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7/01/20 22:40:24
Name 초록나무그늘
Subject 7경기 박태민 vs 염보성 in 신백두대간 허접한 분석.
이번 글은 초록나무그늘님이 쓰신 그랜드파이널 에이스결정전 분석글입니다.
짧지만 명료하고 좋은 글이네요^_^
그림이 많고 글 내용이 길지 않아서 굳이 단락은 나누지 않겠습니다.
이제까지처럼 댓글로 붙여주시면 됩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려요~:D

+설탕가루인형님의 마본좌 번역글 최종본은 곧 포스팅될 예정입니다.


---------------------------------------------------------------------


7경기 박태민 vs 염보성 in 신백두대간 허접한 분석.


3:3인 상황에서 단 한 경기로 승부를 결정짓는 에이스 결정전. SK에서는 1~6경기까지 엔트리에 없던 박태민선수가 당연하다는 듯이 나왔고, MBC에서는 염보성선수가 나오게 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혹시나 서경종선수가 스나이핑을 준비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지만, 결국 염두대간이라 불릴정도로 백두대간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염보성선수가 나오게 되었죠. 그랜드 파이널에서 가장 백미라고 할 수 있는 에이스 결정전. 그 허접한 분석을 시작해 보겠습니다.







두 선수는 에결이라는 중요한 경기여서인지 모두 무난한 출발을 보여줍니다. 12드론 앞마당 이후 3햇, 그리고 원배럭 이후 더블커맨드.. 결국 두 선수 모두 힘싸움을 보여주겠다는 의도였죠.







염보성선수의 꼼꼼한 플레이가 나오는 부분입니다. 첫 SCV가 잡혔지만 2번째 그리고 3번째 SCV로 정찰을 하면서 상대의 모든 전략을 파악할 수 있게 되었죠. 특히 노레어 상태에서 챔버를 보게 됨으로써 5시 지역에 멀티를 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을겁니다. 또한 가스를 채취하지 않는다는 정보를 얻어냄으로써 발업저글링을 활용하려 한다는 정보도 얻게 됩니다.






결국 염보성선수는 첫 진출 병력을 이용하여 5시 지역을 파괴하게 됩니다. 박태민선수는 이 병력이 회군하는 것을 저글링과 히드라를 이용하여 막는데는 성공하지만, 결과적으로 5시 멀티가 깨지면서 중요한 가스멀티 확보에 있어서 치명타를 입게 됩니다.





염보성선수는 첫 진출병력이 비록 잡혀버렸으나, 5시 지역을 깼고 거기에 테란의 한방병력을 완벽하게 갖출 수 있는 테크트리까지 확보하게 됩니다. 또한 투엔베를 바로 돌림으로써 저그가 테란보다 업그레이드에서 앞서겠다는 전략을 무마시켜버리게 됩니다.




염보성선수의 약간 무리한 마메 진출을 소수 저글링과 히드라로 모두 잡은 모습입니다. 마린을 계속 줄여줬다는 점에서 많은 이득을 얻은 전투였지만...






두 차례에 걸쳐 드랍쉽에 많은 피해를 입게 됩니다. 스파이어를 생략하면서 가스를 축적하고자 한 박태민선수였지만, 이를 역으로 이용해 드랍쉽을 이용해준 염보성선수의 센스가 넘치는 장면이었습니다. 또한 스파이어가 없다는 것과 럴커가 부족하고 하이브의 테크가 빠르지도 않다는 정보를 얻음으로써 박태민선수가 드랍을 준비할 수 있다는 예상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봅니다. 또한 염보성선수는 11시지역에 멀티를 하고 있었는데, 이후 병력싸움에서 지더라도 계속 병력을 충원할 수 있는 자원량을 확보하게 됩니다.






박태민선수는 드론피해를 입었지만 오히려 염보성선수의 한방 병력을 밀어냄으로써 이득을 취하기 시작합니다. 탱크와 마메를 모두 잡아낸 것이죠. 그러나 5시 지역에서의 전투에서 마린에 의해 다수의 드론을 잃음으로써 테란이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되었고..




안그래도 멀티타격, 드랍쉽에 의한 드론의 타격이 있는 상황에서 8시 멀티가 소수의 테란병력에 의해 파괴됩니다. 저그로써는 가스확보가 너무 어려워진 상황까지 와버린 거죠.






결국 박태민선수는 드랍을 시도하나, 드랍의도를 알아챈 염보성선수에 의해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상황에 몰립니다. 그렇지만 박태민선수는 노련했습니다. 이를 역이용해 테프전에서 프로토스가 테란의 병력 위에 셔틀질롯을 이용하는 것처럼 오버로드에 싣고 있던 병력과 지상병력을 이용하여 테란의 한방을 다시 밀어내게 됩니다.






그러나 테란의 한방병력을 계속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저그의 병력이 너무나 없어서 저그의 2곳의 멀티였던 3시와 5시 지역이 한 번에 날라가게 됩니다. 이상할 정도로 병력이 없던 박태민선수였습니다. 그에 비해 염보성선수는 오히려 9시까지 차지함으로써 완벽하게 승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게 됩니다. 왜 박태민선수는 병력이 없었을까요?









놀고 있는 라바가 보입니다. 박태민선수는 병력싸움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혹은 오버로드가 막혔는지.. 그 이유는 박태민선수만 알고 있겠지만, 아무튼 병력생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물론 드론의 피해와 멀티가 날라간 피해를 입긴했지만, 이 상황에서 이정도로 병력생산이 안 될거라는 생각을 하기는 힘들죠. 제 생각에는, 병력싸움에 집중하느라 병력생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은 듯 합니다.






두 곳의 멀티를 저지한 테란의 병력이 저그의 앞마당 앞에 집결함으로써 경기를 뒤집을만한 요소가 박태민선수에게는 사라지게 되었고, 결국 염보성선수는 승리를 얻게 되었습니다.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경기였던 이번 그랜드 파이널 경기.. 그 중에서도 가장 긴장감을 불러일으킨 이번 에결에서 이정도의 분석은 너무나 허접하다는 것을 잘 알지만.. 너무 압도적이다 싶을 정도로 박태민선수가 무너진 감이 있어서 그 이유를 알고자 다시 한번 VOD를 보게 되었습니다. 생방송으로 온겜을 보고, 에결을 분석할때에는 엠겜을 봤는데 강민선수 해설 참 잘하시네요 :D

아무튼 이번 경기에서 가장 키포인트였던 점은 1. 염보성선수의 꼼꼼한 정찰 2. 박태민선수의 병력생산의 실수 3. 테크를 포기하면서까지 준비한 드랍작전의 실패 4. 스파이어를 생략하면서 가스를 축적했지만, 오히려 드랍쉽에 의한 피해.. 이정도였다고 봅니다.

두 선수 모두 수고하셨고, 이제 신백두에서의 두 선수의 경기는 보지 못 하겠지만, 다른 맵에서도 다시 한 번 좋은 경기 보여줬으면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D


* anistar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1-21 22:47)
* 퍼플레인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07-01-23 23:46)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morncafe
07/01/24 14:13
수정 아이콘
7 경기 박태민 vs 염보성 in 신백두대간 허접한 분석.

Poor analysis of the 7th match: GoRush vs Sea[Shield] in Neo BaekDuDaeGan (BaekDu mountains) by the shadow of
Greentree

3:3인 상황에서 단 한 경기로 승부를 결정짓는 에이스 결정전. SK에서는 1~6경기까지 엔트리에 없던 박태민선수가 당연하다는 듯이 나왔고, MBC에서는 염보성선수가 나오게 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혹시나 서경종선수가 스나이핑을 준비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지만, 결국 염두대간이라 불릴정도로 백두대간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염보성선수가 나오게 되었죠. 그랜드 파이널에서 가장 백미라고 할 수 있는 에이스 결정전. 그 허접한 분석을 시작해 보겠습니다.

This is the ace match that determines the victory by only one game in 3:3 situation. While GoRush was expectedly
shown up from SK T1, who did not include in the entry from the first to the sixth game, Sea[Shield] from MBC HERO.
In my opinion, I guessed that probably Shark[gm] would prepare sniping, but after all, Sea[Shield] was shown up, who
played powerfully in BaekDuDaeGan, what is called YumDuDaeGan (Comments by translator: The last name of Sea
[Shield] is Yum, who played very well in BaekDuDaeGan so that his last name was put instead of Baek. This means that
this map is kind of his map). Of the ace match that can be called the best in the Grand Final, I would like to start the poor analysis.

두 선수는 에결이라는 중요한 경기여서인지 모두 무난한 출발을 보여줍니다. 12드론 앞마당 이후 3햇, 그리고 원배럭 이후 더블커맨드.. 결국 두 선수 모두 힘싸움을 보여주겠다는 의도였죠.

Both of them showed a normal start because they thought this ace match was very important. It was three
hacheries after 12 drone-Natural expansion vs double commander after a barrack. After all, they all intended to show
the power play.

염보성선수의 꼼꼼한 플레이가 나오는 부분입니다. 첫 SCV가 잡혔지만 2번째 그리고 3번째 SCV로 정찰을 하면서 상대의 모든 전략을 파악할 수 있게 되었죠. 특히 노레어 상태에서 챔버를 보게 됨으로써 5시 지역에 멀티를 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을겁니다. 또한 가스를 채취하지 않는다는 정보를 얻어냄으로써 발업저글링을 활용하려 한다는 정보도 얻게 됩니다.

This is the scene showing Sea[Sheild] plays carefully. Even though the first SCV was caught, all strategies of the
opponent could be grasped by patrolling with 2nd and 3rd SCVs. Especially, as a chamber was shown in the state of no
lair hatchery, it could be guessed that probably there was an expansion in 5 o’clock point. And also, as gained the
information that gases were not extracted, it was suspected to play with speedup zerglings.

결국 염보성선수는 첫 진출 병력을 이용하여 5시 지역을 파괴하게 됩니다. 박태민선수는 이 병력이 회군하는 것을 저글링과 히드라를 이용하여 막는데는 성공하지만, 결과적으로 5시 멀티가 깨지면서 중요한 가스멀티 확보에 있어서 치명타를 입게 됩니다.

Finally, Sea[Shield] destroyed an 5 o'clock expansion with the first coming units. Even though GoRush succeeded to
block the returning units with zerglings and hydralisks, he had consequently a fatal damage as the 5 o’clock expansion was destroyed.

염보성선수는 첫 진출병력이 비록 잡혀버렸으나, 5시 지역을 깼고 거기에 테란의 한방병력을 완벽하게 갖출 수 있는 테크트리까지 확보하게 됩니다. 또한 투엔베를 바로 돌림으로써 저그가 테란보다 업그레이드에서 앞서겠다는 전략을 무마시켜버리게 됩니다.

Even though Sea[Shield]’s the first coming units were caught, the 5 o’clock expansion was destroyed and a tech
tree that could perfectly prepare Terran’s one punch was assured as well. And also, as two engineering bays were
operated, the strategy in which Zerg upgrade would precede Terran’s was prohibited.

염보성선수의 약간 무리한 마메 진출을 소수 저글링과 히드라로 모두 잡은 모습입니다. 마린을 계속 줄여줬다는 점에서 많은 이득을 얻은 전투였지만...

This is the scene showing some zerglings and hydralisks caught all of Sea[Shield]’s marine&medic that advanced forward
little carelessly. Even though many advantages were gained from this battle in view of decreasing marines continuously,

두 차례에 걸쳐 드랍쉽에 많은 피해를 입게 됩니다. 스파이어를 생략하면서 가스를 축적하고자 한 박태민선수였지만, 이를 역으로 이용해 드랍쉽을 이용해준 염보성선수의 센스가 넘치는 장면이었습니다. 또한 스파이어가 없다는 것과 럴커가 부족하고 하이브의 테크가 빠르지도 않다는 정보를 얻음으로써 박태민선수가 드랍을 준비할 수 있다는 예상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봅니다. 또한 염보성선수는 11시지역에 멀티를 하고 있었는데, 이후 병력싸움에서 지더라도 계속 병력을 충원할 수 있는 자원량을 확보하게 됩니다.

it was much damaged by dropships through two times. This is the scene showing Sea[Shield]’s sense that operated
dropships by taking as an advantage reversely that GoRush tried to accumulate gases, skipping Spire. And also, it was
predicted that GoRush could prepare a dropattack by gaining the information that Hive tech was not fast, and that
there were no mutalisks and few lurkers. As Sea[shield] has got an 11 o'clock expansion, afterward it became full of
resources that could replenish the units continuously even though a battle was defeated.

박태민선수는 드론피해를 입었지만 오히려 염보성선수의 한방 병력을 밀어냄으로써 이득을 취하기 시작합니다. 탱크와 마메를 모두 잡아낸 것이죠. 그러나 5시 지역에서의 전투에서 마린에 의해 다수의 드론을 잃음으로써 테란이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되었고..

Even though GoRush’s drones were lost, GoRush rather had an advantage by pushing out Sea[Shield]’s one punch
units. It was that tanks and M&M were all caught. But, Terran began to take an advantage as lots of drones were lost
by marines in the battle of 5 o’closk expansion.

안그래도 멀티타격, 드랍쉽에 의한 드론의 타격이 있는 상황에서 8시 멀티가 소수의 테란병력에 의해 파괴됩니다. 저그로써는 가스확보가 너무 어려워진 상황까지 와버린 거죠.

In addition of the situation in which expansions were damaged and that drones were lost by dropships, the 8 o’clock
expansion was also destroyed by few marines. It became very difficult situation for Zerg to take gases.

결국 박태민선수는 드랍을 시도하나, 드랍의도를 알아챈 염보성선수에 의해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상황에 몰립니다. 그렇지만 박태민선수는 노련했습니다. 이를 역이용해 테프전에서 프로토스가 테란의 병력 위에 셔틀질롯을 이용하는 것처럼 오버로드에 싣고 있던 병력과 지상병력을 이용하여 테란의 한방을 다시 밀어내게 됩니다.

At last, GoRush tried to drop but he could do nothing by Sea[Shield] who became aware of drop. However, GoRush
was experienced. He got rid of Terran’s one punch again using units in overloads and a ground as the same way that
Protoss used zealots in shuttles above Terran’s units.

그러나 테란의 한방병력을 계속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저그의 병력이 너무나 없어서 저그의 2곳의 멀티였던 3시와 5시 지역이 한 번에 날라가게 됩니다. 이상할 정도로 병력이 없던 박태민선수였습니다. 그에 비해 염보성선수는 오히려 9시까지 차지함으로써 완벽하게 승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게 됩니다. 왜 박태민선수는 병력이 없었을까요?

But, even though terran’s one punch was still caught continuously, due to lack of zerg’s units, 3 and 5 o’clock
expansions that had been zerg’s 2 expansions were destroyed in a same time. It was wondered that there were not
many units of GoRush. On the contrary, as Sea[Shield] took even the 9 o’clock expansion, he made a perfect chance
of victory his own. Why did not GoRush have units ?

놀고 있는 라바가 보입니다. 박태민선수는 병력싸움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혹은 오버로드가 막혔는지.. 그 이유는 박태민선수만 알고 있겠지만, 아무튼 병력생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물론 드론의 피해와 멀티가 날라간 피해를 입긴했지만, 이 상황에서 이정도로 병력생산이 안 될거라는 생각을 하기는 힘들죠. 제 생각에는, 병력싸움에 집중하느라 병력생산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은 듯 합니다.

Larva is being shown, which is not mining. Even though it is not sure that GoRush had too much focused on unit battle,
or it was lack of overloads, he only knows why, anyway, units were not produced smoothly. Of course, there were
some damages in which drones were lost and expansions were destroyed, but it would be hard to just guess that why
units were not even produced to this amount in this situation. In my guess, it seems that units were not produced
smoothly, due to focusing on unit battle.

두 곳의 멀티를 저지한 테란의 병력이 저그의 앞마당 앞에 집결함으로써 경기를 뒤집을만한 요소가 박태민선수에게는 사라지게 되었고, 결국 염보성선수는 승리를 얻게 되었습니다.

As terran’s units that blocked 2 expansions of zerg were gathered in front of Zerg's natural expansion, GoRush lost the
chance to reverse this match, Sea[Shield] finally won the victory.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경기였던 이번 그랜드 파이널 경기.. 그 중에서도 가장 긴장감을 불러일으킨 이번 에결에서 이정도의 분석은 너무나 허접하다는 것을 잘 알지만.. 너무 압도적이다 싶을 정도로 박태민선수가 무너진 감이 있어서 그 이유를 알고자 다시 한번 VOD를 보게 되었습니다. 생방송으로 온겜을 보고, 에결을 분석할때에는 엠겜을 봤는데 강민선수 해설 참 잘하시네요 :D

Even though I was very well aware that this analysis of the ace match that was excited the most among grand final
matches that made a fist sweated to the last was too poor, VOD was watched one more time to get to know why
GoRush was defeated so overwhelmingly. Live game was watched through OnGamenet but upon analyzing the ace
match, it was watched through MBCgame, in which Nal_ra was a good commentator. :D

아무튼 이번 경기에서 가장 키포인트였던 점은 1. 염보성선수의 꼼꼼한 정찰 2. 박태민선수의 병력생산의 실수 3. 테크를 포기하면서까지 준비한 드랍작전의 실패 4. 스파이어를 생략하면서 가스를 축적했지만, 오히려 드랍쉽에 의한 피해.. 이정도였다고 봅니다.

Anyway, in this match, the most keypoints were 1. Sea[Shield]’s careful patrolling, 2. GoRush’s mistake for unit
production and 3.Failure of drop prepared as tech was even abandoned.

두 선수 모두 수고하셨고, 이제 신백두에서의 두 선수의 경기는 보지 못 하겠지만, 다른 맵에서도 다시 한 번 좋은 경기 보여줬으면 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D

Both of them did good job, maybe we can not watch their plays in Neo BakDuDaeGan, but I hope they are able to
show a good play one more time in other maps.

Have a nice weekends ! :D
morncafe
07/01/24 14:20
수정 아이콘
이번 번역은 지난 글에 비하면 영작이 쉬운 편이긴 했습니다만, 문장속의 단어들이 약간 꼬여(?) 있어서 그 부분이 좀 까다로웠구요. 무엇보다, '허접' 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번역을 할지 어렵더군요. 일단 'brief' 라는 단어로 대신 했는데, '허접'이라는 단어와 정확하게 매치가 되는 영어 단어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또 하나는 '한방'이라는 표현인데, 그냥 'one punch' 라고 했습니다. 혹시나 더 좋은 표현을 알고 계시면 알려 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7/01/24 14:56
수정 아이콘
한방은 스트레이트가 어떨까요. 영어권에서는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straight punch?
해설할때도 그렇고 스타해설하는데 있어서.. 권투용어가 꽤나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습니다; 역습을 카운터펀치라고 한다던가.. 가드, 잽 등등. 다만 우리나라에서만 통용되는 권투용어일 가능성이 좀 있어보이기는 하네요.. 권투에 대해 완전 무지한 사람이라면 오히려 어려울수도 있겠고.
초록나무그늘
07/01/24 15:36
수정 아이콘
너무 잘 읽었습니다~
07/01/24 17:24
수정 아이콘
영어공부하기 너무 좋습니다. ㅠ
주현수
07/01/25 06:54
수정 아이콘
허접은 형용사로 사용될 때에는 lousy 정도가 어떨까 하네요.
morncafe
07/01/25 07:20
수정 아이콘
다시 여기 저기 찾아 본 결과, poor 가 너무 부정적이지도 않고, 약간의 익살적이면서도 비유적인 의미가 있어서 brief 대신 poor 로 제목을 바꾸어 보았습니다. 느낌이 어떨런지..,
주현수 님/ lousy 는 단순히 의미상으로 비슷할 수 있는데, 부정적인 면이 좀 강한 것 같습니다.

계속 읽어 보면 볼 수록, 자꾸 뭔가 맘에 안드는 부분이 나오는데, 긁어 부스럼 이라는 말 처럼, 이렇게 저렇게 고치다 보면 오히려 첨만 못 할 것 같아, 여기서 저의 영작은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나머지는 운영자님께 맡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41 [RE]The Captain Drake_The POS_MBC game Hero.. 퍼플레인19853 07/05/16 19853
38 [re] The Irony Man, NaDa 퍼플레인17960 07/05/07 17960
35 [re] Team Evaluation by FP 퍼플레인12166 07/05/03 12166
33 [re] [Grade-B column by sylent] Damnit, Nal_rA. [1] 퍼플레인13902 07/05/02 13902
36 The Irony Man, NaDa The xian18028 07/05/02 18028
31 [re] Progamer Rank based on the rank point in Ongamenet and MBCGame leagues [2] 퍼플레인13412 07/04/26 13412
29 9레벨부터 댓글 가능합니다.(Only those who are Level 9 or above can comment.) [1] 퍼플레인13209 07/04/25 13209
28 [re] Not Useless 퍼플레인12859 07/04/22 12859
34 FP를 이용한 게임단 평가입니다. ClassicMild16544 07/04/14 16544
26 [re] FP(Force Point) - Measuring the players' Force! [5] 퍼플레인19358 07/04/12 19358
22 [re] [Grade-B column by sylent] BonJoa vs others [5] 퍼플레인10472 07/04/04 10472
30 양방송사 개인대회 순위포인트를 통한 '랭킹' [3] 信主NISSI17891 07/04/01 17891
25 FP(Force Point) - 선수들의 포스를 측정해 보자! [1] ClassicMild19120 07/04/01 19120
24 김택용 빌드의 비밀 [6] 체념토스34086 07/03/31 34086
20 [re] Maestro, SaviOr Walks On Water [2] 퍼플레인13541 07/03/01 13541
18 Maestro, SaviOr Walks On Water 항즐이13696 07/02/21 13696
17 A Shaking Mythology and a Newly Upcoming Legend [17] 퍼플레인11772 07/02/02 11772
15 [re] Balance Arguments; Looking in the Mirror [1] 퍼플레인10710 07/01/29 10710
21 [sylent의 B급칼럼] 본좌 vs others sylent14356 07/01/25 14356
13 2006년 고수게이머상 - 크리스토프 "드라코" 날라예프카와의 21문답 (번역) [6] 퍼플레인12520 07/01/25 12520
11 단독 번역을 희망하시는 분들께. [3] 퍼플레인9485 07/01/22 9485
12 7경기 박태민 vs 염보성 in 신백두대간 허접한 분석. [7] 초록나무그늘15296 07/01/20 15296
8 [re] Light[aLive]’s Unit Control—from one of his games vs. free[gm] in Arcardia II [6] 퍼플레인9984 07/01/18 998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