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1/12 02:02:15
Name   좋아요
Link #1   오마이금비-본인캡처
Subject   [오마이금비] 그 손은 너무 작았다(스크롤 주의)
2017-01-11 22;53;31

오마이금비가 11일 종영했습니다. 사실 전반부는 못보고 후반부부터 보기 시작했긴 했는데요. 푸른 바다의 전설이나 역도요정 김복주를 안본 것이 딱히 후회스럽진 않네요.

2017-01-11 22;20;47

오 마이 금비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가시고기 같은 작품에서 익히 많이 다룬- 사실 그렇게 특별히 독특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난치병 내지 불치병 내지 희귀병이라는 병마와 싸우는 아이, 힘들지만 병마와 싸우며 이를 극복해야하는 가족들. 그렇지만 분명 범작에서 수작 사이라고는 말할만합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이 아이의 손이 무척 작았습니다.


2017-01-11 22;27;54
2017-01-11 22;04;18
허정은이라는 연기자가 선보여야 했던 연기는 사실 성인이라고 해도 엄청 잘할 것이 보장되느냐-하면 그렇진 않았다고 봅니다. 수요일과 목요일 10시에 방송되는, 동시간대에 엄청난 훈남 훈녀들이 케미가 어쩌니 비주얼이 어쩌니 하면서 흥행몰이하는 가운데에 시청률이라는 지표로 뭔가 보답받기는 좀 힘든 장르인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 것에 비해 하나의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 이 친구가 감내해야할 책임 역시 꽤나 컸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모로 상처도 있고 병마도 갖고 있는 사연 파라만장안 아이의 모습을 거짓되지 않게, 실제에 가깝게 표현해야 했으니까요.


2017-01-11 22;21;14
연기알못이긴 하지만 분명히 '그 나이 치고는'이라는 타이틀 떼고 봐도 잘했다 생각합니다. 적어도 극의 얼개에서라면 모를까 이 친구의 연기에서 몰입이 해쳐지진 않았으니까요. 그리고 저 손이 너무 매우 무척 작았습니다. 저 작은 손이 실제 금비와 비슷한 병마를 가진 아이들의 손이라 생각하니 그저 저 작은 손 만으로도 뭔가 울림이 느껴지더군요. 저 작은 손으로 오지호를 깨우려는, 아빠에게 못한 말을 하려는 허정은-금비의 모습이란. 그리고 그 가운데에서도 끝내 암울함에 함몰되지 않고 밝은 모습을 보이는 금비-허정은의 모습은 과히 '오 마이 금비'라고 할만 합니다.(오마금비~라고 나오는 OST 갓 브금 인정합니다)

참고로 이 친구 2007년'생'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4:35
어머니가 이 드라마를 보셔서 지나가면서 봤는데 허정은 양이 하드캐리하는 드라마였어요.
변태인게어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34
이 드라마 보다가 느무 슬퍼서 못보겠더군요. 애가 너무 날 슬프게 해...너무 연기 잘해...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52
제가 대학교 들어간 해에 태어났...
꽃이나까잡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2:44
제.인생 드라마 입니다 ㅠㅠㅠ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공지합니다. [63] Dalek 17/07/09 2669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5438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9769 0
9666 [연예] [에이핑크]뽀미 생얼 되는 과정(움짤 8개 데이터 주의) 비익조44 17/07/24 44 0
9665 [스포츠] 같은 리그 두 농구팀이 한 경기장을 쓰면 일어나는 일 [2] 어리버리328 17/07/24 328 0
9664 [스포츠] 어떤 일을 망칠지라도 [1] John Doe198 17/07/24 198 0
9663 [연예] K-POP 유튜브 관련 각종 순위 (2017.07.24 기준) 홍승식282 17/07/24 282 0
9661 [스포츠] 타이거즈는 어떻게 다시 강팀이 되었나 [33] VKRKO2703 17/07/24 2703 0
9660 [연예] 큰 짐 지게 된 마마무 솔라 [3] 좋아요2255 17/07/24 2255 0
9659 [스포츠] [MLB] 커쇼는 역대 최고의 투수가 될 수 있을까? (2) [3] 김연아1457 17/07/24 1457 0
9658 [연예] 백종원의 푸드 트럭 [48] 카미트리아5281 17/07/24 5281 0
9657 [연예] 제2의 이성민처럼 될거같은 중년배우.JPG [38] 살인자들의섬5234 17/07/24 5234 0
9656 [연예] 성동일씨의 아내 [9] swear4664 17/07/24 4664 0
9655 [연예] 버즈 미니 앨범 하이라이트 메들리 [1] pioren736 17/07/24 736 0
9654 [스포츠] 삿포로돔 야구장-축구장 변신 장면 [16] 어리버리2400 17/07/24 2400 0
9653 [스포츠] 선동렬, 첫 야구 대표팀 전임 감독 선임.. '2020 도쿄까지 지휘' [43] 류수정3859 17/07/24 3859 0
9652 [기타] 스연게 규정에 대해 공론화를 요청합니다. [13] 홍승식1764 17/07/24 1764 0
9651 [스포츠] NC박석민 선수가 밧줄추락사 유가족에게 기부를 했네요 [27] 후추후추3209 17/07/24 3209 0
9649 [연예] [러블리즈] 'Always' 2차티저.gif (약 데이터) [12] 아라가키유이1168 17/07/24 1168 0
9648 [연예] 경찰홍보단-악대 등 ‘연예 의경’ 내년부터 안 뽑는다 [24] pioren4211 17/07/24 4211 0
9647 [연예] 위키미키의 데뷔 티저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14] ZZeTa2228 17/07/24 2228 0
9646 [연예] 효리네 민박에서 아이유가 읽는 책 [23] 차라리꽉눌러붙을5718 17/07/24 5718 0
9644 [연예] [드림캐쳐]첫 미니앨범 'Prequel' 하이라이트 메들리 [3] 배유빈427 17/07/24 42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