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7/08/13 09:24:58
Name   푸끆이
Subject   유럽여행은 어떤메리트가 있나요?
2주전쯤 친구 둘이랑 유럽여행 4주잡고 왔습니다. 지금은 이탈리아에 있구요

전부 유럽은 처음이라 헤매기도 많이 헤맸네요

근데 요즘들어서 저포함전부 여행에 매너리즘을 많이 느끼는거같아요

사실 유럽오기전에는 여타 한국인들처럼 이곳저곳 가야지 하면서 계획들 많이 잡아놨었는데

실제로 해보니 더럽게힘들어서 요즘은 여유롭게 하고있어요

유럽처음왔을때는 그냥 아무것도안하고 무작정 거리만걸어도

신기한거 투성이에다가 문화도 다르고 풍경도 이쁘고하니 재밌게 다녔었는데

2주넘게 있다보니 어느순간부터 그런것들이 익숙해지는거있죠.

유명하다는 곳들을 가봐도 정말 관심있는곳이 아니라면 크게 느껴지는것도 없구요

루브르 가도 모나리자밖에 아는게없어서 불만족스럽고 개선문가도 와 유명한곳 나도 와봤다 인증샷찍어야지!이런식의 여행인데...

다 감성이 메말라버린 남정네들이라 남들다멋있다는 야경스팟을가도 그저그렇고... 로맨틱한곳을가도 그저그렇고...

하루에 낮하고 저녁쪼개서 세시간정도씩 그래도 명소나 시내 돌아다니고

나머지시간은 숙소에 있는데... 사실 여유롭고 놀고먹는거니 좋긴한데

비싼돈주고 유럽여행와서 남는게 있나?? 이런생각이 요즘 많이들어요

지금 생각해보니 남들 많이오는 유럽여행 나도 와봐야지! 하고 무작정 온 느낌이라 좀 짧게올걸 후회도 되네요.

이제 10일쯤 남았는데 어뗳게 해야 이 매너리즘을 벗어날수 있을까요?

그리고 유럽갔다와보신 피지알러분들은 유럽의 어떤점이 좋으셨는지도 궁금하네요.




최종병기캐리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9:46
우리끼리 놀아서 그래요. 이제 슬슬 다른 사람 만나고 놀아보세요
이라세오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00
모나리자밖에 모르면 재미없습니다. 제가 처음에 그렇게 갔었고 갔다와서 이것저것 찾아보고 두번째 갔는데 미술관에 하루종일 있다시피해도 시간이 아쉽더라구요.
Patrick J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24
음.. 미술이나 예술쪽으로 지식이 없으시며면, 투어추천해드립니다. 아니면 오디오가이드라도 달고 다녀야 제대로 느낄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탈리아는 남부투어랑 바티칸투어가 진짜 좋더라구요
OHye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26
이탈리아시면 바티칸 투어도 좋구요. 박물관 미술관도 투어신청하셔서 들으면 좋습니다.
저도 처음에는 무슨 자유여행가서 투어야??했는데 알고보는것과 모르고보는게 차이가 크더라구요.

낮에는 저렇게 즐기시고 밤에는 각 국, 각 지역의 유명술집가셔서 놀기만해도 4주는 금방일것같은데....
첫 댓글다신분의 말처럼 다른 사람들 만나는것도 좋아요. 전 매번 혼자갔는데 여행가서 식사 한 세번중에 한번은 처음만난사람들이랑 한것같네요
pontic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27
유럽 문화 역사 예술에 관심이 있었던지라 저는 너무 좋았어요 책으로만 보던 것들을 실제로 봐서 그런지..
우리고장해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28
혼자 다녀서 좋았어요. 친구와 같이가면 혼자 쉬고 싶어도 못쉬고 먹고 싶은거 보고 싶은거 마음대로 하기가 힘들거든요.

혼자 다니면서 하고 싶은거하고 피곤하면 좀 그날은 쉬면서 맛있는 곳도 다니면서 까페에서 지나가는 사람들 구경도 하고

일출도 보고 일몰도 보고 그랬네요. 어차피 호스텔에서 묵으니까 한국인들 있으면 얘기도 나누고 아니면 일행 구해서 같이 밥먹기도 했고 같이 하루 이틀정도 동행도 하면서 다니니까 좋았어요.

저도 유럽3주 다녀왔거든요. 1주일 여행이면 잠 줄여가면서 여기저기 보는 건 그럴수 있는데 2주 지나니까 체력도 퍼지고 아무것도 하기 싫어서 한 이틀은 그냥 푹 쉬었어요.

어찌보면 그게 정상이에요. 저도 1달 여행다니는 것도 저번에 처음 해봤는데 해보면서 일정을 빡빡하게 잡으면 안되겠더군요.
무무무무무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41
저같은 경우엔 문화쪽에 관심이 많아서 매일매일 미술관 다녔지만 그런 게 없다면 힘들겠죠. 아는만큼 즐길 수 있는거라....
술 좋아하시면 술집 돌아다니면서 맥주 드시는 게 어떨까요. 현지 맥주만 바꿔가면서 마셔도 재미있거든요.
Gloom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44
유럽이 그래요... 아시아나 남미는 소소한 재미가 더 많죠
페마나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51
관련 공부를 하고 가시는 것이 더 재밌었었을 겁니다.
심지어 그 지역을 잘 보여주는 상업 영화 한편을 봐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아니면 역사가 아주 깊은 지역이니 관련 역사책 쉬운 것을 한권 정도 읽어봐도 재밌고요.

그리고 사람 만나는 재미도 큰 거죠. 호스텔에서 사람 만나서 같이 맥주 한잔 하고
행선지가 맞으면 같이 여행 가는 재미도 있고요.

그리고 사람들이 유명하다니까 가는 곳이면 별로 재미없습니다.
여행을 갈 땐 자신이 무엇에 관심 있는가 해서 굳이 유명하지 않더라도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를 가는 것이 더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전 음식문화 요리문화 등에 더 관심이 많기 때문에
그 동네 슈퍼도 들려서 구경하고 유명 레스토랑 보다는 동네 지역 사람들이
자주 먹는 식당 추천 받아서 가서 먹고 그러는데 오히려 그런 재미가 크죠.

그리고 유럽은 대도시보다는 소도시나 작은 마을들 다니는 재미가 더 크다고 봅니다.
BibGourman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0:54
미술 같은 것은 아는만큼 보이기도 하고, 관심이 없다면 굳이 가서 봐야 하나 싶기도 하죠. 영어가 되신다면 오디오 가이드가 큰 도움이 됩니다.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으니 가능한 한 써보시고, 아니면 가이드 투어도 좋습니다. 설명 없이 보면 재미있기 어렵습니다.

비용 여유가 있다면 좋은 와인을 맛보거나 미슐랭 투어를 해 보시는 것도 하나의 메리트입니다.
유명 음식점은 직접 가지 않으면 먹을 수 없는 것이고, 유명한 와인들은 수입이 됩니다만 현지 가격이 한국대비 무진장 쌉니다.
특히나 인원수가 된다면 와인 맛보기에는 최적의 조건이죠. 프로슈토 안주에다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나 바롤로 한 잔 하시면 좋은 추억이 될 겁니다.

그리고 장기 여행이라면 휴양지스러운 곳을 중간에 끼워서 쉬는 날들을 넣어 둬야 지치지 않고 여행을 지속할 수 있습니다.
문앞의늑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1:03
유럽은 일반적인 관광지를 간다면 어느정도 공부를 해서 가거나 관심도가 있어야 흥미가 더 있긴하죠.
그리고 아마 체력적으로 지치신부분도 한몫할거에요. 한여름에 서유럽 타이트하게 다니는게 체력적으로 쉽지가 않거든요.
땡볕에 걸어다니고 줄서서 기다리고 2주정도 하셨으면 지치죠.
스위스는 근데 좀 다른느낌이라 만족하실수도 있을거에요. 개인적으로 스위스갔다와서 안좋게 느낀사람은 못봐서요.
AMBC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1:05
원래 여행 많이 안해봤을때는 시행착오를 겪을 수 밖에 없습니다
남들이 좋다는거 말고 하고 싶은걸 하세요
Paul Pogb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1:58
저는 문화유적 같은게 좋더군요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18
그때쯤 스위스나 오스트리아가서 자연 휴양하면 됩니다 크크 그리고 다들 이제 흩어져서 개인 배낭한번 다녀보세요. 민박이나 유스에서 만나는 인연들이 재미있어요.
아리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35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여기 다 있네요
이 답변을 추천합니다
gisg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3:24
음 저는 10시에 기상하고 점심먹고 거닐다. 1시간 낮잠자고 새로운 사람(한국인이든 외국인이든)만나서 저녁먹고 가볍게 술먹고 좀 놀다 숙소에서 쉬면서 잤어요 2달동안. 박물관 성당 미술관등은 거의 안갔구요
본인에게 맞는 여행이 가장 최고인거같습니다
Hisok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3:53
종교나 역사, 문화 예술에 관심이 있으면 엄청 재밌겠더군요. 근데 4주나 같은 권역에 머물게 되면 어딜가도 익숙해져 버리지 않을까요.
티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8:49
전 혼자 유럽만 세번 갔다 왔네요 (...)

축구 좋아하다보니 유명한 축구장 투어도 했고, 경기도 직접 몇경기 봤구요. 로마 포로 로마노 갔다가 완전히 빠져서 그 더운 여름 땡볕 아래에서도 하루를 꼬박 거기서만 보내기도 했구요. 런던에서는 호스텔에서 만난 스위스 박사 할아버지 추천으로 서점 투어도 해봤구요. 유레일 패스 있을 때는 일부러 남들 안 가는 도시 하나 아무 생각 없이 가보기도 했구요. 지금은 가고 싶어도 시간 없어서 못 가는게 안타까울 뿐이네요 흑.. 남들 좋다는 것 말고 정말 다양한걸 시도해보세요.
푸끆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4 15:40
답변 감사합니다. 정말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4308
공지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23014
공지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45678
공지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91494
107430 내일 여자친구 친구들과 술자리가 있습니다 시즌22 17/08/17 2
107429 로지텍 트랙볼이 요새 이상해졌어요 대체품이 있을까요? 2016LGTwins8 17/08/17 8
107428 안산에서 남자 4-5명이 맛있게 먹을만한곳 있나요? 신과함께40 17/08/17 40
107427 아이폰 어플 환불잘 수 있나요 [2] Numa65 17/08/17 65
107426 소개팅질문입니다 [6] 갱생350 17/08/17 350
107425 [소전]육성 질문드립니다. [7] 하카세156 17/08/17 156
107424 VBA 외부 데이터 연결 질문입니다. 아름답고큽니다32 17/08/17 32
107423 일 하면서 받는 스트레스가 고민입니다. [2] 물리쟁이190 17/08/17 190
107422 주말에 경주가려는데 비 예보가 있습니다. [1] 챔쁜이67 17/08/17 67
107421 노트북 추천부탁드립니다 테란의로망34 17/08/17 34
107420 남자 속옷 드로즈->트렁크로 갈아타는 게 힘든 일인가요? [33] 비싼치킨717 17/08/17 717
107419 9월 초 평일 유니버셜스튜디오 오사카 질문있습니다. (아울러 맛집도...) [4] 유부초밥130 17/08/17 130
107418 로지텍 g1은 정녕 구할 수 없는것인가요? [19] 노예730 17/08/17 730
107417 추첨확률을 설정할수 있는 추첨 프로그램 있을까요? [3] 마르키아르408 17/08/17 408
107416 직장인분들 비즈니스캐쥬얼에 대해서.. [3] MakeItCount531 17/08/17 531
107415 왕십리역 쪽 맛집 있을까요?? (점심) [7] 원스446 17/08/17 446
107414 여권만료 질문 [7] Cherish525 17/08/17 525
107413 배틀그라운드 헤드셋 추천(로지텍 533 vs 933 등) [4] 마롱288 17/08/17 288
107412 구글 킵 용랑이 자신의 구글 드라이브 만큼인지요? [2] SuiteMan241 17/08/17 24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