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8/14 03:03:00
Name 결국이것인가
Subject 남자 녀석들의 '욱하는 성미' (수정됨)
제가 이십대부터 친구들에게 제일 많이 했던 말은, "성질 좀 죽이고 살어, 어떻게 하려고 그래"였던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이야 결혼도 하고 다들 잘살지만 한 번 발동걸리면 경찰서 끌려가고...ㅡㅡ;; 시끌시끌 했죠.

사실 여자분들이 감성/감정적이라는 이야기가 더 흔히 회자되는데 사람이 다 거기서 거긴지 남자들도 만만치는 않은 것 같습니다. 오히려 욱하는 성미는 엄청난 사고를 만들기도...

오히려 제가 책보면서 자주 웁니다...OTL (강원도에서 2년 굴렀는데...그동안 뭘 배웠는가...) 대학, 회사에서도 흔히들 말하는...'여자들의 징징댐'은 못 겪어봤지 싶습니다...걸크러쉬 같은 단어 씹어먹는...크크 이런분들은 차라리 많지만...;;

젠더 이슈가 꽤 있는데, 사실 진리의 사바사가 맞지 싶어요. 물론 이런 게 주된 주제는 아니지만요.

아무튼 평화롭게 잘들 살아야 될텐데요.

+ 요즘 남미소설 보고 자주 웁니다...크크 한국/일본/영미쪽과는 좀 다른 코드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꽃돌이예요
19/08/14 03:44
수정 아이콘
욱하는 성미 저보다 더 쎈사람 앞에선 그냥 고쳐지는거 아닌가요?크크 근데 실제 주변에 정말 분노장애조절이 있긴하더라구요 되게 키도 조그맣고 소위 공부잘하게 생긴 얼굴인데 눈돌아가면 정말 떡대 190이상 험한 사람한테도 달려들고...이 친구 빼고는 다 자기보다 쎈 사람앞에선 고쳐지던데요
존콜트레인
19/08/14 04:32
수정 아이콘
사실 아무리 쎄도 공권력앞에 평등하기 때문에 떡대라고 쫄 필요는 없죠..
꽃돌이예요
19/08/14 07:24
수정 아이콘
그게 그 친구는 폭행으로 공무집행방해로 벌금 두번 물었다능...유일하게 분노조절장애 인정하는 친구입니다.
이민들레
19/08/14 08:35
수정 아이콘
제가 아는 욱하는 사람들은 자존감이 좀 낮으면서 방어적인 성격은 강한 경향이 있습니다. 그냥 넘어갈 법한 일도 자기에 대한 심각한 모욕으로 돌려돌려 생각하더라구요..
유리한
19/08/14 08:43
수정 아이콘
치와와 같은 성격..
이민들레
19/08/14 09:04
수정 아이콘
엇..? 딱 맞는것 같아요.
어우송
19/08/14 09:24
수정 아이콘
다들 자리와 상대방을 봐가면서 하는거죠
졸린 꿈
19/08/14 10:09
수정 아이콘
'물리'가 사람을 만듭니다 크크크
사랑만 하기에도
19/08/14 10:12
수정 아이콘
일반적으로 상대에 따라서 감정 조절을 해야 하는데, 상대가 누군든지 상관없이 욱하거나 그런걸 따질 이성을 덮어버릴 정도로 감정이 폭발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뒷일은 생각 안하는거죠. 대부분 뭣모르는 어릴 때 욱했다가 참교육(?) 받으면서 조절하게 되는데, 어른이 되어서도 조절 안되는 사람은 안되더라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931 0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7] Kaise 19/10/23 10550 13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34371 5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95767 24
83741 [정치] 정치지도자 호감도, 이낙연50% - 황교안18% [2] 마빠이130 19/12/14 130 0
83740 [일반] TV에 나와본 적 있으신가요? [19] 튜브1563 19/12/14 1563 1
83739 [정치] XXX법이 넘쳐나는 입법만능주의 사회를 살아가는법 [14] metaljet1486 19/12/14 1486 0
83738 [일반] 드디어 브렉시트가 해결되는가? [24] DownTeamisDown3251 19/12/14 3251 0
83737 [일반] 제로페이 소득공제가 30%라고 합니다. [58] Leeka6738 19/12/13 6738 2
83736 [일반] 애즈원 (스크롤주의) [31] Ace of Base2678 19/12/13 2678 2
83735 [일반] 남자의 교육열을 보고 슬픔을 느꼈습니다. [105] 그랜즈레미디8385 19/12/13 8385 8
83734 [일반] 요기요와 배달의 민족이 합병합니다. [87] Leeka7145 19/12/13 7145 1
83733 [일반] (삼국지) [촉한사영] 제갈량과 후계자들 (3) [20] 글곰2365 19/12/13 2365 21
83732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7) [6] 성상우915 19/12/13 915 2
83731 [일반] [11] 32년간의 성탄절. [2] 아이유_밤편지862 19/12/13 862 4
83730 [정치] 40년 전이 아닙니다. 오늘 일입니다. [318] 넵튠네프기어자매16496 19/12/12 16496 0
83729 [정치] 록밴드 U2 만난 문재인 대통령 "여성들을 위한 '평등' 메시지에 감사" [172] 나디아 연대기9704 19/12/12 9704 0
83728 [일반] 도덕적 판단들의 상대성 또는 인공지능의 윤리 [17] 아난1834 19/12/12 1834 0
83727 [정치] 유승민계 변혁은 왜 ‘보수’라는 네이밍을 전면에 내세웠을까? [21] oneK2870 19/12/12 2870 0
83726 [일반] 베트남,필리핀,인도네시아 사람들도 한국 무비자 입국 가능해집니다. [64] 검은안경5459 19/12/12 5459 4
83725 [정치] 문희상 아들 문석균 "세습논란 피하지 않겠다.. 총선 출마 결심" [233] 비기9387 19/12/12 9387 0
83723 [정치] 망할수밖에 없었던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 [178] Gloomy8451 19/12/12 8451 0
83722 [일반] 11회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드립니다. (주제: 성탄절)(기간 : 12월 30일까지) clover1490 19/12/09 1490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