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더 지니어스' 관련 게시글을 위한 임시 게시판입니다.
- 방송 기간 한정 임시로 운영됩니다. (선거, 올림픽, 월드컵 게시판과 같음)
Date 2015/08/10 15:40:44
Name 세이젤
Subject [분석] 명분의 중요성.
시즌2에서 워낙 큰일이 나서. 시즌3는 그정도가 심했고.
시즌4도 마찬가지로 명분을 상당히 중시하는 편입니다.

우선 1회부터 간략하게 보면.

1회
이준석 선택 : 명분상 공동우승을 방해했기에 이준석과 데스매치를 신청함.
2회
최연승 선택 : 명분은 두팀으로 나누어져있는상황에서 자신팀이 아닌 다른팀
3회
김경훈 선택 : 자신의 배신여부를 밝혀서 정치를 무력화
4회
임윤선 선택 : 명분은 없음. (명분의 대상자가 이미 우승자/생징대상) 따라서 제일 만만해 보이는 사람 찍음
5회
선택 x : 그냥 게임에서 두명의 데스매치 강제당함
6회
최연승 선택 : 명분은 없음. 실제로 김경훈의 배신으로 둘중에 하나를 찍어여됬고. 자신에게 더큰 빚이 있는 최정문대신 다른사람 선택
7회
최정문 선택 : 배신이라는 명분을 홍진호에게 얻음.

위의 선택들을 보면. 마지못하는 상황이 아닌이상. 기본적으로 데스매치의 지목은 명분이 있는 사람을 찍으려고 합니다. 실제로 7회에서 이 부분이 아주 두드러지게 나타났습니다.

김경훈이 자신이 데스매치 가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장동민 우승이라는 결과 까지 나왔습니다.
자 여기서 김경훈이 명분상 홍진호, 김경란 둘중에 한명을 찍어야 하는 상황입니다. (홍진호의 15의 투입이 큰 파장을 가져왔으니까요
여기서 콩란측이 명분을 주지 않았다면 김경훈은 둘중에 한명과 데메를 가게 되었을꺼라고 봅니다.

그러나 콩란측이 마지막에 최정문에 대한 명분을 주었습니다. 이중스파이였고. 우리는 최정문의 우승을 위해서 노력했다. 그런데 안받아줬다. 물론 최정문입장에선 거기서 먹는건 아무리 봐도 이상하기에 안 갔겠지만. 충분한 "명분"이 만들어졌다.
그러니 뭐 김경훈은 최정문을 선택 할 수 있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7화에서 콩진호가 잘 한 유일한 행동이 이 명분을 김경훈에게 제공한점이라고 보니까요)

여기에서 또다른 예시를 하나더 들자면 3회의 장동민의 이상민 구제플랜.
여기에서 장동민이 이상민을 살리는 플렌이었는데요. 이런 플랜을 구상 할 수 있는 명분을 이상민측에서 제공하였고. (가넷 제공)
장동민은 그 플랜을 실행 시키고자 했습니다.


이처럼 지니어스 게임에서 명분은 데스매치의 상대를 선택하게끔 만들어주는 원동력으로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다리기
15/08/10 15:47
수정 아이콘
메인매치에선 명분없는 오더나 트롤이나 통수 같은 게 엄청 나오는 분위긴데 데메 지목은 거진 명분 일변도네요. 흥미롭습니다.
New)Type
15/08/10 15:51
수정 아이콘
굳이 데스매치가 아니어도, 항상 나의 생존, 나의 승리를 위한 방안이 최선의 수가 되는 지니어스에서
그래서 그 명분이 명확하지 않은 행동을 하게 되면 '트롤'로 불리게 되는거죠.
대표적으로 '임트롤'과 '찌찌갓'이 있는데, 이제 찌찌갓은 각성을 한지라...
방영분에서는 아직도 플레이어들이 공동우승이 나왔을때 찌찌갓이 배신한걸 모르고 '트롤'로 알고 있는데,
시청자는 모든 맥락을 알고, 그 명분을 알고있기에 '갓경훈'이 된 점도 재밌죠.

따지고보면 데매때 일명 도시락으로 불리는 플레이어를 겨냥하는것도 '명분'이긴 한데,
나름 메인매치를 기준으로 그 상대를 정한다는건 흥미롭네요.
이번엔 모두다 왠만해선 다 강자라는걸 알기때문에 더더욱 명분일변도로 가는 걸 수도 있겠구요
싸우지마세요
15/08/10 16:25
수정 아이콘
4회 오현민도 나름 '자신과 가장 게임을 같이 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명분을 대긴했지요
솔로10년차
15/08/10 18:03
수정 아이콘
명분없이 지목한다는 이미지가 생기면, 저 사람에게 지목당할만한 명분을 쌓지 않아도 지목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게하니까요.
스스로가 데스매치 상대로 만만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어차피 지목당할 가능성이 높으니 지목당할만한 명분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고,
마찬가지로 데스매치 상대로 깐깐하다고 생각되는 사람은 지목당할 가능성이 낮으니 어느정도 어그로를 끌어도 괜찮아지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65 [분석] 더 지니어스 3시즌 동안의 공통점 12가지 [10] 시베리안 개5425 14/12/28 5425
1746 [분석] [3경기] 관전자의 카드를 안다는 것이 과연 유리할까 [12] 슈퍼잡초맨3666 14/12/20 3666
1745 [분석] 더 지니어스 : 블랙가넷에 대한 개인적인 소감입니다. [7] 세뚜아3451 14/12/20 3451
1744 [분석] 저도 뒤늦은 결승전 소감(+화제가 되고 있는 탈락자에 대한 단상) LA2858 14/12/20 2858
1742 [분석] 지니어스 우승자는 하늘이 내린다. [6] 라라 안티포바4505 14/12/20 4505
1740 [분석] 시즌1,2,3 각 시즌 별 참가자들의 성적 [7] Leeka3712 14/12/20 3712
1720 [분석] 결승전 소감 (스포만땅) [38] 라라 안티포바5254 14/12/18 5254
1719 [분석] 고맙다 친구야.. 역대 최고의 결승전 후기 [66] Leeka9672 14/12/18 9672
1713 [분석] 더 지니어스 11회전 데스매치 이런 전략이 좋지 않았을까요 [18] 삭제됨3223 14/12/16 3223
1710 [분석] 모노레일 홍진호vs오현민, 매 턴마다 존재했던 필승법. [15] 오대감25633 14/12/14 25633
1708 [분석] 오현민 vs 장동민 시즌3 비교 [67] 카미너스9430 14/12/12 9430
1703 [분석] 11화 데스매치 베팅!흑과백 분석 [32] The Genius8616 14/12/11 8616
1701 [분석] 11화 소감 [47] 라라 안티포바7571 14/12/11 7571
1674 [분석] 뒤늦은 10화 소감 [28] 라라 안티포바7006 14/12/04 7006
1673 [분석] 10회의 주인공은 갓콩!! [22] 잭스7617 14/12/04 7617
1664 [분석] 9화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 하연주 vs 김유현 [8] 카미너스8518 14/11/30 8518
1663 [분석] 8화 데스매치 <기억의 미로> 신아영 vs 김유현 카미너스4966 14/11/29 4966
1660 [분석] 블랙가넷 10화 예고편으로 추측한 블랙가넷의 향방에 대한 추측글입니다. [7] 세뚜아5252 14/11/27 5252
1656 [분석] 하연주의 전략은 최선의 선택 [53] 김연아5614 14/11/27 5614
1653 [분석] [9화 데스매치 분석] 탈락자를 결정한 휴리스틱의 유혹(당연히 스포 있음!) [30] 호구미5821 14/11/27 5821
1652 [분석] 데쓰매치 : 기억의 미로 분석 [8] 삭제됨3820 14/11/27 3820
1649 [분석] 9화 소감 [20] 라라 안티포바4484 14/11/27 4484
1648 [분석]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9화 스포일러 포함) [26] chamchI5501 14/11/27 550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