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6/13 09:50:26
Name k`
Link #1 네이버
Subject 케빈 듀란트, 아킬레스건 수술 성공적 + "비판 그만, 내가 원해서 뛰었다."

1DLlrn1.png


[NBA] 케빈 듀란트, 수술 성공적. "GSW 비판 그만.. 5차전 내가 원했다."

https://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477&aid=0000189273


케빈 듀란트가 아킬레스건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케빈 듀란트는,

"이제 또 새로운 길을 딛으려 한다. 내 가족과 나를 지지해 주는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경기가 열린) 월요일(11일)에도 말했지만 난 괜찮다. 농구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대상이다.

(일각에서 무리한 복귀가 발목 잡은 게 아니냐고 하는데) 5차전 출장은 내가 원해서 한 선택이다.

골든스테이트가 3연속 파이널 우승을 이루는데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했다네요.

저렇게 말하니 마음이 더 아프군요..

듀란트, 재활에 꼭 성공해서 다시 만나기를 기원합니다.



k`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다크폰로니에
19/06/13 09:51
수정 아이콘
아...골스는 듀란트를 꼭 잡아야 할 것 같네요
Normal one
19/06/13 09:59
수정 아이콘
수술한거 보니 완전 파열이였나 보네요. 다시 나타날 듀란트는 어떤 스타일이고 어느정도 수준을 보여줄지 긍금하네요.
아우구스투스
19/06/13 10:06
수정 아이콘
글 하나 쓰는 중에 이 글이 올라와서 비슷한 내용은 댓글로 쓰겠습니다.

수술했다고하니 아마도 완전 파열인듯 하네요. 30대에 갓 접어든 NBA 최고의 선수가 이렇게 부상으로 쓰러진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부디 좋은 기량으로 컴백했으면 합니다. 너무나 안타깝네요.
기사조련가
19/06/13 10:07
수정 아이콘
수비없는 스팟업 슈터
19/06/13 10:15
수정 아이콘
옵션을 가진 듀란트가 써야 되는 상황이죠...
루크레티아
19/06/13 10:39
수정 아이콘
과연 제 2의 드렉슬러가 될 수 있을 것인지는..
아우구스투스
19/06/13 10:41
수정 아이콘
도미닉 윌킨스와 헷갈리신거 아닌가 싶네요.
루크레티아
19/06/13 10:41
수정 아이콘
아 윌킨스죠 크크크
라울리스타
19/06/13 10:43
수정 아이콘
워리어스의 3핏의 이번시즌 가장 큰 적은 랩터스도 있지만, 미디어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만큼 3핏이 어렵다는 것일 거구요.

아마 제 생각엔 듀란트가 평소에 보여준 워크에틱이라면 5차전 거르고 팀이 속절없이 1-4로 시리즈 패했다면 후에 잔류를 했든 이적을 했든 평생 후회하고 살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래서 본인이 결정한 것이고 그 결정에 후회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정말 리스펙입니다. 심지어 이복형제가 죽었는데도 정규리그 경기 뛰었던 듀란트입니다. 아마 듀란트의 이러한 결정엔 팀 차원의 압박보다는 동료들의 분위기가 한 몫했을 거에요. 커리, 탐슨, 루니, 이기 등 모두가 크고작은 부상을 안고도 총력전 중이고 리빙스턴은 당장 오늘 은퇴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구요.

이미 팀 3년차인데다 그 동안 이타적인 농구를 해온 것을 끊임없이 증명해온 듀란트에게 용병설...작년 파이널에서 동료들에게 공 몰아줬고 하드워크 플레이만 했는데 리바와 어시숫자로 트리플 더블하고 파이널 mvp타서 머쓱해 하던게 듀란트였는데 말이죠. FA 앞두고 몸 사린다, 듀란트 없는 골스가 더 잘 돌아간다, 팀내에선 몸 사리는 듀란트 때문에 불만 폭발이다부터 시작해서 다치고 나니 이젠 골스의 출전 압박설, 1차 부상 때 진단 왜곡설 등 흔들기는 멈추지 않고 있죠.

반면 랩터스는 그런한 잡음없이 순조롭게 항해 중이죠. 캐나다 전역의 응원을 뒤로 하구요. 현재 시리즈는 1(워리어스) vs 2(랩터스, 미디어)의 대결이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 만약 워리어스가 역전 우승을 한다면 16년 파이널에 필적하는 드라마틱한 우승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Tim.Duncan
19/06/13 10:50
수정 아이콘
사실 듀란트의 이번 출전은 현지언론과 팬들의 전방위적 압박이 듀란트에게 엄청 부담이 된것같습니다...
19/06/13 11:09
수정 아이콘
본인피셜로 나왔는데 아직까지 압박론이 등장하네요. 농구를 사랑하는 남자 듀란트 정말 리스펙 합니다. 건강하게 돌아왔으면
19/06/13 11:50
수정 아이콘
그저 건강하게 최대한 원래 모습대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19/06/13 12:09
수정 아이콘
듀란트는 다를꺼라 믿습니다. 완벽하게 돌아와 주세요.
LucasTorreira_11
19/06/13 12:24
수정 아이콘
그럼 하든인가요 버럭인가요
기사조련가
19/06/13 12:27
수정 아이콘
둘다 아니지 싶어요 크크
19/06/13 13:01
수정 아이콘
채닝 프라이 키큰버전..
처음과마지막
19/06/13 17: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팀차원에서 부상자 프로세스를 안지켰죠
일반인도 염좌만 해도 한두달은 운동 금지인데요

정규리그 같으면 그냥 천천히 복귀인데 파이널이라고 급해서 무리하다가 아킬레스건 파열이라니요

지나고 보니 카와이가 지난시즌 현명 했어요
본인이 몸이 백프로가 아니면 치열한 프로농구에서 위험하죠

지금도 카와이 무릎이 잔부상 참고 뛰고있죠
군대에서도 나는 진짜 통증이 있는데 주변에서는 꾀병이라고 안좋게 보는 경우가 있거든요

저도 부사관 시절 무릎통증 눈치보여서 그냥 참고 행군했다가 몇년을 고생하고 수술까지 했습니다

이번 부상은 구단측 과실이 맞습니다
본인이 나간다고 해도 팀차원에서 막아야하고
출장시간관리 했어야 했죠

근데 파이널 급하니가 휴식시간도 조금 주고 무리하다가 그만 그리고 애초에 플옵에서 커감독이 듀란트 무리하게 혹사시키다가 부상될 확률이 높다고 생각했습니다 1차 부상전 플옵 출장시간이 많았어요

팀의료진이나 프런트 시스템으로 사고를 방지했어야죠 이건 팀시스템의 과실에 가까운 사고죠
노련한곰탱이
19/06/13 23:18
수정 아이콘
본인이 원한다고 익스큐즈 되는건가요?
그럴거면 김성근도 욕먹을 이유없죠.

듀랭의 투지는 높이 사지만 팀 차원에선 명백한 선수관리실패가 맞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3405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73317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71172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48032 0
43859 [연예] 다음달에 개봉하는 핵폭탄급 한국영화.jpg [39] 야부키 나코2293 19/09/21 2293 0
43858 [연예] 성덕이 된 래퍼 키드밀리 [9] 딜이너무쎄다1310 19/09/21 1310 0
43857 [연예] [트와이스] 방송인거 뒤늦게 깨달은 쯔위.GIF 108번뇌1746 19/09/21 1746 0
43856 [연예] 현빈을 본 경리.. 심장박동..gif [19] 꿀꿀꾸잉4513 19/09/21 4513 0
43855 [연예] 악동뮤지션 새 앨범 트랙리스트.jpg [22] 살인자들의섬2652 19/09/21 2652 0
43854 [스포츠] [NBA] 이제 3점슛 약한 팀은 우승 못하겠다고 느낀 시리즈.JPG [22] 신불해3098 19/09/21 3098 0
43853 [기타] 천리마 마트 재밌네요 [20] newness5175 19/09/21 5175 0
43852 [연예] 김생민, 팟캐스트로 활동 재개…소속사 “공식 복귀 NO, 사적 활동” [16] swear3887 19/09/21 3887 0
43851 [연예] [오마이걸] 섹시댄스 [3] 나와 같다면1473 19/09/21 1473 0
43850 [연예] 누구보다 레슬링을 즐기던 여자아이돌.jpgif [17] 살인자들의섬5233 19/09/21 5233 0
43849 [기타] 심권호가 뭉찬에서 잠시 하차한 이유 [26] CoMbI COLa7032 19/09/21 7032 0
43848 [연예] [쇼미] 자기 자신을 낚아버린 힙합팬들 [15] 류수정4812 19/09/21 4812 0
43847 [연예] [오마이걸] 퀸덤 2차경연 커버곡 반응 [49] YunaKim4345 19/09/21 4345 0
43846 [연예] [트와이스] "Feel Special" Album Highlight Medley [7] TWICE쯔위957 19/09/21 957 0
43845 [스포츠] [해축] 이강인의 크로스바 챌린지.gfy [14] 손금불산입4240 19/09/20 4240 0
43844 [연예] [러블리즈] 다소 늦은 감이 있는 섭외 [3] 나와 같다면2718 19/09/20 2718 0
43843 [스포츠] [해축] 메날두 "우리는 서로 친구가 아니다." [34] 손금불산입5508 19/09/20 5508 0
43842 [연예] 마리텔 내일 생녹방 출연자 라인업 (막내딸, 혜원, 예나 출연) [18] LEOPARD2859 19/09/20 2859 0
43841 [연예] [프로미스나인]Señorita cover by 지원X서연 [3] kien588 19/09/20 58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