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05/07/31 01:34:20
Name 히또끼리
Subject 잠시 윤열 선수 이야기를 하고싶습니다
방금전 윤열동의 일기장을 봤습니다....

정말 이윤열 선수 일기장을 볼때면...

제 자신을 한번씩 돌아 보게끔 됩니다..

윤열 선수 내면속을 비춰볼때 저도 뭔가를 느끼거든요

최근에 이윤열 선수의 불상사...저도 뭐라 드릴 말씀이 없지만

아무쪼록 잘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처음에 윤열 선수가 전 정말 싫었습니다...

무슨 스타를 저렇게 잘해 다른선수들은 어떻게 살아라고.....

하지만 이젠 그의 골수팬입니다...

윤열 선수가 최연성선수한테 밀릴때 강민선수에게 질때

박정석 선수에게 질때 등등 그런 모습 조차 저에겐 싫습니다

오직 저에겐 천재 이윤열이 남아 있습니다,

뭐 알고 있었지만.. 윤열 선수의 어린시절이 상당히 어려웠던거 같습니다

전 뭐 평범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옷도 평범하게 학교도 평범하게...

남들 다 하나씩 가지고있던 유명브랜드 옷 신발 가방....

저하곤 거리가 좀 멀었습니다...

뭐 전 별로 부끄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 20살이 되어 과거를 돌아 보면,,

제 어린시절도 그렇게 즐거 웠던거 같진 않습니다

나름데로 불우했던거 같아요 작은키 가진거 없는 서러움,,,

뭔지 모르겠 느껴졌던 자괴감 전 항상 가지고 살았던듯 합니다

하지만 저나 윤열 선수가 가졌던 -적 요소가 서로에게 다르게 작용했던가 같습니다

윤열 선수에게 그게 독기로 작용하여 난 누구에게도 지지 않겠다

어떻게든 승리하겠다는 정말 승부사의 길을 열어 줬지만,,

지금 재수를 하면서 다시한번 시험에 도전하는 저에겐....

별로 좋은 영향을 끼친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윤열 선수 요즘 술로 소일한다는 말에 한편으로 씁쓸합니다

저도 가끔 모의고사 성적이 안나오거나 좋아하던 여자 생각이 날때

아니면 대학간 친구들 생각하면서 가끔 술을 마신답니다

그러면서 시간을 보내곤 했었죠 어쩌면 저의 재수생활에 술은 정말 좋은 친구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하지만 윤열선수....

이젠 힘을 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이글 쓰고 잠을 자고 나면 다시 힘을 내려합니다

윤열선수나 저나 하는일은 다르지만 서로에게 공통점은 조금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 견해일 뿐입니다 오해 하지마세요;;)

그런데 우리 서로 잘해봅시다 서로들 인생에 있어서 좌절을 맛봤습니다

물론 윤열 선수는 최고의 영광을 누린 터라 저와는 비교 할 수 없는 인사인거 알지만

지금 윤열 선수 힘들어 하는 모습은 지금이나 저나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힘내서 전 제가원하는 대학 가고 윤열 선수는

지금껏 괴롭혀왔던 정말 이기고 싶던 정적들을 모두 꺾어 넘어주길 바랍니다

서로 기회가 된다면 나중에 인생에 참됨의미를 알아갈때 서로 소주한잔 했으면

합니다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그리고 그때 남은 또다른 기쁜 삶을 위해서

마지막으로 말합니다

윤열이형 힘내세요 형의 그 앞마당 먹으면 못말리는 이윤열

좀 기분나쁘게 들릴지 모르지만 머신 이윤열 그리고 종족 최강전에서

kpga에서 보여줬던 최강의 포스 아니 그를 초월한 최강의 전사

이윤열이 되어 돌아와주세요

그것만이 지금 힘들어 하는 이윤열 선수가 다시 설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제다시
05/07/31 02:00
수정 아이콘
곧 그렇게 될겁니다!!!!!반드시!!!
05/07/31 02:11
수정 아이콘
반드시 메이저로 올라갈거에요~~~~ 그는 프로니까요~~~~
비엔나커피
05/07/31 02:32
수정 아이콘
아직은 어린만큼 ^^(젊다고 할까요)
윤열선수. 최고의 선수가 될것이란 믿음은 변함없읍니다.
왜냐하면 최고란 것에 가장 어울리는 프로게이머는 나다이기때문이죠.
Nada-in PQ
05/07/31 02:51
수정 아이콘
윤열 선수 두말 필요 없이,
그리고 이 글쓴이도...

마지막으로 저도

모두 파이팅입니다~!!
다반향초
05/07/31 03:08
수정 아이콘
이윤열 화이팅!!
05/07/31 03:13
수정 아이콘
저도 나다팬입니다^^
처음엔 글쓴 분처럼 너무 강해서 거부감이 들었지만, 점점 사람화(?)되는 그에게 매력을 느꼈죠^^
많이 힘들겠지만, 다시 정상으로 돌아와줄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마법사scv
05/07/31 03:15
수정 아이콘
윤열 선수가 쓴 글 보고 왔는데, 왜 이렇게 슬퍼지죠..ㅠㅠ
이윤열 화이팅!!!!! 다시 일어납시다!!!!
05/07/31 04:06
수정 아이콘
나다의 일기를 보고 나니 참 마음이 아프더군요.
여전히 큰 슬픔이 절절히 느껴지는 것 같아서...
하지만 가족을 지키겠다는 다짐, 그리고 아버지에게 자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맹세 모두 지킬거라고 믿습니다.
그 누구도 아닌 이.윤.열이니까...
홍차소녀
05/07/31 08:31
수정 아이콘
휴...... 전 나다를 믿고 있습니다. 다시 멋진 모습으로 돌아올 것을요. 나다 화이팅!!!
묵향짱이얌
05/07/31 09:00
수정 아이콘
그래도 아들이 성공한모습을 보셨으니 아버님께선 미련은 없을겁니다..
ㅠㅠ ..윤열선수 아버님을 위해서라도 힘내셔야겠습니다..
blue wave
05/08/01 11:34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글쓴님도 힘내시길~!
머뭇거리면늦
05/08/01 13:13
수정 아이콘
저도 윤열선수가 쓴 일기를 보도 마음이 아프더군여...
아직은 아마도 많이 힘드신가 봅니다...
그래도 가족을 위해서 아버지를 위해서 마음을 다잡는 그 모습을 보고
역시 나다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윤열선수 힘내세요...
new[lovestory]
05/08/03 09:52
수정 아이콘
ㅠㅠ 화이팅 이윤열~~!!!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859 [LOL] 챌린저스&LCK 로스터 변경. [82] 5804 21/07/19 5804 1
71858 [LOL] 농심의 프렌차이즈 스타가 리치가 된 이유 [47] Leeka6262 21/07/19 6262 4
71857 [콘솔] 포켓몬스터 파이어레드 플레이 후기 [27] 원장2691 21/07/19 2691 2
71856 [LOL]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로그 & 프나틱 [32] 비역슨3445 21/07/18 3445 1
71855 [LOL] 고리를 영입한 농심.. 9승 고지에 입성하다 [111] Leeka7711 21/07/18 7711 4
71853 [LOL] 오늘 열리는 일요일 LPL 또하나의 빅매치 [16] Ensis5019 21/07/18 5019 0
71852 [LOL] ‘철저한 준비’ 앞세운 젠지, 한화생명 ‘핵심’ 제대로 찔렀다 [79] 어바웃타임6380 21/07/18 6380 1
71851 [LOL] 티원 VS 담원 3세트 코그모 룰루에 대한 룰루장인 순당무 코멘트 [60] 어바웃타임8573 21/07/18 8573 4
71850 [LOL] T1, 이대로만 갑시다. 이대로만 [135] Hestia10633 21/07/18 10633 48
71849 [LOL] 이번시즌 탑이 참 평가가 힘드네요 [48] 황제의마린6057 21/07/17 6057 1
71848 [LOL] 조마쉬, 깊은 뜻을 이제서야 알았습니다. [135]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ioi(아이오아이)9989 21/07/17 9989 33
71847 [하스스톤] 야생 짝수법사 승률 62% 전설단 후기 [4] 노지선1312 21/07/17 1312 5
71846 [스타2] 확실히 스타2 캠페인 미션은 진짜 매우 잘만든거같습니다 [107] 랜슬롯5939 21/07/17 5939 8
71845 [기타] 루리콘2021(플레이x4) 오늘의 일정(호라이즌, 창세기전, 디아2, 슈로대 등) [10] 하얀마녀2918 21/07/17 2918 0
71844 [LOL] T1 COO 김원철 지병으로 사망 [44] 스위치 메이커12139 21/07/16 12139 1
71843 [기타] [철권7] 철권7 핵 근황 [31] 잉어킹7397 21/07/16 7397 2
71842 [LOL] LCK 섬머 플레이오프 일정 [25] ELESIS4826 21/07/16 4826 0
71841 [LOL] 올해 lck의 선전에 대한 기대- 3강구도와 농심에 대하여 [57] gardhi5702 21/07/16 5702 1
71840 [LOL] 전세계 5대 제이스 플레이어 [141] 어바웃타임8248 21/07/16 8248 0
71838 [PC] 밸브 휴대용 게임기 PC Steam Deck 발표 [40] 모쿠카카3856 21/07/16 3856 0
71837 [LOL] 불판 도게자라고 아십니까? [45] 따라큐7042 21/07/15 7042 0
71836 [LOL] 농심 vs 담원 3경기 모두 다 보세요. [77] 파란무테7666 21/07/15 7666 9
71835 [모바일] 카카오게임즈 월드플리퍼 사전예약 시작했습니다. [21] 안녕하시나요3959 21/07/15 3959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