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연재 작품을 올릴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연재를 원하시면 [건의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Date 2008/06/04 01:02:41
Name kikira
Subject [소설] 시작 전에 하는 이야기 - "창공의 별"






시작 전의 이야기 - 창공의 별





  굳이 별이 빛나는 창공을 보지 않고도, 갈 수 있고 가도 되지만 또한 가지 않아도 되는 길의 지도를 읽을 수 있는 지금은 얼마나 지루한가? 그리고 별빛이 그 길을 훤히 밝혀 주는 지금은 또 얼마나 진부한가? 이런 시대에 있어서 모든 것은 오래되고 익숙한 것이며, 또 반복으로 가득 차 있으면서도 결국은 누구의 소유도 되지 못하는 것이다. 그리고 세계는 무한히 광대하지만 항상 타지에 나와 있는 것처럼 안주할 순 없는데, 왜냐하면 영혼 속에서 타오르는 불꽃은 이미 그 재마저도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세계와 자아, 하늘의 불빛과 내면의 불꽃은 이미 어떠한 관계도 발견할 수 없어, 한없이 낯설어진 옛 연인과 같기에 그러하다.

  이렇게 해서 영혼의 모든 행위는 허무함으로 가득 차게 되고, 또 이러한 환멸 속에서 무(無)로 종착되고 만다. 다시 말해 영혼의 행위는 하나 같이 허망 속에서 또, 좌절을 위해서 완결되는 것이다. 영혼의 행위가 이처럼 무화(無化)적 성격을 띠는 이유는 행동을 하고 있는 동안에도, 영혼은 죽음의 그림자 안에서 편안히 쉬고 있기 때문이고, 또 영혼의 모든 행위는 영혼 그 자체로부터 분리되는 과정에서 또한 무화되어 오래된 것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루카치,『 소설의 이론』



.
.
.
.
.
.
.
.
.
.




안녕하세요, 앞으로 연재게시판에 연재하게 될 kikira입니다.
많은 분들이 눈치 채셨겠지만 루카치의 유명한 책, 첫 구절로 여러분을 만나 뵙게 되었네요.

글이 연재되면 아시겠지만, 위 글은 내용과 형식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 본 소설 내용과는 하등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면에서 보면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기도 하지요.
그것이 어느 것인지는 소설을 읽어보면 아시겠죠?



반대로 쓰여 있지만 그 의미가 똑같은 루카치의 글처럼,
날마다 같은 자리에서 빛나고 있지만 조금씩 그 모양을 달리하는 창공의 별처럼,
조금씩 산화하고 흩어지는 어떤 '책'에 대한 이야기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08/06/11 01:14
수정 아이콘
드디어 연재 게시판으로 옮겨진겁니까? 많은 기대해도되죠 ^^?
08/06/11 09:42
수정 아이콘
우와 기대.. ^^
The Greatest Hits
08/06/11 09:46
수정 아이콘
시간을 달리는 소녀로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2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우선순위 The xian3898 11/05/09 3898
196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리그는 엔터테인먼트가 아닙니다. The xian4196 11/05/10 4196
199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그들만의 조지명식 The xian4812 11/05/12 4812
191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You are not prepared. The xian4613 11/05/07 4613
21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you [12] The xian6238 11/07/22 6238
22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xian의 쓴소리] Shame on me [3] The xian4303 11/08/10 4303
204 [스타2 협의회 칼럼] The Good, The Bad, The Weird The xian4834 11/05/30 4834
203 [스타2 협의회 칼럼] Next Brand, New Brand [3] The xian4701 11/05/24 4701
236 [스타2 협의회 칼럼] Last & Rest [3] The xian4114 11/08/31 4114
198 [스타2 협의회 칼럼] GSTL의 성장을 기원합니다. The xian4425 11/05/11 4425
202 [스타2 협의회 칼럼] 30시간의 Battle.net 점검 [9] The xian6258 11/05/13 6258
35 [소설] 잊어버리기 전에 하는 이야기 - "창공의 별" [6] kikira6232 08/06/26 6232
23 [소설] 시작 전에 하는 이야기 - "창공의 별" [3] kikira9391 08/06/04 9391
96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3) [32] i_terran6475 09/05/06 6475
95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 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2) [6] i_terran5984 09/05/06 5984
94 [소설] 불멸의 게이머, 프롤로그 -- 사기 스킬 <미러이미지>를 격파하라! (1) [6] i_terran8361 09/05/06 8361
117 [소설] 불멸의 게이머 중간 홍보 - 불멸의 게이머 + 영화 타짜 [4] i_terran5827 09/05/28 5827
153 [소설] 불멸의 게이머 50화 - 가장 어려운 문제 2 [81] i_terran12888 09/08/31 12888
152 [소설] 불멸의 게이머 49화 - 가장 어려운 문제 [5] i_terran6509 09/08/22 6509
151 [소설] 불멸의 게이머 48화 - 인간의 의지 [24] i_terran7172 09/08/22 7172
150 [소설] 불멸의 게이머 47화 - <운명>의 전장 [27] i_terran5974 09/08/31 5974
149 [소설] 불멸의 게이머 46화 - 운명의 전장 3 下 [14] i_terran6160 09/08/26 6160
148 [소설] 불멸의 게이머 46화 - 운명의 전장 3 上 [7] i_terran5566 09/08/26 556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