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7/19 20:17:51
Name
Subject 신혼여행지 투표 좀 부탁드립니다!
비행날짜 빼고 순수하게 6일정도 가려는데

수영을 못하는 사람이 있어 섬은 빼고 가려고 합니다



적당한 즐길 거리와 휴식이 있는 여행이면 좋겠는데


1. 하와이

2. 뉴욕 및 나이아가라 폭포

3. 스위스

4. 체코 오스트리아

5. 크로아티아


말고도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Cazellnu
19/07/19 20:22
수정 아이콘
칸쿤
에밀리아클라크
19/07/19 20:33
수정 아이콘
스위스요
19/07/19 20:33
수정 아이콘
수영못해도 1111111
19/07/19 20:33
수정 아이콘
저는 닥1 봅니다
키르히아이스
19/07/19 20:40
수정 아이콘
스위스 좋아요
페로몬아돌
19/07/19 20:42
수정 아이콘
1이 돈 쓰기 좋죠
19/07/19 20:46
수정 아이콘
뉴욕 및 나이아가라폭포 그대로 갔다왔습니다.
개인적으론 좋았는데.. 일반적인 신혼여행지로는 비추고
사실 물가가 비싸서 ‘적당한 호텔도 다 좋겠지’ 하고 간 것이 실수 였던 것 같습니다. 숙소에 돈 많이 쓰실 수 있으시면 괜찮기도 할 것 같아요.

뉴욕과 별개로 나이아가라 폭포는 엄청 좋습니다.
가기 전에 메리어트 호텔 폭포뷰룸을 꼭꼭 먼저 예약하길 추천드립니다.
19/07/19 21:01
수정 아이콘
호텔값이 어마무시한가봐요? 후덜덜
사실 여친의 꿈이 나이아가라 보는거였었는데 댓글 달아주신거 보니 어느정도 마음이 결정됩니다 감사합니다!
19/07/19 21:2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나이아가라는 호텔값이 그래도 양호한 편입니다.
매리어트 폭포뷰나 힐튼 앰버시 스위트 폭포뷰도 날짜 잘 고르면 $200 대에서 해결 가능합니다.
그런데 뉴욕은 맨허튼에서 1박에 300불을 줘도 왜 이런 수준이지 싶을 겁니다.

그리고 제 주위에서는 뉴욕이나 유럽 대도시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의 만족도가 대체적으로 낮았습니다.
그래서 위에서 고르라고 하면 1번 하와이 입니다.

하지만 만약 나이아가라에 간다면 꼭 폭포를 미국쪽에서도 보길 권장합니다.
캐나다에서 보는 풍경과는 또 다르고 무엇보다 공원 조성이 잘 되어 있어 걷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개인적으로 캐나다는 관광객이 너무 많아서 좀 별로 였네요.
19/07/19 21:40
수정 아이콘
나이아가라 베이스로 뉴욕은 맛집만 좀 다녀오는걸로 해야겠네요 흐흐
전 당연히 캐나다 쪽에서만 보려고 했었는데 미국쪽에서 보는 느낌은 또 다르군요

조언 감사드립니다!
vanillabean
19/07/19 21:44
수정 아이콘
나이아가라는 가는 시기도 좀 생각해 보셔야 하는데 겨울에 가시는 거 같진 않아 뵈지만 겨울에는 얼어요. 그리고 실제로 자연경관에 별 감흥이 없으면 저처럼 여름 겨울 두 번 가도 와, 큰 폭포다... 이러고 끝날 확률도...
마이스타일
19/07/19 21:46
수정 아이콘
신행으로 가기엔 1번

그냥 여행으로 가기엔 2, 3번이요
19/07/19 21:49
수정 아이콘
10월 초에 가는데 어떨까요?
착한아이
19/07/19 22:02
수정 아이콘
비행기 시간 빼고 순수 6일이면 로마도 괜찮아요. 전 그냥 여행으로 9박했는데 로마투어, 바티칸투어, 오르비에토 등등 하루씩 스케줄 짜서가면 알차더라고요. 유랑카페였나 가보면 남들이 워낙 스케줄을 잘짜놓기도 했고요.
19/07/19 22:04
수정 아이콘
관광이냐 휴양이냐에 따라 다르겠죠..
관광이 목적이시면 스위스나 유럽.. 앞으로 6일 휴가 쓸 수 있는 날이 별로 없을 거에요.
유럽은 짧게 가기엔 아쉬워서..
휴양이 목적이면 그냥 좋은 풀빌라 있는 곳..
vanillabean
19/07/19 22:12
수정 아이콘
10월 초면 토론토 쪽은 약간 쌀쌀해졌겠지만 폭포도 얼지는 않았을 거고 단풍도 좀 있고 해서 예쁘겠네요. 근데 기간이 긴 것도 아닌데 비행기 타고 도시 이동하는 건 좀 피곤할 거 같네요. 결혼식 끝나고 나면 그간 밀려 있던 피로가 쓰나미로 몰려옵니다.
이혜리
19/07/19 22:21
수정 아이콘
신행은 무적권 하와이 입니다.
신행 때 아니면 이렇게 돈 쓰기 힘들어요.
하와이는 돈쓰러가는 곳 유후.
쭈구리
19/07/19 22:22
수정 아이콘
몰디브요
19/07/19 22:30
수정 아이콘
1번 vs 나머지 너무 성향이 다른데요 흐흐흐
19/07/19 22:32
수정 아이콘
4
갔다왔습니다 좋아용

휴양지는 나중에

아 6일이군요 그럼 하와이
19/07/19 22:33
수정 아이콘
제가 10월 초에 다녀왔습니다. 참 좋은 날씨였네요. 그리고 나이아가라도 와이너리가 많습니다. 영어부담 없으시면 와이너리 투어도 추천 합니다.
Joshua Ryu
19/07/19 22:50
수정 아이콘
닥닥닥닥닥1
도라지
19/07/19 23:09
수정 아이콘
보통 신혼여행지는 나중에 아이들하고 갈 수 있는곳은 제외하라고 하더라구요.
저라면 하와이는 빼고 선택할 것 같습니다.
바카스
19/07/19 23:14
수정 아이콘
경제적 여건만 되면 하와이 미만잡이죠.
아스미타
19/07/19 23:47
수정 아이콘
111111111
김승남
19/07/20 00:35
수정 아이콘
나이아가라는 캐나다쪽에서 보는게 좋고
꼭 배타셔야 합니다.
배 안타시면 나이아가라 안 다녀온거랑 같습니다.
19/07/20 00:44
수정 아이콘
돈만 된다면 무조건 하와이.
19/07/20 01:04
수정 아이콘
저는 3이나 4요~ 유럽!
19/07/20 04: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와이프가 수영 못하는데 신혼여행을 몰디브로 가서 와이프에게는 최고의 여행을 즐기다가 왔네요. 스노클링을 같이 하기도 했는데 어짜피 구명조끼 끼고 머리만 담그듯이 다니는거라 재미있게 했습니다. 그리고 다다음주에는 애 둘 데리고 하와이 갑니다 크크 애 둘 데리고 몰디브는 상상도 못하기 때문에 신혼여행을 몰디브로 다녀와서 다행이라고 와이프랑 항상 이야기 합니다 크크
아 그냥 위의 선택지 중에서라면 저라면 스위스
19/07/20 11:15
수정 아이콘
자연환경 좋아하시면 뉴질랜드도 좋아요. 가족여행으로 남섬에서만 4일 머무르고 왔는데 매우 만족했어요. 시차도 적어서 적응하기 좋구요.
양웬리
19/07/20 12:07
수정 아이콘
저랑 비슷하시네요. 아내가 수영을 못하지만 풀빌라에서 풀에서 처음 연습하고, 구명조끼 입고 바다가서 재밌게 놀았어요흐흐
그래서 저도 몰디브!
저 위에서라면 하와이 추천할게요.
19/07/20 15:29
수정 아이콘
우와 답변주신분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원래 삭제하려고 했는데 예비신부랑 같이 읽어보고 의견 나눌께요 감사합니다!
미카엘
19/07/20 15:53
수정 아이콘
하와이!
19/07/21 07: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신행 하와이 비추합니다
저도 5월에 신행 하와이 갔다왔는데, 일단 갔다 와서 생각해보니 해외여행경험이 적지 않은게 가장 큰 이유였으리라 생각한다는 점 깔고 가봅니다.

돈은 오질라게 썼는데 남는게 없습니다. 돈을 많이 썼더라도 그만큼의 만족감을 줬다면 후회가 없겠지만 그정도가 안됩니다.
기본적으로 도시 물가 자체가 매우 비싸서 기본 의식주로만 소요되는 비용도 상당하고
쇼핑의 천국이라고 하지만 분위기타서 막 지르게 되는데(아울렛가면 뭐 -75% -80% 쎄일 막때리는데 안살 수가 없습니다)
쓸모없는 물건도 다량 사게되고, 막상 한국와서 비교해보니 엄청나게 싸지도 않더라구요. 환율이 많이 오른것도 한몫하구요.
음식도 대체적으로 입에 거진 안맞았고..

도대체 어디다 돈을 이렇게 썼는지 이해가 안갈정도로 돈은 많이 썼는데 남은게 없어요
일단 하와이 좋다좋다고들 하시는데 감흥자체가 별로 없더라구요.
하와이 경치좋다 공기좋다 하는데 막상 보면 그냥 그렇고..
동남아를 하두 다녀서 그런가 액티비티같은것도 뭐든지 그냥 비싸다 이 생각밖엔 안듭니다.
저희는 처음 짠 예산도 비싸다 했는데 어쩌다 보니 반 미쳐가지고 가기전 생각한 예산의 두배를 썼어요 근데 갔다와서 생각해보니 남은것도 없고 결국은 둘이 하와이 괜히갔다고 후회만 했습니다

여행지 이름값 따질거 아니면 똑같은돈을 써도 차라리 필리핀이나 푸켓가서 쓰고싶은거 다쓰고 남은돈으로 와이프 명품백이라도 하나 사줬으면 훨씬 남는장사였을것 같습니다.
이번에 쓴돈이면 얼추 우리부부 동남아 엥간한데 얼추 열번은 갔다올 돈을 썼네요.

나는 그냥 돈 펑펑쓰고 가성비같은거 안따질거고 나중에도 절대 후회 안할것이다라고 생각하시면 하와이도 괜찮습니다만
예산가지고 조금이라도 고민이 있으시다면 하와이는 엥간하면 제끼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솔직히 저는 다녀오고나서 아직도 왜 하와이가 이렇게 추천받는지 이해를 잘 못하겠습니다.
예전에 환율 낮을때 다녀오신분들이면 뭐 얘기가 약간 다를순 있겠네요.. 저는 하필 환율 최고점일때 갔다와서 완전 망했지요. 카드사 환율 적용표에 천이백원이 넘게 찍혔으니..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910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21008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54673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78537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18936
140466 [질문] UHD 갔다가 FHD로 돌아오신 분 있으신가요? 69눈바디40 19/12/16 40
140465 [질문] 예전 책을 찾습니다. 도라지16 19/12/16 16
140464 [질문]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있으신가요? [8] 수플레255 19/12/16 255
140463 [질문] pgr 글 중에, '미국' '평균수명'과 관련된 글을 찾습니다. [2] Stylish185 19/12/16 185
140462 [질문] 남성 로퍼 닦기 질문 이혜리99 19/12/16 99
140461 [질문] 택배기사가 자꾸 전화벨 1번울리면 끊고 경비실에 맡기고 가버립니다 [21] 체크카드919 19/12/16 919
140460 [질문] 월급 도적용 모바일게임 추천 부탁 드립니다. [35] Alcohol bear724 19/12/16 724
140459 [질문] 겨울왕국 인형/완구 살 수 있는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2] 종합백과143 19/12/16 143
140458 [질문] G613이 상당히 불편한데 방법이 없을까요 [1] EZrock184 19/12/16 184
140457 [질문] 헬린이를 위한 루틴/어플 있을까요? [3] 엔지니어342 19/12/16 342
140456 [질문] 롤이랑 피파만하는데 기계식 키보드 추천 부탁드립니다 [3] 난나무가될꺼야276 19/12/16 276
140455 [질문] 출산 선물(상품권) 질문드립니다. [2] 기다리다74 19/12/16 74
140454 [질문] (컴알못) 데스크탑 부팅이 안되는 문제 진단 부탁드립니다 ㅠㅠ [22] 코시엔295 19/12/16 295
140453 [질문] 자동차 중고판매 어디가 나을까요?(+ 새 차 구매) [5] 그리움 그 뒤342 19/12/16 342
140452 [질문] 태양광 해체 후 환불문제 [1] Raan301 19/12/16 301
140451 [질문] 아고다 어플 [7] 어...560 19/12/16 560
140450 [질문] [정보보안/서버보안] 살려주세요. 제안서를 만들라고 하시네요 [3] IU534 19/12/16 534
140449 [질문] 보통 동남아 리조트 1박당 20~30 하나요? [3] 연애잘합니다886 19/12/16 88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