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7/12 09:49:50
Name 108번뇌
Link #1 NBA 매니아
Subject [NBA] 웨스트브룩, 크리스 폴 맞트레이드, 클리퍼스, 모리스 (수정됨)
Screenshot-2019-07-12-at-09-37-10

1. OKC와 휴스턴이 서버럭과 폴을 트레이드했습니다.

서버럭의 계약이 1년 더 길긴 하지만 서버럭이 3살 더 젊고 현재 폼이 서버럭이 더 낫다고 평가되어서 그런지 OKC에게 1라운드 지명권 두장, 1라운드 지명권 두장의 스왑 권리가 추가로 가네요. 

휴스턴은 마이애미와 함께 서버럭이 선호했던 이적후보였는데요, 팀에 충성했던 서버럭을 위해 OKC가 최대한 노력한걸로 보입니다.

한편 하든이 있는 동안은 무조건 달려야하는 휴스턴은 하든, 폴 원투펀치가 한계에 달했다고 판단한거같습니다.
OKC에서 같이 뛰어본 경험이 있는 하든, 버럭이 다음시즌 어떤 플레이를 보여줄지 궁금하네요. 



mania-done-da88f686ce4d9be6cf129269988cc6f6

2. 2년뒤 FA시장에 나올 선수들입니다.

리그정상급 빅맨, 윙, 가드들이 득실득실 거립니다.

그리고 카와이 레너드의 이름도 보입니다. 
어제 계약조건이 공개되었는데 3년계약이고 마지막해는 선수옵션입니다.
사실상 2년계약이라는거죠. (카와이는 단기계약 안한다고 말하던 크리스 카터;;;;)

폴 조지도 2년뒤에 선수옵션이 있는걸 생각하면, 클리퍼스는 2년계약이 남은 두명의 슈퍼스타 영입을 위해 SGA와 갈리날리 그리고 수많은 지명권등을 투자한 셈입니다.

휴스턴도 급하지만 클리퍼스도 2년안에 무조건 우승해야합니다. 
우승해야 저렇게 투자한 보람이 있을테고 2년뒤에 다시 저 두선수랑 재계약할 가능성이 있겠죠.


3. 그리고 마커스 모리스가 스퍼스와의 구두계약을 깨고 닉스로 갔습니다.

구두계약을 깨는거 자체는 드문일이 아니고 공식적으로 계약하기전까지는 서로의 자유이긴한데 문제는 스퍼스는 모리스와의 구두계약을 믿고 그를 영입하기위해 베르탄스와 알박기해놓은 유망주를 다른팀에 보냈다는거죠. 

스퍼스입장에서는 뒤통수 쎄게 맞은 느낌일겁니다. 

에이전트가 AD드라마의 주인공중 한명이며 최근 여러가지 일로 명성을 날리고있는 리치 폴이던데 이번이적시장은 이적시장에서 볼수있는 여러가지 일들을 모두 한번에 볼수있는 최고의 시장이 아니었나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Nasty breaking B
19/07/12 09:50
수정 아이콘
OMG
本田 仁美
19/07/12 09:51
수정 아이콘
하든과 버럭이 공존이 가능 할까 싶네요.
19/07/12 09:52
수정 아이콘
마이애미를 가니마니 하더니 휴스턴???
Tim.Duncan
19/07/12 09:53
수정 아이콘
거북이의 3점감이 돌아오는게 주요하겠네요....일단 카펠라에 거북이에 하든이면 리바 하나는 기똥차게 잡겠네요 크크


일단 OKC는 1라픽 7개 / 1라 스왑픽 4개를 확보했습니다....폴의 남은 계약기간 2년동안 어떻게 리빌딩을 할지 궁금하네요
19/07/12 09:53
수정 아이콘
크리스 폴 처리가 어려울거라고 생각 했는데 이걸 이렇게 치우다니...
근데 맥스를 맥스로 바꾼거라 기존의 예상대로 로켓츠의 전력보강은 더 이상 안 되겠네요.
aDayInTheLife
19/07/12 09:55
수정 아이콘
후덜덜
19/07/12 09:56
수정 아이콘
휴스턴은 무조건 윈나우팀인데 폴을 웨스트브룩으로 바꾼게 전력에서 +인가 싶네요. 이팀에 필요한건 볼핸들러가 아니라 윙자원인데
정은비
19/07/12 09:57
수정 아이콘
하든폴이 하든서버럭보다 나은것같은데...
한계도 한계겠지만 불화설이 사실이 아닐까싶네요.
단순 전력보강차원이라면 저렇게 퍼주고 데려올 이유가 없어보여요.
19/07/12 09:58
수정 아이콘
OKC 입장에서는 그래도 리셋버튼을 잘 누른 셈이네요
서버럭 / 폴조지가 1라운드도 못 뚫은 건 심각했죠...
엔타이어
19/07/12 09:58
수정 아이콘
휴스턴은 폴의 건강 문제로 스트레스 받다가 결국 포기했군요. 적어도 웨스트브룩은 폴처럼 장기 결장은 안하겠네요. 문제는 웨스트브룩의 낮은 야투율이 휴스턴에서 어떻게 개선될수 있을까 하는 점이네요.
R.Oswalt
19/07/12 09:58
수정 아이콘
웨스트브룩의 수술받은 뉴 무릎이 건강하다면 가장 에너제틱한 30-10-10 가드와 가장 크리에이티브한 35-9 가드의 역대급 원투펀치가 되겠군요.
러스야 제발 행복하자 ㅠㅠ
19/07/12 09:58
수정 아이콘
서브룩은 진정한 시험대일 듯 하네요
19/07/12 09:59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근데 받아온 픽들이 크리스 폴의 계약이 끝나는 시점까진 높은 확률로 하위순번일거라...
이 픽들이 가치를 발하는건 클리퍼스와 로켓츠가 선수단 해체한 후가 될텐데 그럴려면 4-5년은 기다려야 하지 않나 싶네요.

그리고 러셀 웨스트브룩은 3점을 던질줄 안다지 잘 던진다는 아니죠. 30%만 넘겨도 성공이라고 봅니다.
19/07/12 10:00
수정 아이콘
폴이랑 하든이랑 사이 나쁜게 크게 작용한듯
곰그릇
19/07/12 10:03
수정 아이콘
버럭이는 돌아올 3점감이 없습니다
19/07/12 10:03
수정 아이콘
그리고 구두계약의 일방적 파기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 예전처럼 구두계약이 의미가 있나 싶네요. 최근엔 거의 1년에 1-2건씩 나오는거 같은데...
이럴거면 그냥 규정 손질해서 7월까지 기다리지 말고 계약 시점 당겨서 구두계약 없이 바로 계약하는게 나을거 같아요.
곰그릇
19/07/12 10:04
수정 아이콘
폴이랑 하든이랑 사이가 돌이킬 수 없어서 손해를 감수하고 처분했다고 봅니다
테크닉션풍
19/07/12 10:04
수정 아이콘
둘다 포제션을 많이가져가는 온볼플레이어라 시너지가 날지의문이긴합니다 서브룩이2옵션이될텐데 잘받아들일수있을지 궁금하네요
Joshua Ryu
19/07/12 10:05
수정 아이콘
3점 시즌 커리어하이가 34퍼센트인데 부상있고 나이를 더먹었는데 34퍼센트를 넘을수가 있을까요
알레그리
19/07/12 10:07
수정 아이콘
볼이 있어야만 하는 두 선수가 한팀이라니?
19/07/12 10:07
수정 아이콘
어차피 같이 뛰는건 1쿼터 초반, 4쿼터 후반 정도일테니... 이 때 조정을 어떻게 하냐에 달렸겠죠.
그래도 로켓츠를 선호 팀 명단에 넣었다는건 제임스 하든의 우선권을 인정했다고 봐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게 안 되면 크리스 폴 시즌2가 되는걸테고...
차아령
19/07/12 10:07
수정 아이콘
털버럭이라니....
목소리패티쉬
19/07/12 10:09
수정 아이콘
이미 공존이 안되는걸로 결론이 난 듀오를 다시 뭉치는건 위험해보이는데
나ㅡ밍
19/07/12 10:11
수정 아이콘
모리볼에 서브룩이라...
용노사빨리책써라
19/07/12 10:12
수정 아이콘
올해 FA시장은 이걸로 종결되었다고 봐야겠군요. 정말 많은 스타들이 이적했으니 어떤 구도로 흘러갈지 궁금합니다. 골스 올해는 플옵 2라까지만 가보자
비익조
19/07/12 10:13
수정 아이콘
휴스턴은 농구공 2개로 농구하면 최강일듯
19/07/12 10:14
수정 아이콘
공존이 안되는걸로 결론이 난적은 없죠. 그냥 하든이 이정도로 성장할줄 몰라서 안잡았을뿐
왕과 서커스
19/07/12 10:14
수정 아이콘
버럭-하든이 폴-하든 보다 사이가 좋을거 같다는거 단 하나가 좋아보이는 트레이드네요. 버럭-하든도 계속 좋을지 지켜 봐야;;;
스타본지7년
19/07/12 10:15
수정 아이콘
서브룩 하든 둘다 온볼 플레이어인데 잘 될까요? 좀 회의적인데... 거북이가 닥돌 스타일 지금 와서 바꾸기도 힘들거고..
19/07/12 10:20
수정 아이콘
아마도 같이 뛰는건 초반 5분, 마지막 5분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로켓츠가 로테이션이 8명 정도로 타이트한 편이라...
중반부엔 웨스트브룩이 뛰면 하든이 쉬고, 하든이 뛰면 웨스트브룩이 쉬겠죠.
무적LG오지환
19/07/12 10:26
수정 아이콘
로켓츠는 폴이 라커룸 분위기 해치니 내보냈고, 오클은 지금까지 헌신해온 서버럭 배려해준 느낌이네요.
위원장
19/07/12 10:26
수정 아이콘
총 48분인데 같이 10분만 뛰면 둘다 평균 30분 못뜁니다
둘다 36분씩만 뛰어도 24분은 같이 뛰어야 되요.
위원장
19/07/12 10:27
수정 아이콘
지금까지 해온 휴스턴 농구면 망할거 같고 서브룩에 맞는 농구로 어느 정도 전환해야겠죠.
그런거없어
19/07/12 10:33
수정 아이콘
하든 버럭스쿨 대학원 입학이라니. 내년에 볼만한 팀이 넘치네요. 크크.
책 읽어주세요
19/07/12 10:34
수정 아이콘
올 여름은 별일이 다 일어나네요.
라울리스타
19/07/12 10:35
수정 아이콘
폴-하든의 공존 이슈가 생각보다 심각했나봅니다. 아마 부상+팀의 1인자와 라커룸 이슈가 있는 노장보다는 스타일상 리스크가 있는 웨스트브룩이 더 낫다고 판단했을 것 같아요. 웨스트브룩이 적어도 플레이스타일은 이기적일 지언정 성격적인 불화 이슈는 없는 선수이니까요.

이렇게 기회가 왔는데 여기서 미루면 내년이면 더더욱 폴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 봤겠네요
19/07/12 10:35
수정 아이콘
확실히 10분은 제가 오버한거긴 한데 20분을 넘길까는 의문이긴 합니다. 하든이라면 몰라도 웨스트브룩까지 36분씩 기용할까 싶어서요.
테크닉션풍
19/07/12 10:40
수정 아이콘
서브룩이 축소된역할을 받아들이냐가 관건이겠죠 클러치상황에서 폴조지 안주고 본인이 했던거생각하면...
받아들이려고 간거긴하겠지만 실제 겪으면 자존심강한서브룩이 어찌될지는...
골스도 초반에 듀란트때매 잡음 나왔던거생각하면 계속지켜보는게 재미있을듯 하네요
19/07/12 10:44
수정 아이콘
둘이 함께 뛰면 밥먹듯이 하는 트리플 더블은 잘 안나오겠네요. 터커의 부담이 더 커져서 수비 걱정이네요.
지금만나러갑니다
19/07/12 10:45
수정 아이콘
레너드+폴조지의 클리퍼스, 듀란트+어빙의 브루클린, 르브론+AD의 레이커스, 하든+서브룩의 휴스턴, 커리+탐슨의 골스, 2인연합이 대세군요.

이 2인연합 중 어디가 우승할 것인가.. 혹은 쿤보의 밀워키나 필라도 가능성 있어보이고 너무 기대됩니다.
19/07/12 10:48
수정 아이콘
폴보다는 훨씬 건강한 선수이니 환영입니다.
용노사빨리책써라
19/07/12 10:48
수정 아이콘
1617 골스급 만들거 아니면 슈퍼스타 1인에 올스타급 1인, 가성비 쩌는 롤플레이어 둘둘 말아놓는게 최고인것 같긴 합니다.
빅3의 시대는 가고 이젠 빅2의 시대가...
19/07/12 10:51
수정 아이콘
본인이 리바운드 잡으면 몰라도 과연 팀원들이 클러치에서 우선적으로 볼을 줄까 싶어서 그 병은 좀 줄지 않을까 싶네요.
다크폰로니에
19/07/12 10:56
수정 아이콘
OKC는 완전 망했네요 . 하든 듀란트 서브룩을 다 데리고도 아무 성과도 못낸 무능한 프런트라고 밖엔;;;;
아우구스투스
19/07/12 10:59
수정 아이콘
그럴리가요. 그 당시 하든을 지금 하든에 대입시키는건 오류죠.
민초단장김채원
19/07/12 11: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하든과의 불화가 생긴데다가 내구성 문제도 있고 생각보다 노쇠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걸로 보이는
폴의 거대계약을 도저히 처리하게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픽을 더해서 서브룩을 데려왔네요.

일단 휴스턴은 윈나우를 누른 팀이고 현재의 전력으론 우승이 어렵다고 봤기에 환영하는 무브입니다.
한 가지 걱정거리는 서브룩이 오클시절보다 제한된 롤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를 잘 받아들일지...

그나저나 폴은 자신이 데뷔했던 도시로 돌아갔다는 점이 재밌네요.
19/07/12 11:06
수정 아이콘
댄토니가 쓰는 서브룩 기대합니다. 재밌을 것 같아요.
19/07/12 11:12
수정 아이콘
흐.. 이렇게 되면 판타지리그 1픽 부동은 안테토쿰보로 굳어지는군요
까리워냐
19/07/12 11:13
수정 아이콘
서브룩의 전반적인 경기 운영은 이미지 보다는 훨씬 더 포인트가드 자체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클러치 타임에 머리에 피쏠려서 막던지는 거였는데, 일단 하든이 중심인 팀에서 그런 어이없는 장면은 잘 안나오겠죠.
스타본지7년
19/07/12 11:17
수정 아이콘
5초간 응? 했다가 이해했네요. 저땐 뉴올이 오클라호마에서 더부살이 하던 시기(카트리나 때문에)던걸 잊고 있었네요.
19/07/12 11:19
수정 아이콘
모든 경기에서 폴조지를 주진 않았겠지만 안 주진 않았습니다. 폴조지 클러치 하이라이트 장면이 러스가 안 주고 본인이 던졌다면 나올 수가 있나요? 폴조지가 올해처럼 활약하지 않았던 지지난 시즌 플옵 탈락하는 순간도 폴조지가 던졌습니다. 마지막 샷을 아브리네스에게 맡기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타적이다라고 분류하긴 어려운 선수지만 듀란트나 폴조지나 동료가 잘할 때 이기적으로 플레이하진 않습니다.
김연아
19/07/12 11:44
수정 아이콘
웨스트브룩은 이기적이라기 보다는 잘 나가다가도 저 세상 셀렉션을 보여주는게 문제였죠.
그것도 한 경기 내 아니 한 쿼터 내 아니 마지막 2분 사이에서도 오락가락을 해서,
어떤 때는 돌파, 슛, 리딩까지 완벽한 공격형 포가의 진수를 1분간 보여주다가, 갑자기 돌변해서 밑도 끝도 없는 본헤드 플레이의 연속을 보여주기도 했죠.

웨스트브룩이 이기적이거나 독단적인 타입은 절대 아니고, 클러치 상황에서 하든이 일단 공 쥐는 경우가 대부분일 겁니다.
그거에 자존심 상해할 선수도 아니구요.
마인드는 정말 최고인 선수죠. 브레인이 오락가락해서 문제지.
김연아
19/07/12 11:48
수정 아이콘
뭐 저도 무능한 프런트라곤 절대 생각 안 하는데...

하든이 지금처럼은 몰라도, 이미 OKC 당시 보여준 모습만으로도 올스타급 이상의 자질은 충분히 보여줬고, 에이스롤 잡으면 휴스턴 초기 당시 성적은 충분히 거둘 걸로 보였죠. 예측이 아니라 성과가요.

그런 하든을 좀만 무리하면 잡을 수 있었는데, 이후 OKC 행보를 보면 최고의 오판이었던 건 맞습니다.
탄광노동자십장
19/07/12 11:48
수정 아이콘
서브룩의 트리플더블 숙제 vs 하든의 30점 숙제 누가 먼저 하는지 보는 것도 재미있겠네요
김연아
19/07/12 11:54
수정 아이콘
꼭 클러치 타임만의 문제가 아니고, 셀렉션이 오락가락하죠.

잘할 때 보면 리딩까지 정말 잘 하는데, 못할 때는 저 세상 셀렉션과 텐션을 동시에 보여줘서 본헤드력이 극대화 되죠.

클러치 때도 잘 할 때는 리딩까지 잘 해요. 꼭 자기가 슛해서 넣으면 성공, 못 넣으면 실패 이런 식으로 흘러가지가 않죠.
아우구스투스
19/07/12 11:57
수정 아이콘
어차피 듀란트, 서버럭 있는동안에는 거의 3옵션일테니 에이스롤 하기 쉽지가 않았다고 봅니다.
Ice Cream
19/07/12 12:02
수정 아이콘
모라토리움 기간의 계약 합의를 위반하는 건 매우 드문 일이죠. 그 NBA 역사에서 손에 꼽을 정도인데.
계약을 우습게 아는 선수들로 인해 최근 몇 년간 이런 어이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데 참 황당합니다.
김연아
19/07/12 12:08
수정 아이콘
에이스롤을 하고 안 하고랑은 상관없죠.
에이스롤 잡고 안 잡고를 떠나서 이미 식스맨으로써 올스타급 이상의 기량을 이미 내주던 선수라는게 문제죠.

31.4분 뛰면서 16.8P-4.1R-3.7A인데, 2차스탯 들어가면 더 환상적이죠.
PER 21.1, TS660%, WS/48 .230

이 정도면, 던컨과 샌안토니오의 세번째 우승을 이끌 때의 지노빌리랑 비견될만한 수준이죠. 이미.
막 골스 에이스 되어서 2라운드 이끌던 스테판 커리나 MVP 시절의 내쉬랑도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에요.

이 선수를 4M 때문에 휴스턴으로 보내요?
명백한 오판이죠.

아예 이후에도 계속 사치세 아래로 샐러리를 유지했으면 돈이 없어서 그랬구나라고 이해라도 되지요.
아우구스투스
19/07/12 12:14
수정 아이콘
분명 잘한건 맞는데 결국 오클에서는 3옵션이었다는겁니다.

3옵션에게까지 맥시멈 주는게 쉽지 않다는 것이기도 하고요.

그리고 사실 그런식으로 결과론으로 가면 듀란트 책임으로 넘어가게 되서 그렇게 따지고 싶진 않죠.
시나브로
19/07/12 12:25
수정 아이콘
느바는 몰라도 저들은 아는 선수들인데 다이나믹하네요 얼마 전 카와이 이적도 그렇고 듀란트도 이적했고
김연아
19/07/12 12:26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그 이후에라도 알뜰살뜰하게 운영했으면 이해라도 된다니까요.
4.3M이었나요? 예정된 사치세가?
요즘 얼마씩 냈죠?
프런트였던 구단주였던 간에 돈써야될 타이밍 오지게 잘못잡은 거죠.

하든 판 순간 오클라호마 기세는 완전히 꺾였어요.
느바 왕조를 설립할 수 있는 포텐셜이 있는 팀이었는데, 여러 팀과 우승을 겨우겨우 다퉈야할 팀으로요.
하든급이면 일단 달려보다 팔아도 제 값 온전히 받고 팔 선수였죠. 나이가 워낙 젊으니까요.
아우구스투스
19/07/12 12:30
수정 아이콘
그건 하든이 트레이드 거부권 요청한거라서요.

미래에 대한 예지력이 없는 한 이정도로 달라질 줄은 몰랐을겁니다.

실제로 하든 나가고 오클은 정규시즌 성적이 더 오르기도 했고요.

그 이후에 후회하고 사치세 내고 지른거고요.

인과관계가 바뀐게 사치세 안내다가 하든 이후 듀란트 나가고 시대가 바뀌자 사치세 감당한거죠.
무적LG오지환
19/07/12 12:39
수정 아이콘
디조던 이후 매해 한명은 구두계약을 깨는 느낌입니다(...)
작년에 비엘리차가 식서스랑 계약 맺고 유럽 간다고 파토내더니 새크라멘토 간 게 생각나네요(...)
응원팀에서 완소였던 선수인데도 어처구니가 없던 기억이(...)
무적LG오지환
19/07/12 12:40
수정 아이콘
오클은 폴 트레이드 알아보면서 픽도 쓸 각오가 되어있다는 소식이 업데이트 됐네요.
하긴 리셋 버튼을 누른 오클에게 폴은 필요 없는 샐러리 덩어리에 불과할테니(...)
자도자도잠온다
19/07/12 13:06
수정 아이콘
하든이 시즌 평득 28점을 못넘어도...
서버럭이 시즌 트리플더블을 못하더라도
우승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진짜 저 두 선수의 평가는
지금보다 더 오를거 같은데 과연..
19/07/12 13:48
수정 아이콘
서브룩은 세간의 인식보다 패스가 더 좋은 선수죠
오클 경기만 봐도 기가막히게 오픈 찬스 많이 만들어주는데 클러치나 슛감 안 좋을때 이상한 셀렉션하는게 문제라..
휴스턴엔 받아먹는 선수들 많아서 더 잘할거라고 봅니다.
김연아
19/07/12 14:06
수정 아이콘
당시 하든은 CBA룰 상 트레이드 거부권을 요청할 자격이 안 되는데요?
아우구스투스
19/07/12 14:13
수정 아이콘
당시 금액도 하든이 맞춰줬는데 트레이드 거부권을 달래서 파토났었죠.
김연아
19/07/12 14:28
수정 아이콘
기사 링크 좀 부탁드릴게요. 검색해도 안 나와서요.

CBA 룰 상 당시 하든은 트레이드 거부권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아예 안 됩니다.
아우구스투스
19/07/12 15:00
수정 아이콘
기사를 찾기 힘들어서 CBA 규정을 찾아보니 하든은 한팀에서 4년은 충족시켜도 8년 경력이 안되는 듯 합니다.
이걸 보니까 제가 봤던 글들이 루머수준인거 같기도 하네요.
헤나투
19/07/12 15:33
수정 아이콘
현시점에서 최고의 야전사령관중 둘이 모였으니 4쿼터중반까지 문제없을겁니다.
문제는 역시 클러치네요.
한달살이
19/07/12 17:26
수정 아이콘
다음시즌 nba 는 최고의 재미가 예상되네요. 도저히 가늠이 안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5550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66396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64374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37102 0
41179 [연예]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를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국수.jpg [2] 살인자들의섬1075 19/07/20 1075 0
41178 [연예] 이번 프듀x101에서 깨진 징크스와 아직 안 깨진 징크스.list [7] 매일푸쉬업1588 19/07/20 1588 0
41177 [연예] [프듀X] "마법의 토니 공식" 발표 [8] 치킨2080 19/07/20 2080 0
41176 [연예] 수드래곤 근황.JPG [6] TWICE쯔위2987 19/07/20 2987 0
41174 [연예] 프듀x 에서 의심받고 있는 득표수 [65] 응답하라20014737 19/07/20 4737 0
41173 [연예] 귀여워지고 싶을 나이 31. [9] kien3358 19/07/20 3358 0
41171 [연예] 프로듀스에서 가장 깨지기 힘든 기록중 하나.jpg [19] 살인자들의섬2838 19/07/20 2838 0
41170 [연예] 강식당 최초 강사장님의 눈물 아주 특별한 손님과 호동이의 만남 [10] 살인자들의섬3182 19/07/20 3182 0
41169 [연예] 프로듀스X101 최종결과.jpg [63] 매일푸쉬업4245 19/07/20 4245 0
41168 [스포츠] 前 두산 3루수 두목곰 근황.... [16] 키류3136 19/07/20 3136 0
41167 [연예] [프듀X]이은상 투표하고 캐러비안베이 가자!!!! [152] tannenbaum2387 19/07/20 2387 0
41166 [연예] [호텔델루나] 사장님 인스타그램 개설.fullmonlong (데이타주의) [4] 홍승식1682 19/07/20 1682 0
41165 [연예] [ITZY]"IT'z ICY" VISUAL FILM #예지 [4] TWICE쯔위787 19/07/20 787 0
41164 [연예] [골목식당] 조보아짱 그립습니다 [8] Croove5036 19/07/19 5036 0
41163 [스포츠] 도쿄올림픽 얘기나오니 생각나는 영상.youtube [7] AKbizs1612 19/07/19 1612 0
41162 [스포츠] [해축] 유벤투스 아시아 투어 명단 확정! [6] Davi4ever1894 19/07/19 1894 0
41161 [스포츠] [마르카] 19-20시즌 라리가 top3의 선발 라인업 예상 [7] 감별사680 19/07/19 680 0
41160 [연예] [에이핑크] 에브리바디 하빵!(움짤 11개, 데이터 폭탄) [5] 비익조749 19/07/19 749 0
41159 [연예] [프듀X] 시작하자마자 누적득표 오픈 [51] 나와 같다면4874 19/07/19 487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