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1/04 02:14:13
Name 혜우-惠雨
Subject 나는 물수건이 싫었다.
초등학생때 더 나아가 어린이집을 다닐때에도 난 늘 잔병치레를 했다. 여름감기는 개도 안걸린다는데 무슨 이유로 봄, 여름, 가을, 겨울 할것없이 잔병치레 늘 달고 살았다.

4살인가 5살이던가..  한번은 정말 심하게 아팠었는지 병원에 입원을 했었다.
엄마는 늘 내곁에 있었고 아빠는 퇴근 후 꼭 나를 보시고는 집으로 가셨다. 명량하던 어린손녀가 아파서 병원에만 있는것이 안쓰러우셨는지 외할머니께서는 내게 미미인형을 꼭 쥐어주셨던 기억이있다. 시간이  흘러 엄마에게 나 왜 병원에 입원했었냐고 물었더니 가와사키라는 병이었다고 했다. 어린것이 열이 39도까지 올라가서 떨어지지않는데 그때 나 잃는 줄 알았다고.. 지금에야 웃으시며 말씀하신다.

열을 떨어뜨리기위해 엄마가 계속 문질렀던 물수건... 나는 그게 참 싫었다. 축축한것도 싫었고 잠들만하면 미온수라지만 그 차가운 느낌때문에 잠에서 깨는게 너무 싫어서 엄마에게 그만하라고 울면서 얘기했을 정도였다. 그러면 엄마는 싫어도 해야한다고 엄하게 말씀하시며 계속 문질러댔다. 밤인지 낮인지 모르게 형광등은 계속 켜져있었고 이따금씩 대야에 담겨진 물을 비우고 다시 채워오셨다.

내 아들이 접종 후 열이 올랐었다. 고열은 아니지만 오르지도 내리지도않고  계속 그대로 머물러있었다. 전 날 잠을 설친탓인지 졸음이 몰려와 집에 있던 바카스를 한병 들이킨후 1시간마다 열을 쟀다.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자 바카스 때문인지 긴장한탓인지 잠도 오지않았다. 그저 누워있다가 알람이 울리면 잠든 아들의 체온을 재고 열패치도 바꿔주고 다시 열을재고를 반복하였다. 이번에 쟀을때는 제발 좀 내렸으면 좋겠다는 심정으로.. 아프지만 말아달라고 마음속으로 그렇게 되뇌었다.

그리고  어린시절의 그 물수건이 떠올랐다.

그때의 엄마도 이런 마음이었을까?? 겨드랑이 사이에 체온계를 꼽고 어린딸의 열이 올랐을까 내렸을까 전전긍긍하셨을까?? 물수건이 싫다고 울어대는 딸을보며 얼마나 속상하셨을까?? 끙끙대는 딸을보며 대신 아팠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셨을까??
지금의 나처럼 말이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6-30 23:14)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작별의온도
19/01/04 02:44
수정 아이콘
아이가 이쁘고 귀여울 때는 아이 생각 밖에 안 나다가 아이가 아프거나 하는 일로 속썩일 때 부모님 생각이 그렇게 난다고 하더라구요..
유소필위
19/01/04 06:02
수정 아이콘
아이의 쾌유를빕니다
파핀폐인
19/01/04 08:33
수정 아이콘
부모님의 자식사랑은 위대하십니다 ㅠㅠ
19/01/04 09:11
수정 아이콘
부모가 되어봐야 부모님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고 하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19/01/04 09:34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해요. 잘 읽었습니다.
19/01/04 09:47
수정 아이콘
자식을 키우면서 인생을 알아가는 것 같아요
저희 아들 두살때 물수건 싫다고 울다가 이거 해야 안아파했더니 두눈 질끔감고 고개들면서 얼굴 내밀던 기억이 나네요
근데 아이들은 아프면 더 예쁘죠^^
김제피
19/01/04 09:52
수정 아이콘
아 괜히 아침에 읽었어요. 회사에서 울 뻔 했잖아요. 엉엉.
19/01/04 10:30
수정 아이콘
니도 자식 낳아봐라.
- 내 마음 알꺼다.
- 그게 그래 되는가.

뼈져리게 공감되는 부모님의 말씀입니다.
비싼치킨
19/01/04 10:38
수정 아이콘
전 아기 수족구 걸렸을 때 하루 반나절 정도 38-39에서 열이 안 떨어진적이 있었는데 그래도 잠은 오더라구요...?
눕혀놓으면 울어서 아기랑 저 사이에 메쉬로 된 패드 놓고 포대기에 안아서 재우고 저도 앉아서 자면서 밤을 보냈었어요
엄마가 미안해....
재밌는 건 저도 엄마가 막 물수건으로 간호해주고 그랬던 기억이 없다는 거,
역시 자식사랑은 내리사랑입니다^^
자고 일어나면 낫겠지^^
건강이제일
19/01/04 10:57
수정 아이콘
아기낳고 다들 아기 얘기만 할때, 제 엄마는 나는 내새끼가 제일 걱정이다 라면서 제 밥부터 챙기셨죠. 물론 지금은 손주만 챙기시지만요.크크. 아기가 작은 배탈만 나도 그 작은 배 어루만지면서 엄마가 미안해를 반복했어요 저도. 잔병치레를 많이 했던 저는 엄마께 또 어떤 아픔을 드렸을지 생각해보게 되곤 했지요.
19/01/04 11:28
수정 아이콘
찡하네요.. 어린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 참 잘보고 갑니다.
19/01/04 11:52
수정 아이콘
[니도 니새끼 낳아봐라]

어무이가 맨날 저한테 하시던 말씀이시죠...





어무이 전 틀렸어요.... ㅠㅠ
블루태그
19/01/04 13:15
수정 아이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자식은 없지만 왠지 저는 잘 잘거 같은데...
김치와라면
19/01/04 13:29
수정 아이콘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자식 낳아보니 참 부모님 마음이란걸 지금이나마 조금 알 것 같습니다.
아이의 빠른 쾌유바랍니다.
아유아유
19/01/04 14:08
수정 아이콘
저도 결혼 후 아이가 안생겨서 그냥 포기하고 사는데..한편으론 신간 편해서 좋다는 생각 들면서도,
본문과 같은 애뜻한 경험을 평생 못하겠구나 하는 안타까움도 많이 들고는 합니다.
사랑을 배풀 대상이 있었으면 랄까...하하;;
메가트롤
19/01/04 15:59
수정 아이콘
굳 추천
아스날
19/01/04 16:55
수정 아이콘
저희 애도 돌 지나고 폐렴걸리고 중이염에 접종열까지 돌치레했는데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좋겠다는 부모 마음이 이해가 되더라구요..
그래도 어렸을때 아파야 커서 덜 아프다고 위안을 삼았습니다.
-안군-
19/01/04 23:09
수정 아이콘
어무이 죄송합니다!! ㅠㅠ
다이버
19/01/05 02:26
수정 아이콘
제 아이도 얼마 전 고열이 있어서 찾아보게 됐는데 미온수 찜질이 생각보다 논쟁이 심한 이슈더라고요.

https://m.clien.net/service/board/park/10072898
19/01/23 01:37
수정 아이콘
잠시 성났던 마음이었는데 좋은 글 써주신 덕분에 가라앉히고 갑니다. 감사드립니다.
19/07/02 01:19
수정 아이콘
갑자기 엄마 보고싶어졌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12 누가 장애인인가 [51] Secundo23481 19/10/07 23481
3111 하이 빅스비 [10] 어느새아재15761 19/10/05 15761
3110 돈으로 배우자의 행복을 사는 법 [56] Hammuzzi20778 19/10/02 20778
3109 (삼국지) 유파, 괴팍한 성격과 뛰어난 능력 [23]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글곰11041 19/09/29 11041
3108 몽골 여행기 - 1부 : 여행 개요와 풍경, 별, 노을 (약간스압 + 데이터) [39] Soviet March8871 19/09/26 8871
3102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을 찾은 DNA감정 [39] 박진호19247 19/09/19 19247
3101 (삼국지) 황권, 두 번 항복하고도 오히려 인정받다 [29] 12회차 글쓰기 이벤트글곰12424 19/09/09 12424
3100 [10] 여러 나라의 추석 [16] 이치죠 호타루7225 19/09/05 7225
3099 우리는 왜 안전한 먹거리를 먹을 수 없는가 [33] 12120 19/09/05 12120
3098 예비군훈련 같았던 그녀. [31] Love&Hate15991 19/09/01 15991
3097 베플 되는 법 [67] 2212217 19/08/25 12217
3096 [역사] 패전 직후의 일본, 그리고 미국 [26] aurelius12432 19/08/13 12432
3095 [기타] 철권) 세외의 신진 고수 중원을 평정하다. [67] 암드맨11076 19/08/05 11076
3094 [기타] [리뷰]선형적 서사 구조를 거부한 추리게임 <Her story>, <Return of the Obra Dinn> [18] RagnaRocky6425 19/07/27 6425
3093 [일상] 그냥... 날이 더워서 끄적이는 남편 자랑 [126] 초코머핀16041 19/08/09 16041
3092 신입이 들어오질 않는다 [81] 루루티아22657 19/07/31 22657
3091 [LOL] 협곡을 떠나는 한 시대를 풍미한 정글러, MLXG 이야기 [29] 신불해12411 19/07/19 12411
3090 [연재] 그 외에 추가하고 싶은 이야기들, 에필로그 - 노력하기 위한 노력 (11) [26] 225377 19/07/19 5377
3089 [9] 인간, '영원한 휴가'를 떠날 준비는 되었습니까? [19] Farce7963 19/07/17 7963
3088 햄을 뜯어먹다가 과거를 씹어버렸네. [26] 헥스밤12177 19/06/28 12177
3087 (일상 이야기) "지금이라도 공장 다녀라." [55] Farce16476 19/06/27 16476
3086 (번역) 중미 밀월의 종말과 유럽의 미래 [56]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10432 19/06/27 10432
3085 [일상글] 가정적인 남편 혹은 착각 [54] Hammuzzi11814 19/05/30 1181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