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3/16 01:27:03
Name 어강됴리
Link #1 https://twitter.com/juri_t_official/status/1106566219757314050/photo/1
Subject [AKB48] 타이밍 절묘했던 쥬리
D1tQG50UwAYMY67.jpg
D1tQG5uU8AAxz5w.jpg
D1tQG5uUcAAzObl.jpg

졸업발표 했다고 스태프에게 꽃을 선물받은 모양입니다. 
요즘엔 후배 모에카랑 자주 어울리더니 왕년의 MJ가 뭉쳤네요 

사진은 AKB SHOW! 마지막회에서 찍은것으로 보입니다.

1552628314.jpg


쥬리도 마지막, AKB SHOW! 도 마지막 

뿐만아니라 수많은 쥬리짤방을 제공해줬던 심야라디오 올나잇니뽄도 개편과 더불어 9년간의 방송을 끝으로 폐지하고
그 시간대를 노기그룹에게 넘겨주게 되었습니다.
 폐지가 아니라 시간대 변경이라고 하는데 새로 들어온 프로그램은 이전의 2시간 프로그램에서 30분짜리로 바꼈죠..

 쥬리의 AKB로서 마지막 음방이 될듯한 AKB SHOW!도 6년간의 방영을 뒤로하고 48모든 그룹이 모이는 행사로 24일 종영한다고합니다.
올해는 총선도 열리지 않고, 파문의 중심인 NGT에는 지역 스폰서가 다끊기고 레이블인 소니뮤직 프로모션까지 중단된다고 합니다.
'칸무리'라고 하는 그룹의 이름을 걸고 진행하는 버라이어티도 사라진다고 하는데 총선 불개최를 발표하고 처음맞는 악수회가
내일과 모레에 걸쳐 있습니다. (3/16~3/17)
 타케우치 미유도 이 악수회 일정 떄문에 출국한것으로 보이네요, 지금 팬들사이에 돌고 있는 흉흉한 소문이 지금 바닥으로 갈때까지 내려간 NGT를 해체 내지는 해체에 가까운 구조조정 발표가 악수회장에서 있을꺼라 예견합니다. 


AKB SHOW종영은 이미 2월부터 예견되어 있다고 하더라도
총선 불개최와 ANN종영은 쇼킹한사건인데 쥬리가 졸발&한국데뷔를 발표한 3/4일 이후 열흘안에 모두 벌어진 일입니다. 
만약 생탄제가 좀더 늦춰져서 총선불개최 발표 이후에 쥬리가 한국데뷔를 발표했다면 참 모양새가 이상했겠죠 

이제는 과거가 되겠지만 쥬리가 AKB를 떠난다고 할떄 그룹에 흉흉한 소문이 감돌아서 착잡하네요 



매일푸쉬업
19/03/16 01:29
수정 아이콘
워매 이 모든게 열흘안에 벌어진 일..
19/03/16 01:35
수정 아이콘
그니까요. 모든 시공간이 뒤틀려 버린 후에 정말 많은 일들이 일어났네요. 저에겐 미유의 어제 버스킹도 그 일 중 하나였습니다만 한국 오디션에 일본 걸그룹이? AKB48? 많이 들어 봤는데?? 부터 시작된 일이었습니다. HKT48의 돌아가 대관람차 보고 웃다가 "뭘로 데뷔한거에요?"로 시작된 AKB48과의 인연이 일본의 국민그룹이었던 AKB48의 대변화까지 지켜보게 되는군요.
야부키 나코
19/03/16 01:36
수정 아이콘
확실히 작년~올해는 AKB에게 있어서 변곡점일것 같네요.

쥬리는 이 모든걸 감지하고 한국행을 택한것인가
그냥 자아실현(?)을 했을 뿐인데 아다리가 맞은것인가...
작별의온도
19/03/16 01:37
수정 아이콘
쥬리야 탈출타이밍 기가 막히네 싶으면서 남은 친구들 걱정이 좀 되네요. 무카이치는 어우 이게 뭔 일이랴...
묘이 미나
19/03/16 01:4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쥬리 한국 데뷔가 좋지만 솔직히 망해도 AKB에서 계속 일본활동 하는게 더 좋았을거라 생각해요 .
한국행은 팬으로 마냥 좋아하기에는 그동안 일본에서 이룬 성과들과 한국행 리스크가 너무 커서 걱정이 더 큼.
말은 이렇게 해도 한국 데뷔해서 좋긴 좋네요 .
TWICE쯔위
19/03/16 01:41
수정 아이콘
AKB의 하락세니 뭐니 얘기는 진작부터 나왔었지만, 진짜는 이제 시작인거 같네요..덜덜덜
묘이 미나
19/03/16 01:43
수정 아이콘
NGT 해체 이후가 문제죠 .
SDN48처럼 다 졸업시켜버리자니 애들이 젊고 죄없는 멤버들이 너무 많고
기존 그룹에 합류시키자니 문제멤버들 들어가면 기존 그룹 분위기에 이미지까지 개판날거같고.....
민초단장김채원
19/03/16 02:02
수정 아이콘
AKB 문외한이었는데 프듀로 대강 알게되어서 프듀멤버들이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해서 총선을 볼 생각이었는데 아쉽게 되었네요.
그리고 NGT 해체하고 조각을 다시해서 다른 그룹에 편입시킨다는 썰이 현지팬들 사이에서 돈다고 하더군요.
19/03/16 02:07
수정 아이콘
NGT 대조각이 가능하긴 한건가요..?
팀8도 아니고 스폰 다 떨어져 나간거면 팀 축소는 어쩔수 없다고 보긴 하는데
애들 전부 인근(?) 48그룹으로 흡수 시키는게 현실 적으로 가능한지 의문이네요...
10년째도피중
19/03/16 02:41
수정 아이콘
48계열과는 또다른 기획사인 하로프로는 그 조각을 두 번이나 단행한 역사가 있지요. 허허 5인 그룹을 찢어서 한 명씩 각기 다른 자매그룹에 집어넣은....
오히려 48계열들은 숫자가 많아 조각이 더 쉬울것 같습니다. 이 쪽은 일단 과거에도 멤버들을 자주 전출, 전입시켰던 그룹이라 실행에 옮긴다한들 이상할게 없어요. 상대적으로 충격도 적을 것 같아요. 여파야 있겠습니다만...
19/03/16 08:3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니가타프렌드 재밋엇는데 ㅠㅠㅠ
덕분에 ngt애들 얼굴이랑 롯치도 알게된건데 아쉽습니다
마호가 이런거때문에 고민하다가 터트린건데 ngt가 날아가네요

니가타 해체하면 지역일이 팀8 시오링한케갈지 니가타에서 아예 akb손뗄지.....
츠라빈스카야
19/03/16 09:15
수정 아이콘
방송시간 줄어드는걸 보니 옛날에 하로모니 시간 쪼그라들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19/03/16 11:13
수정 아이콘
AKB48 SHOW가 끝나는군요.. 유일하게 노래를 풀버젼으로 볼수 있었는데...
NGT는 모든 스폰이 끊히는군요.
NGT해체 멤버가 다른 지점 본점에 가면 그것도 피해일거 같은데...
혹시나 팀8 도요타 스폰 철회 소식까지 나온다면...
오오와다나나
19/03/16 11:22
수정 아이콘
(수정됨) NGT 칸무리 레귤러 방송도 종료 소식 알려왔습니다

지역방송이지만 계속 방영하던 지역을 늘려가서 사실상 NGT 팬 유입 역할을 하던 버라이어티인데

사건 터지고 총집편으로 한달 버티고 연구생으로 돌려서 막다가 끝나버리네요

그와중에 올나잇닛폰 라디오도 AKB48 SHOW도 끝나고 본점까지 중요한 칸무리 방송들이 다 끝나가네요
빠따맨
19/03/16 11:34
수정 아이콘
그렇다면 akb48의 프로듀스48 합작은 이런 상황을 예방하거나 혹은 조금이라도 늦게 오기 위한 노력인걸까요?
아니면 프로듀스48의 나비효과?
19/03/16 12:56
수정 아이콘
AKB의 칸무리가 사라지는거 ,NGT의 상황, 프듀로 인한 맴버들의 한국행

전부 개별적인 문제입니다만 큰틀에서보면 결국 AKB가 인기가 없으니 벌어지는 일이라고 봐야겠죠

AKB의 하락은 사실 2017년이 결정적이었는데 이해가 정말 선거도 노래도 거의 완벽하게 대중에게 외면당했죠

그룹 최후의 노래였던 365일의 종이비행기빨도 끝났고, 총선거도 사시하라의 3연패긴했지만 초라했고, 그룹내부에선 프로레슬링이나 하고있고..

그해의 레코드대상은 노기자카가 타고..

그런상황이다보니 프듀48도 하게된겁니다

2017년에 이미 AKB의 동력이 많이 상실되었어요. 덩치가 큰 그룹이다보니 브레이크가 걸려도 관성으로 굴러가다가 지금타이밍에 와서는 관성의 힘도 떨어진거죠.
NGT건은 여기에 모래를 뿌린격이구요

아무튼 안타깝습니다. 프듀48로 인해서 새로운 유입층도 나름 생기고 그룹이 활력을 좀 받고있는 시기였는데 이럴때 칸무리라도 하나 늘려서 다시 올라가야할시기에 총선거도 안하고 푸시식 되어버리다니..
19/03/16 12:57
수정 아이콘
아다리가 맞은거죠
꾸라의 숨결
19/03/16 13:27
수정 아이콘
키테마스 키테마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8838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59862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58573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27430 0
38394 [연예] [러블리즈] 섹시라인 8회차 글쓰기 참가자나와 같다면203 19/05/24 203 0
38393 [연예] 8주기를 맞은 송지선 아나운서 [2] theboys0507656 19/05/24 656 0
38392 [연예] [에버글로우] 에버글로우.jpg [3] pioren578 19/05/23 578 0
38390 [연예] [스톤뮤직] (데이터) 오늘 생일인 배은영.gfy [12] LEOPARD676 19/05/23 676 0
38388 [연예] 김희철의 게임중독에 관한 생각 [5] CoMbI COLa1543 19/05/23 1543 0
38387 [스포츠] [WWE] wwe와 빈스 맥마흔의 근간을 흔들 사건이 밝혀졌습니다 [6] 자마린1114 19/05/23 1114 0
38386 [스포츠] [AGI] 과르디올라 감독, 유벤투스와 계약 채결... 6월 4일 서명 예정 [25] 修人事待天命2146 19/05/23 2146 0
38385 [스포츠] 요즘 크보에서 가장 핫하다는 이학주 응원.gif [15] 청자켓2443 19/05/23 2443 0
38384 [연예]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걸그룹 노래 원탑 [21] 8회차 글쓰기 참가자나와 같다면2913 19/05/23 2913 0
38383 [연예] 분위기 오지는 30년 전 영상.... [9] 예니치카2611 19/05/23 2611 0
38382 [스포츠] [KBO] KT, 창단후 처음으로 두산전 스윕 달성. [8] 아이즈원_이채연1752 19/05/23 1752 0
38381 [연예] ??? : 넌 너무 과해 [8] 어강됴리2560 19/05/23 2560 0
38380 [연예] 아이즈원 사쿠라가 좋아하는 아이돌들.jpg [6] MBAPE1747 19/05/23 1747 0
38379 [스포츠] [야구] 꽉잡아라 날씨 더워진다 [16] 읍읍1985 19/05/23 1985 0
38378 [연예] 코지마 마코의 KCON 백스테이지 영상 [2] 어강됴리932 19/05/23 932 0
38377 [연예] [프로미스나인] (스압) 오피셜 포토 FUN ver, 앨범 사양 [14] LEOPARD722 19/05/23 722 0
38376 [스포츠] [해축] 이번 시즌 EPL 슛팅 대비 득점률 상하위 10명 [3] 손금불산입1292 19/05/23 1292 0
38375 [연예] AKB 카시와기 유키 치요리의 내꺼야 [11] 묘이 미나 1289 19/05/23 1289 0
38374 [연예] 배우 한지선, 60대 택시기사 뺨 때리며 보온병으로 머리까지 왜? ’ 초면에 사랑합니다’ 피해 맞나 [22] 한국화약주식회사4775 19/05/23 477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