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4/20 19:38:47
Name 꿈꾸는드래곤
File #1 요로나의_저주.jpg (258.6 KB), Download : 2
Subject [일반] [스포일러]요로나의 저주- 정말 아무거나 유니버스로 만드네


가망없음을 대비해 집앞 영화관 시설 체크겸 컨저링 유니버스라는 정보에 보고왔습니다. 이 영화가 컨저링 유니버스인가 아닌가 간을 보더라니 대충 아무 공포영화에다가 컨저링 접점만 만들고 내놓은 느낌입니다.

애초에 배경인 우는 여인부터가 기존의 컨저링 유니버스와 전혀 연관이 없었던 멕시코쪽입니다. 컨저링과의 접점이라고는 애나벨 1편에 나왔던 신부가 나와서 퇴마사를 소개시켜주는 정도입니다. 이런식으로 유니버스를 늘린다면 모든 엑소시스트류 영화를 다 컨저링 유니버스로 넣을수 있겠네요.

스토리도 단순합니다. 멕시코 유령이 멕시코 가족을 따라 미국까지 오고는 멕시코 엄마의 간청을 듣고 미국 가족에 붙었다가  퇴마사 짜잔형에게 걸려 불꽃나무 십자가 퇴마(물리)를 당하고 멕시코로 돌아가는 영화입니다. 딱 컨저링 1편의 그 느낌입니다. 유니버스가 아니었다면 저예산 짝퉁영화라고 착각할만큼 서사가 비슷합니다.  서사만 비슷한것도 아니고 공포를 주는 방식도 비슷해서 더욱 짝퉁 느낌이 많이 납니다. 감독이 컨저링 3를 맡은 이유가 엿보일 정도로 컨저링과 비슷한 감상이 나옵니다.

그렇지만 요로나의 등장이 엄청나게 빠르고 맨얼굴을 보여주는 장면도 초반이라 메인인 요로나가 순식간에 익숙해지고 멕시코 엄마의 개뜬금 등장과 개뜬금 개심은 황당할 지경이라 컨저링보다 하위호환으로 느껴지는군요.

마음에 들었던것은 상남자 퇴마사 짜잔형정도네요. 요로나가 수영장에 나타나자 수영장 물을 몽땅 성수로 바꿔서 쫒아내는 상남자식 퇴마에 "저를 미끼로 쓴거에요?"라는 물음에 "응 아냐 너네 가족 전부가 미끼야"라는 상남자식 대답. 강력한 불꽃나무 십자가 퇴마(물리) 그리고 적절한 짜잔까지 이 형님은 다음 유니버스작에도 나와주었으면 할 정도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워렌 부부만큼 섬세하진 않지만 실력도 뛰어난 듯싶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홍준표
19/04/20 19:48
수정 아이콘
사실 어벤저스나 저스티스리그 수스쿼같은 텐트폴을 만들기가 애매한 장르에서 유니버스가 무슨 의미인가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컨저링 시리즈를 좋아합니다만 이런식으로 대충 공유하면서 엮는건 무슨 바른미래당 보수 빅텐트도 아니고..
설탕가루인형
19/04/20 19:51
수정 아이콘
크크크크크
센터내꼬야
19/04/20 20:00
수정 아이콘
제임스완이 감독한거 빼고 퀄리티는 정말 처참하죠.. 흐흐흐.
전립선
19/04/20 20:22
수정 아이콘
보수 빅텐트 크크크크크
초능력자
19/04/20 20:28
수정 아이콘
4dx with screenx로 한번 봐 볼 생각입니다.
청자켓
19/04/20 20:53
수정 아이콘
이제 저 시리즈 손도 안대려고요.
April233
19/04/20 21:27
수정 아이콘
애초에 컨저링시리즈가 내세우는게 [무서운 장면 없이 무서운 영화]라는데 무서운 장면에 효과음에 잔뜩 넣어 놓고 무서운 장면 없다고 우기는게 코미디 같더라구요.
오쇼 라즈니쉬
19/04/20 22:20
수정 아이콘
레옹이랑 레옹2정도의 접점인가...
아이군
19/04/20 22:50
수정 아이콘
보수 빅텐트... 크크크...
버티면나아지려나
19/04/20 23:24
수정 아이콘
처음만나는 분이랑 덕분에 깍지까지 꼇는데 왜 그러시는거죠
flowater
19/04/20 23:33
수정 아이콘
귀신들끼리 싸우게 해야죠
홍준표
19/04/20 23:43
수정 아이콘
앗 사다코vs카야코가 이걸..
19/04/21 01:33
수정 아이콘
미치겠다 크크크크크크크크
아마데
19/04/21 06:12
수정 아이콘
본 적은 없는데 유튜브에 시도때도 없이 광고로 나와서 오기가 생겨서 보기 싫어지더군요
sweetsalt
19/04/21 16:55
수정 아이콘
요새 용아맥 텔레그램 지분을 이 영화가 차지하고 있어서 뭔가 싶었는데 컨저링 계열(?) 영화였군요.
及時雨
19/04/23 02:12
수정 아이콘
멕시코에서 젤 예쁜 여자라길래 기대했건만
19/04/23 08:40
수정 아이콘
어제 보고왔습니다. 본문에 살짝 잘못된 점이 있다면,

"응 아냐 너네 가족 전부가 미끼야" 이 대사는 샘이 요로나에게 질질 끌려 나간걸 방관하는걸 본 크리스가 엄마한테 이르고, 엄마가 짜잔형님에게 항의하자 나온대사죠. 수영장씬은 그 이후에 나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코로나19 및 정치적 댓글 관련 자유게시판 운영 규칙 공지 [21] 오호 20/02/23 23254 26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64588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12회차 글쓰기 이벤트OrBef 16/05/03 223656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29] Kaise 19/10/23 41253 15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41947 1
86606 [일반] 가볍게 보실 넷플릭스 추천 영화 3가지 [2] 아슨벵거날605 20/06/07 605 0
86605 [일반] 저출산 문제. 한국의 특별함을 논해야 하지 않을까요? [59] 챗셔아이1884 20/06/07 1884 1
86604 [일반] 회사생활 6년차, 통장 잔고 600만원. [23] 챔쁜이2081 20/06/07 2081 33
86603 [일반] 나를 직장에서 의외로 힘들게 하는 점들(요즘 직장인? 남녀의 차이?) [10] lux1787 20/06/07 1787 4
86602 [일반] 벌새 영화 감독 "상업적으로 제작한 포르노도 강간문화에 일조" [201] 감별사7639 20/06/06 7639 21
86601 [일반] 검호 이야기 - 배가본드(1) 미야모토 무사시, 천하무쌍을 향한 여정 [18] 라쇼1666 20/06/06 1666 9
86600 [일반] 현충일입니다. [17] 호리호리2637 20/06/06 2637 49
86599 [일반] 자유게시판 신규 운영위원 모집 및 직업 비하 표현 금지 공지 [29] 오호3274 20/05/25 3274 4
86598 [일반] 한국(KOREA)형 음식모델(20) [61] 성상우4392 20/06/03 4392 5
86597 [일반] 겐페이나 한판 칠까. [15] Love&Hate2107 20/06/06 2107 10
86596 [정치] 50년만에 돌아오는 인프라투자 홍수의 시대 [16] LunaseA4376 20/06/06 4376 0
86478 [일반] [서버점검완료]2020년 6월 6일(토) 안내 [17] 당근병아리2332 20/05/30 2332 17
86595 [정치] 천안함 전사자 부인 “자식들이 국가에 뭘 배우겠나” [407] 카미트리아17152 20/06/06 17152 0
86594 [일반] [점검안내] 서버 점검 완료 [11] 당근병아리611 20/06/06 611 14
86593 [일반] [개미사육기] 침묵의 밤 교단 (사진 있어요) [28] ArthurMorgan1846 20/06/06 1846 38
86592 [일반] 우리가 겪을 수밖에 없는 인구절벽의 미래, 일본 [129] 대항해시대5787 20/06/06 5787 1
86591 [일반] 조선건국은 역사의 발전인가, 퇴보인가 [63] 유대감3509 20/06/06 3509 6
86590 [일반] [팝송] 아담 램버트 새 앨범 "Velvet" [10] 김치찌개564 20/06/06 56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