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9 23:31:29
Name aurelius
File #1 F2ED9C2B_E9AE_4CF2_8D76_CA1B87E8EE9D.jpeg (185.9 KB), Download : 6
File #2 77216F72_2296_4EE0_A77B_BAD5CC15B1CE.jpeg (178.8 KB), Download : 1
Subject [뻘글] 야밤의 서재 자랑 (수정됨)




간만에 서재 좀 꾸며봤는데 뿌듯하네요.
아마 많이들 아시겠지만 저의 주요 관심사는 유럽사, 지정학, 국제문제등입니다. 저기 목록 중에서 관심 가는 책 있으실까요? 개인적으로 [이건 꼭 읽어야 돼!] 라고 말하고 싶은 건 아래 목록으로 갈음합니다.

1. 토니주트, “포스트워”
2. Simon Jenkins, “A short history of Europe: From Pericles to Putin”
3. Peter Zeihan, “The Accidental Superpower”
4. Margaret Mcmillan, “Paris 1919”
5. Graham Allison, “Destined for War”
6. Jonathan Fenby, “The history of modern France: from the revolution to the war on terror”
7. Eri Hotta, “Japan 1941”
8. Peter Frankopan, “The Silkroads”
9. 이수혁, “북한은 현실이다”
10. Henry Kissinger, “Diplomacy”

이 중 몇개는 한글로도 있으니 교보에서 쉽게 구매하실 수 있을거에요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구동매
19/07/20 00:30
수정 아이콘
유럽사는 늘 관심있는데 어떻게 접근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중국사도 그렇고 흑
저격수
19/07/20 00:48
수정 아이콘
서재가 있는 게 제일 부러워요...
Jedi Woon
19/07/20 01:03
수정 아이콘
아....원서의 압박이....그렇지만 컬렉션들은 매우 부럽네요~
19/07/20 08:43
수정 아이콘
책은 인테리어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좋은 컬렉션 올리셨는데 뻘글 올려 죄송합니다
19/07/20 09:50
수정 아이콘
서재가 가지고 싶어요 ㅠㅠ
19/07/20 10:05
수정 아이콘
책 진짜 많이 읽으시네요.
대단하십니다.
콩탕망탕
19/07/20 10:55
수정 아이콘
우와.. 대단하십니다.
혹시, 세계사 관련한 책 말고.. 소설을 보신다면 어떤 작가를 보시나요? 얼핏 스티븐 킹이 보이는것 같은데요
19/07/20 12:10
수정 아이콘
참고로 포스트워는 열린책들에서 전후유럽1945-2005로 다시나왔습니다
강미나
19/07/20 13:37
수정 아이콘
저기 목록에선 안보이는데 요새 구하는 책은
앨런 파머의 '오스만 제국은 왜 몰락했는가'
존 엘리엇의 '스페인 제국사'
김승철의 '지중해 삼국지' 정도입니다. 요새라고 해도 벌써 5-10년째 구하고 있는거긴 합니다만.... 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8] Camomile 19/06/14 4810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4893 7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9951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5669 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8369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2401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5794 24
82315 [정치] 특목고 나와 연구하는 사람 입장에서 본 조국 딸 사건 다록알55 19/08/22 55 0
82314 [일반] 오늘 뜬금없이 펑펑 울었습니다 HALU350 19/08/22 350 2
82313 [일반] 왜 갑자기 안 하는 짓을 하고 그러는겨 [1] CoMbI COLa444 19/08/22 444 3
82312 [정치] 조국과 현 정부. 왜 조국을 못 버리는가? [12] 오렌687 19/08/22 687 6
82311 [정치] 또 한번 느끼는 답답함... [36] MyBubble2197 19/08/22 2197 7
82310 [일반] 맛집을 찾는 방법 [21] 치열하게1262 19/08/21 1262 6
82309 [정치] 최근 사태를 바라보는 경증? 피지알러의 생각 [26] 뽀롱뽀롱1665 19/08/21 1665 0
82306 [일반] 후쿠시마앞 바닷물 128만톤이 한국 영해에 방류됐답니다 [34] 홍승식5612 19/08/21 5612 5
82305 [일반] 갑자기 센치해져서 끄적이는 어느 날의 기억. [1] FLUXUX520 19/08/21 520 1
82304 [정치] 조국 논란 관련 저의 심정을 백프로 표현한 글 [80] aurelius5737 19/08/21 5737 7
82303 [정치] 조국이 정말 무섭긴 무섭나 봅니다. [123] 52009192 19/08/21 9192 6
82302 [정치] 이한상 교수님의 조국 관련글 [52] 반성맨6473 19/08/21 6473 50
82301 [정치] 내로남불. 좋은 이야기입니다. 다만 진짜 내로남불이 뭔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60] 쿠루쿠루5494 19/08/21 5494 6
82300 [정치] 폐기된줄 알았던 조국 딸의 자소서가 남아있었군요 [79] 파이어군11092 19/08/21 11092 27
82299 [정치] 서울대 우종학 교수의 조국 딸 논란 관련 SNS 발언 [170] 호느님8035 19/08/21 8035 5
82298 [정치] 그때는 신나게 떠들었지만 지금은 조용한 분들.jpg [63] 차오루6116 19/08/21 6116 2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