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9/07/12 20:26:33
Name 위대한캣츠비
Subject 신기술이나 신개념을 도입해 망한 게임 vs 흥한 게임 (수정됨)
문득, 망한 게임들을 보다가...
VR, AR 과 같은 신기술이 들어간 게임들이 왜 아직 성공하지 못하나 하는 의문점이 들었습니다.
성공작으로 기억나는 타이틀 하나는 포켓몬 고.

성급하게 플랫폼을 옮기거나,,  신개념 콘텐츠를 넣는다고 하다가 망한 게임이 뭐가 있을까요?
서든어택2는 아무래도 그냥 게임성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싶고요.

반대로 게임이 역캐리하는 경우는 제 케이스에서는
젤다의 전설 때문에 스위치를 구매하게된  것이고요..
기기를 구매하게 할만한 파워를 가졌던 게임이 뭐가 있었을까요?

내공 쩌는 pc / 콘솔 겜덕님들의 경험담이 궁금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정지연
19/07/12 20:27
수정 아이콘
게임은 아니고 게임기이긴 하지만 닌텐도의 버츄얼 보이가 생각납니다
위대한캣츠비
19/07/12 20:30
수정 아이콘
아. 처음들어보는 기기인데, 제가 궁금했떤 부분이 딱 이 사례네요.
요슈아
19/07/12 20:49
수정 아이콘
아이디어를 뛰어넘지 못 한 그 당시의 기술제한 ㅠㅠ
19/07/12 22:42
수정 아이콘
기기파워를 가진 대표적인게임을 꼽으면 플스1의 파판7, 비타의 페르소나4골든, 스위치의 젤다 야생의 숨결... 그 외에도 특정 국가나 goty를 휩쓰는 게임들도 예시로 들만할 것 같습니다. ps3 당시의 라스트 오브 어스같은?
신기술 도입했다 말아먹는 게임이야 셀 수 없이많죠. 근데 보통 분가나 외전작 형태로 내니까..
녹색옷이젤다죠?
19/07/12 23:10
수정 아이콘
신기술로 겜기 팔아치운건 Wii가 역대급 아닌가..
망한건 윗 분 말씀대로 버츄얼 보이가 레전드.
잠이온다
19/07/12 23:38
수정 아이콘
기술이 혁신적이어도 비용이나 기반문제가 크니까요. vr은 제대로 체험하려면 수십만원이 들었는데 딱히 킬러 타이틀이랄게 없는게 컸죠.

개인적으로 생각나는건 망한 사례는 세가의 세가cd같은 기기네요. 자세한 내용은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5387204&memberNo=11710666&navigationType=push 포스트를 추천

또 3D기술의 태동기때에 많은 시리즈들이 성공하고 망하기도 했는데 성공사례는 파이널 판타지 7 같은 작품이 있고 파판은 기기 캐리력도 있었죠. 반대로 실패사례는 울티마 8같은 작품이 있습니다.

너무 발상이 혁신적이거나 이질적이어서 평은 어쩃든 판매량에서 문제가 생긴 작품들도 있는데 새가 세턴의 리얼사운드-바람의 리그렛이라는 작품이 한 예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_jrGP098U6I
플레이 영상인데 그래픽은 거의 없다시피하고 오로지 소리로만 게임을 진행하는 너무나 이질적인 작품이라 판매량이 좋지 않았다 하네요.
(자세한 내용은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9691989&memberNo=11710666&navigationType=push 참고)

그 외에는.... https://namu.wiki/w/%ED%9D%91%EC%97%AD%EC%82%AC/%EB%AA%A9%EB%A1%9D/%EA%B2%8C%EC%9E%84 나무위키의 흑역사/게임 목록에도 이런 사례들이 꽤 많습니다. 아니면 위에 링크한 네이버 포스트에 관련 내용들이 꽤 있으니 읽어보실만 합니다.
Lord Be Goja
19/07/12 23:48
수정 아이콘
VR/AR은 그나마 낫죠... 3d 안경쓰는 영화/게임들은...
19/07/14 04:05
수정 아이콘
나무위키의 AVGN 관련항목 살펴보면
별 희한한 것들 다 나옴요.
특히 예전 게임기들의,
파워글로브가 양반일 정도로(...)
미친 주변기기들이 많더군요.
(아이디어는 그럴듯한데 기술력이 안 따라준 경우)
위대한캣츠비
19/07/15 10:47
수정 아이콘
플스의 파판7이 있었군요!
위대한캣츠비
19/07/15 10:48
수정 아이콘
좋은 사례도 많군요 의외로
위대한캣츠비
19/07/15 10:49
수정 아이콘
친절하시게도 포스트 링크까지 ~ 고맙습니다.
위대한캣츠비
19/07/15 10:50
수정 아이콘
흑.... 언제쯤 vr 시대가 올까요
위대한캣츠비
19/07/15 10:50
수정 아이콘
고맙습니다. 나무위키가 이런것들 볼때는 의외로 재미가 있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17055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24187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50182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73751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14560
138693 [질문]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현금화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나요? [5] 광개토태왕1013 19/10/20 1013
138692 [질문] 아마존 직구 관련된 질문입니다! [13] 유머게시판336 19/10/20 336
138691 [질문] 소규모 사무실에서 서류철을 파기하고 싶습니다. [7] 불타는밀밭811 19/10/20 811
138690 [질문] 이어폰 / 헤드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2] 모라토리움184 19/10/20 184
138689 [질문] 대용량 파일 백업 어디에 하는 게 좋은가요? [9] 토토누466 19/10/20 466
138688 [질문] kt인터넷 가끔 공유기 안 되는 이유가 뭘까요? [5] wook98290 19/10/20 290
138687 [질문] 유투브에 영상물 올릴때 음원 사용에 관해 문의합니다 [6] 틀림과 다름314 19/10/20 314
138686 [질문] 핫식스(각성제) 대신에 잠을 깨울만한 건강한 음식이 뭐가 있을까요? [9] 보로미어666 19/10/20 666
138685 [질문] [스포츠] 좋아하는 팀을 떠나보내신분들 계신가요 [17] K-1530 19/10/20 530
138684 [질문] 가로수길 근처 질문 좀 하겠습니다. [2] 타키쿤149 19/10/20 149
138683 [질문] 롤 게임 사양 문의입니다 [5] 틀림과 다름261 19/10/20 261
138681 [질문] 자고 일어 났는데 왜 몸무게가 늘어나 있을까요. [9] 설사왕963 19/10/20 963
138680 [질문] 롤프로경기는 밴픽시간초과되면 어케되나요? [5] 잰지흔608 19/10/20 608
138679 [질문] 돈을 보고 사람을 사귀는 건 왜 비판받을까요? [27] 똘빼1656 19/10/20 1656
138678 [질문] 아이폰11 언제 배송될까요? coolasice132 19/10/20 132
138677 [질문] 플로(FLO) pc버전 음질 왜이리 안좋죠?? [2] 여섯넷백268 19/10/20 268
138676 [질문] 게임을 보는/하는 인구가 30대 남자 중 얼마나 될까요? [5] 박수갈채578 19/10/20 578
138675 [질문] 갤럭시 S10+ vs 노트10+ 뭐가 더 낫나요? [9] 랜슬롯765 19/10/20 76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