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6/12 00:55:55
Name Lotus
Subject [일반] 박제
네가 내게 ‘사람 그 자체’를 좋아한다고 말했을 때 그 떨떠름한 기분을 기억한다. 와 닿지는 않았지만 그건 내가, 당연히도 완전히 너의 입장에 설 수 없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너의 눈 너머를 더듬거리며 그저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기다림이 끝난 건 ‘변했다’는 너의 말과 함께였다. 너 자신도 특별한 이유를 대지 못하는 그 말— 그 말과 함께 나는 몇 바퀴나 제자리를 빙빙 돌곤 했는지. 내가 모르는 너의 친구들에게 나를 ‘섬세한 사람’으로 이야기하곤 했다는 너의 말, 거기에 동봉된 뿌듯한 미소, 그리고 나의 허무함이 떠올랐던 건 그때였다.

너와 내가 멀어진 일이 정말로 슬픈 것은 너와 함께하는 시간이 사라졌기 때문이 아니라 그 시간들이 어느 달력의 하루 언제쯤으로 박제되어버렸기 때문이다. 너는 더 이상 너, 너의 동그랗고 큰 눈과 순진한 표정 웃을 때 생기는 입가의 주름 따뜻하다 못해 뜨겁기까지 했던 손 내 품으로 육박하며 꿈틀거리는 몸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너는 이제 이런 저런 말들로만 존재하고 나는 그것들을 내 손아귀에 넣고 내려다본다. 무엇을 찾는지, 그것들을 이리저리 뒤적거리고 들추어봐도 이전의 향취는 없다.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일은 생각하기를 그만두는 것이다. 그것이 너에게도 나에게도 최선이라는 것을 나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너는 그저 너로서만 저 멀리 그렇게 있다. 우리는 더 이상 섞이지 않았고 너는 내게서 매끈하게 빠져나갔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양겨자
19/06/12 01:09
수정 아이콘
이 계절은, 참 느리게 간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6월이다. 할 일 없이 빈둥대면 시간은 느리게 가니까, 어쩌면 다른 해보다 많이 늘어져 있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얼마나 무료한 나날들이 빛 속에 있었나... 그날 죽을 것 같은 무료함이 우리를 살게 했지, 아주 어린 짐승의 눈빛 같은 나날이었다.
별바다
19/06/12 02:37
수정 아이콘
시간이 갈수록 감정은 흐려지는데 정말 애틋했다는 사실 그 자체는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어서 더 씁쓸한 것 같습니다 분명히 정말 소중하고 좋았었던 건 명확한데 막상 이게 어떤 느낌이었는지 떠올릴 수 없을 때 이 감정을 뭐라고 해야 될까요
말이 짧아서인지 맘이 무뎌서인지 뭐라고 설명을 못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서버점검] 2020년 6월 6일(토) 안내 [16] 당근병아리 20/05/30 1356 10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2634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055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19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0678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289 1
86537 [정치] 박정희 대통령의 수도이전계획 보고서 [3] 대항해시대406 20/06/03 406 0
86536 [일반] 4-3-3전술과 4-2-3-1 전술이라고 쓰고 쓸데없는 잡담입니다 [14] 제논1672 20/06/03 1672 1
86534 [일반] 여성 징병에 찬성하는 페미니스트를 찾아볼 수 없는 이유 [223] 라임트레비8378 20/06/03 8378 26
86533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28] 성상우912 20/06/03 912 2
86532 [일반] 끌어당김의 법칙인가 뭔가 이해해보기 [14] 3644 20/06/03 3644 17
86531 [일반] 꼬추와 보X [118] 실제상황입니다11063 20/06/02 11063 13
86530 [일반] 미국에서 살려면 총이 꼭 필요 하네요. [37] 그랜즈레미디6991 20/06/02 6991 1
86529 [일반] 테슬라 모델3, 전복된 트럭과 충돌 [72] 산밑의왕6874 20/06/02 6874 0
86528 [정치] 조슈아 웡 "윤상현에 연락한 적도, 받은 적도 없다" [34] 감별사5934 20/06/02 5934 0
86527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페미니즘은 사이비입니다. [77] 움하하4925 20/06/02 4925 78
86526 [일반] [개미사육기] 흑패동 재개발사업 (사진 있어요) [39] ArthurMorgan2255 20/06/02 2255 18
86525 [정치] 흑인이 유독 범죄율이 높다? [66] 구경남b4494 20/06/02 4494 0
86524 [일반] 애플워치 심전도 기능을 한국에서 곧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19] Leeka3015 20/06/02 3015 1
86523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8] 오호2642 20/05/25 2642 4
86522 [일반] 르노삼성의 소형 SUV 이야기 [32] 뜨거운눈물4191 20/06/02 4191 1
86521 [일반] 웹툰추천(4)-방백남녀, 당신의 과녁 [18] lasd2412188 20/06/02 2188 0
86520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9) [21] 성상우1621 20/06/02 162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