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2005/10/09 15:43:30
Name rakorn
Subject 현 MSL,OSL 리거 현황.
MSL 16강
최연성 임요환 서지훈 이병민 박정석 박정길 이재훈 강민
김성제 전태규 심소명 성학승 조용호 김민구 마재윤 변은종

OSL 16강
최연성 임요환 서지훈 이병민 박정석 박지호 오영종 송병구
안기효 조용호 홍진호 박성준 이주영 변은종 김준영 박성준(삼성)

테란
최연성 OSL 4강 MSL 승자조
임요환 OSL 4강 MSL 16강
서지훈 OSL 8강 진행중 MSL 16강
이병민 OSL 8강 진행중 MSL 16강

저그
변은종 OSL 16강탈락 MSL 패자조
박성준(POS) OSL 8강 탈락 MSL 서바이버
박성준(삼성) OSL 16강 탈락 MSL 서바이버
이주영 OSL 16강 탈락 MSL 서바이버
마재윤 OSL 듀얼예선 MSL 승자조
조용호 OSL 16강탈락 MSL 16강
홍진호 OSL 16강탈락 MSL 서바이버
김준영 OSL 16강탈락 MSL 서바이버
김민구 OSL 듀얼예선 MSL 승자조
심소명 OSL 듀얼예선 MSL 패자조
성학승 OSL 듀얼 MSL 16강

프로토스
박정석 OSL 8강탈락 MSL 16강
강민 OSL 듀얼예선 MSL 패자조
박지호 OSL 8강 진행중 MSL 서바이버
오영종 OSL 8강 진행중 MSL 서바이버
송병구 OSL 16강탈락 MSL 서바이버
안기효 OSL 16강탈락 MSL 서바이버예선
박정길 OSL 듀얼예선 MSL 승자조
이재훈 OSL 듀얼예선 MSL 16강
김성제 OSL 듀얼 MSL 16강
전태규 OSL 듀얼예선 MSL 패자조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푸하핫
05/10/09 15:47
수정 아이콘
성학승선수 온겜 듀얼예선 아닙니다. 듀얼진출
05/10/09 15:48
수정 아이콘
앗 실수를... ㅡㅡ;;
마인대박이다
05/10/09 15:52
수정 아이콘
임요환,최연성,이병민,서지훈 선수들 최근 분위기로만 보면 새로운 4대테란이라고 불러도 손색없겠네요.
김성민
05/10/09 16:41
수정 아이콘
4대테란 맞죠. 현재 포스로만 보자면 최연성 임요환 서지훈 이병민 순인듯.
05/10/09 17:25
수정 아이콘
순서로 따지면 서지훈이 제일 포스좋죠
05/10/09 18:12
수정 아이콘
우승할 선수가 가장 포스가 좋겠죠.... 아무리 양대 메이저리거니, 뭐니 해도 결국은 우승...
클라우디오
05/10/09 18:13
수정 아이콘
WCG까지 있으니 당연 서지훈 선수가... 처음으로꼽힐듯 ^^
darksniper
05/10/09 18:37
수정 아이콘
또시작했네요
05/10/09 18:54
수정 아이콘
4대 테란이면 4대 테란이지 꼭 서열을 메길 필요가 있나요?ㅡㅡ
간질간질
05/10/09 19:08
수정 아이콘
자게라면 논란을일으켯을저 댓글...
제이스트
05/10/09 19:25
수정 아이콘
낚시성 댓글 인듯
05/10/09 19:26
수정 아이콘
wcg는 제가 봤을때 서지훈선수가 우승할 확률이 5할이상이라고 봅니다. 만약 다음주에 오영종 선수를 잡는다면...So1배 또한 서지훈 선수의 우승을 점칩니다.
05/10/09 19:27
수정 아이콘
그러면 1위 탈환할수 있겠네요...
신예ⓣerran
05/10/09 19:29
수정 아이콘
서지훈선수가 WCG 올라가긴 했지만 저 4선수 모두 현재 모두다 잘하고있는거 같네요.. 딱히 서열을 매기긴 그렇죠..
05/10/09 19:43
수정 아이콘
서지훈선수의 천적인 박성준선수가 최연성선수한테 허무하게 무너져서 오영종선수의 달려오는 질럿만 잘 막는다면 무난하게 결승까지 갈듯하네요
뭘봐용?
05/10/09 19:57
수정 아이콘
재계//그러다 드라군에 당하죠
무지개고고
05/10/09 20:02
수정 아이콘
오영종이 과연 815에서 또다른 토스를 선보이느냐에 달렸죠 .
서지훈선수는 언제나 테란최고로 꼽히면서 항상 안정적이지만 올림푸스우승 이후 WCG말고는 이렇다 할 주요포쓰가 안보여서 조금 아쉽더군요 .
과연 이번에는 어떨지 //
SlayerS_[Dragon]
05/10/09 20:40
수정 아이콘
재계//허허,오영정선수만잡으면,무난하게 결승간다라~
최연성선수를 너무 무시하는건 아닌지, 요새 최연성선수
포스도 무시못할정돈데,최연성선수팬들 보면,황당하겠네요.
SlayerS_[Dragon]
05/10/09 20:41
수정 아이콘
오타수정합니다.오영정(x),오영종(o)
하리하리
05/10/09 21:06
수정 아이콘
재계//오영종선수와 최연성선수를 너무 무시하시는군요..알포인트경기봐도 경기 후반부들어가기전까지만해도 5:5였습니다..요즘토스중에서 지상전으로 테란혼을 쏙빼놓는토스는 오영종선수밖에 없을걸요?
그리고 최연성선수의 의사는 서지훈선수가 올라오라입니다..자신있다는거죠..무난히는 아닙니다...최연성선수의 커리어는 서지훈선수의 2배죠.
용잡이
05/10/09 21:21
수정 아이콘
좀 너무한다..-_-;;
정말 말은못하겠고..후
Ral-ra-ra(All
05/10/09 21:33
수정 아이콘
-_- 그냥 마음속으로 응원합시다.
해왕성
05/10/09 21:34
수정 아이콘
이윤열선수는.. 어디에..;; 이런..
김진배
05/10/09 21:50
수정 아이콘
최연성선수는 최근에 서지훈선수에게 연패중이고 오영종선수는 815에서 붙게 되있죠 .
서지훈선수가 오영종선수를 이길확률이 높고 올라간다면 결승도 가능성이 높다는이야기지요 ..결승에서 임요환선수랑 만나다면 ....우승도
스타사랑6년반
05/10/09 22:00
수정 아이콘
데이터는 데이터일 뿐입니다// 데이터대로만 흘러는 스타리그라면 진작 그만 봤을겁니다//
granadoespada
05/10/09 22:14
수정 아이콘
요즘은 2~3경기만 연속으로 져도 천적이라고 떠드는 세상이니...원.
특히 최연성 선수는 상대선수가 누구건 몇경기만 져도 바로 천적이 되더군요.
완전소중등짝
05/10/09 22:18
수정 아이콘
스타사랑6년반// 완전 동감이네요.
05/10/09 22:28
수정 아이콘
서지훈 선수가 최연성 선수 한번도 못 이겨보다가 연승 중인거 처럼 다시 최연성선수가 충분히 잡을수있고, 임요환 선수가 박정석 선수 극복하고 올라온거 처럼 서지훈 선수 극복하고 우승할수 있는겁니다'ㅅ' 시나리오 그만 짭시다
저스트겔겔
05/10/09 22:44
수정 아이콘
최연성 선수는 결승 못가면 슬럼프 소리 듣더군요
Oops + ㅁ + !
05/10/09 22:46
수정 아이콘
앗싸 - _ -싸움낫다 --/
Spectrum..
05/10/09 22:57
수정 아이콘
세상에;; 테란 단 4명 뿐인데 저 테란 네명이 스타리그를 주름잡고있는거로군요..
이윤열선수 이름이 없다는게 좀 아쉬울뿐이네요..
lilkim80
05/10/09 23:17
수정 아이콘
최연성선수 상대로는 한 2~3연승만 해도 그 상대선수 팬들은 천적이니 뭐니 떠들더군요.. 확실히 최연성선수 포스가 세긴세죠..
05/10/09 23:35
수정 아이콘
서지훈 선수는..박성준 선수랑 상대전적 단 1경기 차이납니다..근데 천적이라뇨-_-;
헤르세
05/10/09 23:35
수정 아이콘
서지훈 선수를 응원하는 팬으로서 듣지 않아도 될 말을 들으니 기분이 유쾌하진 않네요. 서지훈 선수를 응원하시거나 8강 혹은 8강을 뚫은 뒤의 4강에서 서지훈 선수의 우위를 점치시는 분들은 단어를 조심해서 선택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참고로, 최연성 선수가 서지훈 선수에게 3:0으로 앞설 때 최연성 선수가 서지훈 선수의 천적이란 얘기 꽤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물론 이윤열 선수와의 상대전적과 묶어서 S급에 약하다는 식으로지만요. 게다가 댓글 다신 어떤 분은 박성준 선수가 서지훈 선수의 천적이라고 말씀하셨네요. 전적이 5:4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그 분이 박성준 선수의 팬일지 아닐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런 것처럼 서지훈 선수가 최연성 선수의 천적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서지훈 선수의 팬인지 아닌지 역시 모르죠. 마치 서지훈 선수의 팬들이 최연성 선수 상대로 고작 2~3연승 했다고 떠들어댄다는 말씀의 뉘앙스가 다른 식으로 느껴져서 유쾌하지 않네요.
잔인한 이별..
05/10/10 00:40
수정 아이콘
또 머 4대테란이니 3강테란이니 3강테란이니 그런댓글 남겨지네요..
스타를 진정으로 아끼는 사람으로서 안타깝네요..
이런 논쟁이 커질까봐..
그런거 따져서 머할려고 합니까..?
그런게 다 누구누구 빠,까가 생기는 요인인데..
동네아는형아
05/10/10 01:04
수정 아이콘
양대 피시방 리거 모음도..
05/10/10 02:22
수정 아이콘
kelly님//표면적으로는 5:4이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다릅니다.
우선 OSL에서 다판제(8강, 4강)에서 2번 붙어서 박성준선수가 3:1, 2:1로 각각 이겼습니다.
여기서 서지훈선수의 2승은 사실상 죽은 승리죠.
그외에 프리미어리그에서 서지훈선수 1승 - 하지만 큰 영향 없이 결국 프리미어 우승은 박성준선수가 차지했죠.
마지막으로 ever2004 16강에서 서지훈선수 1승 - 결국 8강은 갔으니 이것도 큰 영향은 없는 것.

박성준 3:5 홍진호 -> 이게 천적으로 보이십니까? 하지만 역시 3선2선승제에서 홍진호선수가 2:1로 앞서기 때문에 사람들이 천적처럼 생각합니다.
이재훈 4:2 박성준 -> 이것도 크게 전적차이는 나지 않지만 이재훈선수의 연속 2:0 셧아웃의 포스로
이재훈선수를 박성준선수의 천적으로 꼽기도 하죠.
뭐.. 그런 것입니다-_-;
초보저그
05/10/10 02:49
수정 아이콘
4대 테란, 3대 토스, 신 3대 토스, 변태준, 양박 저그 등과 흔히 쓰이는 S급, A급, B급 등 실제로 선수들 사이에서는 실력 차이가 존재합니다. 혹자는 방송경기에서 실력 차이는 종이 한 장 차이라고 말하지만 그 종이 한 장이 억대 연봉 프로선수와 연습생의 차이만큼 두껍습니다. 랭킹은 존재합니다. 하지만 평가 기준이 개인적으로 조금 다를 수 있습니다. 4대 테란, 3대 토스, 신 3대 토스, 변태준, 양박 저그 이런 말들에는 별 다른 이의가 없습니다. 그만큼 객관적인 성적이 증명해 주기에 대다수의 사람들이 인정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주관으로 남들에게 동의를 얻지 못할 랭킹은 잠시 참아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선수 팬들에게 불쾌감을 유발합니다. 대신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의 승리를 빌어주세요. 막말로 이번 OSL, MSL 동시에 우승하는 선수가 생긴다면 누가 그 선수가 현재 "본좌"임을 인정하지 않겠습니다. 그때 그 선수가 최고다라고 외치면 되는겁니다.
05/10/10 03:11
수정 아이콘
우승하는 선수가 당대최고...
오니즈카군
05/10/10 08:27
수정 아이콘
냐하하하하 양대스타리그에 이윤열이라는 선수 이름이 없다는건 엄청난 머랄까????? 암튼 쫌 거시기 하네요~~~~ㅡㅡ;
05/10/10 08:34
수정 아이콘
Dizzy님//서지훈 선수가 최연성 선수에 대해 천적이 아니라고 써놓은 댓글도 있길래 그렇게 치면 이건 훨씬 더 심한 케이스 아닌가 싶어서 쓴거구요.. 그리고 Dizzy님.. 전적 1차이와 천적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주신 것 잘 봤습니다 그치만 다판제 이제 겨우 2판했습니다..로 답변 드릴 수도 있겠네요;;

여하튼 서지훈 선수에 대한 이러저러한 말들에 대해..서지훈 선수가 실력으로 간단히 답해주셨으면 하네요..파이팅입니다!!!
연랑☆하늘™
05/10/10 10:24
수정 아이콘
정작 서지훈 선수는 전적같은 것에 크게 신경쓰시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어짜피 어떤 선수가 상대 선수와의 과거 전적이 압도적이라고 해서 앞으로의 경기들도 이길 것이라는 보장 따윈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 전 개인적으로 이번 주에 서지훈 선수가 오영종 선수를 꺽고 준결승에서 최연성 선수를 다시 한번 잡아줬으면 좋겠습니다.
야크모
05/10/10 12:36
수정 아이콘
'천적관계' 라는 관점에서만 본다면
만약 3:2, 3:1, 3:2, 3:2 이렇게 세 번의 패배를 했다면
10:7로 밀리고 있는게 아니라
4:0의 '천적관계'라고 보는게 맞을 거 같긴 하네요.

데이터는 결코 '무시 할'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분명히 강한 상관관계가 있지요.
다만 '100%'가 아닐 뿐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스포츠를 즐기는 이유이기도 하고요.
김성재
05/10/10 14:57
수정 아이콘
데이터가 중요하죠 하지만 100% 이길수 있다라고 장담 못하죠..
최연성 선수 박성준 선수에게 데이터에 앞섰으나 질레트배때 당하고 천적이란 소릴 들었지만 이제 오히려 다시 원래대로 앞서고 있죠. 서지훈 선수에게도 당연히 초반에 앞서다가 요즘 좀 지고 있어서 천적의 소리를 듣고 있죠. 하지만 최연성 선수는 초반의 그 전적을 다시 보여줄 수 있는 선수이고 또 그럴겁니다. 당연한듯이 우승하던 그 모습을 양대리그에서 보여줬으면 하는군요. 당연히 질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생각을 이겨내구요.
치터테란
05/10/10 17:45
수정 아이콘
요새들어 꾸준하게 입상권(여기서 입상권이란 3위안을 말함)안에 드는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1505 2013년 02월 14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343 13/02/13 19343
11504 2013년 02월 02일 (토)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20361 13/02/01 20361
11503 2013년 02월 01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274 13/01/31 19274
11502 2013년 01월 31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2] 류시프19814 13/01/31 19814
11501 2013년 01월 29일 (화)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1] 류시프19706 13/01/28 19706
11500 2013년 01월 25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2] 류시프19582 13/01/24 19582
11499 2013년 01월 24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032 13/01/23 19032
11498 2013년 01월 23일 (수)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1] 류시프19139 13/01/22 19139
11497 2013년 01월 22일 (화)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1] 류시프18711 13/01/21 18711
11496 2013년 01월 18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334 13/01/17 19334
11495 2013년 01월 17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8653 13/01/16 18653
11494 2013년 01월 16일 (수)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8968 13/01/16 18968
11493 2013년 01월 15일 (화)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2] 류시프19409 13/01/14 19409
11492 2013년 01월 11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2] 류시프19865 13/01/10 19865
11491 2013년 01월 10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720 13/01/10 19720
11490 2013년 01월 09일 (수)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4] 류시프19880 13/01/08 19880
11489 2013년 01월 08일 (화)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20018 13/01/07 20018
11488 2013년 01월 04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20483 13/01/04 20483
11487 2013년 01월 03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879 13/01/03 19879
11486 2013년 01월 02일 (수)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20336 13/01/01 20336
11485 2013년 01월 01일 (화)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19631 13/01/01 19631
11482 2012년 12월 28일 (금)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류시프20687 12/12/27 20687
11475 2012년 12월 27일 (목) 리그오브레전드 리그 [1] 류시프23217 12/12/26 2321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