 대해서 써 보겠습니다.

1. 케일에 대한 간단한 평

LOL 스토리에 대해서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케일은 저렙 랭커들에겐 악마의 현신이라 불리는 모르가나의 언니입니다. 물론 두 자매에 대한 평가는 두 자매의 옷차림([남자들이라면 당연히 느낄 수 있는 모르가나 기본스킨의 패기!])만큼이나 상반된 입장인데요, 모르가나가 '사도 쓸 수 없는 챔프' 라는 영광스러운(긍정적으로..부정적이라면 [이블린]이라던가...[티모]라던가...) 칭호를 받은 반면에 케일은 '저건 대체 뭐임?' 이라는 반응이 대다수입니다. 이건 고랭은 몰라도 저랭이나 노말에서는 상당한 이점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일단 상대는 케일의 스킬이 뭔지도 모르고, 대처법은 당연히 더더욱 모릅니다.

그런데 문제는 케일이 생각보다 상당히 아픈 딜러라는 점입니다. eu스타일에서의 포지션을 말하자면 탑솔의 경우에는 아차하면 디나잉이나 킬을 따기 쉬운 챔프입니다. 정글도 척척 잘 돌고요. 미드를 가기엔 초중반 ap메이지의 누킹이나 CC를 포기해야 하기에 살짝 아쉽긴 하지만 미드에 서도 1인분 몫은 합니다.(물론 미드 ap메이지에게 기대하는 팀파이트에서의 역할이 1인분 이상이니 문제지만...;;) 봇 원딜로 서기엔 애초에 e스킬이 원거리 딜링이 가능해도 기본이 근거리 보조형 유닛이니 무리이고, 서폿을 서기엔 템이 어느 정도 받쳐줘야 밥값을 하는 케일로써는 후반에 잉여가 되기 쉽습니다.

결론은 탑솔이나 정글러가 가장 이상적인 포지션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탑솔을 잘 보내주질 않는다는거....;;

2. 스킬

케일은 스킬 하나하나가 상당히 쏠쏠한 재미를 보도록 만들어 진 스킬들입니다. 그렇기에 하나하나의 특성을 숙지하는 것이 참 중요합니다.

-패시브 [신성한 열정]- 평타로 가격시 적의 물방, 마방을 모두 5초 동안 3% 깎는다. 5번 중첩 가능, [풀 중첩시 15% 하락]
탑솔 케일이 강력한 첫 번째 이유인 패시브입니다. 설명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평타로 칠 시에 상대의 물방과 마방을 모두 퍼센트 단위로 깎아버립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이 '평타' 인데요, 케일은 e스킬을 켜면 평타가 [원거리]로 변합니다. 게다가 e스킬의 마법 데미지까지 들어가니 하이브리드 캐릭인 케일에겐 더 없이 좋은 패시브입니다. 자세한 설명은 e에서 드리겠습니다. 이 패시브의 존재 의의는 e를 위해서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까요.

-q스킬 [징벌]- 적에게 4초 동안 35%의 슬로우를 주는 [타겟형 투사체]를 발사한다. 스킬에 맞은 적은 지속시간동안 [케일에게 6~10% 증가된 데미지를 입는다].
케일 맞다이의 알파라고 볼 수 있는 q입니다. 정글러 케일에게도 매우 중요한 스킬인데요, 유일하게 케일에게 주어진 CC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LOL에서 가장 구린 CC인 슬로우이고, 이속 감소도 그리 크진 않은 편이지만 w걸고 추노질을 시작하면 상당히 유용합니다. 게다가 후술한 요소인 [케일에게 증뎀을 입는] 특성은 초반 솔탑 맞다이에서 상대에게 '이상하게 아프네...어...어? 어!' 하다가 죽어버리는 효과를 얻을 수도 있는 쏠쏠한 요소입니다. 맞다이 하기 전에 반드시 꽂아주세요.

-w스킬 [신성한 축복]- 아군의 생명력을 회복시키고 [이동속도를 2.5초간 15~23% 증가시킨다.]
케일이 서폿을 설 수 있는 원동력이자, 헤카림 패치로 [상향 예정]이라 더욱 애정이 가는 스킬인 w입니다. 현재는 힐량이 다른 힐에 비해서 상당히 심심한 수준이라 힐을 기대하기 보다는 후술한 이동속도 상향 효과에 중점을 두고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것은 위의 Q에 있는 슬로우 효과와 맞물려서 상당한 추노력을 보여줍니다. 서폿을 설 때는 무빙이 생명인 원딜러에게 걸어주면 참 좋지요.(하지만 원딜러가 말뚝딜 애호가라면......) 헤카림 패치에서 마나소모량과 쿨타임은 늘어나지만 힐량이 비약적으로 상승한다고 하니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e스킬 [정의로운 분노]- 10초간 케일의 [평타 사거리가 525로 늘어나고] 마법 데미지가 추가된다. 또한 평타의 타겟이 되는 유닛의 주변 300의 범위에 평타의 40% 데미지와 추가 마법 데미지를 입힌다.
케일 운용에 있어서 정점인 스킬인 e입니다. 평타를 10초간 [본래 사거리 125+추가 사거리 400 = 총 사거리 525]의 원거리 평타로 만들어 주는 스킬인데요, 중요한 점은 이 525라는 수치는 왠만한 원딜과 같은 사거리라는 점 입니다. 왠만한 ap메이지의 평타 사거리가 500 전후로 되는 점을 감안하면, 그리고 탑솔로 오는 딜탱들이 대부분 근거리 유닛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케일이 탑이나 미드에 서도 꿀리지 않는 원동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추가로 끼얹는 마법 데미지도 꽤나 쏠쏠한 데미지를 보장하며, 정글 케일에게 가장 필요한 [스플래쉬 데미지] 덕분에 공속이 받쳐주는 정글 케일은 우디르, 스카너, 쉬바나 부럽지 않은 엄청난 정글링 스피드를 자랑합니다. 그리고 앞서 설명한 패시브의 [평타 타격시 물/마방 동시 감소]는 물뎀+마뎀인 e를 켠 케일의 공격에 가장 최적화 된 패시브이기도 합니다. 맞다이를 뜰 시에 가랑비에 옷이 젖듯이 점점 데미지가 커져가는 원인이기도 하죠. 쿨타임이 16초 고정인데 사용하면서부터 쿨이 돌아가는 터라 실질적 쿨타임은 6초이고, 쿨감템이나 룬을 조금만 박아넣어도 무한에 가까운 사용을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e를 켜면 케일의 검이 불타고 머리 위에는 천사의 고리가 생깁니다.

-r스킬 [중재]- 대상을 2~3초 동안 무적으로 만든다. [다만 CC기는 모두 적용된다.]
케일 맞다이의 오메가라고 볼 수 있는 궁극기인 무적입니다. 처음 너프 이전엔 무려 [5초]라는 위엄쩌는 궁극이었지만, 너프로 인해서 3초라는, 말 그대로 [순간적인] 효과만을 바라볼 수 밖에 없는 궁극이 되었습니다. 다만 1초에 웃고 우는 LOL의 특성상 결코 구리다고 말할 수는 없는 궁극이며, 특히 6렙 찍고 바로 들어오는 케일의 맞다이는 제 아무리 탑솔의 패왕인 요릭, 블라디, 케넨이라도 어쩔 수 없이 물러서게 만드는 패기를 보여줍니다. 물론 현실은 케일의 스킬에 대해서 잘 모르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맞다이에서 점화 걸고 기뻐하다가 무적을 시전하며 유유히 킬을 따고 사라지는 케일의 뒤통수와 회색 화면을 쳐다보면서 이를 가는 이들이 다수이지만 말이죠. 이 스킬 덕분에 케일은 타워 다이브, 죽어가는 아군 살리기, 한타 시의 이니시에이터 보호 등 다방면으로 활약을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앞에서 서술했듯이 3초는 수치상으로는 길지만 체감상으로는 상당히 짧은 시간입니다. 게다가 CC기는 면역이 아니기 때문에 적절한 타이밍에 써주는 센스가 필요합니다. 무적의 사용이 케일 장인과 중, 하수를 나누는 기준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닌 중요한 스킬임에는 분명합니다.


3. 룬 세팅과 특성

케일은 하이브리드 챔프이긴 하지만 ap는 주력이 아니기에 사실상 이즈리얼과 같은 하이브리드의 탈을 쓴 ad 딜러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e를 켠 상태의 평타 딜링이 주를 이루기에 공속룬도 상당히 좋고, 무난한 깡ad 룬도 쓸만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파란룬에는 성장쿨감룬을 사용하는데, 굳이 쿨감템을 차지 않아도 룬 만으로도 e의 쿨감효과를 맛볼 수 있기에 추천하고 싶습니다. 특성은 각 포지션에 따라서 찍으시되, 탑과 미드 같은 솔로 라인전에서는 21/0/9 특성을 추천합니다. 물론 ad딜러 특성이죠.

4. 아이템

케일은 ap데미지를 평타에 더해서 끼얹는 스타일의 딜러이기 때문에 무한의 대검 등의 ad딜러용 템은 그다지 추천해드리고 싶진 않습니다.

솔로라인 케일은 초반에는 도란검 1~2개 정도 들어주는 무난한 ad트리로 가다가 돈을 조금 모아서 쐐기검(공속 40%증가, 쿨감 10%)을 삽니다. 쐐기검은 초반에 그다지 높은 가격이 아니면서도 상당한 공속 상승량을 보장 받을 수 있고, 쿨감까지 있으며 '내셔의 이빨' 이라는 케일에게 상당히 괜찮은 성능의 아이템의 상위템이기도 합니다. 여차하면 팔아도 부담없는 가격이기도 하죠. 보통 쐐기검 - 구인수 - 삼위일체 순으로 아이템을 맞추고 흡혈을 위해서 피바라기를 들기도 합니다. 케일은 e가 미니언 쓸어담기에 최적의 성능을 자랑하기에 후반부에 피바라기를 맞춰도 금방금방 스택을 쌓을 수 있습니다. 정말 흥하면 마법공학 총검을 가기도 하는데, 물리흡혈+주문흡혈이라는 옵션은 e를 켠 케일에겐 최적의 옵션입니다. 다만 가성비가 문제일 뿐이죠...;;

정글케일의 경우에는 빠르게 현자의 돌을 맞춘 이후에 광전사의 장화 - 쐐기검&구인수 등을 맞춘 이후에 유동적으로 템을 맞추는 것이 보통입니다. 정글러로 나서는 경우에는 아무래도 자금력이 라인에 비해서 떨어지기 때문에 현돌과 구인수를 빠르게 뽑고 지속적으로 갱킹을 다니는 것이 중요합니다. 빈 라인 경비 서주면서 cs 챙기는 것도 좋겠지만, 요즘엔 정글러가 라인 지키면서 cs 먹어도 라인 민다고 구박하는 세상이니 편하진 않습니다...;;

서포터의 경우에는 전형적인 서포팅용 템으로 맞춰주는 것이 좋으나, 개인적으로 케일은 중후반에 보조딜링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구려진다고 보기에 서포터로 그리 추천하고 싶은 챔프는 아닙니다. 물론 스킬 하나하나는 공격적인 서포터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지만, 케일은 서포터로 묵히기엔 아까운 챔프입니다.(개인적으로 해본 적도 딱 2판인지라...;;)

5. 운영

탑솔이나 미드에 서면 패시브, q, e의 조합으로 상대와 딜교환을 할 수 있으며, 여차하면 w로 회복까지 할 수 있기에 케일은 파밍보단 상대를 깔짝깔짝 두들기는 용도로 쓰는 것이 가능합니다. 다만 e를 켜면 스플래쉬 데미지를 주기 때문에 라인을 당기기 보다는 밀어버리는 것에 특화가 되어 있기에 상대적으로 갱킹을 많이 부를 수 있는 챔프입니다. w의 이속증가로 갱킹을 쉽사리 당하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유비무환이고 람머르기니 같은 대놓고 갱커들에겐 어쩔 도리가 없기 때문에 와딩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맞파밍으로 크기 보다는 상대를 한방한방씩 톡톡 쳐준다는 느낌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데미지 계산만 잘 하면 상대를 치면서 미니언 막타도 먹는 일석이조 플레이가 가능하기에 라인전에선 우월한 위치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타에서는 보조딜러/디버퍼/서포터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이 가능한 만능형 챔프이지만, 뒤집어 말하면 [싸면 답이 없는 챔프]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만능은 결국엔 이도저도 아니라는 말이니까요.) 궁셔틀을 하기엔 궁 시간이 긴 편이거나 한타를 뒤집는 대박 궁극기라고 보기도 힘들고, 힐링은 미미하며 q와 e는 주력 뎀딜기라기 보다는 평타를 보조하는 보조뎀딜기입니다. 아이템이 받쳐주지 못하면 우울해지는 것이 원딜의 숙명이듯, 케일도 어쩔 수 없는 ad원딜입니다. [와딩 하세요. 두 번 하세요.] 추천 소환사 스펠은 플래쉬, 유체화, 점화, 탈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플래쉬/탈진 조합을 추천합니다.

정글 케일은 q의 슬로우와 w의 이속증가로 인해 갱킹이 꽤나 준수하고, e의 미니언 학살력 덕분에 정글 속도도 우수한 하이클래스 정글러입니다. 다만 사람들이 모를 뿐이죠. 특히 퍼플팀인 경우에 선레드 2렙 탑라인 갱킹은 자르반, 리신이 부럽지 않은 상당한 위력을 자랑합니다. 특히 탈진이라도 들고 오는 날이면 플래쉬 없는 탑캐릭은 필킬이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가장 잡기 쉬운 상대는 주로 힐/점화 조합으로 들고 오는 1레벨 블라디입니다.) 다만 슬로우 위주의 갱킹이기에 아군 라이너가 CC가 없다면 갱킹이 약간 힘들 수도 있고, 케일은 갱킹으로만 승부를 거는 타입이 아니기에 정글링과 갱킹의 적절한 조화가 필수입니다. 추천 소환사 스펠은 플래쉬/탈진/강타이고, 개인적으로는 탈진/강타를 추천합니다.

서포터 케일은 현재는 w의 힐량이 미미하기에 구리다는 평을 듣고 있지만, 패치로 인해서 [힐량이 비약적으로 상승할 예정]이기에 패치 이후를 기대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서포팅템 위주로 운영을 하시되, 현돌까지만 뽑으시고 나머지는 정글러와 비슷한 템트리를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케일은 하오골까지 뽑아서 란두인이나 솔라리를 가기엔 그리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경험이 적어서 뭐라고 말씀드리긴 힘들군요.

6. 총평

케일은 비록 동생인 모르가나보다는 구리다는 평을 듣고 있지만(물론 실제로도 구리지만....) '고르면 트롤링' 소리를 들을 정도는 결코 아니며, 모르가나가 OP일 뿐이지 케일은 분명 중박은 치는 챔프입니다. 앞으로 w의 상향으로 어떤 평가를 받을 지도 상당히 기대가 되는 챔프이기도 하죠. 생긴건 탱커처럼 보이지만 맷집이 세지도 않고, 결정적으로 [춤 모션이 구리지만...], 목소리와 스킨만큼은 어디 내놔도 빠지지 않는 어여쁜 챔프인 케일을 사랑해주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12/04/18 17:07
수정 아이콘
모르가나의 언니였다니..

요즘 케일 아주 가끔씩 보이더라구요.

근데 목소리는 서유리님의 잔나가 짱입니다.
Bayer Aspirin
12/04/18 17:07
수정 아이콘
케일 좋아요~
단순 ap케일마저도 아주 좋아요.
공속, 쿨감, ap의 3조화가 잘 이루어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루크레티아
12/04/18 17:11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ap케일은 이번 헤카림 패치에서 힐의 계수가 상향이 된다면 상당히 쓸만해질 것 같습니다.
Zakk WyldE
12/04/18 17:30
수정 아이콘
탑솔님 집에 가셔서 자르반으로 잠깐 백업 갔다가 만만해 보여서 맞다이 하다가 어?어? 하다가 죽은적이 있지요.. ㅠ [m]
12/04/18 17:38
수정 아이콘
e스킬 사거리는 400으로 늘어나는 게 아니라 기본 125에 400을 추가시켜 525가 되는 것일 겁니다.
이 사거리는 트페, 니달리, 그레이브즈와 같으며 코그모, 티모, 트위치 보다는 살짝 깁니다.

http://www.thisisgame.com/board/view.php?id=1154535&board=&category=13707&subcategory=&page=1&best=&searchmode=&search=&orderby=&token=
illmatic
12/04/18 17:39
수정 아이콘
케잉e스킬사용하면 사거리400이 아니라 기본사거리 125에 400더해져서 525되는거로 알고있었는데 제가 잘못알고있는건가요?
그래서 e스킬사용시 무덤성이랑 거의같은사거리가 된다고 알고있었거든요.

적고나니 아래가아닌 위에 답변이 떡하니!!!!
루크레티아
12/04/18 17:44
수정 아이콘
K-DD님, illmatic님// 감사합니다. 수정하겠습니다.
Evreinov
12/04/18 17:49
수정 아이콘
케일로 탑솔 설때 마스터리와 룬세팅 어떻게 사용하시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지난번에 멋모르고 탑솔 올라갔다가 오공에게 완전 털려서..
라고 쓰고보니 본문에 있네요; 죄송합니다.
방과후티타임
12/04/18 18:02
수정 아이콘
옛날에 케일 패시브가 AP올라가면 AD올라가고, AD올라가면 AP올라가는 패시브일때 하이브리드 케일 정말 좋앗는데, 리메이크가 케일에게 똥을 줬어!!
루크레티아
12/04/18 18:0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21/0/9의 전형적인 ad원딜 마스터리를 애용합니다. 가끔은 23/0/7의 변칙도 사용하죠.
공격특성에서의 쿨감 4포인트와 보조특성의 마나재생 3포인트는 꼭 찍습니다. 찍는 것과 안 찍는 것이 차이가 꽤나 납니다.

룬은 빨강룬과 왕룬은 고정 ad룬, 노랑은 고정방어, 파랑은 성장쿨감을 박습니다.
노랑은 탑에서 원딜 캐릭을 만나는 경우에 다른 룬보다 우월하고 맞다이에 좋아서 박았고, 성장쿨감룬은 쿨감템 없이도 후반부에 e를 딜레이를 느끼지 않을 정도로 쓸 수 있게 해줍니다. 성장쿨감 박은 상태로 쐐기검만 들어도 초반엔 마나가 허락하는 한은 거의 무한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오공은 근두운 돌격 이후에 파쇄격이라는 콤보로 먹고 사는 캐릭이라서 1레벨 파이트가 상당히 중요합니다. 정글러가 2렙갱이 의심되는 자르반, 리신 등의 강력한 갱커라면 모르겠지만, 조금 여유가 있는 챔프라면 1레벨부터 확실히 쪼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1레벨에 선 근두운 돌격을 찍는 오공은 도란검이라도 들고오지 않는 이상에는 케일의 맞다이가 전혀 꿀리지 않습니다. 2레벨에 돌격-파쇄격 콤보를 사용하는 오공을 상대로는 무빙샷을 해주세요. 저는 근접캐릭과 탑솔을 서게 되면 무조건 신발+3포션을 사서 갑니다. 오공이 근두운으로 붙고 파쇄격으로 내리쳐도 방어력 감소타임 돌아갈 때까지 뒤로 빠져주면 그만이고, 상대가 빠진다 싶으면 e무빙샷으로 건드려주면 됩니다. 어차피 오공은 근접캐이고, 근두운 쿨 돌아오기 전까지는 케일에겐 붙을 수가 없지요. 오공이 같이 신발을 사왔다면 w를 2렙에 찍으시고, 천갑옷이나 도란이라면 q를 찍어주시면 됩니다. 오공을 잘 찍어주시면 근두운 쿨 돌아오기 전까지 결코 오공은 케일에게 딜교환이 되지 않습니다. 정 힘드시다면 그냥 정글러를 부르셔야겠지요. 케일은 슬로우가 있기에 정글러와 궁합이 잘 맞는 라이너입니다.
스웨트
12/04/18 18:34
수정 아이콘
이런 공략글 보고 있으면 막 하고싶어지게 된다니까요.
탑쪽은 경험이 부족한데 케일을 주캐로 한번 삼아봐도 될까요..?
야누스
12/04/18 18:38
수정 아이콘
하고싶네요.케일은빛케일있는데말이죠.보통 싸울떄콤보형식은 Q로 슬로넣고 E키고 평타 딜인가요?
루크레티아
12/04/18 18:55
수정 아이콘
탑솔 캐릭으로 최소한 중박은 치는 캐릭입니다.
다만 와딩에 돈을 아끼지 마세요.
루크레티아
12/04/18 18:57
수정 아이콘
q가 원거리 타겟형이라 맞다이시에는 먼저 넣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마나부족이 올 수도 있으니 라인전 짤짤이는 자제하시는 것이 좋지요.
FernandoTorres
12/04/18 19:01
수정 아이콘
공속룬 박은 케일은 어떤가요? 공격력보다 괜찮을거 같은데
이헌민
12/04/18 19:07
수정 아이콘
정글돌때 빨,보에 공속박는데 첫바퀴 3분으로도 끊을 수 있습니다.
탑솔이라면 비추
FernandoTorres
12/04/18 19:12
수정 아이콘
아 탑에서 공속룬은 별로인가보군요.
전 괜찮을거 같았는데 ㅠ
12/04/18 19:14
수정 아이콘
포지션마다 더 좋은 챔프가 존재하기 때문에 별로 좋아보이지 않는 챔프입니다.
루크레티아
12/04/18 19:20
수정 아이콘
라인에서는 빠르게 템빨로 커버가 가능하니까요.
선현돌이 필수인 정글에서 공속룬은 완소죠.
FernandoTorres
12/04/18 19:22
수정 아이콘
아 그렇군요.
특성에서 공격에 21투자하시는데 쿨감에 4주면 어디서 4를 어디서 빼오시나요?
치명타랑 치명상을 안찍으시나요?
루크레티아
12/04/18 19:29
수정 아이콘
보통 공격력3, 특성1, 공속4. 방관1, 쿨감 4, 레벨 공격력4, 방관추가3, 마지막1 이렇게 찍습니다.
케일은 평뎀 크리딜러라고 보기엔 좀 힘들고, 생흡은 초반에 힐로 때울 수 있거든요.
花非花
12/04/18 21:55
수정 아이콘
케일이 잘 크면 정말 무섭죠. 근데 탑솔 기준으로 템을 어떻게 가야 될지 애매하더라구요.

구인수, 내셔 같은 AS 쪽으로 가야 될지 그냥 원딜처럼 인피팬댄 뽑아야 될지 여타 딜탱처럼 윗앤 말트마 같은 걸 가야 될지..
12/04/18 23:40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결국에 케일도 인피팬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케일의 패시브는 때릴때마다 상대의 아머를 깎습니다. 후반 한타때 지속딜로 탱커도 녹여버릴수있지요.
12/04/18 23:42
수정 아이콘
의견이야 자유지만 그렇게 OP챔프만 강요하는게 전형적 김치롤 마인드죠.
또다시 챔피언 공략글에 그 챔프 별로 안좋다는 리플을 보는군요.
12/04/18 23:55
수정 아이콘
좋은 케일 공략 감사합니다! 원래 제가 계획해두긴 했는데 먼저 좋은 글을 남기셨네요.

케일 궁에 대해서는 생각이 조금 다른게, 사용 여부에 따라서 한타를 결정짓는 대박궁이 될 수도 있는것이 케일의 무적궁입니다.
궁 사용방법은 이니시에이팅이 발생했을 때, 'CC기 및 적의 화력이 쏟아지는' 아군에게 걸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러면 한타의 시작 2~3초간 적의 딜로스가 발생하고, 프리딜, 그리고 상대는 '죽어야 하는 상대가 죽지 않는' 상황이므로 순간 타게팅에 혼란이 옵니다. 한타를 뒤집는 케일 궁이죠.

정글 케일은 정글 속도가 우디르급이고, 갱킹도 준수하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잘 모릅니다. W 상향 이후에는 갱킹/정글력이 더 상승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서폿 케일은 현돌->슈렐 정도만 맞추고, 나머지는 공속템 위주로 가는게 좋았습니다. 상대를 두드려 놓으면 아머가 깎이기 때문에 원딜/딜탱이 딜을 넣기 쉬워지죠.

그리고 결국 케일은 E를 이용한 딜이 주무기이기 때문에, 공속+크리+공격력을 이용한 인피팬댄이 결국 가장 효율이 좋았다 하는 것이 제 체감이었습니다. 정글을 돌 때는 탐욕의 검을 돈템으로 맞추어서 크리율을 더 높이는 쪽을 선호하기도 하고요. Q 걸고 E로 상대를 때려 패는 맛이 너무 좋기에, 결국 저는 케일도 인피팬댄이라고 생각하네요.

...마지막으로 개인적으로는 케일 스킨은 '전장을 누비는 케일' 스킨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이 스킨 걸고 들어가면 '어라 케일 여자였어?' 하는 소리를 많이 듣죠. 케일 여자에요. 게다가 이쁘다고요.
12/04/19 00:06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탑솔에서 가장 상대하기 좋아하는 챔프가 오공이었습니다.
상대법은 루크레티아님이 말씀해 주신것과 같은데, 저는 도란검들고 때리는게 좀더 낫더군요.
루크레티아
12/04/19 11:26
수정 아이콘
케일의 궁이 대박궁이 되기 위해선, 이니시에이터에게 딜이 쏟아지는 상황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데 어디선가 옆구리를 치면서 짤리는 한타가 아닌 이상에는 보통 이니시에이터들은 무시하고 뒤쪽의 원딜이나 메이지를 잡으러 달려가죠. 문제는 그런 원딜이나 메이지에게 궁을 써도 궁이 끝난 이후에도 딱히 버티는 시간이 오래 되지 못하는 점입니다. 아예 전장에서 이탈하지 않는 한은 무리죠.(전장 이탈이라는 것은 애초에 죽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으니까요.) 그래서 개인적으로 케일의 궁은 3:3 가량의 소규모 교전에서는 대박이지만, 5:5 대규모 한타에서는 그리 큰 영향을 발휘하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케일이 크리 위주의 깡ad 딜러라기 보다는 슬로우와 하이브리드를 적절하게 섞은 보조딜러라고 생각해서 삼위일체나 얼어붙은 망치를 자주 갑니다. 인피팬댄도 가보긴 했는데, 언제 어디서나 말뚝딜을 자유자재로 넣기 보다는 무빙샷 위주의 딜을 넣어야 하다보니 왠지 스타일 상 맞지 않는 것 같더군요.
12/04/19 15:29
수정 아이콘
요새 한타 추세가 무리하게 상대 원딜/누커를 순삭하기보다는 '잡을 수 있는 상황에 최대한 화력을 집중해서 잡자' 로 가고 있는 것 같아요. 원딜/누커의 포지셔닝 및 무빙이 예전에 비해 워낙 좋아져서, 무턱대고 쫓아가다가는 딜로스가 발생해버리죠.
어제 롤클라시코에서 문도를 이니시에이팅한 장면으로 대표되는데, 탱커고 딜탱이고 진영에서 잘못 튀어나온 순간 화력을 집중해서 녹여버리거나 빈사상태로 만들면 진영이 무너지게 되더라고요.
제가 말씀드린 이니시에이팅은 우리 편이 아니라, 오히려 상대가 우리 딜탱류에게 이니시에이팅을 걸어 준 상황을 말씀드린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애쉬궁이 우리 탑솔 딜탱에게 맞았다거나, 블리츠가 누굴 하나 끌어 당겼다거나 하는 상황 말이지요. 그럼 그게 뭐가 되었든 자연스레 그 챔프에게 화력이 쏟아집니다. 원래대로라면 당연히 하나 죽고 시작해야 할 상황인데, 케일 궁은 그 딜을 몽땅 딜로스로 만드는 능력이 있지요.

그리고 설상 말씀해 주신 것처럼 원딜이나 누커가 타겟팅이 된 상황이라 해도, 한타에서 약 3초간 원딜/누커를 무적 상태로 만들고서도 상대를 삭제시키지 못하고 원딜/누커도 보호하지 못하고 죽는 상황이라면 그 한타는 진작에 크게 차이가 벌어진 상황일 공산이 큽니다. 원딜/누커가 에라 모르겠다 하고 미친듯 말뚝딜을 하건, 플래시를 쓰건, 어쨌거나 우리 팀은 그 3초라는 시간동안에 상대 챔 하나정도를 녹이는 우위를 점해야만 해요.

저는 '크리가 터지지 않는' 케일의 타격은 결국 후반에는 큰 위협이 되지 않게 느껴졌습니다. 하이브리드로 가면 범위뎀이 강해지죠. 하지만 저는 타겟팅 하나이 집중해서, 케일이라고 무시하던 상대를 때려잡는 맛이 워낙 좋아서 제 스타일에 맞는 건 인피팬댄인 것 같아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7059 LOL Battle Rayal, Xenics Storm vs TPA #2 [135] 키토3471 12/05/14 3471 0
47058 LOL Battle Royal, Xenics Storm vs TPA #1 [310] 키토3872 12/05/14 3872 0
47057 디아블로3 공식 출시 D-1 이벤트 - 현장 스케치 #2 [17] kimbilly4624 12/05/14 4624 0
47055 악마의 영접을 위한 준비 - 내컴에선 디아블로3가 돌까? [22] 정지연6925 12/05/14 6925 0
47054 2012년 5월 둘째주 WP & GWP 랭킹 (2012.5.13 기준) [5] Davi4ever3505 12/05/14 3505 0
47053 디아블로3 공식 출시 D-1 이벤트 - 현장 스케치 #1 [68] kimbilly6372 12/05/14 6372 2
47052 클템선수와 롱판다선수간에 무슨 사건이 있었군요. [125] 스키드10792 12/05/14 10792 0
47051 과열 양상이 있다고는 하나 솔직히 말해 상상 이상입니다. [48] The xian7556 12/05/14 7556 1
47050 드디어 지옥문이 열리는군요 [16] 파라디소4013 12/05/14 4013 0
47049 개인방송과 대회 그리고 팬들, 어느쪽이 중요한가? [73] 키토7097 12/05/13 7097 0
47048 [LOL]lol 초보의 라이즈 찬양 [34] kdmwin6239 12/05/13 6239 0
47047 온게임넷과 곰TV가 서로 상생하면서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17] RPG Launcher5358 12/05/12 5358 0
47045 [디아3] 용사들이여, 악마를 맞이하러 갈 준비가 되셨습니까? [12] 블루드래곤5165 12/05/12 5165 0
47046 [LOL] 고래까와 모지레이들 방송 시작했습니다. [75] 사케행열차5684 12/05/12 5684 0
47044 AZUBU LOL The Champions Spring 2012 - 결승전 현장 관람 안내 [7] kimbilly5837 12/05/12 5837 0
47043 프로리그 병행에 맞추어 스2를 처음 접하는 분들을 위한...스2 기초글 (9) [11] 캐리어가모함한다5079 12/05/12 5079 3
47042 [LOL] 오늘 경기 취소를 보고 두가지 생각이 들어 글을 올립니다.. [71] 절대 그러실 분이7096 12/05/12 7096 0
47041 [LOL]우리가 보우에 대해 너무 냉정한 시각을 갖고 있는게 아닐까요? [215] 아브라카타브라8822 12/05/11 8822 0
47040 스토리크래프트 를 사용하는건 어떨까요? [12] RookieKid5941 12/05/11 5941 0
47039 [디아블로3] 현재까지 발표된 한정판 판매 정보 정리 [31] 몽유도원6217 12/05/11 6217 1
47038 AZUBU LOL The Champions Spring 시드챌린지, (현장이벤트매치) #2 [250] 키토6958 12/05/11 6958 0
47037 AZUBU LOL The Champions Spring 시드챌린지, Team OP vs 거품게임단 #1 [380] 키토6459 12/05/11 6459 0
47036 한국e스포츠협회-MLG-IEG, e스포츠의 글로벌화를 위한 MOU 체결 [12] kimbilly4536 12/05/11 453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