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18/11/09 01:19:13
Name   김치찌개
File #1   1.jpg (220.6 KB), Download : 0
출처   이종격투기
Subject   어렸을 때 관리 안 해서 제일 후회하는 것은?.jpg


어렸을 때 관리 안 해서 제일 후회하는 것은?.jpg



피식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19
전부 다요.
tannenbau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21
키요.
블루토마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21
피부요.피부만 관리를 안했거든요ㅠㅠㅠ
천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25
그 시절로 돌아가면 피부관리고 뭐고

제발 짜지마!

라고 하고 싶어요 ㅠㅠ
리나시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28
4번이요
1번도 좋지는 않지만 운동 등으로 교정이 가능한 수준인데 피부는 아아... 이럴줄 몰랐는데
짱짱걸제시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36
1,3,4를 가지고 있는데 일단 시력은 덤덤한 편이고.. 피부는 돈 부으면 금방 효과가 나는데.. 거북목은 진짜.. 돈 있어도 소용없고 엄청난 시간과의 싸움이라.. 전 1번요.
야부리 나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45
전부
네오크로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47
시력 하나인데.. 지금이야 모니터 죽어라 들여다 보고 그러니 이해하지만 사실 어릴 때 돌이켜보면 눈 나빠질 짓 안 했는데 왜 나빠졌나 모르겠네요.
에베레스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58
치아
음란파괴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1:58
시력은 관리를 했어도 나빠졌을 거 같고. 결국 피부네요. 어릴때 선크림 좀 바르고 다닐걸.
노지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2:06
음... 여기엔 없지만 탈모 ???? 아 물론 저는 아닙니다.
합스부르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2:55
키랑 내 진로.

사실 대학이 중요하긴 하지만 그때부터 뭐 취미라도 하나만 제대로 갈고닦았으면..
저자극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3:37
3이죠
어떤 생쇼를 해도 복구가 안돠더군요
라식 라섹도 그나마 눈 좋은 사람들이나 하는것.
U-Ny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5:23
시력은 눈에 안 좋은 짓 해서 나빠지는 것보다 성장할 때 요인이 더 큰거 아니었나요;
G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6:56
피부
황제의마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7:37
제 경험상 피부는 생각보다 돈과 시간을 투자하면 금방 좋아집니다
치과도 마찬가지죠

그런데 시력은 안되더군요;
꽃들에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8:28
피부, 치아는 좋은데 시력, 키가 문제네요. 시력이야 라식이나 라섹하면 된다만...
사랑기쁨평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8:40
아 치아 말고 다 안좋네요. 치아라도 좋아서 다행이군요 크크크
강아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8:46
피부는 타고나는건데.
다람쥐룰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9:23
자세는 나이들면서 점점 더 나빠지는거같아요
거북목이 좀 문젠데...
Wa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9:27
제가 어릴 때부터 피부좋다는 소리를 거의 귀에 달고 다녔습니다.
학교에서 선생님이 수업하다말고 두번째 줄 자리에 앉은 절 보고 '이 학생은... 피부가 왜이리 좋죠?' 하고 수업을 멈춘적도 있습니다.
근데 반대로 저는 얼굴에 점도 많고 상처자국도 있고 뭐가 피부가 좋다는건지, 오히려 약간 컴플렉스가 있었습니다.
남들이 제 얼굴을 빤히 쳐다보면 휙 얼굴을 돌릴 정도였죠. (내 얼굴은 지저분해)

피부에 대해 좋다는 얘기만 많이 들었지, 어릴 때부터 관리는 누가 시켜주지도 않았고, 자발적으로 할 줄도 몰랐습니다.
대다수의 남자들처럼 스킨 로션도 안바르고 땡볕에서 나가놀고 세안도 제대로 안했죠.
제 얼굴 피부가 관리할만한 피부라고 생각도 안했거든요. 어차피 지저분한데 뭘..

이제 곧 40줄을 바라보는 나이기 되면서, 마지막으로 피부 좋다는 얘기를 들은게 처음 회사 입사하고 몇년 지난 약 7~8년 전이네요.
예전엔 내 피부에도, 남의 피부에도 아무 관심이 없었는데 요새는 피부 좋은 사람들을 보면 자꾸 눈에 띕니다.
그리고 나도 저런 피부를 가졌었을까? 이제는 기억도 나지 않는 예전 누군가에게는 부러웠을 제 예전 피부를 떠올리며 슬퍼하게 됩니다.
카페알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09:55
전 2번과 3번인데......

2번, 충치의 경우 제가 원래 어릴 때부터 치아가 약하다는 소릴 들었거든요. 치아가 약해서 충치가 잘 생긴다고...... 근데, 요사이 들어서 치실과 치간칫솔로 관리해 주니까 충치가 아예 생기질 않네요. 심지어는 1주일에 1번 해도 별 이상 없을 정도입니다. 그 외에 피곤하면 잇몸이 붓고 아프다든지 하는 현상도 거의 없고 하여튼 치아나 치주 쪽 관련 문제는 거의 없어졌습니다. 혓바늘은 돋습니다만, 이건 치아 쪽이 아니니까요. 어릴 때부터 양치 이외에 치실이나 치간칫솔로 관리를 했더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뭐, 치실 하다가 이가 하나 부러진 건 함정! 입니다만, 그 치아가 신경치료를 한 치아라 다소 약해져 있었을 가능성이 있었다는 걸 감안하면, 처음부터 치실과 치간칫솔로 관리를 했다면 그런 일은 없었을 듯. 단, 가능하면 치실과 치간칫솔을 같이 쓰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하나를 하더라도 다른 하나를 뒤이어서 해 보면 또 나오더군요.

3번, 시력의 경우는 저는 좀 다른 부분을 후회하는데, 전에 제 아들 녀석이 눈이 나빠지는 것 같아 안과에 데려갔는데, '가성근시' 라더군요. 근시면 근시지 가성근시는 또 뭔가 했는데, 일반적으로 근시가 나타나는 원인 이외로 근시처럼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제가 제대로 들었는지는 모르겠는데, 수정체를 조절하는 부분이 수정체를 좀 두껍게 조절을 하고, 이 부분이 아직은 가역적인 상태라던가 뭐 그런 설명 같았습니다.), 이 때 잘 조절을 해 주고 눈의 건강에 신경을 쓰면(스마트폰을 안 보거나 적게 본다든지, 야외 활동을 많이 한다든지 등등 눈 건강에 좋다는 것을 하면) 굳이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될 정도로 시력을 유지할 수 있으며, 자칫 이 단계에서 '안경'을 써 버리면 진짜 근시로 넘어가게 될 수 있다고 하시더군요. 이 이야기 듣고 저도 아차! 했습니다. 저는 또래보다 좀 늦게(?) 중학교 때부터 안경을 썼는데, 저같은 경우는 안과를 가지 않고 바로 안경점을 가 안경을 맞췄거든요. 저도 그 때 안과를 가서 가성근시 여부를 진단을 받고 만일 가성근시였다면 그에 맞는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면 어땠들까 하는 아쉬움이 들더군요.

그리하여, 어린 자제분을 두신 분들은 자녀가 시력에 이상이 있는 것 같다고 판단되었을 때 바로 안경점을 가지 마시고, 일단 안과를 가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세요. 그리고 안과에서 안경 처방도 해 주니까 그거 들고 안경점 가셔도 됩니다.(전에 어떤 안경점에서 그런식으로 안과에서 처방전 받아와서 안경 맞춰달라 하면 기분 나쁘지 않느냐고 물었더니 자기네들은 오히려 그게 더 편해서 좋다고 하긴 하더군요.)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15
어렸을때는 충치가 많지는 않아도 몇개 있었는데 성인이 되고 나서는 충치가 생긴적이 없네요.
그래서 시력요.
카롱카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2:04
왜 탈모가 없나요
Agg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3:19
피부는 타고나게 만들어주신 부모님께 감사..
치아는 치과를 꾸준히 다니니 좀 나아지더라구요 ㅠㅠ
근데 시력은 진짜 어후...
박현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3:45
통장잔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유머]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4] OrBef 16/05/03 85637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68931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11134
338993 [기타] 오다가 육다 칠다를 벗어나는 방법(원피스) [8] 쎌라비1200 18/11/13 1200
338992 [게임] 로스트아크 창조경제 [12] 달달합니다2617 18/11/13 2617
338991 [LOL] 미니맵을 잘 보게 되는 최고의 꿀팁 [5] 미야와키 사쿠라2265 18/11/13 2265
338990 [유머] 수능 만점의 비결 [8] CoMbI COLa2308 18/11/13 2308
338989 [유머] [혐주의] 전국의 라면 장인들 [16] swear2437 18/11/13 2437
338988 [게임] [워3] 최근 나오전 근황 (로라이엇 VS 린) [14] TAEYEON1190 18/11/13 1190
338987 [유머] 로스트아크 50레벨 찍은 디씨 유저의 한줄평 [9] 와!2342 18/11/13 2342
338986 [게임] [로스트아크] 패치 내용의 상태가...? [1] 류지나1567 18/11/13 1567
338985 [LOL] 내부 관계자발 KT 소식 및 기타.txt [60] Ensis3702 18/11/13 3702
338984 [LOL] 세기말 영혼의 한판 [10] 쎌라비1979 18/11/13 1979
338983 [방송] Kpop in public challenge 프랑스편 [5] 한종화1074 18/11/13 1074
338982 [기타] 1913년 오스트리아 빈에서는.... [11] 표절작곡가2362 18/11/13 2362
338981 [기타]  치과의사도 포기한 치아 [13] TWICE쯔위3365 18/11/13 3365
338980 [기타] [영화] '명탐정 피카츄' 1차 예고편 & 포스터 [17] 빨간당근1743 18/11/13 1743
338979 [유머] 유튜버 이재용 [32] 파랑파랑4160 18/11/13 4160
338978 [유머] ???:요즘 오다는 육다 칠다 아니냐? [7] Fim3222 18/11/13 3222
338977 [기타] 건들지 마라..건들지 말라고 했..! [12] swear4544 18/11/13 4544
338976 [게임] 세계최고 축구게임의 엔진 수준.gif [10] 아지르4179 18/11/13 4179
338975 [유머] 숙명여고 체육과목 시험문제 논란.gif (7MB) [22] 손금불산입5029 18/11/13 5029
338974 [기타] 암세포도 생명 임성한 작가 건강책 냈다 나만의 방법 담았다” [14] 살인자들의섬3324 18/11/13 332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