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배너 1

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1/12/14 23:01:41
Name
Subject 멋있는, 그리고 프로다운 박정석 선수..
*..이 글은 극히 제 주관적인 생각(느낌)임을 밝힙니다.

오늘 있었던 온게임넷 8강 3주차 경기에서 홍진호 선수와 박정석 선수가 붙었다. 언덕 해처리하다 하드코어 질럿 러시에 당한적이 있는 홍진호는 이번엔 본진 투 해처리 후 스파이어 테크를 가는 전략을 구사했는데, 저그에게 전혀 손실을 주지 못한채 투게이트에서 질럿을 많이 뽑고 테크마저 느려진 박정석은 뮤타와 스컬지를 막을 방법이 전혀 없었다.
박정석의 커세어는 간단히 제거당하고 뮤타 부대는 박정석 기지를 향해 날아가고 있었다.. 누가봐도 이제 남은 건 뮤타에게 본진을 유린당하며 GG를 치는 일이었을뿐..

그러나 이게 왠일인가? 갑자기 홍진호의 컴퓨터가 다운이 되고, 재경기에 돌입한다. 나는 몹시 짜증이 났다. 박정석은 이제 홍진호의 앞선 전략에 대비할 것이 뻔하다고 생각했다. 홍진호는 홍진호대로 몹시 불쾌했을 것이었는데, 이는 다음 재경기때 괜히 프로브 한기에 드론 2기를 잃는 등의 일로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아무튼..

어쨌든 홍진호는 박정석이 대비를 할 것을 예상하며 모험을 하기 보다는 애초에 세워온 자신의 전략을 믿고 그대로 앞서 보여준 전략대로 빌드를 운용했다.
프로로의 자존심일까.

놀라운 건 박정석이었다. 그는 프로브로 같은 전략을 운용하는 홍진호의 모습을 뻔히 보고도 자신이 패배직전까지 같던 방식 그대로 진행했다. 물론
앞선 경기때문에 스타게이트를 짓지않고 더 빠르게 테크를 타고 포톤도 어느정도 박긴했지만 솔직히 무리수였다는 걸 본인도 알았을 것이다.

결국 언덕에 지어군 게이트웨이는 모조리 파괴되고 프로브도 반절을 잃는다.
아콘마저 잡히고 마지막 질럿 부대 러시를 가보지만 이미 전에 뮤타에게 피해를 입은 상처투성이의 질럿들은 장렬히 산화해버리고, 박정석은 GG를 치고 말았다...

엄재경씨의 말이 아니었더라도, 난 박정석을 보고 참으로 감동했다. 자신의 전략상의 패배로 졌을 게 뻔한 게임을 컴퓨터 다운 따위의 도움을 받아가면서 까지 다시 이기고 싶지 않다..라는 (프로토스 유저다운) 자존심, 그리고 깨끗이 패배를 인정하는 담백함.. 아울러 그는 홍진호가 이겼음을 인정하고 그가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하는 배려..(이건 어디까지나 내 개인적인 생각임을 밝힌다). 물론 이런 가운데서도 경기 자체는 최선을 다했다.

만일 그가 홍진호를 이겼더라면 뒷말이 매우 많았을 것이다. 이겼더라도 실력으로 이겼다고 인정하지 않은 사람이 많았을 것이다. 스스로도 매우 개운치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박정석은 그렇게 되지 않았다. 지긴했어도 결과적으로 그는 자신의 명예를 지켰다. 자신의 명예를 지킬 줄 아는 것,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프로의 모습이 아닐까.

물론 실제론 어떨런지 잘 모른다. 박정석 선수의 생각이 내가 말한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일 수도 있다. 어쩌면 단순한 고집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나에게 있어서 오늘의 박정석은 정말 멋있었고 그리고 정말 프로답게 보였다.

written by 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Apatheia
01/12/14 23:41
수정 아이콘
오늘 보여준 리치님(괜히 이렇게 부르고 싶습니다)의 모습은... 글쎄 뭐랄까, 왕궁에 자객이 들어 자신의 목에 칼을 들이대는데도 전혀 겁먹지 않고 빤히 그를 올려다 보며 자신의 신분을 밝히는 소국의 어린 왕자같았습니다. 노블 프로토스라는, 한때는 성춘님의 전유물로만 생각했던 그 호칭이, 이젠 리치님에게도 어울리는 거 같아요... 쁘띠라는 말은 붙을지 몰라도 말입니다. ^^ 전 오늘 메가웹에서, 새로운 하이템플러 한 사람을 보았습니다.
수시아
01/12/14 23:58
수정 아이콘
전 엄재경님이 중간중간에 그런 뉘앙스를 풍기긴 했어두 서로 이중 훼이크로 전 경기와 똑같은 전술을 쓴 거라구 생각했는데..초반 드론 2기 죽이는 것만 봐두 승부에 손을 뗀 것 같지는 않았다고 봤는데 님들 글을 읽고 나니 왠지 생각이 달라질 것 같은..-_-;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궁 --? 금
제가보기엔 그런의도는 없었던것 같은데요 최소한 중반까지는.. 초반엔 드론 2마리죽이고 질럿으로도 드론을 찍어죽일려구 했었는데... 중반이후의 운영의 느슨함은 글쎄요.. 좀 꼬인게 아닐까요 뮤탈인지 러커일지 헷갈려서.. 지지일찍 친건 그의 스타일이거나 아님 전경기 생각나서 그냥 빨리치고싶었는지도
01/12/15 01:55
수정 아이콘
초반에 프로브나 질럿으로 드론 죽일려구 한 건 당연하죠-_-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87 [LOL] 1년에 한번 글 쓰는 47세 플레 유저 [40] 티터9000 18/11/12 9000
2986 지루하고도 비루했던, 26년의 기다림이 끝났습니다. [75] RedSkai25879 18/08/24 25879
2985 구이학각론 #1 한국인이 사랑한 삼겹살, 삼겹살의 역사 (상편) [49] BibGourmand15207 18/08/21 15207
2984 (삼국지) 조조의 세 아들 (1) [95] 글곰14743 18/08/20 14743
2983 병원에 갈 때 미리 알아두고 가면 도움이 되는 사소한 팁들 [35] 사업드래군16935 18/08/14 16935
2982 나폴레옹 제국 시절, '조용한 처세술' 이 인상적인 인물 [30] 신불해13515 18/08/13 13515
2981 [기타] 스피드런 이야기 (3) - 최초의 프로게이머 [18] GjCKetaHi7129 18/10/26 7129
2980 [LOL] KT EDG 밴픽 및 인게임 플레이 분석 [45] 갓포티비18931 18/10/13 18931
2978 [번역]무라카미 하루키의 옴진리교 사형집행 관련 기고문 [38] 及時雨29137 18/08/10 29137
2977 나폴레옹 vs 교황 [28] 신불해13672 18/08/02 13672
2976 7월의 어느 토요일, 평행 세계의 소녀를 만나는 것에 대하여 [28] 위버멘쉬7498 18/08/01 7498
2975 [기타] [비디오 게임의 역사] 5편 - 슈퍼 마리오 [38] 아케이드7079 18/09/18 7079
2974 [비디오 게임의 역사] 1편 - 아타리와 퐁 [38] 아케이드9048 18/08/25 9048
2973 나의 할머니 [16] 자몽쥬스6909 18/06/23 6909
2972 [LOL] 진화와 고착화 – 2018년 롤판의 “페르소나 실험”은 어디까지 왔나 [46] becker11510 18/07/17 11510
2971 제도/수익모델이 스포츠에 미치는 영향 [57] Danial10529 18/07/20 10529
2970 아름다운 통영 알차게 관광하기 [51] 나무늘보11417 18/07/16 11417
2969 어두운 현대사와 화려한 자연경관 - 크로아티아 [68] 이치죠 호타루11179 18/07/15 11179
2968 전국일주 다녀온 이야기 - 스압/데이터 [47] 살려야한다6823 18/07/09 6823
2967 매일 그대와 [9] Eternity6093 18/06/26 6093
2966 실험적으로 입증될 수 없어도, 그래도 여전히 과학인가? [34] cheme20819 18/06/21 20819
2965 해외출장수당 [90] 글곰22850 18/06/20 22850
2964 일진일퇴의 승부, 이성계 vs 나하추의 대결 [26] 신불해12582 18/06/19 1258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