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10/19 16:37:15
Name   헥스밤
Subject   자주 있는 일, 자주 없는 일. (수정됨)
술을 마셨다. 늘상 있는 일이다. 친구는 또 우리 집 앞에서 자지 말고 집으로 잘 들어가라고 하며 자기 집으로 들어갔다. 나는 알겠다고 말하고 택시를 잡는다. 걷자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지만 그러기에는 조금 취했다. 늦은 시간의 택시는 언제나처럼 짧은 길을 이상하게 우회해가고, 나는 화를 낼 여력도 없이 카드를 찍고 내린다. 아 졸려.

택시에서 내리자마자 담배에 불을 붙이고 적당한 곳에 앉는다. 집까지의 거리는 대략 20미터. 20미터만 더 걸어가면 편안하게 잘 수 있는데 굳이 또 길바닥에 앉아 잠든다. 멍청한 일이다. 술을 많이 마시면 사람은 멍청해진다. 애초에 멍청한 사람들이나 술을 그렇게 마신다. 하여 이는 자주 있는 일이다. 그렇게 잠든다. 일어난다. 누군가가 나를 깨우고 있다. 자주 있는 일이다. 술과 잠이 본드처럼 붙어 있는 눈꺼풀을 온 힘을 다해 밀어올린다. 모르는 여자다.

나는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눈을 뜨자마자 모르는 여자의 얼굴을 본다는 건 역시 대체로 조금 당황스러운 일이니. 머리를 흔들어 후두둑 술과 잠을 밤 거리에 털어본다. 죄송합니다. 길에 앉아 자는 건 모두에게 죄송할 일이다. 나를 깨운 여자는 나를 빤히 바라본다. 나도 상대방을 빤히 바라본다. 역시, 전혀 모르는 여자다. 그녀는 씩 웃으며 '집에서 창 밖을 보다가 전 남자친구인 줄 알고 내려와봤는데, 그냥 취객이었네요. 아무튼, 일어나세요.'라고 말했다. 이런 일은 자주 없는 일이다. 아, 취객, 이라는 단어는 내가 기억을 재구성하며 선택한 단어다. 술과 잠은 이를테면 옛 사랑처럼 머리를 두어 번 흔든다고 털어내지지 않으니. 그렇군요. 고마워요. 죄송합니다. 나는 되는 대로 말을 늘어놓고 몸을 일으켰다. 뭐가 고맙고 뭐가 죄송한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고맙고 죄송스러웠다. 우리는 빙긋 웃고 빙글 몸을 돌려 서로 갈 길을 갔다.

나를 깨운 사람은, 얼굴도 목소리도 하나도 기억나지 않지만, 좋은 느낌이었는데. 그리고 집 근처 길바닥에 앉아 자고 있는 전 남자친구를 챙겨주려 할 정도로 상냥한 사람인데. 그러다가 결과적으로 모르는 취객을 깨워 집으로 보낸 훌륭한 선행을 하게 된 사람인데, 그런데 어찌저찌 사정이 있어서 누군가와 헤어지게 되었다. 다정함과 상냥함과 별개로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헤어지는 건 역시 자주 있는 일이다. 집으로 돌아오는 20미터를 걸으며 핸드폰을 확인하니 친구에게 네 통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전화를 건다. 너 또 우리집 앞에서 잘거 같아서 아까 확인해봤는데 없더라. 잘 들어갔냐? 음. 어. 들어가고 있어. 우리 집 앞에서 잠깐 잤지만. 그렇게 집에 들어와 나는 맥주 한 캔을 까고 두 보금 정도 마시고 잠들었다. 아침에 어제의 일을 되새기면서, 주머니를 확인해보니 지갑이 없어졌다, 같은 뻔한 반전을 내심 기대했지만 다행히 지갑도 핸드폰도 멀쩡하게 잘 있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1-19 13:2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순해져라순두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6:45
자주 없는 좋은 글이네요
롤링씬더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6:46
좋은 글 감사합니다.
음란파괴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0
저도 취해서 길바닥에 잠든적이 있었습죠. 그때 절 깨운건 경찰이지만요.
파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2
좋은 글 감사합니다.
[PS4]왕컵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02
아이디로 그 당시 상황을 유추해보려다 말았습니다.
Philologi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30
제 친구(남성)는 어제 지하철에서 잠든 취객(여성)을 보았는데 성추행으로 몰릴까봐 직접 깨우진 못하고 서울교통공사에다가 카톡을....
HRB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33
좋은 글 감사합니다. 헥스밤님 글은 항상 그 상황의 정서가 그려지는 것 같아 좋네요.
염력 천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7:51
20미터라면 좋은 인연을 다시 만나기에 가까운 거리일까요 좋은 추억으로만 남겨두기에 위험한 거리일까요 크크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소린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19:16
아이고 추운데 주무시다가 입돌아가십니다~
복 받을 여성분이시네요.
dk79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0:44
반전이 없는게 반전이군요...
윌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2:42
잘봤습니다. 헥스밤님 글은 언제나 단어선택이 예사롭지 않네요. 좋은 글 고맙습니다.
지니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9 23:44
잘 읽었어요. 몸조심하세요!!
눈팅족이만만하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1 20:02
잘 봤습니다.
보금→모금
닉네임좀정해줘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1/22 10:15
정말 신기한 일이 있었는데 엄청나게 술을 먹고 난 다음날 갑자기 누가 창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깼는데... 제가 저희 집앞에 세워진 남의 차 조수석에 타고 있더군요.(포터 화물차였습니다.) 차 주인이 문 두들기면서 "아저씨~왜 거기 타고 있어요~ 빨리 내려요" 하는 소리에 깼는데 어떻게 들어갔는지.. 왜 집 바로 앞까지 와서 거기서 자고 있었는지 의문이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16 [의학] 장기이식의 첫걸음 - 혈관문합술의 탄생 [32] 토니토니쵸파8490 17/11/08 8490
2915 좋은 질문 하는 방법 [18] 한아11486 17/11/06 11486
2914 32살에 시작해 33살에 킬리만자로 등반을 마친 수기 [데이터 주의] [60] 로각좁9578 17/11/03 9578
2913 '백전 노장' 한고조 유방 [61] 신불해9342 17/10/30 9342
2912 자주 있는 일, 자주 없는 일. [14] 헥스밤9154 17/10/19 9154
2911 천하명장 한신의 일생 최대의 성공, "정형전투" [24] 신불해8568 17/10/17 8568
2910 위험하냐고요? 이 원룸에서는 한 번도 범죄가 일어난 적이 없어요. [52] 미사쯔모23359 17/10/13 23359
2909 오락기를 만들었습니다. [71] 10268 17/10/11 10268
2908 우리 아이 어떻게 키울 것인가?를 고민하는 아빠가 쓰는 글 [47] 채연6444 17/10/10 6444
2907 김영란법 좋아요. [55] 김영란12646 17/10/09 12646
2906 추석 후기 [52] The Special One8258 17/10/06 8258
2905 (일상) 친절한 사람들 만난 기억들. [33] OrBef5989 17/10/05 5989
2904 동유럽의 숨겨진 보물같은 장소들[데이타 주의] [27] 로각좁7945 17/10/04 7945
2903 [짤평] <남한산성> - 머리는 차갑게, 가슴은 뜨겁게 [50] 마스터충달7907 17/10/03 7907
2902 [역사] 18세기 영국귀족들의 해외여행, 그랜드 투어 [14] aurelius8605 17/10/01 8605
2901 [이해] 아쉬움. [13] 한글여섯글자3585 17/09/29 3585
2900 [이해] 강릉기행 [37] 새님6205 17/09/29 6205
2899 유게 말라리아 글 관련 약간의 더하기 [39] 여왕의심복5150 17/09/25 5150
2898 [단편] 초식남의 탄생 [46] 마스터충달9563 17/09/17 9563
2897 타이거! 타이거! : 게나디 골로프킨-사울 카넬로 알바레즈 전에 대해 [36] Danial7642 17/09/17 7642
2896 한고조 유방이 자신을 암살하려던 관고를 용서하다 [27] 신불해6244 17/09/16 6244
2895 원말명초 이야기 (22) 제왕의 길 [20] 신불해4148 17/09/24 4148
2894 원말명초 이야기 (21) 운명의 아이러니 [12] 신불해3675 17/09/21 367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