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03/03 12:12:42
Name 좋아요
Link #1 https://youtu.be/IG_a2UCCgw8
Subject [연예] [에이핑크] 경)롱리다 탄신일(축

이래저래 부인할 수 없는 잡덕(...)이 됐지만, 이 잡덕질에도 가이드라인을 잡아주는 사람이 있고, 그중엔 분명 우리 롱리다가 있습니다.

짱짧(..), 호구력, 고주파, 생활애교, 수평적이지만 무르지 않은 리더쉽, 맏내력, 섹시가수력 등등 어찌보면 여자아이돌을 관심있게 지켜는 요인 중 거의 대부분의 요인에서 롱리다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 있겠죠.

근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초롱이를 주의깊게 바라보게 된 요인은 [자기 자신을 잘 사용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

동안에 귀여운 타입의 청순미녀인데 음색까지 귀엽다는, 이런 자신의 재능을 성격적인 면 때문에 발휘하지 않거나 못하는(..) 모습에서 안타까움도 느꼈고, 나름의 진정성도 느꼈죠. 에이핑크의 진정성을 논할 때 저는 '이 친구들은 자신에게 있어 유리한 선택만 해오지 않았고, 천성상 그럴 수가 없었다'고 평하는 편인데, 초롱이가 그중에서 유난히 더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단기간에 자기 개인의 몸값을 점핑시키려고 했다면 초롱이는 좀 더 여우 같은 아이돌이었어야 할겁니다.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고, 거기서 음색과 동안을 바탕으로 한 애교를 난사(..)했었겠죠. 집순이는 캐릭터로만 활용하고 실제는 뽈뽈거리면서 돌아다녔을 것이고 그 와중에 열애설도 몇 번 터졌으리라 생각합니다.

현실은 2011년에 데뷔한 고참 아이돌이 2017년에 '나만 하꾸야!' 애교를 했는데 이것이 아직도 신선하게 느껴질 정도-_-a

한동안 초롱이한테 가졌던 불만(?) 내지 걱정(?) 역시 "이 친구가 에이핑크 리더만 하고 말려나"라는 문장으로 요약 가능했습니다. 리더로서 에이핑크가 사랑 받는 것에 감사하는 것은 좋은데, 그 감사가 지나치다(?)는 느낌을 받았죠.(이정도만 해도 과분해-라는 감정이 읽혀졌다랄까)

근래에는 이것저것 자기 욕심을 챙기는 것 같아서 이점에 대해 고맙게 생각하고, 좀 더 욕심부려줬으면 합니다. 장수걸그룹의 리더에게 할 말은 아니겠지만 [넌 네 재능을 더 많이 자주 써야 해]라는 말을 생일을 기념해 해주고 싶네요.

여튼, 섹시가수 롱리더 생일 축하!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진산월(陳山月)
18/03/03 12:18
수정 아이콘
참 적절한 설명이네요. 초롱이에 대한...

진짜 초롱이가 이젠 욕심좀 부렸으면 하는 저의 욕심도 크다능.
걸그룹노래선호자
18/03/03 12:21
수정 아이콘
28살이네.. 시간이 왜 이렇게 빠르죠? (사실 저도 같이 나이를 먹어갑니다.)

박초롱에겐 도덕책 어떤 매력이 있기에 세상의 많은 판다들에게 유독 특별한 감정을 유발하는걸까요?

팀 잘 이끌고, 팬 생각을 기특(?)하게 하고 여러가지 생각깊은 말하고 이런 기본기도 좋은 평가를 받지만 이런 것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무언가가 더 있는 것 같습니다.
닉네임세탁기
18/03/03 12:57
수정 아이콘
대한민국 섹시가수 대표그룹 에이핑크에서 섹시파트를 맡고 있는 분이신가보군요.
빵놀말
18/03/03 13:02
수정 아이콘
정확합니다!
빵놀말
18/03/03 13:04
수정 아이콘
롱탄절을 맞이해서 팬들의 장문의 글이 엄청 올라오네요 크크 우리 롱리다님 앞으로도 오래오래 해먹어요
무적LG오지환
18/03/03 13:57
수정 아이콘
항상 이 순간이 언제 끝날지 대비하는 것 같아서 팬들에게 감사를 표시하는게 고마움을 넘어 짠할 때가 종종 있는데, 조금 내려놓고 자기 자신을 더 잘 보여주는 한 해가 되길, 리다님을 비롯하여 항상 멤버들이 꽃길만 걷기를 롱탄절에 다시 한 번 바래봅니다.

그러니깐 놀지말고 일해라 플랜에이!
사랑둥이
18/03/03 16:17
수정 아이콘
16년도 초롱이는 먼가 자꾸 짠한 느낌을 주었는데
17 초롱은 먼가 그걸 한 발 넘어서 더 발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초롱이처럼 에이핑크도 먼가 분기점을 지나 새롭게 나가는 모습이었구요.
18초롱이와 에이핑크는 잘할 겁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2161 [연예] 밥묵자에 나온 박미선의 클라스 [17] 빼사스10256 21/08/02 10256 0
62160 [연예] [슈퍼밴드2] 본선 1라운드의 추천무대들 - 보라! 무대는 푸르게 타오르고 있다 [9] Tigris1817 21/08/02 1817 0
62159 [연예] “낙태 강요” 고소당한 김용건… “출산 책임질 것, 하정우도 축복” [77] 묻고 더블로 가!12033 21/08/02 12033 0
62158 [스포츠] [배구] 흔한 자매 한유미,한송이 [9] Croove5548 21/08/02 5548 0
62157 [스포츠] 미모의 루마니아 여자탁구선수 [1] 자리끼5947 21/08/02 5947 0
62156 [스포츠] 안구주의) 경력이 의심되는 일본 올림픽 카메라.gif [13] 하루일기7049 21/08/02 7049 0
62154 [연예] 비시즌 오하영 엄청난 몸매.mp4 [39] insane10554 21/08/02 10554 0
62153 [스포츠] [해축] 아스날의 이적시장 루머 및 현황들 [40]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2050 21/08/02 2050 0
62152 [스포츠] [MLB] 박효준 메이저 첫 선발 데뷔, 첫 안타.gfy [3]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2762 21/08/02 2762 0
62150 [스포츠] [MLB] 오타니 대신 모닝콜 김하성 시즌 6호.gfy [17]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3542 21/08/02 3542 0
62149 [연예] 프듀' 피해연습생 11명 보상 완료..1명과는 '금액차'로 조율 中 [64] insane6706 21/08/02 6706 0
62148 [연예] [단독] 효린·다솜, 유닛으로 전격 컴백.. 씨스타의 귀환 [20] 더블에스5046 21/08/02 5046 0
62147 [연예] 멜론이 또 한번 차트개편을 합니다. [33] 발적화4205 21/08/02 4205 0
62146 [스포츠] [K리그] 축구는 계속 됩니다. [10] 식스센스2731 21/08/01 2731 0
62145 [연예] 2021년 8월 첫째주 D-차트 : 방탄소년단 3주 연속 1위, 이무진은 Top5 진입 [3] Davi4ever1517 21/08/01 1517 0
62144 [스포츠] [NBA] 미네소타 이야기 그런데 이현중도 살짝 곁들인... [56] 무적LG오지환4382 21/08/01 4382 0
62142 [스포츠] [해외축구] BBC 해외축구 이적가쉽 [12] v.Serum3615 21/08/01 3615 0
62141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시티, 잭 그릴리쉬 영입에 100m 오퍼 [36]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입상자손금불산입4482 21/07/31 4482 0
62140 [스포츠] 손흥민에 의해 뒤틀려 버린 시간선.jpg [19] 14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쾌변11282 21/07/31 11282 0
62139 [스포츠] 유럽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던 K리그 출신 선수.jpg [6] 시나브로6076 21/07/31 6076 0
62138 [스포츠] (야구) 10년 전 오늘 pgr21을 뜨겁게 달궜던 글.. [40] 물맛이좋아요8083 21/07/31 8083 0
62136 [스포츠] 교회는 성경, 불교는 불경 [38] 물맛이좋아요8173 21/07/31 8173 0
62135 [연예] [러블리즈] 모델에 도전한 미주 [7] Davi4ever4677 21/07/31 467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