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1/12 02:02:15
Name   좋아요
Link #1   오마이금비-본인캡처
Subject   [오마이금비] 그 손은 너무 작았다(스크롤 주의)
2017-01-11 22;53;31

오마이금비가 11일 종영했습니다. 사실 전반부는 못보고 후반부부터 보기 시작했긴 했는데요. 푸른 바다의 전설이나 역도요정 김복주를 안본 것이 딱히 후회스럽진 않네요.

2017-01-11 22;20;47

오 마이 금비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가시고기 같은 작품에서 익히 많이 다룬- 사실 그렇게 특별히 독특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난치병 내지 불치병 내지 희귀병이라는 병마와 싸우는 아이, 힘들지만 병마와 싸우며 이를 극복해야하는 가족들. 그렇지만 분명 범작에서 수작 사이라고는 말할만합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이 아이의 손이 무척 작았습니다.


2017-01-11 22;27;54
2017-01-11 22;04;18
허정은이라는 연기자가 선보여야 했던 연기는 사실 성인이라고 해도 엄청 잘할 것이 보장되느냐-하면 그렇진 않았다고 봅니다. 수요일과 목요일 10시에 방송되는, 동시간대에 엄청난 훈남 훈녀들이 케미가 어쩌니 비주얼이 어쩌니 하면서 흥행몰이하는 가운데에 시청률이라는 지표로 뭔가 보답받기는 좀 힘든 장르인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 것에 비해 하나의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 이 친구가 감내해야할 책임 역시 꽤나 컸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모로 상처도 있고 병마도 갖고 있는 사연 파라만장안 아이의 모습을 거짓되지 않게, 실제에 가깝게 표현해야 했으니까요.


2017-01-11 22;21;14
연기알못이긴 하지만 분명히 '그 나이 치고는'이라는 타이틀 떼고 봐도 잘했다 생각합니다. 적어도 극의 얼개에서라면 모를까 이 친구의 연기에서 몰입이 해쳐지진 않았으니까요. 그리고 저 손이 너무 매우 무척 작았습니다. 저 작은 손이 실제 금비와 비슷한 병마를 가진 아이들의 손이라 생각하니 그저 저 작은 손 만으로도 뭔가 울림이 느껴지더군요. 저 작은 손으로 오지호를 깨우려는, 아빠에게 못한 말을 하려는 허정은-금비의 모습이란. 그리고 그 가운데에서도 끝내 암울함에 함몰되지 않고 밝은 모습을 보이는 금비-허정은의 모습은 과히 '오 마이 금비'라고 할만 합니다.(오마금비~라고 나오는 OST 갓 브금 인정합니다)

참고로 이 친구 2007년'생'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4:35
어머니가 이 드라마를 보셔서 지나가면서 봤는데 허정은 양이 하드캐리하는 드라마였어요.
변태인게어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34
이 드라마 보다가 느무 슬퍼서 못보겠더군요. 애가 너무 날 슬프게 해...너무 연기 잘해...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52
제가 대학교 들어간 해에 태어났...
꽃이나까잡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2:44
제.인생 드라마 입니다 ㅠㅠㅠ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2] 17/10/25 8534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4867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41109 0
14783 [연예] 유튜브 차트로 살펴보는 독일에서의 방탄소년단 인기.jpg [2] bigname857 18/01/20 857 0
14782 [연예] [에이핑크]선후관계가 확실히 뒤바뀐 광고 [10] 좋아요1817 18/01/20 1817 0
14781 [연예] 손나은.jpg [13] pioren2769 18/01/20 2769 0
14780 [연예] [러블리즈] 흔한 걸그룹의 달력 굿즈 [19] 홍승식1407 18/01/20 1407 0
14779 [연예] [러블리즈]달리기 [13] 좋아요1194 18/01/20 1194 0
14778 [연예]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만..일 진짜 못하는 더 유닛 [스포] [6] TWICE쯔위4391 18/01/20 4391 0
14777 [연예] 요새 폼이 절정인 맛있는 녀석들 [12] 부모님좀그만찾아6573 18/01/20 6573 0
14776 [스포츠] [해외축구] 알렉시스 산체스 맨유행, 표류? [31] v.Serum4289 18/01/19 4289 0
14775 [연예] 더 이상 청소요정 소린 듣기 싫은 트와이스 정연.swf [7] TWICE쯔위3420 18/01/19 3420 0
14774 [연예] 일본 돔 투어를 개최한 한국 아이돌 리스트.TXT [2] 비타에듀1868 18/01/19 1868 0
14773 [스포츠] 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2 [20] Danial813 18/01/19 813 0
14772 [스포츠] 이천수가 푸는 알론소와의 싸움썰.jpg [8] 손금불산입3927 18/01/19 3927 0
14771 [연예] 샤이니 종현의 유고앨범이 발매됩니다 [5] 及時雨1862 18/01/19 1862 0
14770 [스포츠] 일본 U-23 축구팀 근황.gfy [10] 손금불산입2532 18/01/19 2532 0
14769 [스포츠] [NPB] 왜 소프트뱅크는 김성근 전 감독을 영입했는가? [26] MG베이스볼3567 18/01/19 3567 0
14768 [스포츠] [오피셜] 레온 고레츠카 뮌헨행 [5] 송지은1403 18/01/19 1403 0
14767 [연예] [프로미스나인] 미니 앨범 Highlight Medley [11] vaart637 18/01/19 637 0
14766 [연예] [혐]요즘 공중파 드라마 수위.jpg [53] 캬라6493 18/01/19 6493 0
14765 [연예] [오마이걸] 사람이 이렇게 귀여울 수도 있을까 싶은 아린의 취향일기 [7] 홍승식1729 18/01/19 1729 0
14764 [스포츠] 미식축구 입문 : 오펜시브 코디네이터처럼 생각하기 (스압, 용량 많음) [39] Danial1437 18/01/19 143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