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2/25 14:50:10
Name 아르타니스
Link #1 MLG Highlights
Link #2 https://youtu.be/GXclaGhWyb8
Subject [스포츠] [NBA]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VS 인디애나 페이서스 외 8경기
JfsTGBM.png



골스는 어제 닉스전에 이은 백투백 경기 인디애나는 스케쥴상 6일만의 경기력으로 각자 이유는 다르지만
결과적으로 양팀다 3점 슛감이 내핵급으로 꺼진 상황에서 특히 골스에서 해줘야할 커리의 3점 슛감이 시즌 로우급으로 
말을 듣지 않았지만 대신 돌파로 인한 공격으로 최소한의 밥값은 했고 올시즌 그린이 8득점 이상시 전승이라는 
희귀한 상황에서 그린이 올시즌 커리어 하이 경기로 커리의 3점 빈공을 대신 채워줬으며 
전체적으로 골스 팀수비의 집중력 차이로 승리를 거뒀네요. 
사실 이런 경기에 자유투마저 흔들린다면 계산이 안설수도 있었지만 커리라는 자유투 스페셜리스트및 
다수의 좋은 자유튜 슈터들이 존재하는 골스가 이런부분에 먹고 들어가는 부분이 있기에 
슛감이 안좋은날엔 이렇게 이겨야지 더 높은 순위를 치고 올라갈수 있는 원동력이겠죠.



디트로이트 피스톤스 VS 뉴욜리언스 펠리컨스
xiv5C9P.png



올시즌 자이언의 한경기 개인기록이 30+득점 + 70% 이상 야투 적중율+ 5+어시를 한경기는 전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데
오늘도 그 케이스중 하나의 경기가 되었네요. 자이언이 지금까지는 넥스트 르브론보단 리틀 샤크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거 같네요.
키는 샤크보다 작지만 대신 자유투가 월등하게 좋은 형태?  사실상 들쑥날쑥한 잉그램 대신 올시즌 가장 계산이 서는 맴버로
자이언이 이제 팀내 에이스로 자리잡은거 같네요.

오늘은 자이언 -잉그램 듀오뿐만 아니라 공리를 다수 잡아주면서 제공권 장악해준 아담스 그리고 언제나 수비로 상수인 론조볼까지
오늘 그랜트가 빠진 디트로이트는 플럼리가 무시무시한 존재감 보여줬지만 그래도 스코어적인 면에 그랜트의 빈자리가 있는지라 
화력전으로 가면 뉴욜이 이길수 밖에 없었던 경기 같네요.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VS 시카고 불스
oHYwiXa.png



올스타 리저브로 첫 올스타에 간 잭라빈과 팀내 백코트 콤비인 코비 화이트가 쿼터 공격 대비 
불안정한 안정감으로 오늘도 둘이서 짠듯이 턴오버 파티로 안가도 될 연장전까지 가면서 
역적될뻔한거 테디어스 영, 가렛 템플 두 베테랑 형님들이 솔선수범하면서 정신줄 잡아주는 덕분에 
연장전을 잡으면서 불스가 최근 10경기 7승 3패로 현재 6위까지 올라가네요.

미네소타는 크리스 핀치로 감독 교체 이후 두번째 경기 였는데 오늘 제대로 추격자 모드로 동점까지 
만드는 저력은 보여줬다에 의의를 둬야 할거 같네요.

특히 공격때 밴더빌트를 활용한다던지 트렌지션 게임 유도하는 점까지 확실히 감독 교체 이유를 보여주는거 같네요.
시즌 끝날때쯤 형무소 가야하는 말릭 비즐리가 공격력 한정으로는 올시즌 탐슨급 효율을 뽑아내고 있는데 짧은 복역후에도
이번 시즌만큼 폼이 유지 될수 있나 비시즌동안 갔다 와도 초반 몇개월은 못나올거 같은데 미네소타 입장에는
이제야 만개한 재능이지만 본인이 잘못한게 있으니 할수 없다지만 내심 아쉬울거 같네요.



샌안토니오 스퍼스 VS 오클라호마시티 썬더
O6t9LRN.png



공격엔 SGA 수비엔 도트라는 확실한 팀내 기둥으로 성장한 두명으로 인해 OKC는 제가볼땐 리빌딩 안해도 될거 같네요.
이미 핵심 코어 2명이 있는데 말이죠. 물론 도트가 슈팅가드라는 포지션 대비 공격력쪽은 조금 아쉽긴하지만 그의 수비력은
동 포지션내 리그에서도 세손가락에 들어갈만한데 이만한 자원을 대체하긴 쉽지 않거든요. 그리고 오늘은 경기를 가져간 
위닝 3점 포함 클러치 능력도도 보여줘서 이선수가 공격력도 기복없이 상수가 된다? 
 OKC는 즐거운 고민이 시작되겠네요. 

비록 다리우스 베이즐리가 좀 퇴보하는것처럼 보이지만 
솔직히 저 포지션은  이때까지 모아놓은 픽장사한걸로 빅네임으로 맞바꾸기 참 좋은 포지션이라.. 

호포드 역시 어짜피 프레스티 스타일상 올해 좋은 퍼포먼스 보여주고 팀과 선수 개인 아름다운 이별을 할거 같은데
호포드의 공백을 또 한번 픽장사로 모아놓은걸 빅딜하면 되니깐요. 

프레스티의 애초의 탱킹 계획은 선수들이 강제 스텝업 되면서 꺠지는거 같으니
이왕 이상황까지 왔으니 한번 힘내서 10위 플옵 와카나 노려보는게 어떤가 싶네요. 

이왕이면 경험치 쌓는쪽으로 말이죠. 이제 이선수단들에게 동기를 불어줄 때가 아닌가 싶네요. 
아무리 지려고 별에별 수를 써도 단장 눈치를 1도 안보는 선수단들인데 말이죠^^

샌안토니오는 드로잔, 화이트, 켈든존슨 다 없는데도 이정도 선전한거 보면 역시 올시즌 다른 팀이구나 하는게 느껴졌습니다.
역시 포포비치 옹은 대단한 명장이에요. 져도 이런 패배는 어쩔수 없는거죠.



샬럿 호넷츠 VS 피닉스 선즈
샬럿.png

피닉스.png



양팀다 결정적인 오심같은 정심을 주고 받으면서 막판까지 접전으로 끌고 가다 샬럿이 결국 이기는 경기로 끝나버렸네요.
부커의 4점 플레이나 헤이워드의 콜은 불려지지 않았지만 슈팅 핸드를 건드렸지만 파울로 부르지 않은 부분은 내일 2분
리포트로 확인이 가능할거 같은데 그걸 떠나서도 오늘 경기는 샬럿 입장에는 벤치에서 말릭 몽크가 날뛰었고
4쿼터 라멜로 볼이 팀을 이끈다는게 뭔지를 제대로 보여줬네요. 그나저나 폴신은 오늘 경기전까지 자유튜 100% 였는데 
팀의 승리를 위해 일부러 놓쳐서 넣는 방법을 노렸다는게 물론 개인기록을 보고 뛰는건 아니지만 내심 아쉽겠네요.
아무튼 그동안의 삽질을 보상이나 하듯이 올해 샬럿 예상  외로 잘나가고 있는데 최종 어디에 안착할지 귀추가 주목되네요.



보스턴 셀틱스 VS 애틀란타 호크스 (이경기부터는 무난한 경기라 하이라이트와 기록지만 첨부하겠습니다.)
059wosW.png





토론토 랩터스 VS 마이애미 히트
qmkYguB.png





휴스턴 로켓츠 VS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8oOO1vM.png

 



LA 레이커스 VS 유타 재즈
레이커스.png

유타.png



오늘 9경기 이후 순위 변화입니다.


동부
image.png


서부
image.png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무적LG오지환
21/02/25 14:54
수정 아이콘
비즐리 시즌 끝나고 별 달러 가긴 합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당연히 플옵을 못 갈태니 미네소타의 오프 시즌이 길어질 예정이라는 점이랄까요(...)
강가딘
21/02/25 14:57
수정 아이콘
유타는 왠만하면 지지 않을거 같다는
21/02/25 15:01
수정 아이콘
자이언은 버스트일까 아닐까 갑론을박 많았는데 이제는 누가뭐래도 에이스고
레이커스는 진짜 한계네요. 이대로는 천천히 침몰하기만 할 것 같은데 뭔가 무브가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21/02/25 15:03
수정 아이콘
커리가 11개 던져 꼴랑 하나 넣는 날도 있군요.
21/02/25 15:11
수정 아이콘
골스가 3P% 가 20%이하인데 이긴경기가 있다?!
21/02/25 15:18
수정 아이콘
셀틱스 VS 호크스는 기록지만 보면 절대 무난한 경기는 아니였을것 같아요? 크크크
PG 52.3% 3PT 54.8%
갈리날리 3PT 10/12
아르타니스
21/02/25 15:21
수정 아이콘
제가 얘기하는 무난한 기준은 스코어가 뒤집어 지나 안뒤집어지나 승부의 관점으로 일종의 가비지 경기나 아니냐 기준으로 잡고 가비지 경기가 아니더라도 전체적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끝까지 가던 상황으로 분류를 하는편이라서.. 당연히 개인 퍼포먼스는 뛰어났죠 그렇지만 승부의 관점으로는 보스턴이 잘 따라왔지만 이미 결정난 게임이라고 생각해서 이렇게 분류 해버렸습니다..
21/02/25 15:24
수정 아이콘
네네 기록지 보고 특이하다 싶어서 말씀드린거에요.
항상 리뷰 잘보고있습니다.
느바 좋아하는 사람인데 이런글 너무 고맙습니다
21/02/25 15:22
수정 아이콘
이번시즌은 진짜 부상과 코로나관리가핵심...
아르타니스
21/02/25 16:21
수정 아이콘
그렇죠 그런 의미로 스퍼스는 올스타 이후 순위 많이 내려갈거 같네요..
전반기 코로나로 인한 연기된 일정 후반기에 소화해야해서 무려 백투백을 10번이나 해야합니다.,.
https://imgur.com/6BEa5er
닉네임뭐하지
21/02/25 15:26
수정 아이콘
그린 시즌하이 아닙니까? 크크 12점이 시즌하이인것도 웃기긴한데...
유타기세가 플옵에서도 이어질지 기대됩니다.
Rorschach
21/02/25 15:30
수정 아이콘
커리 그래도 1-11은 너무했네요 크크크
동년배
21/02/25 15:34
수정 아이콘
자이언은 데뷔전 소문만 들었을 때는 피지컬로 씹어먹을 줄 알았는데
데뷔하고 나니 손끝 감각이 예술이네요. 루키급 빅맨인데 저렇게 터치 좋은 선수가 최근 있었나 싶을 정도
Nasty breaking B
21/02/25 15:36
수정 아이콘
라멜로는 생각보다 훨씬 이르게 리그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네요.
그리고 자이온은 지난 시즌만 해도 좀 밋밋한 감이 있지 않나 싶었는데 이번 시즌에는 슬래싱이 어우
페로몬아돌
21/02/25 15:58
수정 아이콘
랄은 잘못하면 4위 이하로 내려가겠는데요. 갈메기가 얼마나 빨리 돌아오는지도 문제지만, 오기전까지 연패를 나올지도 의문이라
아르타니스
21/02/25 16:05
수정 아이콘
연패는 다음경기때 끝날수도 있습니다. 일단 다음상대가 만만치 않게 한계가 들어나고 있는 포틀랜드랑 홈에서 붙거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8798 [연예] 대본유출된거 그대로 따라하는 아는형님.JPG [17] insane6950 21/04/03 6950 0
58797 [스포츠] 뭉쳐야쏜다 출연후 디시 마이너갤러리까지 생긴 허재아들 근황.jpg [14] insane4876 21/04/03 4876 0
58796 [연예] 아이스크림 덕후 오마아걸 미미한태 빙그래가 준 선물 [2] 강가딘3054 21/04/03 3054 0
58795 [연예] '미우새' 측 "박수홍, 母와 함께 휴식기 돌입" [공식] [27] 추천7961 21/04/03 7961 0
58794 [스포츠] 오타니 시즌 1호 3루타 시즌 1호 홈런.GIF [26] insane4334 21/04/03 4334 0
58793 [스포츠] [K리그] 수원 프런트에서 전달한 글이라고 하는데.. [25] 식스센스3953 21/04/03 3953 0
58792 [스포츠] [K리그] 수원에게 승리한 전북 현대 페이스북 [69] 及時雨4977 21/04/03 4977 0
58791 [연예] 박수홍 형"고소한다면 법정에서 적극대응.딸 관련 허위사실 유포도 법적 조치" [40] 추천6593 21/04/03 6593 0
58790 [연예] [오마이걸] 약빨고 만든 듯한 '슈퍼콘 X 호두마루' 광고 출연 [15] Davi4ever2447 21/04/03 2447 0
58789 [스포츠] 예능력에서 므르브에게 뒤질 수 없다는 크보 [29] 류수정4803 21/04/03 4803 0
58788 [연예] [아이유] 뮤비 리액션 초짜들의 뮤비 리액션 [3] Davi4ever2005 21/04/03 2005 0
58787 [스포츠] [K리그] 금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N석 걸개 상황 [20] 及時雨4511 21/04/03 4511 0
58786 [스포츠] [KBO] 2021 시즌 10개 구단 뎁스차트 그래픽 [13] 손금불산입1762 21/04/03 1762 0
58785 [연예] [로켓펀치X체리블렛] 달달한 연유커플 [1] 어강됴리1015 21/04/03 1015 0
58784 [연예] 드라마 제작사 '학폭' 지수 소속사에 30억 손배소 [12] 어강됴리4984 21/04/03 4984 0
58783 [연예] 에이핑크 3명과 소개팅하기 [6] style3854 21/04/03 3854 0
58782 [연예] [AKB48] 음방에서 센터로 무대한 치바 에리이.gif [15] VictoryFood2888 21/04/03 2888 0
58781 [스포츠] [KBL] ??? : 쟤는 꼭 결정적일 때 안 들어가 [10] 무적LG오지환2986 21/04/03 2986 0
58780 [연예] 박수홍, 친형측 원만한 해결의지 없다고 판단 민형사상 법적 조치할 것” [84] insane7754 21/04/03 7754 0
58779 [스포츠] 백승호 입장문 발표, “수원 배제한 적 없다, FIFA 질의 준비 중” [30] 레드빠돌이4277 21/04/03 4277 0
58778 [연예] 본인의 흑역사(아역시절) 확인하는 김소연 [4] Croove4682 21/04/03 4682 0
58777 [스포츠] [KBO] 추신수는 이번 시즌 어느 정도일까요? [59] 손금불산입4782 21/04/03 4782 0
58776 [연예] 이영자 "조카들 다 필요없다, 한복 안해주더라" [26] AKbizs8282 21/04/03 828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