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1/09/21 11:33:15
Name   화잇밀크러버
Subject   어릴 적에 친구에게 배운 것
제가 다녔던 초등학교는 교실 뒤편의 사물함 위에 책꽂이가 있었고 초등학교 때는 독서를 꽤 즐겼었기 때문에 그 책들을 자주 봐서 4학년때는 독서상을 받은 적도 있었습니다. 이 책을 좋아하는 버릇은 5학년이 되어서도 변하지 않아서 새로 들어간 교실의 책들을 탐독하기 시작했죠.  

그리고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상당량의 책을 보고나서, 책마다 지정된 위치가 있었지만 그 순서가 이상하다고 생각한 나머지 제 나름의 분류법으로 책의 장르를 나눠서 마음대로 책의 배치를 하는 일을 저질러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 때는 꽤 뿌듯했던게 제 기준에서는 기준없이 꽂혀있던 책들이 원하던 배치대로 책장안에 박혀있었으니까요. 하지만 그것은 분명 지정된 위치를 어긴 책의 배치였습니다.  

지정된 위치와는 다르게 꽂혀진 책들을 보고 당연히 그때의 담임 선생님은 화를 냈습니다. 그리고 누가 책을 어질러놓고 마음대로 꽂아놓았냐며 그 누군가를 찾았지만 선생님에게 혼나는 것이 두려웠고 용기가 없던 저는 자백하지 못하고 속으로만 전전긍긍 했죠.  

급기야 선생님은 반 아이들 모두를 책상위에 앉게 하고 눈을 감으라고 한 후 책을 마음대로 꽂은 사람이 자백하기 전까지는 책상위에서 못내려오게 하겠다며 엄포를 놓으셨습니다. 당연히 자백을 해야 했겠지만 이 사태까지 가니 자백하고 난 후 아이들이 날 어떻게 대할 것인가에 대한 두려움까지 커져버렸습니다. 눈을 감으라고는 했지만 누군가는 눈을 뜰 것이고 당연히 누가 아이들을 힘들게 만들었는가 알아낸 후 소문을 낼 것이다라는 생각에 마음이 무거워져 덩달아 발까지 무거워진 것 마냥 책상 밑으로 내려가 자백할 힘을 잃었죠.  

집단이 있으면 그 중 누군가는 자신을 희생할 줄 아는 사람이 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밖에 안되었던 때지만 제가 소속해 있던 반의 강지훈이라는 아이는 희생을 할 줄도 알고 그것을 실행할 수 있는 용기도 있었던 친구였습니다. 지훈이는 아무도 자백을 하지 않자 책상을 내려가 거짓 자백을 했습니다. 물론 이것이 단순히 벌을 받고 있는 순간이 짜증나서 일수도 있겠지만 평상시 그 애는 리더쉽을 가지고 있던 애였고 그런 애가 자백을 하자 선생님도 그것이 거짓 자백이라는 것을 눈치챘죠. 그렇기에 지훈이를 혼내지 않고 반 아이들에게 책을 제대로 꽂으라는 짧은 훈화 끝에 우리가 받고 있던 벌은 끝났습니다.  

벌이 끝나고 나서 애들은 당연히 지훈이가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했고(애초에 지훈이는 책을 좋아하지 않았죠.) 자기가 혼날 수도 있는데도 거짓 자백을 한 지훈이에게 몰려들어 놀라워했습니다. 그러나 사건을 일으킨 당사자인 전 가까이 갈 수 없었고 멀리서 용기라는 후광을 반짝이고 있는 그를 동경하게 되었죠.  

그 후에 6학년이 되어서도 지훈이와는 같은 반이 되었고 어쩌다 보니 학년내내 같은 자리였으며 제가 지망하던 중학교를 지훈이가 따라와서 중학교 시절을 그와 같이 보냈었습니다. 어려서부터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많이 받아서 제 어릴 적의 성격은 그에게 어느정도 영향을 받았을 거에요.

지훈이와는 고등학교를 가면서 갈라지고 새로운 장소에서 또 다른 생활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1학년 국어수업 시간에 5학년때 겪었던 일과 아주 비슷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번에는 제가 문제를 일으킨 것이 아니었지만요.  

반에는 꽤 뚱뚱한 몸매를 지닌 A라는 친구가 있었는데 누군가가 그의 의자에 A 돼지 뚱땡이라고 크게 써놨었습니다. 그것은 단순히 친구끼리의 장난이었고 그것을 본 A도 그다지 신경안쓰는 것이었지만 문제는 그것을 본 민감한 성격이었던 국어 교사가 매우 화를 냈고 그 낙서를 한 학생을 찾았지만 아무도 나서지 않아 초등학교 5학년 때처럼 책상위로 올라가 무릎을 꿇고 앉게 되었죠.  

책상위에 정좌를 했을 때 묘하게 가슴이 뛰었습니다. 어릴 때 자백을 하지 못했던 때와 똑같은 상황. 하지만 어렸을 때와는 다르게 그 자리에 있던 전 지훈이처럼 용기를 발휘하여 아이들을 벌에서 구할 수 있는 존재였습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제 나름대로 속죄를 할 수 있다는 생각에 누군가 바로 나서지 않는다면 제가 거짓 자백을 할 생각이었습니다. 1~2분이 흘러도 낙서한 이의 자백이 없자 전 제가 했다며 거짓 자백을 했습니다. 지훈이 때처럼 교사에게 혼나지 않고 넘어가진 못해 엉덩이를 몇 대 맞는 체벌이 있었지만 그 몇 대 맞는 벌까지 어릴 때 혼나지 않았던 벌을 이제야 받는 기분으로 마음이 시원했습니다.  

물론 자위에 불과한 행동이었을 수도 있지만 저 일로 어린 날의 창피했던 기억을 한 꺼풀 벗겨낸 것 같았습니다. 여러가지 미디어 매체를 통해 누군가 희생해야하는 장면이 나오면 '난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지만 그래도 어릴 적 스스로의 죄에도 나서지 못했던 때와는 조금이라도 다를 것이라 생각해요. 적어도 이 일을 겪은 후로 자신의 죄에서 도망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려고 합니다.
* OrBef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1-09-23 04:46)



Cl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1:46
이 글을 전혀 이해할수 없는건 저만 그런가요?
낼름낼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1:52
대를 위해서 자신이 희생해야 하는 순간, 본인은 그렇게 할 수 있을까 라는 논지의 글 인것같습니다.
소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1:59
잘읽었습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는데 남고라서 친구들에게 똥폼이라고 놀림 받은 기억이 있네요. 역시 진리의케바케 ^^;; [m]
guy209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01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화잇밀크러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01
음 글이 너무 뒤죽박죽인가요. 지훈이라는 친구에게 배운 희생에 관한 글인데 너무 장황하게 적었나보네요. [m]
王天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08
와 좋은데요. 이렇게 담담한 글을 지루하지 않게 쓸 수 있는 분들 너무 부럽습니다. 담백하네요.
王天君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08
어린 시절의 과오와 성장에 관한 이야기로 보셔도 될 것 같아요.
학몽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17
잘 보았습니다...

덕분에 제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기분 좋게 또 씁쓸하게 웃었습니다...

자신의 죄에 대해서 도망치지 않을 용기를 갖게 되어서 축하드립니다...
Integrit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53
전 정말 재미있게 읽었네요.

어린시절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이라는 영화를 봤던 때가 떠올랐어요.

화잇밀크러버 님께서 두근거렸던 심장소리 저도 느꼈던것 같아요.

요즘 여러 TV프로그램에서 느끼는 억지 감동스토리가 아닌 공감을 느낍니다.

좋은 글 감사해요. 또 부탁드립니다.
소오르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53
공감이 많이 되는 본인 성장기에 관한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모모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2:55
재밌게 읽었습니다. :)
영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3:14
한번쯤 다들 겪을법한 일이기 때문에 가독성이 많이 높아지는 것 같아요. 재밌게 읽었습니다.
권오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6:15
중간에 있는 "보냈었다" 가 흐름에 방해가 되는듯 합니다.

글 재밌게 읽었습니다.
화잇밀크러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1 16:59
권오보님// 본래 반말체의 글로 썼다가 수정하다가 놓쳐버렸네요. 지적 감사합니다. 집에 가면 고쳐야겠네요. [m]
구름을벗어난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1/09/22 00:16
딱히 어려운 단어도 없고, 과거의 사건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담담히 써내려간 글인데 어느 부분이 이해가 안되는지 잘 모르겠네요?

성장 소설의 한 장면처럼 비교적 잘 쓴 글이라 생각됩니다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025 (수정,추가) 4대프로토스와 신 4대프로토스, 그리고 프로토스의 역사 [46] 흑태자12470 07/07/16 12470
1219 이영호의 대플토 9연전을 본후 진지하게 생각해본 이영호의 빌드와 운영 [43] 휀 라디엔트15590 08/03/01 15590
273 글을 쓰는 것... [18] 훼이스6921 04/02/25 6921
2160 전무하고도 후무하도다. [43] 후추통9880 13/02/15 9880
1261 이대호 이야기 - 누구나 슬럼프는 있다. [34] 회윤11499 08/07/18 11499
1250 '최종병기' 이영호는 외롭다 [60] 회윤13203 08/05/29 13203
1014 [스타리그 8강 2주차 후기] 4세대 프로토스, 송병구의 역습. [22] 회윤10413 07/07/01 10413
1008 박정석, 그의 '멋진' 6년간의 커리어는 아직도 진행중. [79] 회윤11710 07/06/24 11710
1962 [LOL] 막눈 그리고 나진 소드 이야기 [18] 화잇밀크러버7291 12/09/22 7291
1431 어릴 적에 친구에게 배운 것 [15] 화잇밀크러버6365 11/09/21 6365
2545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2편: FA제도의 역사 1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29] 화이트데이7775 14/06/04 7775
2544 메이저리그 함께 알아보기 1편: 메이저리그에 대하여, LA 다저스 [69] 화이트데이10217 14/06/01 10217
2319 걸어서 서울까지 오기 (충북 충주시~서울 서초구) [22] 홍승식8494 13/05/30 8494
1732 심심해서 적어본 가온다운로드 순위 분석 자료 [15] 홍승식6489 12/02/20 6489
1823 그녀와 만남 그리고 일 년 [33] 혼돈컨트롤6953 12/04/30 6953
805 프라이드와 스타리그 [8] 호수청년5964 06/08/28 5964
446 굿바이 지오 - Good bye G.O [32] 호수청년15176 06/04/12 15176
395 발칙한 상상 - 부커진에 대한 새로운 접근 [21] 호수청년16261 05/10/20 16261
377 솔로들을 위한 치침서 - 나도 가끔은 여자의 속살이 그립다 [64] 호수청년19110 05/08/12 19110
375 고맙다는 말 해볼께요. [27] 호수청년13028 05/07/25 13028
1709 실수로 계좌 이체를 잘못 했을때의 대처법(현직 금융권 변호사입니다) [53] 호가든10902 12/01/26 10902
986 전부 다, 그냥, 이유 없이 고맙습니다^^ [7] 혀니7766 07/05/25 7766
2775 맛의 익숙함 맛의 상상력 : 운남 곤명의 칵테일. [23] 헥스밤6455 16/07/16 645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