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05/09/23 10:01:13
Name 茶仰
Subject 한국을 빛낸 10명의 남성. (이창호9단에 대한 글입니다.)
세계적인 남성잡지 에스퀘이어 한국어판에서 10월호에서 한국을 빛낸 10명의 남성을

선정했는데,예전이 아니라 지금 현제 시점에서 뽑은거 같습니다.
http://news.media.daum.net/snews/society/people/200509/21/khan/v10227748.html

스포츠 인으로 '박지성'과 메이저리그의 '서재응', 산악인 '박영석,
바둑기사 '이창호', 세계최초의 복제개를 탄생시킨 '황우석'교수,
동양인최초 할리우드 애니메이터 '넬슨 신', 세계적인 바이올리스트 '강동석'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 영화감독 '박찬욱', 산업디자이너 '김영세'


원래기사는 박지성선수에 대한 기사인데, 전 요즘 바둑에 관심이 많아서 이창호 9단을

중심으로 글을 쓰겠습니다.  요즘 이창호9단 슬럼프다 아니다 말이 정말 많았습니다.

올해 전반기 성적이 다른해에 비해서 저조했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벌써 올해 승률이

70.6%(36승 15패, 그래도 역대 승률중 가장 안좋은 승률이긴하지만)까지 올라왔고,

몇일전 있었던 GS칼텍스배 결승에서 천적이라고까지 불렸던 최철한 9단과의 경기를

2:0까지 리드하면서 상대전적에서도 12승 11패로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이창호 9단과 다른기사들과의 상대전적을 알아봤는데

10번이상 상대전적이 쌓인 사람의 경우 이창호 구단에게 상대전적에서 앞서는

사람이 없더군요.  5번 이상으로 본다면 저우허양(4승 5패), 루이나웨이(2승 6패)

왕밍완(2승 3패) 이렇게 3명만 있더군요.

올리는 김에 한국랭킹(한국기원에서발표한것 사용) 상위권 기사들과의 상대전적도

올리겠습니다.

2위 최철한 (12승 11패 52.2%)
3위 이세돌 (20승 15패 57.1%)
4위 박영훈 (7승 2패 77.8%)
5위 조한승 (17승 2패 89.5%)
6위 박정상 (2승 0패 100%)
7위 원성진 (3승 0패 100%)
8위 유창혁 (92승 48패 65.7%)
9위 이영구 (2승 0패 100%)
10위 안조영 (13승 1패 92.86%)
11위 윤준상 (2승 0패 100%)
12위 조훈현 (183승 118패 60.8%)
13위 김성룡 (3승 0패 100%)
14위 송태곤 (3승 3패 50%)
15위 김주호 (2승 2패 100%)
16위 강동윤 (전적없음)
17위 이희성 (2승 0패 100%)
18위 옥득진 (3승 1패 75%)
19위 백홍석 (1승 0패 100%)
20위 온소진 (1승 0패 100%)

이창호 9단에 대한 각종기록같은 글은 많아서 승률을 위주로 올렸습니다.

이스포츠에도 이정도 포스를 보여줄만한 선수가 나왔으면 합니다.  그래서 한국을

빛낸 10명을 몇년후에 뽑는다면 뽑힐수 있도록요.




처음이로 쓴글이라 좀 횡설수설하더라고 잘 봐주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5/09/23 10:23
수정 아이콘
바둑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다니 좋은 일입니다.^^
바둑은 정말 평생 즐길 수 있는 좋은 게임 중에 한가지죠.
바둑에 관심이 없는 이라면 모르겠지만 조금이라도 관심있는 사람은
이창호 9단이 정말로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가..아실겁니다.
호수청년
05/09/23 11:08
수정 아이콘
저같도 저 승률을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PGR눈팅만해도
이창호 9단의 위대함을 알수있죠.

근데 박찬호선수가 없는것이 많이 아쉽네요. 비록 지금은 부진하지만 메이저리그
18승이란것은 절대 쉬운일이 아닌데 말이죠.
망고탱고쥬스
05/09/23 11:31
수정 아이콘
박찬호??어데로??여잔가??
낭만토스
05/09/23 12:01
수정 아이콘
전 오목이나 장기 체스나 할 줄 알지.. 바둑의 '바' 도 모르는 생초보지만... 이창호 9단이 바둑계의 신인건 느껴집니다.
05/09/23 12:02
수정 아이콘
저도 서재응선수가 있는데 박찬호선수가 없어서
좀 이상하더군요.
얼룩 강아지
05/09/23 12:20
수정 아이콘
현재형이라 그런거지만.. 서재응선수는 좀 오버라고 봐요..
한 시즌 10승도 아직 못했고 통산 승수도 50승도 되지 않고..
박찬호선수의 경우는 근래에 넘 죽쓰고 잇고.. 에휴..
happyend
05/09/23 12:25
수정 아이콘
만일 후대에 우리시대를 기억한다면 '이창호'가 살았던 시대가 되지 않을까요?이세돌은 기인의 풍모와 스타일리스트로서 확실한 천재성을 보이지만 '신의 한수'는 역시 '이창호'의 몫이 아닐까요?어쩌면 이창호와 이세돌이 살았던 시대로 기억될지도...다른 많은 사람들이야 세계 최강은 아니니....
메딕아빠
05/09/23 12:45
수정 아이콘
이창호 사범의 새 스타일에 대한 적응이 끝나면 ...
또한번의 10년이란 시간이 ... 다시 그의 것이 될 것입니다 ...
분명 ...~~
05/09/23 12:59
수정 아이콘
그런데 바둑을 배울려면 뭐부터 시작해야하나요?
요즘 관심이 생겨서 공부를 해보려고 하는데, 바둑은 뭐부터
시작해야하는지 통 감이 안잡혀서요.
잘아시는분 답변좀 해주세요.
자갈치
05/09/23 13:13
수정 아이콘
茶仰님// 일단 바둑 규칙부터 배워야죠 예를 들어 흑백 서로 번갈아둔다
집을 많이 차지하는 사람이 이긴다. 착수해야할곳과 착수 하지 말아야 할곳 , 패 기타 등등이 있습니다.
Heidelloon
05/09/23 13:15
수정 아이콘
바둑은.. 대성하기 위해서는 어릴적부터 해야 된다고 하더군요.
나이가 초등학생 정도시라면 학원을 다니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그냥 취미로 두시는 거라면.. 학원도 좋지만 독학도 괜찮다고 봅니다.
어르신들은 어깨너머로 바둑을 배우셨다고 하시니 관심만 있으시다면 독학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charcoal
05/09/23 13:30
수정 아이콘
서재응보다는 배용준이 더 적절하지 않나요?
05/09/23 13:30
수정 아이콘
어린시절 학원을 다녀서 대강의 규칙은 아닌데, 막상 어찌 두어야
할찌는 잘모르겠네요. 역시 책을 하나 사서 봐야할듯.
05/09/23 13:33
수정 아이콘
박찬호선수는 대박계약을 한 후 3년동안 죽쓰고 있고...지금은 1500만불짜리 불펜투수가 되어버렸죠 -_-; '한국을 빛낸' 에 넣기는 좀 그렇겠죠.
PiNoKhiO
05/09/23 14:15
수정 아이콘
e스포츠에서는 장재호 선수가 나름대로 그만한 포스를 뿜고 있는것 같은데... 워3가 비주류다 보니 각광받지 못해서 아쉽네요..
머신테란 윤얄
05/09/23 17:42
수정 아이콘
이창호기사 정말 대단 ㅋ!
Wanderer
05/09/23 18:11
수정 아이콘
이창호 9단. 저 역시 바둑을 몇년 둬본 사람으로서, 정말 존경하는 기사입니다. 언제나 흔들리지 않는 침착함과 뭐랄까, 본보기 같은 사람 같습니다. 그리고 이창호 9단은 오히려 우리나라보다 중국이나 일본에서 훨씬 높게 평가합니다. 한국보단 부족하지만 막강한 세력의 중국과, 과거 최강이었던 일본 조차도 이창호 9단에게는 한수 접고 들어가죠. 거의 숭배하듯이 말입니다. 정말 몇십년만에 나올까말까한 인재인 것 같습니다.
니콘어린이잡
05/09/23 19:25
수정 아이콘
본문은 이창호9단인데 여기저기 서재응은 아니다라는 리플은
피지알을 잘반영하는 리플?
니콘어린이잡
05/09/23 19:29
수정 아이콘
본문에 현재시점에서 선정한거라고 써있는데 못보신건지 보고도 박찬호 선수가 국위선양을 했다고 생각하시는건지 모르겟네요.
라구요
05/09/24 07:54
수정 아이콘
바둑계의........... 안드로메다.......... 그분이군요..

바둑/테니스.. 이외엔... 다른건 거의 않는다는군요..
언제나 자신의삶에 박차를 가하는 그........... 아름답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310 KTF 선수들이여 마음 아픈 GG는 이제 그만... !!! [6] *세균맨*6496 04/07/23 6496 0
5306 [펌] 한국축구 사령탑에 조 본프레레 감독 선임 [11] *세균맨*5353 04/06/18 5353 0
5117 [잡담] 이하늘 "미아리 복스…xxx 가수" 욕·독설 파문 에 대하여.. [157] *세균맨*10773 04/06/11 10773 0
52289 [LOL] 드디어 대한민국 탑시드 나진소드 출격합니다!!! [76] 茶仰11209 13/09/23 11209 2
21172 이창호 9단의 기록이 올해 또하나 깨졌습니다. [22] 茶仰6761 06/02/24 6761 0
20069 중국바둑 무섭군요... [29] 茶仰6442 06/01/13 6442 0
17536 깨어질수 없는 기록은 없는가 봅니다. [10] 茶仰4989 05/10/21 4989 0
16734 한국을 빛낸 10명의 남성. (이창호9단에 대한 글입니다.) [20] 茶仰7748 05/09/23 7748 0
29507 신의 영역에 도전하는 사나이. [22] 林神 FELIX5679 07/02/24 5679 0
41903 정말 답답한 케스파 [27] 梨軒6643 10/05/31 6643 1
41813 협회와 블리자드사의 '협상'을 보면서 느낀 것들 [7] 梨軒6100 10/05/28 6100 0
41073 저작권에 대한 생각들 [2] 梨軒4722 10/04/26 4722 0
13269 하아... WEG 2차시즌... 큰일났습니다. [23] 六道熱火5671 05/05/31 5671 0
14459 PC방 예선을 보고싶다. 그분의 중계로..?! [30] 不꽃미남7685 05/07/08 7685 0
1589 또 다시 망언..망언..망언..(독도=패러독스중앙섬지역?!) [18] 不꽃미남5503 04/02/01 5503 0
1511 스타크의 서태지 [46] 不꽃미남7702 04/01/29 7702 0
21270 진선유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그러나... [43] 힙합아부지7296 06/02/26 7296 0
11937 스토브 리그라 심심하기도 하여 VOD시청을 즐기고 있습니다. [13] 힙합아부지4919 05/03/26 4919 0
9203 Ever 스타리그 결승전을 보고나서..그리고 황제의 눈물의 의미는 무엇이었을까.. [7] 힘들었던시간5165 04/11/21 5165 0
7962 임요환선수와 이윤열선수,그 이후.. [38] 힘들었던시간6440 04/10/01 6440 0
67167 [LOL] 스타1을 본 사람이 가지고 있는, 프로게이머에 대한 부채감에 대하여 [8] 힘든일상2250 19/11/20 2250 18
63885 [기타] [PS4] 뒤늦게 접한 아이돌 마스터, 3일 체험 소감 [27] 힘든일상3223 18/07/31 3223 0
58386 [하스스톤] 하스스톤 카드 코스트 기초론 [17] 힘든일상7016 15/12/12 701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