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05/06/05 23:19:08
Name 히또끼리
Subject 2580 을 보면 몇자 적어봅니다 소울팀 힘내세요!!
음.....

우선 프로게이머에 대해서 공중파 채널중 하나인 mbc의 관점이 어느정도

드러 났습니다

다 보지 않아서 모르지만 우려한바와 다르게 그렇게 부정적으로만 보는거 같진 않습

니다 맞죠??? 컴터가 이상해서 다 못봤거든요 ㅡㅡ;;

근데 제가 좀 본것중에 소울팀의 합숙소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박상익 선수가 밥하고 김남기 선수가 설거지 하고

또 한승엽 선수의 한마디 멘트"스폰서 있는 선수에게는 기를쓰고 이기려 한다"

여러분들 뭔가 느낀거 없습니까?? 전 느껴지는게 많던데요....

필자또한 프로게이머를 꿈꿨습니다 어느정도 베넷에서 이름도 날리면서

게임 했죠 물론 공방입니다만....

그치만 전 알았습니다 최고가 되지 않는 이상 결코 장밋빛 인생이 기다려주지 않는다는걸

그래서 과감히 포기하고 공부를 하고 또한 지금에 재수까지 하고있습니다

빈익빈 부익부....더이상 그냥 웃어넘기면서 있을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떤게이머는 몇천 만웍 혹은 몇억을 호가하면 큰 연봉을 받으면서 게임을하지만

보신바와 같이 어떤 선수들은 연봉은 커녕 하루하루 힘들게 살아가면서

게임을 하는경우도 있습니다. 그치만 제 입장에선 이를 두곤 뭐라고 할 수가 없내요

그렇다고 연봉받아가면서 하는 게이머들을 욕할순없죠 실력으로 인정받아

기업에서 스카웃 받은거니까요.....

비스폰팀 선수들이 받는 상대적 박탈감이 얼마나 클지 걱정이 됩니다

솔찍히 이래선 안된다 무슨 방안을 찾아야 한다 하고 글 쓰고 싶지만

뭐라 딱히 내놓을 방안도 없습니다. 우선 스폰을 하는 기업이 있어야 뭘 하든 말든 하죠

그치만.....힘들게 게임하며 하루하루 고단한게 살아가는 게이머 분들

희망을 잃지 마시고 게임으로 정정당당히 최고가 되어주길 바랍니다

그래서 더 나은 환경 너나은 삶을 찾아가주세요~~

아직도 기억납니다 프로리그 결승전때 한승엽 선수가 흘린눈물...

저도 그때 찡하더군요

아 그리고 연습을 많이하는것도 좋지만 자신의 시간도 갖는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젊은날 게임에 매진하여 몸상한들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건강도 꼭 챙기면서하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케미
05/06/05 23:19
수정 아이콘
정말 맘 아프더라구요… 소울 외 스폰서 없는 팀과 선수들, 모두 파이팅! T_T
초코우유
05/06/05 23:22
수정 아이콘
한승엽 선수의 인터뷰에서 저도 가슴한켠이 찡해지는 것이.. 스폰없는 팀들 얼른 스폰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05/06/05 23:23
수정 아이콘
그래도 마지막에 큐리텔 관계자가 나와서 광고효과에 관한 인터뷰 내용이 나오는 것이 꽤나 희망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는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되더군요. ^^ 모두 힘내시길..
노맵핵노랜덤
05/06/05 23:23
수정 아이콘
아쉽지만 어쩔수 없다..이말이 정답인듯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재훈선수가 나이도 있으시고 실력에 비해 대회 운도 별로 없는거 같고..프로토스고..프로게이머 그만두시기 전에 꼭 금전적인 보상을 받으셨음 합니다..ㅠ.ㅠ
05/06/05 23:25
수정 아이콘
어떤 방송국과 비교하면 오늘의 방송은 몇배는 훨씬 나았습니다. 그리고 2580에 한 주제당 배당되는 시간이 작음에도 불구하고 잘 찍으신것같구요.

마지막으로 소울팀 화이팅 입니다.
지오왕팬
05/06/05 23:26
수정 아이콘
2580을 기다리면서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한게임하다가, 금방 잊어버리고 다시 정신을 차렸을때는 11시 20분. 급하게 TV를 틀었는데 벌써 지나가 버렸습니다. 요즘은 정신을 어디다가 두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슬프다
05/06/05 23:29
수정 아이콘
공중파에서 해준게 어딥니까.. 그것도 긍정적으로..
이런식으로 공중파까지 자주 탄다면 분명 프로게임 팀도 더 많이 생길수 있을꺼 같습니다.
기다림...그리
05/06/05 23:29
수정 아이콘
생각해보면 빛과 그림자는 프로게임계만의 문제가 아니죠... 프로야구, 축구, 농구 모두 존재합니다. 학창시절 운동만 해서 운동밖에 할 줄 모르는데 운동으로 먹고 살기 힘든 선수들 너무 많죠... 얼마전 스포츠 뉴스에서 불펜포수의 이야기를 다룬적이 있는데 참 힘든거 같았습니다. 돈보다도 그라운드에 서고 싶다던 그 선수의 인터뷰를 생각하면 소울팀은 그나마 나을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05/06/05 23:32
수정 아이콘
전 임요환선수 팬이지만 스폰하면 서지훈 선수 생각이 자꾸 나던데... 엄청난 인기와 출중한 실력을 갖췄음에도 스폰이 없어서 연봉을 못받고말이죠... 1억 5천만원정도는 받을수 있을거 같은데... 서지훈선수만큼 아직까지는 성적을 올리지 못한 전상욱선수가 5천만원, 박태민선수가 1억을 받는데 말이죠..
05/06/05 23:40
수정 아이콘
그래도 GO팀은 팀리그나,프로리그 에서 우승을 많이 했기 때문에 그 상금으로 어느정도 충원은 가능할꺼 같네요.. 그러나 역시 스폰서 있는게 더욱 안정적이겠지만요..
F만피하자
05/06/05 23:41
수정 아이콘
혼신// 전상욱 선수 3천만원 아니던가요? 박태민선수가 서지훈 선수만큼 성적을 올리지 않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데...;; -0-;;
05/06/05 23:45
수정 아이콘
오늘 저도 소울팀과 한승엽 선수 모습 보면서 가슴이 아프던걸요...얼른 스폰서 구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혼신님 말씀대로 서지훈 선수..도 이번에 우승 좀 하셔서 지오도 스폰서 좀 구하고 연봉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이재훈 선수는 나이도 많은데...ㅠ_ㅠ
암튼 스폰서 없는 팀들.. 소울 지오 코리아 플러스팀 파이팅입니다~ 힘내세요!!!
ELMT-NTING
05/06/05 23:46
수정 아이콘
타 게임에 대한 이야기는 나왔나요? 안 나왔다면 정말 슬픈 일입니다.
지금 스타크래프트만으로 프로게임계가 멈춰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거든요. =]
아케미
05/06/05 23:48
수정 아이콘
nting님//타 게임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습니다;; 저도 그게 가장 아쉽습니다.
05/06/06 00:03
수정 아이콘
박태민 서지훈 둘 다 세계대회 우승 하나 메이져대회 우승 하나 씩 있는걸로 기억하는데 더 있나요?
05/06/06 00:16
수정 아이콘
다른 스폰없는팀.. 화이팅입니다. 한승엽선수의 말.. 아직도 머리를 맴도네요.
공부완전정복!!
05/06/06 00:44
수정 아이콘
저도 너무 안타깝다고 생각하네요..ㅠㅠ 정말 그말이 ..; 마음에 걸렸습니다만 자기자신이 최선을다하고 재밌는경기를 보여줘서 이름을 날려서
스폰을 구한다면 정말 금상첨화일텐데 말이죠^^ .. 그리고 서지훈선수가
1억5천은 너무 많은거 같은데요..;
랜덤좋아
05/06/06 00:58
수정 아이콘
딴소린데요. 오히려 온게임넷 방송이 더 많이 나오더군요. 저는 주로 엠비씨게임 화면이 많이 나올 줄 알았는데 말이죠. 2580이 현 대세를 보고 준비한것 같더군요. 나름데로 정확히 보도하려 한점이 눈에 띠네요.
어쨌든 많은 팀들이 스폰서가 생겨야될텐데요. 소울도 그렇고 저는 특히나 플러스 화이팅입니다.
헤롱헤롱
05/06/06 01:27
수정 아이콘
아,,,,,,,, 정말 저도 모든 팀 스폰 생겼으면 좋겠더라고요.
콜록콜록
05/06/06 02:03
수정 아이콘
MBC나 MBCgame에서 스폰하면 안될까요.. 과거 프로야구의 MBC 청룡처럼..
적 울린 네마리
05/06/06 02:09
수정 아이콘
게임주관사가 방송사인 현재 시스템에선 힘들지 않을까요?
한승엽선수의 목소리가 기억에 남습니다.

모든 팀 스폰 생겼으면 좋겠는데...
몇몇 게임단을 합쳐 팀을 줄임과 동시에 전력이나 선수를 강화한다면 스폰을 받기가 더 쉽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날라보아요
05/06/06 02:24
수정 아이콘
서지훈 선수는 실력이외의 부분인 스타로서의 상품성의 메리트가 아주 큰 선수이기 때문에 정식 연봉 계약을 한다면 최소 최연성선수급 이사으로 체결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프로게이머로서의 능력과 외모나 팬수등 외적인 측면을 고려해본다면 임요환, 이윤열, 박정석, 홍진호 선수 다음정도라고 생각합니다.
05/06/06 07:20
수정 아이콘
본문과는 큰 상관 없는 내용이긴 합니다만.. -_-;
전 팀 이적한 선수들 중에 가장 안타까운 선수가 '강민'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go 팀 시절 정말 거칠 것이 없이 잘 나가는 선수였고 팀 분위기와도 참 잘 맞아떨어졌죠. 강민 - 서지훈의 원투 펀치에 (이 때는 박태민 선수가 각성하기 전이니..) 팀플 조합까지 환상.. 이 상태에서 조금만 버텼다면 어쩌면 지금의 팬택 앤 큐리텔보다 스폰을 먼저 땄을지도 모르겠다는 망상 아닌 망상이 자꾸 들더라구요.
강민 선수의 개인적인 사정이 있고 많은 생각 후에 이적을 결심한 거겠지만.. 그 뒤로는 참 아쉽습니다. 강민 선수 개인적으로도 go에 있을 때보다 성적이 잘 안 나오고 있고 (팀 때문만은 아니겠지만요) go 팀 스폰은 이제 요원한 이야기가 되어 버렸으니... 박태민 선수가 이적하기 전이 찬스였다고 하지만 그 때의 박태민 선수보다 예전의 강민 선수가 더 상품 가치가 있었다고 생각해요. 저 박태민 선수 팬입니다만 솔직히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런 면에서 다른 이적 선수들.. 박정석, 변길섭 선수부터 시작해서 홍진호, 조용호, 박태민, 전상욱, 나도현 선수에 이르기까지.. 그 어떤 선수보다 강민 선수의 이적이 참 아쉽게 느껴졌답니다. go 팬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_-;
벨리어스
05/06/06 07:57
수정 아이콘
공부완전정복/이제 그런 희망적인 말이 곧 나오길 바랍니다..스폰을 얻어야...휴우;..
......돈보다도 그라운드에 서고싶다던 그것과 한승엽선수의 그것...비록 차이는 있지만 역시 본질적으론 둘다 어두운 면인것을....극복해 나가면 좀더 좋은 프로/게임 환경을 일구어 나갈거 같다고 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나왔던 게임승부의 세계도 승패의 희비가 서로에게 교차하는 냉혹한 프로의 세계라고 mbc에서도 나왔었는데....저로썬 그것과 선수들의 승리의 장면,패배의 장면 그걸 보면서 선수들 응원 더 톡톡히 해줘야 겠다고 느꼈습니다;
ELMT-NTING
05/06/06 10:26
수정 아이콘
GO는 이고시스만큼의 돈을 Airwalk에게서 받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연봉만 못 줄 따름이구요.
ban♡op
05/06/06 12:27
수정 아이콘
콜록콜록 님// MBC게임 스폰 받는 팀이 온게임넷에 출연하면 정말 가관이겠군요. 아마 방송국은 스폰 못한다는 제한규정은 없을 것 같고요. 홍보효과는 확실하겠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1859 [LOL] 챌린저스&LCK 로스터 변경. [82] 5804 21/07/19 5804 1
71858 [LOL] 농심의 프렌차이즈 스타가 리치가 된 이유 [47] Leeka6263 21/07/19 6263 4
71857 [콘솔] 포켓몬스터 파이어레드 플레이 후기 [27] 원장2691 21/07/19 2691 2
71856 [LOL]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로그 & 프나틱 [32] 비역슨3446 21/07/18 3446 1
71855 [LOL] 고리를 영입한 농심.. 9승 고지에 입성하다 [111] Leeka7712 21/07/18 7712 4
71853 [LOL] 오늘 열리는 일요일 LPL 또하나의 빅매치 [16] Ensis5019 21/07/18 5019 0
71852 [LOL] ‘철저한 준비’ 앞세운 젠지, 한화생명 ‘핵심’ 제대로 찔렀다 [79] 어바웃타임6381 21/07/18 6381 1
71851 [LOL] 티원 VS 담원 3세트 코그모 룰루에 대한 룰루장인 순당무 코멘트 [60] 어바웃타임8573 21/07/18 8573 4
71850 [LOL] T1, 이대로만 갑시다. 이대로만 [135] Hestia10633 21/07/18 10633 48
71849 [LOL] 이번시즌 탑이 참 평가가 힘드네요 [48] 황제의마린6057 21/07/17 6057 1
71848 [LOL] 조마쉬, 깊은 뜻을 이제서야 알았습니다. [135]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ioi(아이오아이)9993 21/07/17 9993 33
71847 [하스스톤] 야생 짝수법사 승률 62% 전설단 후기 [4] 노지선1312 21/07/17 1312 5
71846 [스타2] 확실히 스타2 캠페인 미션은 진짜 매우 잘만든거같습니다 [107] 랜슬롯5940 21/07/17 5940 8
71845 [기타] 루리콘2021(플레이x4) 오늘의 일정(호라이즌, 창세기전, 디아2, 슈로대 등) [10] 하얀마녀2919 21/07/17 2919 0
71844 [LOL] T1 COO 김원철 지병으로 사망 [44] 스위치 메이커12140 21/07/16 12140 1
71843 [기타] [철권7] 철권7 핵 근황 [31] 잉어킹7400 21/07/16 7400 2
71842 [LOL] LCK 섬머 플레이오프 일정 [25] ELESIS4829 21/07/16 4829 0
71841 [LOL] 올해 lck의 선전에 대한 기대- 3강구도와 농심에 대하여 [57] gardhi5703 21/07/16 5703 1
71840 [LOL] 전세계 5대 제이스 플레이어 [141] 어바웃타임8249 21/07/16 8249 0
71838 [PC] 밸브 휴대용 게임기 PC Steam Deck 발표 [40] 모쿠카카3857 21/07/16 3857 0
71837 [LOL] 불판 도게자라고 아십니까? [45] 따라큐7042 21/07/15 7042 0
71836 [LOL] 농심 vs 담원 3경기 모두 다 보세요. [77] 파란무테7667 21/07/15 7667 9
71835 [모바일] 카카오게임즈 월드플리퍼 사전예약 시작했습니다. [21] 안녕하시나요3962 21/07/15 396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