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6/17 14:46:12
Name sereno
Subject 전 여친 결혼한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며칠 전에 글 올리려다 이제 올리네요.

저랑 전여친은 서로 식어서 헤어져서 잔존 감정은 거의
없습니다. 헤어져도 다시 연락없을 정도로 쿨하게
이별했죠.. 한 3년 되었네요.

다시 잘 되려는 마음도 없고 가능성도 없습니다만
다른 남자랑 결혼한다는 카톡 프사보니 뭔가 기분이
좋지는 않은 쪽으로 애매했어요.. 좀 불편하달까 허허..

첨에 기분이 묘했다가 옛날 생각나면서 불편했다가
우리가 좀 더 잘됬으면 하는 의미없는 상상했다가
남편 될 남자 성격이 어떨지 그 사람이
전 여친에게 얼마나 잘 해줄지 내 전 여친은 그 사람을
얼마나 사랑할지, 서로 선택한 이유도 궁금했어요..

전혀 감정없이 3년이나 지났는데도 말이죠.
근데 웃기는게 기분이 불편한 이유는 질투심이었어요..
어차피 잘 될수도 없었는데 막상 남한테 간다니까
질투심이 생기더라고요. 허허...

소식 알게 된 첫 날 하루종일 별로 안좋았어요.
첫 날에는 전 여친 행복을 빌어줄
마음이 없을 정도로 맬랑꼴리 했어요.

물론 한 숨 자고 다음 날 되니까 다시 별 생각없어졌고
그제야 전 여친이 행복하길 바랐습니다.
첫 날 느낀 심경이 좀 다이나믹했어요.

느낀 생각이 나도 좋은 사람 어서 만나고 싶다
조금이라도 찌질하고 비참한 기분느끼기 싫으니까요..

모두들 좋은 인연 만나셨으면 좋겠어요
읽어 주셔서 감사하고 더위 조심하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修人事待天命
19/06/17 14:48
수정 아이콘
저는 제가 결혼을 좀 일찍 한 편이라 전여친들이 결혼한다는 소식을 애까지 낳고 나서야 하나 둘씩 들어서 아 그런가? 하는 생각밖에 안들더군요.... 이 글을 보고나니 내 전 여친들은 내가 결혼한다는 소식 들었을 때 뭔가 감정? 같은거를 느끼긴 했을까 궁금하긴 하네요. 다들 지들이 바람나서 제가 차이고 끝난 연애였는데.... 그럼 별 생각 없었을려나....?
세츠나
19/06/17 14:49
수정 아이콘
반나절~하루 정도 그러는건 평범한 것 같아요
레필리아
19/06/17 14:50
수정 아이콘
많이 좋아하셨나보네요. 누구나 느끼는 평범한 감정 아닐까 싶습니다.
이런 감정을 뭐라고 하는지 모르겠지만요.
아재리너스
19/06/17 14:50
수정 아이콘
4년 반정도 만났는데, 헤어지고 2달뒤에 식 올리더라고요. 지금은 제가 더 행복한것 같습니다 !
senero님도 행복해질겁니다!
本田 仁美
19/06/17 14:51
수정 아이콘
괜찮아요. 둘셋 더 가기 시작하면 그냥 무덤덤 해지더라구요.
백년지기
19/06/17 14:51
수정 아이콘
사람 감정이 자기 맘대로 안되기 마련이지만.. 이제는 아무 상관없는 사람에게 왜 감정낭비를...
많은 분들이 이런 경험이 있으시지만 답은 뭐 정해져 있더라구요.
'이전 보다 나은 삶과 나은 여친을 만나라'
홍승식
19/06/17 14:58
수정 아이콘
이 글을 보니 갑자기 박진영의 니가 사는 그집 이 생각이 나네요.
한량기질
19/06/17 14:59
수정 아이콘
정말 공감이 됩니다.
저도 친구가 알려줘서 전 여친 웨딩사진을 보게 되었는데 그 기분이 이루 말할 수 없더라구요.
많이도 싸우고 지쳐서 더 아쉽지 않은 상태로 헤어지게 되었는데도 다시 연락해 보고 싶은 마음이 확 생기더라구요.
민폐인걸 알기에 다행히 잘 참았습니다만.. 이 글 보니 오랜만에 그 때 기억이 나네요.
블루레인코트
19/06/17 15:03
수정 아이콘
이해합니다~~ 누구나 그렇지 않을까요?
foreign worker
19/06/17 15:10
수정 아이콘
몇번 경험했더라......너무 많네요. 걍 그러려니 해야죠.
반대로 아예 연락이 끊겨서 가망이 없는 경우도 기억에 남더군요. 어차피 가져갈건 20대 당시의 모습과 추억 뿐인데 그저 궁금해서 다시 보고 싶어지니...
19/06/17 15:13
수정 아이콘
전 그냥 빨리 좋은사람 만나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는데....
스타카토
19/06/17 15:16
수정 아이콘
그감정을 즐기세요~~~
살면서 몇안되는 강렬한 감정입니다~~
노래하나 추천드리죠~
박정현 - 생활의 발견
19/06/17 15:17
수정 아이콘
그런 감정도 요새는 안생기는거 같아서 슬프네요 크크 너무 아쉬운쪽으로만 생각하지 마세요
*alchemist*
19/06/17 15:18
수정 아이콘
저는 해외 근무할 때 딱 똑같은 상황 겪었습니다
그때면 헤어진지 2년 얼추 되어가던때였는데.. 알려고 한 게 아니라 페북 따라 가다가 우연히 알게 된거라 크크 타격이 좀 컸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쓸데없이 왜 그랬나... 싶지요. 하지만 사람맘이 어찌 내 마음대로 되겠어요.. 흐흐;;

잘 추스리시길 바랍니다~!
어강됴리
19/06/17 15:29
수정 아이콘
되게 웃긴게 또 결혼할때 되면 되게 예뻐져요
정말 아무감정 없다가도 신경이 한번 쓰입니다.
내가 얘를 몰라봤었나 싶을정도로
19/06/17 15:29
수정 아이콘
저는 전에 만났던 여자들이 애 낳고 잘 지낸다는 이야기 들으면 기쁘던데. 한때 내가 사랑했던 사람들이 잘 사는게 더 좋아요.
19/06/17 15:31
수정 아이콘
찬 바람 불어와~ 옷깃을 여미우다~

뭐 이제는 추억으로 간직해야죠..
비둘기야 먹쟈
19/06/17 15:36
수정 아이콘
오메
김솔로_35년산
19/06/17 15:38
수정 아이콘
좋은 사람 만납시다. ㅠㅠ
전직백수
19/06/17 15:40
수정 아이콘
공감못하는 혹우없재 ㅠㅠ
여자친구
19/06/17 15:42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이웃집개발자
19/06/17 15:46
수정 아이콘
정말 좋아했던 사람일수록 그런 싱숭생숭이 계속되더라구요. 좋은 하루 보내서 복수합시다.
19/06/17 15:48
수정 아이콘
나이차이가 좀 많이 났던 친구 하나 빼고는 전여친들 다 결혼했습니다. 심지어 그 중 두명은 저도 아는 지인이랑..
결혼식 전날 전화해서는 신세한탄(?)을 하길래 적당히 맞장구 쳐 주고 잘살라고 해주고 말았는데 뭐... 별 감흥은 없더군요.
Zoya Yaschenko
19/06/17 15:58
수정 아이콘
축가
1) jk김동욱 : 그녈 위해
2) 윤종신 : 오래전 그날
3) 하동균 : 그녀를 사랑해줘요
4) 조조&양수 : 계륵
페로몬아돌
19/06/17 16:12
수정 아이콘
싸우자
19/06/17 16:13
수정 아이콘
누가 그러던데....깨지고 다른 삶을 살게 된 연인을 오랫만에 만났을때

그녀가 못 살고 있으면 마음이 아프고
그녀가 잘 잘고 있으면 배가 아프고
그녀가 나에게 추파를 던지면 머리가 아프다

인생이 아픔 같아요
Capernaum
19/06/17 16:18
수정 아이콘
윤종신이 부릅니다...

좋니....
티모대위
19/06/17 16:25
수정 아이콘
저는 전여친 결혼한다는 소식 듣고 기쁘기만 했습니다.
왜냐면 헤어질 당시에 제가 느낀 감정은 미안함이 98%고, 계속 만났으면 좋겠다는 등의 아쉬움은 2% 정도밖에 없었거든요.
저랑 사귀면서 힘들었던 거 다 잊고 좋은 사람 만났는가 보다... 하고 기뻤네요.
티모대위
19/06/17 16:26
수정 아이콘
원래 웨딩사진이 그런거인거 다 알고있지만서도... 전여친 결혼할 때 사진 보면 진짜 엄청 이쁘죠.... 크크크
에리_9
19/06/17 16:29
수정 아이콘
와...
김솔로_35년산
19/06/17 16:31
수정 아이콘
바로 밑에서 이래도 되는겁니까..? ㅜㅠ
ComeAgain
19/06/17 16:38
수정 아이콘
전 여친 없이 현 여친하고 결혼까지 해버린 흑우...
는 없지...
六穴砲山猫
19/06/17 16:49
수정 아이콘
찌질한게 아니라 그런 감정이 드는게 너무나 당연한거죠. 한때 짝사랑한 여자가 결혼한단 소리를 들어도 뭔가 마음이 싱숭생숭하던데 하물며 사귄 사이라면야 뭐....
엔타이어
19/06/17 16:51
수정 아이콘
저는 전여친 결혼소식은 못 듣고 아이 낳고 이혼했다는 소식을 먼저 들었네요.. 결혼 했었구나...
별 복잡한 감정은 없었고, 기왕이면 잘산다는 소식을 들었으면 좋았을걸 이란 생각은 들더군요.
19/06/17 16:56
수정 아이콘
터졌습니다 크크크크크크크
카사딘
19/06/17 17:03
수정 아이콘
전 여친 웨딩 사진 보는데 헤어지길 잘했다 싶은 사람은 저 밖에 없나요?
어찌나 못나 보이던지..
그린우드
19/06/17 17:12
수정 아이콘
그정도까지는 아닌데 저도 별 느낌은 없더라고요. 끝도 별로 안좋았고 헤어진지 오래되서 그런가.
행운유수
19/06/17 17:14
수정 아이콘
그래도 '전여친'이라는 게 있었다는 게 어딥니까...
답이머얌
19/06/17 17:18
수정 아이콘
원래 사람 감정이 그래요.

결혼한지 20년 되었지만 아직도 1년에 몇 번은 헤어진 전여친이 생각날때 있죠. 이유는 없어요. 그냥 생각나요. 그리고 그냥 또 잊죠.

딱히 결혼 생활에 불만 있는건 아닌데 첨엔 '불륜의 징조?'이러며 스스로 당황했는데 이제는 그냥 '인간이란 존재가 그런 모양인갑다' 라며 쉽게 넘어가죠.
고양이맛다시다
19/06/17 17:38
수정 아이콘
어차피 사람은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이별을 못 받아들이는 감정이 있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에 감정이 해소되지 않은 채로 묻고,
일상을 다시 살아가기 시작하죠. 헤어진 사람과의 화해는 혼자서 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더 오래 걸리죠.
어쨌든 이후의 의식적 혹은 무의식적인 체험을 통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상대방을 이해하면 점점 나아집니다.
사람은 나이가 먹어가고 '26살의 너는 그럴 수밖에 없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면,
점차 '그래도 나와 사귀었던 너는 행복하게 잘 살아라.'라는 방향으로 마음이 움직이죠.
19/06/17 17:51
수정 아이콘
이 또한 지나가리라
최종병기캐리어
19/06/17 18: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첫사랑 소식이 끊겼었는데, 미국으로 이민간 대학 동기가 '옆집에 한인 신혼부부가 이사왔는데 니 첫사랑이더라?' 라는 이야기 들었을 때 세상 참 좁다는 생각했었네요.

LA니까 가능한 이야기.
호랑이기운이쑥쑥
19/06/17 18:08
수정 아이콘
이 사람과 결혼은 아니구나 했었고, 헤어지고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소식 들으니 싱숭생숭 하더군요. 잘 살았으면 합니다.
올리브카레
19/06/17 18:15
수정 아이콘
다른 여자친구를 만나다가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되어서 바뀐 연락처를 교환했다가
당시 여자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에 다른 과 사람 이름으로 저장해 놓고는 그대로 완전히 잊어버렸는데
한 1년 지나서 웨딩드레스 입은 플사 보고는 어 이 선생님 결혼하시네 하고 눌렀다가 아, 옛날 여자친구 결혼하는구나 알게 된 적이 있네요.
한 한 시간 정도 싱숭생숭하다가 술에 씻겨 내려가더라구요.
첸 스톰스타우트
19/06/17 18:18
수정 아이콘
서로 괜찮았지만 현실적인 문제때문에 헤어졌었고 한 3년 잘잊고 살았는데 sns에 결혼소식이 보이니 마음이 싱숭생숭했던 기억이 있네요. 군대를 매우 늦게가서 하필 상병때였는데 한 두세달동안 다듀&박재범의 축하해 라는 노래 엄청 들었었네요
유연정
19/06/17 18:30
수정 아이콘
전 가장 사랑했고, 가장오래만났던 여자애가 제 학부동기랑 바람나서 헤어졌습니다.

근데 작년에 바람 난 그 남자애랑 결혼했다고 하더라구요.
크크크크크크

다른건 다 괜찮은데 대학때부터 친한 지인들하고 술먹을때마다 그걸로 놀리니깐ㅠㅠ

하물며 그 뒤로 연애도 잘 못하니깐 더더욱 어흐ㅠ
19/06/17 18:33
수정 아이콘
저도 예전 여친들이 결혼해서 애도낳고 잘산다는 소식들으니까 마음이 흐뭇하더라고요.
근데 제일 좋아했던여친은 이민가버리는 바람에 아예 수소문할 방법도 없는데, 연락이 안닿는게 진짜 슬픈거란걸 알았어요. 예전기억이 긴가민가 할때 그걸 공유했던 유일한 사람이 사실상 죽은거나 다름없으니 그 상실감이..제 인생 몇년 삭제된 기분
야다시말해봐
19/06/17 18:45
수정 아이콘
양다리 걸쳤나 보네요..간혹 여초 카페에 남자 두명 조건 올리고 누가 결혼 상대로 더 낫냐 글 보이던데
이런 사람들이 올리는 건가 싶은..
지니팅커벨여행
19/06/17 18:52
수정 아이콘
1년 사귀다 헤어졌는데 그로부터 2년 뒤에 결혼하더라고요.
그날이 중간고사 하루 앞둔 일요일이었는데, 도서관에서 하루종일 공부도 안 되고 기분이 묘했습니다.
헤어지고 2년 만에 하는 것도 착찹했지만, 아직 대학 졸업도 안 했는데 갑자기 결혼이라니 좀 의아하더라고요.
Janzisuka
19/06/17 19:13
수정 아이콘
전...전 여친들과 원만한...그 이상의 관계를 유지하다보니..
결혼식 사회..돌잔치..집들이..부부여행에 껴 다녀서..이젠 뭐 그러려니 하는....
좋은 친구가 좋은 사람 만나는 인연에 나와 추억을 쌓았었구나 하고 생각합니다.
Janzisuka
19/06/17 19:47
수정 아이콘
헤어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Janzisuka
19/06/17 19:48
수정 아이콘
싱숭생숭 할때 매번 듣던 앨범이 있는데..
윤종신 - 헤어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라는 앨범의 곡 하나하나 들으면서 마음 다스리기도 했어요
19/06/17 19:48
수정 아이콘
웨딩사진은 못봤고 애둘 낳고 관리못한 듯 심히 나이든 모습에 기겁했던 기억은 있네요.
이디어트
19/06/17 19:57
수정 아이콘
최재훈 나쁜남자
주변에 누가헤어지면 추천해주는 노래입니다
저도 저런편인거같고요
19/06/17 20:16
수정 아이콘
전 구애인들 다리 건너 소식 듣는데, 딱 한 명 외에는 다 결혼해서 애도 낳고 했더라구요. 첫 소식 때는 별 감정 안 남아 있었는데도 너무 씁쓸했었는데 이게 하나, 둘이 아니라 왕창 다 결혼하고 애 낳고 하니까 자연스럽게 감정소모가 안 생기더군요. 하여튼 각설하고, 좋은 사람 만나실 거예요. 좋은 사람 만나시면 생각도 안 나실 거라 믿습니다.
아웅이
19/06/17 20:19
수정 아이콘
여친'들'이요..?
한명쯤은 그럴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들이라니까 굉장히 신기하네요
Janzisuka
19/06/17 20:28
수정 아이콘
관계를 시작하고 맺을때 친구나 좋은 사이로 시작하여 연인이 된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나쁘게 헤어지는 일이 극히 드물어서요. 안맞으면 너와 나는 참 좋은 사람인데 우리 둘이 안맞는거니..
서로에게 맞는 좋은 사람 만나자! 이런 느낌으로 지내요
연애의 방식 차이이지 않을까요?
아웅이
19/06/17 20:30
수정 아이콘
나쁘게 헤어지지 않더라도 감정의 잔재가 남게되지않나요. 사귀었을때의 기억이나요

또 남편들 입장에선 어떨지.. 참 신기하네요
Janzisuka
19/06/17 20:35
수정 아이콘
뭐..헤어진 사람을 제 지인과 소개해줘서 결혼한 케이스도 있고..
감정의 잔재는 그 사람과의 좋은 추억(친구와의 추억같은 느낌)으로..
친구가 아니라 애정의 추억도 어차피 지나간거고 딱히 뭐 없더라구요
술먹고 가끔 생각난다 하거나 같이 놀다가 분위기 이상해지면 "님..유부녀심..꺼지셈" 이러면서 분위기 전환도 하고
남편들은....몰라야합니다. 그게 중요.
그냥 친구 절친 입니다. 아는 커플은 두커플인데 뭐 딱히 진짜 어떻게 생각할지는 모르지만
모임 마치고 술꽐라대면 제가 남편테 전화하고 데려다 주고 그친구 남편하고 한잔 더 하는 정도.....
물론 저도 아예 연락을 끊는 경우도 있어요...술만먹으면 자자고 하거나 그런 아이들은 피합니다
tannenbaum
19/06/17 21:06
수정 아이콘
그런걸 놀린다구요???
라카제트
19/06/17 22:02
수정 아이콘
벌써 세명 보냈고 이제 안가면 걱정되는 단계에 진입했습니다.
foreign worker
19/06/17 22:12
수정 아이콘
그걸 놀리다니,,,,,같이 광분을 해도 모자랄 사연인데요.
19/06/17 23:03
수정 아이콘
아 이거 자음 초성키읔 남발되네요
미요아부지
19/06/18 01:30
수정 아이콘
다 그렇게 사는거죠 뭐 흐흐
19/06/18 10:15
수정 아이콘
도가 지나치지 않는다면 정상적인 감정이죠

저도 예전에 10 몇년만에 첫사랑 전여친 결혼소식도 모르다가 어쩌다 연락처 다시 생겨서 문자나 몇마디 주고 받았는데 프사에 아이 사진보니까 사귈 때 그런걸로 농담했던것도 생각나고 묘하더군요
공노비
19/06/18 12:03
수정 아이콘
여기 흑우 한명 추가요
검정머리외국인
19/06/18 23:47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에바 그린
19/06/19 01:43
수정 아이콘
음머어어어
피지알맨
19/06/19 12:06
수정 아이콘
30대중반 모솔로써 참 부럽게들 사네요..
그런 감정들 하나하나 정말 부럽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6192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3238 4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5166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9706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1316 24
81905 [일반] 20190720 경남FC VS 제주유나이티드 직관 후기 마제스티117 19/07/21 117 1
81904 [일반] [일상잡설] 끔찍한 꿈을 꾸었습니다. [3] -안군-394 19/07/21 394 5
81903 [일반] [9] 갑작스레 떠난 5박6일 뚜벅이 제주도 여행!! [1] 천우희1052 19/07/20 1052 4
81902 [일반] 영웅(英雄)의 조건 [24] 성상우2462 19/07/20 2462 10
81901 [일반] 형이상학 - 번역, 의미. [4] skkp981 19/07/20 981 8
81900 [정치] 일본 측 무례함이 선을 거듭 넘고있네요. [235] 길잡이17013 19/07/20 17013 14
81899 [일반] 여론참여심사 - 타 회원에 대한 비아냥 [103] 5669 19/07/11 5669 1
81898 [일반] 러시아어 필기체, 한국인이 알면 재미있는 '퍼즐' [48] Farce6430 19/07/19 6430 18
81897 [일반] [뻘글] 야밤의 서재 자랑 [9] aurelius2305 19/07/19 2305 4
81895 [정치] 바른미래당 내분 근황 (손학규 vs 유승민) [45] Davi4ever6543 19/07/19 6543 0
81894 [정치] 내분이 격화되고 있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vs 박지원) [47] Davi4ever5871 19/07/19 5871 0
81893 [일반] [연재] 그 외에 추가하고 싶은 이야기들, 에필로그 - 노력하기 위한 노력 (11) [11] 22774 19/07/19 774 16
81892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37] 오호2141 19/07/18 2141 6
81891 [정치] [뉴스] 정부,"日수출규제 대응 특별근로연장, 인허가 단축, 예타면제 등 검토 [45] aurelius6905 19/07/19 6905 4
81890 [일반] 3진법 반도체 [56] 잰지흔5943 19/07/19 5943 3
81889 [일반] 또 만들어 온 비즈 [13] 及時雨2014 19/07/19 2014 14
81888 [일반] 주차장 사고로 아이를 잃은 사고가 안타까워서 공유합니다. [33] 마법거북이5705 19/07/19 5705 6
81887 [정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이승만 추모식에서 '물세례' [64] Davi4ever7894 19/07/19 7894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