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01/13 10:59:25
Name   담배상품권
Link #1   펨코,사커라인,네이버 스포츠 등등등
Subject   17-18시즌 겨울 이적시장의 뜨거운 화두 산체스 사가의 진행상황
아스날과 맨시티의 여름 이적시장 화두는 단연 아스날의 에이스 알렉시스 산체스였습니다. 보도에 의하면 산체스는 아스날이 뮌헨에게 10-2 대패를 당하고 나서 아스날과 재계약할 마음을 접은 것으로 추정되며, 결국 여름에 이적 성명서맨 내지 않았을 뿐 사실상 구단에 맨시티로 가겠다고 요청했습니다. 맨시티는 계약이 1년 남은 상황임에도 60m 파운드라는 거액의 이적료를 제시했고 챔스권 도전을 위해 산체스를 절대 팔지 않으려던 아스날도 마음을 돌려 대체자로 르마를 점찍고 이적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적시장 막판에 구단 합의는 끝났어도 개인 합의에서 실패해 산체스와 르마 모두 원 소속팀에 잔류하게 됩니다.

당시 아스날은 아데바요르, 파브레가스, 반 페르시 등 돈을 받고 에이스를 팔았다가 구단과 벵거 감독마저 망가진(이는 현재진행형입니다.) 쓰라린 교훈을 발판 삼아 팬들과 구단의 의견이 산체스 판매 불가로 일치단결된 상황이었습니다. 전문가들 또한 그래도 계약기간 1년이면 돈 받고 파는 것이 낫다는 소수의 전문가 의견을 제외하면 아스날은 절대 산체스를 팔아선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과 구단은 산체스의 승부욕과 프로의식을 믿었고, 산체스 중심으로 챔스권에만 진출한다면 1년 후에 자유 계약으로 풀린다고 해도 충분히 남는 장사라고 본 것이죠.

그러나 겨울 이적시장이 한창 진행중인 2018년에 들어와서 상황이 완전히 바뀝니다. 칠레의 월드컵 탈락으로 산체스의 동기 부여가 사라지고 아스날의 3백 전술에서 산체스의 장점이 잘 발휘되지 못해 폼이 떨어진 것과 맨시티의 압도적인 리그 독주. 이 두가지 요인이 겨울 이적시장에서 아스날이 산체스의 판매를 반쯤 허가하는 계기가 되어버린 것이죠. 산체스는 여름 이적시장보다 더 이적을 강하게 희망하게 되었고 아스날도 3백 전술에서 산체스가 기대만큼의 폼을 발휘하지 못하자 반년 남은거 그냥 팔고 대체자 구하는게 낫겠다...는 의견이 대두된 것입니다.

존 크로스나 사미 목벨 등 아스날과 맨시티 출입 기자들과 축구 매체들에 의하면 아스날이 겨울 이적시장에서 산체스 판매를 허가하는 금액은 35M파운드로 추정됩니다. 맨시티는 급할 것 없으니 20M 이상은 못 준다는 입장이었구요. 중간에 가브리엘 제수스의 장기 부상 의심 때문에 맨시티도 25M으로 비드 금액을 올렸으나 최근 소식에 의하면 제수스가 2월 초에 복귀 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아 다시 20M을 고수하던 중 갑자기 돌발 변수가 생깁니다.

디 마르지오, 데일리 메일에서 산체스 사가에 맨유가 끼어들었다는 보도를 내놓은 것이죠. 맨 처음 보도에서는 25M+미키타리안을 제시하는 파격적인 조건이었다고했으나 곧바로 부정당했습니다. 후속 보도에 의하면 25M~30M을 제시했다고 합니다. 덕분에 아스날은 맨시티와 맨유 모두에게 35M 아니면 안판다는 선언을 했고 맨시티는 20M 아니면 산체스를 포기하겠다는 분위기입니다.

맨유의 갑작스런 비드가 라이벌 구단을 엿먹이려는 시도인지 진지하게 산체스를 원하는 것인지는 불분명합니다. 다만 산체스가 동기 부여만 잘 된다면 충분히 시즌 20골 이상을 넣어줄 수 있으며, 아스날에서 원톱/라이트윙포/레프트윙포를 모두 훌륭히 소화했고 무리뉴가 원하는 개인능력으로 돌파와 패싱이 가능한 선수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맨유가 산체스를 원할 동기는 충분합니다.

아스날은 돈 많이 주는 데에 팔 것이고 산체스는 맨시티 아니면 아무데도 가지 않겠다고 합니다. 맨시티는 20M 아니면 여름을 노릴 것이고, 맨유는 전력 보강 겸 라이벌 팀 맨시티의 전력 증강을 방해하기 위해 하이재킹을 노리고 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산체스가 25M정도에 맨유로 팔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산체스는 프로 의식이 뛰어난 선수지만 과도한 승부욕으로 팀원과 불화가 있었다는 신빙성 있는 루머가 흘러나오기도 했고, 현 벵거의 3백에서 제 기량을 발휘하기 어렵습니다. 이번 시즌 산체스의 폼 저하는 동기 부여 결여의 측면이 강하다고 하는데, 사실 결정적인 원인은 3백에서의 공격전술 문제입니다. 17-18시즌 아스날의 경기를 보면 산체스는 마치 공미처럼 박스 바깥에서 로빙 패스를 날리거나 크로스를 위해 드리블을 자주 시도하는데, 문제는 박스 안에 라카제트밖에 없다는 겁니다. 로빙패스-드리블 크로스를 라카제트가 등지고 받아내도 박스 안에 선수가 없습니다. 산체스가 재차 박스 안으로 침투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많구요.

공격전술 문제는 16-17시즌일때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4백이었을때는 산체스가 몬레알과의 콤비 플레이를 통해 왼쪽 측면에서 몬레알에게 패스-몬레알의 크로스-산체스의 침투 또는 이 반대의 패턴을 통해 적의 수비를 무력화시킬 수 있었으나, 3백의 윙백 콜라시냐츠와는 이 콤비네이션이 잘 되지 않았고 3백의 특성상 박스 내에서 공간을 만들어주는 공격수의 숫자도 줄어들 수 밖에 없었기 때문에 산체스가 전 시즌만큼 기량을 뽐내지 못하고 있는 것이지요.

맨유의 경우 산체스의 로빙 패스와 크로스를 받아줄 확실한 장신 공격수 루카쿠가 있고 아스날보다 중원 장악력도 나쁘지 않습니다. 포백을 쓰기 때문에 루크 쇼와의 콤비네이션도 기대할만 하지요. 이미 완성된 맨시티에 가는 것보다 맨유에 가는게 낫다고 봅니다. 산체스는 결국 자기가 공을 많이 만져야 진가가 발휘되는 선수입니다. 맨유로 간다면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득점, 어시스트 모두 훌륭하게 해낼 수 있을 겁니다.

여담으로 아스날 팬 입장에서는 산체스 사가 자체가 지긋지긋합니다. 이젠 맨시티나 맨유나 둘다 상관 없으니 빨리 꺼지라고 하고 싶네요. 맨시티나 맨유나 아스날 에이스 빼먹어서 우승까지 먹은 팀이니 둘다 도찐개찐이고. 그냥 대체자나 빨리 구했으면 좋겠습니다. 축구 보기 힘드네요.



우훨훨난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11
외질은 진행상황이 어떤가요, 재계약인가요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26
애매합니다. 외질이 런던에 집도 샀고 아스날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고 있기는 한데 딱 그 정도에요. 어찌됐건 산체스 사가가 결판이 나야 외질이 결정을 할 겁니다.
팬심 빼면 재계약 6 이적 4정도로 봅니다. 산체스를 팔면 빈 주급 상한을 외질에 재계약에 그대로 반영한다는 소문이 있어서 그걸 기다리는 걸 수도 있어요. 그러면 거의 30만파운드에 가까워지는데 프리미어리그에서도 탑급 고주급자가 되는거거든요.
Yang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26
기둥이 될 선수 뿐 아니라 기둥뿌리도 뽑아서 몇번이나 팔아먹은적이 있는 팀 입장에서는 뭐 일상인 일이지요.
안그래도 타팀 주급체계때문에 챔스못가면 에이스 이적이 확실시 되는 팀 입장에서 산체스 사가는 그냥 평범한 이적시장입지요.
요즘 주급은 그냥 미쳤어요... 쿠티뉴도 그렇고 포기할땐 빨리 포기하는게 응원하는 팬 멘탈 챙기기엔 좋습니다.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28
에이스 유출만 따지면 리버풀 이상으로 피를 많이 본게 아스날이라(...) 리버풀 팬이나 아스날 팬들 입장에서는 그냥 이적시장 생각하면 짜증 많이 날 것 같아요. 그나마 리버풀은 희망이라도 있지 아스날은.. 휴... 대체자라고 보르도에서 말콤을 데려오려고 한다는데 헛짓 그만하고 마레즈나 샀으면 좋겠습니다.
Fizz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41
맨유에 산체스를 보내는건 아스날의 챔스권 경쟁에 독이 되지 않을까요? 차라리 맨시티라면 상관없을꺼 같은데
아라가키유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46
개인적으로 아스날은 라카제트+외질을 어떻게든잡고 말콤을 사는게낫다고봅니다. 이적 확률도 외질보단 산체스가 훨씬 더 크다고보구요. 최근 경기력도 외질이 나으면 나았지 떨어지진않죠. 산체스는 어차피 월드컵탈락해서 동기부여가 많이 떨어진상태인데 이번시즌 리그우승은 9부능선이상 맨시티가 넘었다고봐서 과연 맨유로가면 다시 반등할 수 있을지..
교자만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50
산체스 맨유와라!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53
이미 맨시티가 산체스 먹냐 맨유가 산체스 먹냐가 중요한건 아니에요. 아스날 자신이 어떻게 더 잘하느냐가 더 핵심적인 문제라서요.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55
라카제트, 외질, 램지, 윌셔, 쟈카가 핵심입니다. 산체스는 보내줘야죠. 다만 글에서 썼듯 산체스의 폼 저하는 동기부여 문제가 아니라고 봅니다.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1:55
30m!
화잇밀크러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03
어차피 산체스 보내도 외질만 잡으면 에이스를 지켰다라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이고
팀 케미 무너뜨리는 선수는 돈 줄때 그냥 팔아버리는게 낫죠.
대체자나 잘 샀으면 좋겠습니다. 말콤보다는 마레즈가 취향인데...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06
마레즈도 프렌치인데 프렌치 성애자 영감이 왜 안사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말콤이 젊어도 지금 필요한게 젊고 가능성넘치는 선수가 아닌데.
송지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15
마레즈는 알제리 아닌가요?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21
헉 그랬나용
미하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26
벵거의 취향이라기엔 나이가 너무 많죠. 그렇다고 나이가 많은것치고 싼편도 아니고 어쨌든 레스터는 자신들의 대체불가 선수니 50M 이상 부를텐데 벵거가 마레즈 정도의 91년생 선수에게 50M 이상이나 쓸까 싶긴하죠.
OHye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28
맨시티팬인데 맨유가 사갔으면 합니다.
지금 2선 폼이 절정이고 베실바가 로테이션인 상황에서 산체스까지오면 팀구성이 망가져요.
Galvatr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38
맨유에 파는거야말로 미친짓이죠. 4강경쟁적수인데.....산체스자신한테도 좋을거 없어보이고.
결국 25정도에 시티로 갈거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면 그냥 다음 시즌 프리로 가겠죠.
네이버후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45
아 산체스는 챔스도 뛸 수 있어서 좋네요
티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2:56
맨유 와서 반페만큼 해주면 전혀 돈이 아깝지 않겠지만 저는 그냥 와도 그만 안 와도 그만이네요.
담배상품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3:06
냉정하게 아스날 경쟁자는 토트넘 리버풀이지 맨유 첼시가 아닙니다.
Galvatr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3:07
글쎄요. 아직은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감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4:22
당연히 맨시로 가겠거니 했는데 요즘 맨유카페글 보면 분위기가 심상치 않더라구요.
공신력있는 기자들이 산체스 맨유행을 보도하고 있던데.. 개인적으론 영 별로네요.
계약 꼴랑 반년 남았는데 너무 비싸기도 하고 동기부여 문제가 있다곤 하지만 그냥 요즘 보면 기량 자체가 떨어진거 같기도 하고 나이도 적은게 아니라서..
페이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5:56
산체스가 맨유 안간다하면 결국 이뤄질수 없는 계약이네요. 맨시티나 아스날이나 별로 손해보고까지는 거래하고싶진않은거같고, 결국 자유계약으로 맨시티가지않을지
에스프레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7:30
순수 아스날 팬으로만 봐서는 산체스가 마음에 안들지만 전 제눈에 지루의 세레모니가 보여 마냥 미워할수가 없네요
꿈꾸는사나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13 17:44
동기 부여 문제인지는 모르지만 폼도 별로고 경기중 스플린트 활동거리 다 떨어졌는데...
물론 그래도 현재 맨유 2선 다 뚜까팰 실력이지만 그가격 그 주급엔 반대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2] 17/10/25 8837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4986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41495 0
14846 [연예] 드디어 내일, 장주녁이 돌아옵니다 v.Serum64 18/01/21 64 0
14845 [연예] [아드공] 옆집소녀 1년만에 재회하다 [2] vaart218 18/01/21 218 0
14844 [스포츠] [테니스] 호주오픈 정현 vs 조코비치 22일 오후 5시 예정 등 [12] 한손검방1007 18/01/21 1007 0
14843 [연예] 프리스틴 주결경의 포텐셜 이야기 – 1탄 비주얼편 [7] 라울리스타827 18/01/21 827 0
14842 [연예] [구구단] 신곡 The Boots 개인티저 모음 (스압) [5] 홍승식281 18/01/21 281 0
14841 [연예] 2017년 비슷한 케이팝 모음집 La La Land537 18/01/21 537 0
14840 [연예] [SW이슈] 욕먹는 정용화…김연아도 같은 프레임이면 특혜? [18] pioren2464 18/01/21 2464 0
14839 [연예] [에이핑크] 은지 피켓 든 초롱(움짤4개,데이터 주의) [3] 비익조443 18/01/21 443 0
14838 [연예] 젝스키스 팬덤 내부에서 흑역사 취급하는 앨범 [10] 비타에듀1840 18/01/21 1840 0
14837 [연예] 욕설과 폭력이 난무하는 런닝맨은 12세 관람가 [6] 아유2865 18/01/21 2865 0
14836 [연예] 장덕철 노래들 [4] 비익조995 18/01/21 995 0
14835 [스포츠] 축구에서 감독이 정말 중요한 이유.jpg [12] 김괘걸2328 18/01/21 2328 0
14834 [연예] [I.O.I] 복면가왕 다섯번째 출연자 [10] WEKIMEKI2380 18/01/21 2380 0
14833 [연예] 오늘 믹스나인 최고 화제가 된 장면.. [21] TWICE쯔위3476 18/01/21 3476 0
14832 [연예] 내가 생각하는 슈가맨 나왔으면 하는 걸그룹 [21] 강가딘2017 18/01/21 2017 0
14831 [연예] 2000년대 초 버프곡류 갑... [25] En Taro2081 18/01/21 2081 0
14830 [스포츠] 최순실 vs 워리어스 하이라이트 [14] 구밀복검1194 18/01/21 1194 0
14829 [연예] 여자친구 예린 현실 소름 돋았을거 같은 순간 [15] 프랑스1920 18/01/21 1920 0
14828 [연예] 지드래곤 인생 벌스.avi [9] TWICE쯔위2616 18/01/21 2616 0
14826 [연예] 메이저리그 신인이 크보 드래프트 심사함 [23] 홍승식3833 18/01/21 383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