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0/10/28 12:36:14
Name   Ciara.
Subject   당신의 연애는 안녕하십니까?
문득 질문 게시판을 보다가
여자친구는 꼭 만들어야하는지에 대한 질문 글을 봤습니다.

의견이 분분하더라구요.

연애만큼 진리라는게 안통하는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화가 나는 마음을 다스리고 져줄줄도 알아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때로는 화를 낼줄도 알아야 하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야할때도 있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때로는 자신을 더 사랑해야할 때도 있죠.

연애는 단순히 남여가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만나는 것이 아닙니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 라는 속담이 있죠.
한번 잘못된 연인을 만나면, 좋은 사람을 만나도 기회를 놓치는 경우도 있고,
심지어, 순간의 애증때문에 죽고 죽이는 일도 일어납니다.

1~2번째 연애때는 순수한 사랑의 마음으로 연애하다가
상처받고 싶지 않고,  편하고 질높은(?) 연애를 위해 조건이 붙기 시작하죠.
나쁘다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그럴수밖에 없으며, 저도 똑같이 그러니까요.
이상형이 괜히 존재하겠습니까?

하지만, 연애는 사람을 훌륭하게 만들어주며, 꿈을 꾸게 만들죠.
왜일까요? 다른 수많은 계기를 놔두고 하필 연애일까요?

제 인생을 짤막하게 얘기해볼까 합니다.
전 21살때까지 꿈없이 공부도 안하고
스타1에 중독된 친구도 없는 130kg의 왕따였습니다.(지금은 26살.)

어느 날, 문득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그래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얻기 위해서..
8개월만에 전 50kg을 감량했습니다.
21년동안 D라인에 익숙해진 제가
뱃살이 없는 절 스스로 거울로 보면서

"내 모든 장기가 이렇게 얇은 몸속에
들어가는게 신기하네..."

라고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마음에 드는 여자 한 두명에게 고백하기 시작했지만,
계속 보기좋게 차였습니다.
잘생기지도 않았지만, 잘생겨도 성격이 안좋게 보이거나, 매력이 없으면
소용 없었던 거죠.

그렇게 해서, 똑똑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정말 영어공부를 미친듯이 했습니다.
어렸을때 This is a book를 "트히스 이스 아 보오오크." 라고 읽었던 제가
수능 외국어 영역 강사도 해보고, 최근엔 Yxx 시xxxx 라는 학원에서 일할 정도로
눈부시게 성장 했습니다.

그렇게 차이고 차이면서, 제가 가진 문제점을 깨달아가면서,
전 어느새.. 여전히 보충할게 많은 사람이지만..
단점보다는 장점이 많은 남자가 되었고, 설령 남들이 그렇게 보지 않아도,
늘 자신감을 가지고, 제 인생이 늘 행복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께서 어느 날 이런 말씀을 하신 적이 있었습니다.

" 너가 잘되면 아빠한테 돌아올게 있어서 투자하는게 아니다.
난 너가 잘되면 뒤에서 씨익 웃으면서 잘 커줘서 고맙다고 할 뿐이다."

전 이 말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전 사랑이 여기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께서 크고 작은 배려로, 선물로 사랑하는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볼 때, 기분이 어땠나요?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
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
누군가에겐 전 아무런 사람도 아니지만, 누군가에겐 의미있는 한 사람이라는
그 생각 하나로 정말 만족하며 살았죠.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을 함께 보내면서
제 앞가림도 못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헤어졌지만..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여느때보다
더욱 큰 꿈을 꾸며 더더욱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 사람과 나의 미래는
늘 오늘보다 밝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영화 대사중에 이런게 있죠.
(정확하진 않아요)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연애 하고싶지만, 늘 차이기만 하는 분.
과거의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분.
행복하거나 쓰라린 연애를 하고 있는 분.

모두들.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이 있었기에, 힘든 순간에도 이겨냈던 순간도 많았습니다.
전 과거에 아픈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쪽에 속하지만,
여전히 전 믿고 싶습니다.

연애는 희망이라고..

모두들! 사랑합시다!
* Noam Chomsky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1-23 20:47)



Brave질럿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30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

다만 고민이되는게

제가 연애를 하고 싶어서 누군가를 좋아하려고 애를 쓰려는건지

아니면 그냥 좋은건지 구분이 안가서 고민입니다.
레알무리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34
정말 사람이 좋아 연애를 하는건지 연애를 하고 싶어 사람을 좋아하는건지 구분이 안될때가 있습니다.
speechles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34
아 아름다운 글입니다.
포뇨포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43
와..저와 완전 같은 고민을..
유이남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44
이렇게 좋은 글에 한번 묻어 가자면... 제가 얼마전에 소개팅을 했는데요...첨봤을때는 엄청 맘에 들었어요....귀엽기도 하고 반응도 좋고 그랬었는데 두번째 만날때부터 본성격?이 나오더니...주 6일 근무하는데...주중에도 시간나면 보자고 하니깐 걍주말에만 보면 안되요? 평일엔 좀 피곤해요...라고 해놓고...평일날 연락해서 뭐했냐고 하니깐 동호회 모임갔다고 하더라고요...이말들으니깐 엄청 기분나쁘던데...또 얼마전에 나 일하는 직장 근처에 올일이 있어서 왔다가 제 차에다가 쪽지로 뭐라고 적어 놓고 갔는데...이랬다가 저랬다가...모르겠네요..그래서 연락안하고 있습니다.

연애 할만큼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건은 잘 모르겠네요...
포뇨포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45
좋은 글 감사합니다 ^^
pgr 생활 근 10년 만에 첫 추천을 Ciara.님께 드려요!
Brave질럿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47
부인을 두시고 외도? 하시니 그렇죠 하하 ;;
유이남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2:51
아..ㅜ.ㅜ
모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01
여자분이 유이남편님을 좋아서 만나는게 아니라 연애를 하고싶어서 만나서 그렇습니다.
유이남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02
그래서 접고 대학교 1학년(21살) 연락하고 있습니다...아직 만나진 않았는데 전화통화도 길게 잘되고 반응도 좋고...좋네요...제가 절대로 10살 차이나서 좋다는건 아닙니다.
쿠당~☆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09
////////////////////////////////////////////////////////////////////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
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
누군가에겐 전 아무런 사람도 아니지만, 누군가에겐 의미있는 한 사람이라는
그 생각 하나로 정말 만족하며 살았죠
///////////////////////////////////////////////////////////////////

이 말이 정말 마음에 와닿네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hidarit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12
점심시간에 잔잔하게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답답했던 제마음이 조금은 위로가 되네요.

연애를 하고 있어도, 가끔 내가 연애중인건지 솔로인건지 착각하게되는, 쓰라린 연애를 하고 있습니다.
처음엔 "저로 인해서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더 나은 삶을 살고 있을 때,전 제가 살아있음을 느꼈습니다"...만,

저는 저사람을 위해 이것도 저것도 포기하기도 하고 양보할 맘도 먹고 있었는데, 상대는 그 어떤것도 포기하려고도 양보하려고도 하지 않네요.
생각의 차이도 점점 더 나는것 같고...(단적으로 저는 외모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예전부터 싫어했는데 (좀 경멸?), 이사람은 대학교때 친구랑 "못생긴 애들은 길거리 다닐때 벌금물려야돼"라는 농담을 했다고; 완전 충격먹었어요)
그래도 헤어지기가 너무 마음아파서 못헤어질것 같습니다. 안보고 연락안하고 있을때에는 한없이 밉다가도,
막상 전화하고 연락하고 하면 눈녹듯이 그마음이 사라지고 좋기만 하니...

근데 이렇게 미래가 안보이는 연애가 좋은건지는 자꾸 회의가 드네요. 저한테 시간이 많이 남아있는 것도 아니고.
spankyo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15
추게로 보냅니다~
학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18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 이거...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As Good as It Gets, 1997)...에 나오는 명 대사죠...

저도 이 대사 좋아합니다...

하이튼 멋진 글, 멋진 삶 감사합니다!!!
모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19
지지염 우승하세요 ㅠ.ㅠ
Go_TheMari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22
일단 50킬로 감량하셨다는데에서 존경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비결 좀...굽신굽신;;

글 잘 읽고 갑니다~
MaruMar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25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근데 읽고 나서 제목에 왜 연애가 안녕하냐고 물으셨나...라는 생각이 드네요, 딱히 본문과는 상관이 없는거 같은데 ;
Gaied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46
버틸수가 없다..
유이남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3:50
그냥 연락하고 만나는건데요뭐...앞전 여자애가 첨볼땐 진짜 괜찮았었는데..ㅜ.ㅜ
sungsi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4:03
좋은 분이시고 정말 바른 가치관을 가지신 분이라 생각하는데...
아쉽게도 님의 가치는 알아주는 여자는 님의 나이대에 생각보다 별로 없을 겁니다ㅠㅠ..

그리고 확실히 연애에는 그런 게 있더군요.
가지기 위해서 쫓아가려고 할 수록 점점 더 멀어지는... 그런?

님의 자기 계발의 목적이 '연애' 때문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 자기 계발을 하다보면 그 모습을 좋아하는 여자가 나타날 확률이 훨씬 더 높지 않을까...하고 생각해봅니다.
아스트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4:11
전 이런말 잘 하지 않는 편인데 정말 멋지시네요.
추게로 보냅니다.

근데 왜 아름다운 사랑을 하고 있는 커플들에겐 축복해 주시지 않는건가요..흑흑
하늘의왕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4:23
어제 그제 연타석으로 애인이랑 대판 싸운 저에게는..
그저 부러울 뿐이네요..후...
학교얘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4:53
왠지 모르게 흐믓해지는 좋은 글 이네요. ^^
셔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5:27
와 피지알에서 여지껏 봤던 글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글이에요! 저랑 동갑이신데도 생각의 깊이가 다르네요ㅠ_ㅠ
자기 자신을 가꿀 줄 알고 사랑을 인생의 행복이라고 생각할 줄 아는 사람은 분명 좋은 사람이겠지요.
저도 때로는 사랑이라 믿었던 사람에게 크게 다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을 아프게 하기도 했지만, 그런 과정들을 거치면서 사람을 보는 눈도 생겨나고 또 사랑하는 사람에게 어울리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도 하면서 제 자신부터가 점점 발전해나가는 걸 느껴요. 연애라는게 필요성을 따질 이유가 있나 싶어요.. 사랑하는 사람 만나면 자연스레 시작되는게 아닐지^^;
좋은 여자분 만나서 또 사랑하며 더 행복해지시길 바래요~
EzMu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5:31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건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6:46
하루를 시작하려 준비하는 저에게 기분이 너무 좋아지는 글이군요. 캬아아아아아아~ 좋습니다 좋아요~!
좀 더 좋아지고 싶어요 ㅠㅠ
대한민국질럿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7:12
저도 (꼭 여자문제때문만은 아니지만)2년간 몸무게를 40여키로 감량했습니다. 친구들이랑 정말 미친듯이 농구했죠 아침가득 점심반공기 저녁안먹고.. 살빼는게 정말 장난아닙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그땐 어떻게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들고...

근데 중요한건, 살빼도 안생겨요.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7:20
언제부터 장래희망을 이야기하지 않게 된걸까?
내일이 기다려지지 않고 1년 뒤가 지금과 다르리라는 기대가 없을 때, 우리는 하루를 살아가는게 아니라 하루를 견뎌낼 뿐이다.
그래서 어른들은 연애를 한다. 내일을 기다리게 하고, 미래를 꿈꾸며 가슴 설레게 하는 것. 연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은 것.
----------------------------------------------------------------------------------------------------------------------------드라마 연애시대 중에서 ------------
최첨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7:28
덕분에 간만에 로그인하네요, 너무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짝사랑만 하며 우울해있던 제게 큰 위로가 되는 글이네요...
Nybba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8 19:42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더욱 열심히 연애를 해야겠네요. :)

추게로!
릴리러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29 08:34
잘 보고갑니다.
KoReaNaD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0/10/30 22:33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자로우주정복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01/31 21:20
본문에 26세라고 적으셨는데 10살차이난다면...미성년자를 사귀시는??????
J.G.P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04/06 17:47
여러번 읽게 된네요. 감사합니다. 조금더 용기를 내봐야 겠네요.
이노리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05/28 06:47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아침에 읽으니 참 좋네요.
오늘 하루도 활기차게 생활해야겠어요!
농락해써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09/28 22:42
좋은글 읽고 갑니다~ ^^
시침분침초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2/09/29 18:24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조금 위안이 됐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44 항생제의 역사 [68] 솔빈8527 17/05/02 8527
2843 컴쫌알이 해드리는 조립컴퓨터 견적 (2017.05) [92] 이슬먹고살죠11314 17/04/28 11314
2842 제가 돌아다닌 한국 (사진 64장) [286] 파츠11391 17/04/10 11391
2841 아이를 학원에 보낼걸 그랬나하고 고민하다가 안 보냈는데 별문제 없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아빠가 쓰는 글 [180] Obama15279 17/04/03 15279
2840 한국사 최강의 전투 부대 중 하나, 이성계의 사병 집단 [59] 신불해12584 17/03/30 12584
2839 [의학] 잊혀진 의료기기에 대한 오해 - 소아마비와 철폐(iron lung) [23] 토니토니쵸파5305 17/03/20 5305
2838 최초로 삼국지를 본 서양인들, 그들의 눈에는 어떻게 보였을까 [34] 신불해20939 17/03/06 20939
2837 어디서 못 된 것만 배워가지고 [26] CoMbI COLa15382 17/02/28 15382
2836 컴알못의 조립컴퓨터 견적 연대기 (3) 그래픽카드 편 [29] 이슬먹고살죠7662 17/02/23 7662
2835 귀함의 무사항해와 건승을 기원합니다. [155] ChrisTheLee14037 17/02/23 14037
2834 날개를 접습니다. [189] 마스터충달17806 17/02/21 17806
2833 미국에서 개발자로 성공하는 방법, 능력을 쌓는 방법 [49] 이기준(연역론)11324 17/02/14 11324
2832 셀프 웨딩 후기입니다. [42] sensorylab18660 17/02/11 18660
2831 의문의 고대 시절 전세계 최강의 패권 국가 [51] 신불해22174 17/02/11 22174
2830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8] 온리진24927 17/02/10 24927
2829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27] 신불해15000 17/02/09 15000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10] 신불해16706 17/02/06 16706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16465 17/02/05 16465
2826 간단한 공부법 소개 - 사고 동선의 최적화 [74] Jace T MndSclptr18765 17/02/01 18765
2825 조명되지 않는 한국사 역사상 역대급 패전, 공험진 - 갈라수 전투 [51] 신불해14869 17/02/01 14869
2824 월드콘의 비밀 [55] 로즈마리18197 17/01/30 18197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8072 17/01/30 8072
2822 "요새 많이 바쁜가봐?" [11] 스타슈터13905 17/01/26 1390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