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10/11 21:13:56
Name 킹보검
File #1 1.jpg (24.1 KB), Download : 0
Link #1 KBO
Subject 생명연장의 꿈


롯데가 오늘 4:0으로 기아를 잡았습니다.

이제 두경기 남았는데 롯데가 두경기 다 잡으면 롯데가 가을야구 갑니다.

내일 선발투수 롯데자이언츠 김원중 / KIA타이거즈 임창용



가만히 손을 잡으
18/10/11 21:16
수정 아이콘
이야 롯데 올라가면 짜릿하겠네요.
18/10/11 21:18
수정 아이콘
일단 더블헤더 후유증은 어느 정도 벗어난 것 같기는 한데...
제가 아는 롯데라면 내일은 이깁니다.
그런데 모레 집니다.
더미짱
18/10/11 21:22
수정 아이콘
노경은 민병헌 전준우가 멱살 잡고 끌고가네요
젊어서 불안한 김원중과 늙어서 불안한 임창용의 대결이라 내일은 타격전 될 수도 있겠어요
Lord Be Goja
18/10/11 21:22
수정 아이콘
지금 막 들어와서 기아갤이나 엠팍이나 불판이나 집에 계신 기아팬아부지 안색이나 채팅창같은거 분위기는 못봤는데 안봐도 뒤집어졌겠군요
방과후티타임
18/10/11 21:22
수정 아이콘
롯데가 기아랑 1승 1무하고 두산한테 지면 68/3/73, 0.4822
기아가 롯데한테 1무1패 하면 69/1/74, 0.4825
삼성이 넥센한테 이기면 68/4/72, 0.4857

명백한 가능성.....
카루오스
18/10/11 21:23
수정 아이콘
행복회로 가동!!!
위원장
18/10/11 21:26
수정 아이콘
오늘은 기아가 질 거 같았고 내일은 이길 거 같은데 내일도 지면 양현종 선발 쓰려나...
지구특공대
18/10/11 21:28
수정 아이콘
한화랑 넥센은 경우의 수가 어떻게 되나요?
18/10/11 21:29
수정 아이콘
아직 말소된지 10일 안지나지 않았나요?
방과후티타임
18/10/11 21:37
수정 아이콘
넥센이 2경기 2승무패, 한화가 최종전 1경기 패배 하면 순위가 뒤집히고
나머지 경우에는 한화가 올라갑니다.
ChojjAReacH
18/10/11 21:41
수정 아이콘
만약 조원우가 어쨌든 맞대결 말고는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거라면?
투수 단 다섯명으로 시즌 막판 중요한 두 경기를 흘려버리고 싶었던거라면?
우리가 조원우가 만든 통속에 든 뇌라면?
미나토자키사나
18/10/11 21:41
수정 아이콘
삼성이 넥센한테 이기는게 젤 어려워보이는군요 흑흑
TWICE NC
18/10/11 21:45
수정 아이콘
아직 동앗줄은 잡고 있다는거네요....
준와일드카드 2차전이 내일이네요
지구특공대
18/10/11 21:46
수정 아이콘
헐 뒤집힐 가능성이 좀 높네요.
18/10/11 21:54
수정 아이콘
저는 무승부가 더 어려워보이네요
위원장
18/10/11 23:05
수정 아이콘
4일 말소라 못쓰네요.
18/10/11 23:37
수정 아이콘
화요일에 사직에서 한 판 치러서, 내일 경기는 3차전입니다...
Chasingthegoals
18/10/12 03:01
수정 아이콘
낼 넥센-kt전 선발투수가 금민철인데, 넥센한테 강해서오히려 가능성은 좀 낮습니다.
18/10/12 09:59
수정 아이콘
오늘 롯데가 잡는다면 두산전도 해볼만 합니다.
최근 두산이 거의 신예와 불펜투수 시험가동 중이라 선취점만 내면 불펜싸움을 걸어오진 않을겁니다.
바카스
18/10/12 11:29
수정 아이콘
롯데가 이번 원정 3연전에서 3승이 아니면 탈락인지라.. 물론 2승 1무 시나리오라면 두산전이 최종결정이긴하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9167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60183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58870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27968 0
38520 [스포츠] NBA 파이널 이벤트 [49] SKY92887 19/05/26 887 0
38519 [스포츠] [KBO] 오늘자 순위표 [21] 내일은해가뜬다1713 19/05/26 1713 0
38518 [연예] 추성훈에게 먼저 대시했다는 야노 시호.jpg [5] 손금불산입2979 19/05/26 2979 0
38517 [스포츠] [해축] 더블에 성공한 바이에른 뮌헨.gfy (7MB) [1] 손금불산입718 19/05/26 718 0
38516 [연예] [배성재의 텐] 소혜와 도연이가 같이 출연하네요 [8] LEOPARD621 19/05/26 621 0
38515 [연예] 페미니스트 자처하던 한 아티스트를 향한 학폭 폭로와 그에 대한 차분한 대처 [14] 말코비치3063 19/05/26 3063 0
38514 [연예] 효린의 학폭관련 반응에 대한 학폭 문제제기자 입장.gisa [93] 차오루6538 19/05/26 6538 0
38513 [스포츠] '더블 실패' 피케, "안필드에서 이겼으면, 트레블 했을텐데" [18] 감별사2151 19/05/26 2151 0
38512 [연예] [BTS] 190525 알리안츠 파르크 in 브라질 [37] 감별사3269 19/05/26 3269 0
38511 [스포츠] 류현진 시즌 7승 달성(스탯 순위) [32] 메시5354 19/05/26 5354 0
38510 [연예] [AKB48] 시노자키 아야나.JPG(약 데이터) [10] 아라가키유이1919 19/05/26 1919 0
38509 [스포츠] 한화 시절에는 겪어보지 못한 수비를 맛보는 류헨진.JPGIF [11] 살인자들의섬4127 19/05/26 4127 0
38508 [스포츠] [AEW/스포주의] AEW의 첫 PPV Double Or Nothing이 끝났습니다. [14] TAEYEON661 19/05/26 661 0
38507 [연예] (fromis_9) - 장규리 wanna have some fun [11] 노지선871 19/05/26 871 0
38506 [연예] 서장훈이 부르는 임재범의 사랑 [12] 강가딘3491 19/05/26 3491 0
38505 [스포츠] [NBA] 동부 파이널 6차전 : <토론토, 창단 첫 파이널 진출!!> 하이라이스 [8] k`1214 19/05/26 1214 0
38504 [연예] [AKB48] 쇼룸대전 결과.JPG [24] 아라가키유이2252 19/05/26 2252 0
38503 [스포츠] NBA 토론토 창단 첫 파이널 진출 [32] SKY922419 19/05/26 2419 0
38502 [연예] 효린 측의 학폭미투에 대한 입장 [78] SkinnerRules7918 19/05/26 791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